인권뉴스

몰디브: 야당 지지자에 대한 폭력 탄압

몰디브 보안대가 지난 2월 정권이 교체되기 시작하면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계속해서 저지르고 있다. ©REUTERS/DinukaLiyanawatte

국제앰네스티는 새 보고서에서 올해 2월 7일 몰디브공화국의 정권이 이양되면서 몰디브 치안대가 심각한 인권침해를 계속해서 저지르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 보고서는 관광지로 주목받는 몰디브의 명성과는 대조적으로 야당 지지자만 아니라 시위를 지켜보던 행인들까지 공격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아바스 페이즈(Abbas Faiz) 국제앰네스티 몰디브 조사관은 “경찰은 구타와 자의적 구금, 병원에 입원한 부상자에 대한 공격과 고문을 해왔지만, 단 한 건도 재판에 부쳐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페이즈 조사관은 “일어난 인권침해에 대해 책임을 묻고, 이러한 인권침해를 없애지 않는 이상, 어떠한 정치적 화해 시도도 몰디브에서는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라다이스의 이면: 몰디브의 인권위기
보고서는 2012년 2월 7일을 중심으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에 대하여 2월 중순에서 3월 초까지 3주간 몰디브에 머물면서 시행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이 인터뷰는 인권침해 생존자들과 그들의 가족, 변호사, 활동가, 전문의, 경비원, 고위정치인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인터뷰 대상자에는 모하메드나시드(Mohamed Nasheed) 전 대통령과 모하메드와히드(Mohamed Waheed) 현 대통령도 포함되어있다.

마리야 아메드 디디(Mariya Ahmed Didi) 국회의원은 지난 2월 그가 정권 반대 집회에서 구금된 이후 치안대에 의해 야만적인 대우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디디 의원은 “경찰과 군인이 강제로 내 눈꺼풀을 열고 전날 부상당한 내 눈을 공격했다. 그들은 내 눈에 대고 후추 분무액을 뿌렸다. 다른 쪽 눈에도 똑같이… 나를 두들겨 패고 있던 무리 중 한 명이 어느 순간 ‘그 여자 아직도 안 죽었어?’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 보고서는 경찰과 군인들이 평화적인 시위대에게 어떻게 곤봉으로 사람의 머리를 치고 시위대의 눈을 향해 후춧가루를 뿌리고, 그들을 발로 차는 등의 불필요한 무력을 사용하고 있는지를 기록하고 있다.

치안대는 장관과 국회의원, 야당인 몰디브 민주당(Maldivian Democratic Party) 지지자들을 포함한 정치적 입장이 명백한 개인을 표적으로 삼았다.

수백 명이 체포되었고 그들 중 대부분이 경찰에 의해 부상당했다. 구타, 눈에 후춧가루 뿌리기, 물 못 마시게 하기, 개 우리에 가두는 방법들을 사용했다. 또 경찰은 다시 구타하기 위해 부상으로 입원한 시위자들을 찾아냈다.

보고서는 몰디브 정부가 이런 폭력을 저지른 사람들을 재판에 부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페이즈 조사관은 “지금까지 인권침해를 저지른 경찰관이나 군인을 기소하는 데 완전히 실패했다”고 말했다.

또한 “사법 제도가 모두에게 동등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명문화된 법이 없고, 철저한 검토 없이 정규 교육을 받지 않은 판사들을 임명하는 등 몰디브 사법제도에 결함이 있다. 이 때문에 불처벌을 고착됐고, 정치적 편견을 조장하기 쉽다”고 덧붙였다.

국제앰네스티는 몰디브 당국에 경찰과 군인의 폭력 혐의에 대해 신속하고 독립적이며 공정한 조사를 진행할 것과 생존자들에게 배상금 보장을 촉구한다.

모든 보안대에게 시위대를 공격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리고, 국제 법집행 및 인권 기준에 맞도록 적절한 훈련을 해야 한다.

형사제도는 독립성과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개정되어야 한다.

국제 사회는 지금까지 몰디브 내 정치적 차이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현재 발생하고 있는 몰디브의 인권위기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 또, 몰디브 당국이 인권침해를 즉각 중단하고, 생존자에 대한 정의를 보장하고 적절한 경찰훈련과 사법제도개혁을 위한 지원을 제공하도록 압박 해야만 한다.

국제앰네스티의 조사결과와 인권권고사항들은 8월 30일에 발표된 국가조사위원회 보고서에 반영되었다. 이 국가조사위원회 보고서는 2월 7일 정권 이양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을 조사했다. 위원회는 “경찰 잔혹 행위 혐의 및 위협 행위와 관련,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지속해야 하며, 이들이 처벌을 받았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알리는 것이 시급하다”고 결론지었다.

영어전문 보기

Maldives: Report exposes violent repression of opposition supporters

Maldivian security forces have continued to commit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since the transfer of presidential power in the Indian Ocean chain of islands on 7 February this year,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report today.

In stark contrast to the Maldives’ reputation as a tourist’s paradise, the report documents targeted attacks on opposition supporters as well as bystanders at demonstrations.

“Police have carried out beatings, arbitrary detentions, attacks on the injured in hospitals and torture, yet not a single criminal case has been filed against those responsible,” said Abbas Faiz, Amnesty International’s Maldives researcher.

“Without an end to – and accountability for – these human rights violations, any attempt at political reconciliation in the Maldives will be meaningless.”

The other side of paradise: a human rights crisis in the Maldives is based on interviews with scores of Maldivians about the violence around 7 February 2012, many of which were conducted during a three-week visit to the country in February and early March. Those interviewed included survivor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nd their families, lawyers, activists, medical professionals, security officials and senior politicians – among them former President Mohamed Nasheed and current President Mohamed Waheed.

Maldivian Member of Parliament Mariya Ahmed Didi described her brutal treatment in February by security forces after she was detained at an opposition rally:

“Police and military officers forcefully opened my eyelids. They went for the eye that had been injured the day before. They sprayed pepper spray directly into my eye. Then they did the same with the other eye… At one point when they were beating me one of them shouted: ‘Is she still not dead?’”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documents how police and military personnel have used unnecessary force against peaceful demonstrators – including striking people on the head with batons, aiming pepper spray directly into demonstrators’ eyes, and kicking them.

State security forces have targeted individuals apparently for their political affiliation – including ministers, parliamentarians and supporters of the opposition Maldivian Democratic Party.

Hundreds of people have been arrested, and most of them injured by police. Methods used include beatings, the use of pepper spray in the eyes, being denied drinking water and being held in dog cages. Police also tracked down injured protesters in hospitals, to beat them again.

The Maldivian authorities have failed to bring those responsible for such violations to justice, the report found.

“There has been a complete failure to so far prosecute any of the police or military officers involved in committing these human rights violations,” said Abbas Faiz.

“Serious failings in the Maldivian justice system – including the absence of codified laws capable of providing justice equally to all and the appointment of judges who lack formal training in law without serious scrutiny of their legal qualifications – have led to a system that entrenches impunity and is prone to political bias.”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the Maldives authorities to ensure prompt, independent and impartial investigations into allegations of violence by officials and reparations to survivors.

All security forces must be instructed not to attack demonstrators and be given adequate training to ensure they comply with international law enforcement and human rights standards.

The criminal justice system must be reformed to guarantee its independence and impartialit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hich has so far focused its efforts on resolving political differences in the Maldives, must not turn a blind eye to the country’s human rights crisis. It must press the Maldivian authorities to ensure an immediate end to human rights violations, justice for the survivors, and to provide assistance for appropriate police training and judicial reform, the organisation said.

Several of Amnesty International’s findings and human rights recommendations are reflected in the 30 August report of the Commission of National Inquiry into events around the change of government on 7 February. The Commission concluded, among other things, that with respect to “allegations of police brutality and acts of intimidation, there is an urgent need for investigations to proceed and to be brought to public knowledge with perpetrators held to account.”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