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바레인: ‘재판이 조작’된 양심수 석방해야

압둘라이 알 카와자와 나빌 라잡은 양심수다. © Bahrain Center for Human Rights

국제앰네스티는 9일 바레인 당국이 반정부 활동가이자 양심수인 13명을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항소심 판결은 다음 주로 예정되어 있다.

저명 활동가 압둘라디 알 카와자(Abdulhadi Al-Khawaja)를 포함한 활동가 13명은 2011년 6월 군사법정에서 “왕정을 폐기하고 헌법을 바꾸기 위해 테러단체를 구성했다”는 이유로 최소 2년에서 무기징역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았다.

모든 활동가가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일부 피고인들은 지난 법정 심문에서 ‘자백’을 강요받는 과정에서 구금 중 성폭행 등 고문과 부당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Hassiba Hadj Sahraoui)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바레인 당국은 이 정의의 졸렬한 모방을 끝내야만 한다. 또한, 모든 반정부 활동가 13명에 대한 유죄판결을 파기하고 즉각적이고 조건 없이 석방해야 한다. 이들은 양심수다. 평화적인 방법으로 표현과 결사, 집회의 자유를 요구했다는 이유만으로 구속됐다”고 말했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 부국장은 “이 재판은 바레인 독립조사위원회 보고서가 발표된 후, 바레인 당국이 약속했던 개혁을 수행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시험대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당국에 피고인들이 주장한 고문 의혹에 대해 즉각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인권침해를 저지른 이들이 밝혀지면 재판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8월 14일로 예정된 선고는2012년 4월 대법원이 이 사건을 민간 법원으로 환송한다는 결정을 내린 후에 있었던 항소 심리에 관한 것이다. 고등형사항소법원은 이 사건에 대한 심리를 2012년 5월에 시작했다.

2011년 3월 17일과 4월 9일 사이에 반정부 활동가 14명은 바레인 수도 마나마(Manama)에서 일어난 개혁을 찬성하는 시위에 참여한 뒤 체포됐다. 한 명은 이후 풀려났다.

많은 활동가가 구금된 첫 며칠 동안 국가보안국(NSA) 관리의 심문 과정에서 고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국가보안국에서 심문을 받는 동안 단 한 명에게도 변호인 접견이 허용되지 않았다. 일부는 재판을 앞두고 군 검찰관의 심문을 받을 때서야 변호사를 접견할 수 있었다.

다른 활동가들은 2011년 5월에 열린 첫 공판에서 변호인들을 볼 수 있었다. 체포 후 가족을 처음 만난 것도 이날이었다.

2011년 6월 22일, 바레인 국가안전법원(군사 법정)은 반정부 활동가들에게 “왕정을 폐기하고 입법을 바꾸기 위해 테러집단을 구성했다는 이유로” 2년에서 무기징역에 해당하는 형을 판결 내렸다.

국제앰네스티 참관인이 2011년 9월 6일에 열린 한 항소심리에 참여하였다. 법원은 이들 활동가 14명이 범죄에 가담하거나 폭력을 지지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고 결론 내렸다.

2011년 9월 28일 몇 분간 진행된 재판에서 군사항소법원은 이들에게 유죄 판결을 선고하였다.

2012년 5월, 반정부 활동가들이 민간 법원에서 재판할 수 있었던 것은 대법원 결정 때문이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지속적해서 바레인의 모든 양심수를 즉각적으로 조건 없이 석방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바레인 당국에 구금 중 발생한 고문혐의에 관련한 독립적인 조사를 수행하고, 인권침해를 저지른 사람들을 공정한 재판에 부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배경

14명의 체포된 반정부 활동가: 하산 므샤이마(Hassan Mshaima), 압델와합 후세인(Abdelwahab Hussain), 압둘라이 알-카와자(Abdulhadi Al-Khawaja), 압델-잘릴 알-신가스(Abdel-Jalil al-Singace), 모하매드 하빗 알-미크대드(Mohammad Habib al-Miqdad), 압델-잘리 알-미크대드(Abdel-Jalil al-Miqdad), 사이드 미르자 알-누리(Sa’eed Mirza al-Nuri), 모하매드 하산 자와드(Mohammad Hassan Jawwad), 모하매드 알리 리다 이스마일(Mohammad ‘Ali Ridha Isma’il), 압둘라 알-마루스(Abdullah al-Mahroos), 압둘-하디(Abdul-Hadi), 압둘라 하산 알-무코드허(Abdullah Hassan al-Mukhodher), 에브라힘 샤리프(Ebrahim Sharif), 살라 압둘라 후바일 알-카와자(Salah ‘Abdullah Hubail al-Khawaja)

알-후르 유세프 알-소마이크(Al-Hur Yousef al-Somaikh)는 대법원에서 형이 6개월로 줄면서 형기를 다 마치게 되어 석방되었다.

현재 바레인에 감금되어 있는 다른 반정부 활동가:

나빌 라잡(Nabeel Rajab) 바레인 인권센터 회장 및 걸프인권센터 국장은 트윗과 관련한 명예훼손 사건으로 3개월의 형을 살고 있다. 몇 차례의 유예 후, 항소 법원은 8월 12일 그의 사건에 대한 판결을 내린다.

마디 이사 마디 아부 딥(Mahdi ‘Issa Mahdi Abu Dheeb) 바레인 교사협회 (BTA) 전 회장은 지위를 이용해 “교사들에게 파업을 요청하고 교육과정을 중단시키고 왕정에 대한 증오를 선동했다고 심었다” 는 이유로 10년 형을 살고 있다. 그의 항소는 진행 중이다.

의료종사자 9명이 10월 1일에 나올 마지막 항소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2012년 6월, 항소 법원이 2011년 2월과 3월에 일어난 시위에서 9명이 한 일에 대해 유죄라는 점을 인정했으나, 하급심에서 선고한 5년~ 15년 형을 줄여 1개월~ 5년 징역형을 선고했다.

영어전문 보기

Nigeria: Oil spill investigations ‘a fiasco’ in the Niger Delta

The Bahraini authorities must release 13 opposition activists and prisoners of conscience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head of next week’s expected final verdict on their appeals.

The 13, who include prominent activist Abdulhadi Al-Khawaja, were originally sentenced by military court in June 2011 to between two years and life in prison on charges including “setting up terror groups to topple the royal regime and change the constitution”.

All of the men maintain their innocence.

Several of the defendants have spoken out in previous court hearings to describe their alleged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in detention, including sexual assault, to coerce “confessions”.

“The Bahraini authorities must end this travesty of justice, quash all 13 opposition activists’ convictions and release them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They are prisoners of conscience, held solely for peacefully exercising their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ssociation and assembly,” said Hassiba Hadj Sahraoui,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Deputy Director.

“This trial serves as a test for the Bahraini authorities’ to show commitment to reform, which they promised to much fanfare after the Bahrain Independent Commission of Inquiry report was launched.”

Amnesty International also calls on the authorities to order an immediate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some of the defendants’ allegations of torture, make public the findings of such investigations and bring anyone found responsible for abuses to justice.

Due on 14 August, the verdict relates to appeal hearings after the Court of Cassation decided in April 2012 to refer the case to a civilian court. The High Criminal Court of Appeal started hearing the case on 22 May 2012.

Fourteen opposition activists were arrested between 17 March and 9 April 2011 after taking part in pro-reform protests in Manama. One of the men has since been released.

Many have alleged they were tortured during their first few days of detention when they were being interrogated by officers from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NSA).

None of the 14 was allowed to see their lawyers during the NSA interrogations. Some saw their lawyers during questioning by the military prosecutor ahead of the trial.

Others were only allowed to see their lawyers during the first court hearing in May 2011, which was the first time any of the activists had seen their families since their arrest.

On 22 June 2011, Bahrain’s National Safety Court, a military court, announced its verdict and sentenced them to between two years and life in prison on charges including “setting up terror groups to topple the royal regime and change the constitution”.

An Amnesty International observer present at one of the appeal sessions, on 6 September 2011 concluded that no evidence was presented in court proving that the 14 had committed a crime and used or advocated violence.

On 28 September 2011 in a session that lasted only a few minutes, a military appeal court upheld all the opposition activists’ convictions.

The men’s appeal before a civilian court began in May this year, a decision of the Court of Cassation.

Amnesty International continues to call for the immediate and unconditional release of all prisoners of conscience in Bahrain, and urges the Bahraini authorities to carry out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all allegations of torture in detention and to bring those responsible to justice in fair trials.

Background

The 14 opposition activists arrested are: Hassan Mshaima’, ‘Abdelwahab Hussain, ‘Abdulhadi Al-Khawaja, Dr ‘Abdel-Jalil al-Singace, Mohammad Habib al-Miqdad, Abdel-Jalil al-Miqdad, Sa’eed Mirza al-Nuri, Mohammad Hassan Jawwad, Mohammad ‘Ali Ridha Isma’il, Abdullah al-Mahroos, ‘Abdul-Hadi ‘Abdullah Hassan al-Mukhodher, Ebrahim Sharif, Salah ‘Abdullah Hubail al-Khawaja.

Al-Hur Yousef al-Somaikh has since been released as he had served his sentence after the Court of Cassation reduced it to six months in prison.

Other opposition activists currently held in Bahrain include:

Nabeel Rajab, the President of the Bahrain Centre for Human Rights and Director of the Gulf Centre for Human Rights is serving a three-month prison sentence over a libel case in relation to one of his tweets. After several postponements an appeals court is due to give its verdict on his case on 12 August.

Mahdi ‘Issa Mahdi Abu Dheeb, the former president of the Bahrain Teacher’s Association (BTA), is serving a ten-year prison term for using his position “to call for a strike by teachers, halting the educational process and inciting hatred of the regime”, among other charges. His appeal is ongoing.

Nine health professionals are awaiting their final appeal verdict which is set for 1 October. In June 2012, an appeal court had upheld the convictions against the nine for their role in demonstrations in February and March 2011, but reduced their sentences from between five and 15 years’ imprisonment to between one month and five years in prison.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