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세계인권선언의 메시지 담은 <존엄> 캠페인 런칭

윤예지 작가의 작품으로 새롭게 표현된 세계인권선언
나만의 인권 티켓 ‘앰네스티켓’을 발급해 존엄한 인권을 외쳐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기념하여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브랜드 캠페인 <존엄: 나, 존엄을 외치다>를 런칭한다. 당연한 가치인 ‘인권’과 ‘존엄’을 언급하기 무색할 정도로 점점 잊혀지고 있는 요즘, 국제앰네스티는 세계인권선언문에 명시된 개개인의 존엄함을 되뇌고 타인과 연대하는 경험을 한국의 대중들에게 제공하고자 한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의 존엄 캠페인은 모든 인류 구성원의 존엄과 권리에 대한 세계인권선언 30개의 조항을 윤예지 작가의 작품을 통해 새롭게 표현했다. 캠페인 참여자는 특별히 제작된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작품을 감상하고 캠페인을 체험할 수 있다. 이 과정을 통해 성별, 장애, 인종, 언어, 외모, 학벌, 성적 지향, 직업, 나이, 국적 뒤에 어떤 사람인지 그리고 어떤 고유한 가치를 가졌는지에 관한 질문을 던지고 그 누구도 차별해서는 안 되는 존엄한 인권을 확인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윤예지 작가의 작품과 함께 참여자는 ‘다양성의 확장’, ‘혐오에 맞설 용기’와 같은 타이포그래피로 표현된 25개의 가치 키워드를 선택하여 자신만의 인권 티켓인 ‘앰네스티켓’을 발급 받을 수 있다. 발급받은 #앰네스티켓을 소셜미디어에 업로드하여 인증한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윤예지 작가의 작품으로 디자인된 굿즈를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윤지현 사무처장은 “유엔 총회에서 세계인권선언이 선포된 지 70년이 지났지만, 이 선언은 여전히 유효하다. 오늘날 인권은 아직도 침해당하고 있다”며, “국제앰네스티 창립 60주년을 맞아 기획된 존엄 캠페인을 통해 한국 사회가 다시 한번 인권을 생각하고 우리의 존엄이 너와 나,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상호 연결되었다는 것을 체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윤예지 작가는 “평소 세상의 소외된 곳에서 일어나는 일, 다양한 문화들, 그리고 살아있는 모든 것들의 각각의 존엄성에 관심을 많이 두며 지내고 있었다”며, “국제앰네스티의 존엄 캠페인과 같이 세상의 희망을 위한 발걸음에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세계인권선언은 1948년 12월 10일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인권에 관한 세계선언이다. 이는 당시 만연했던 인권침해 사태에 대한 인류의 반성을 촉구하고 모든 인간의 기본적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는 유엔 헌장의 취지를 구체화한 것이다.

국제앰네스티는 유엔 세계인권선언문을 비롯해 자유권규약과 사회권규약, 고문방지협약 등 10가지 협약과 유엔 선언문 등을 기초로 활동하는 국제 비정부기구(NGO)로 1962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의 <존엄> 캠페인은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국제앰네스티 존엄 브랜드 캠페인 링크: amnesty.or.kr/mydignity

수신각언론사 담당 기자
발신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목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세계인권선언의 메시지 담은 <존엄> 캠페인 런칭
날짜2021년 10월 22일
문서번호2021-보도-027
담당정창 커뮤니케이션팀 언론홍보 담당자 (chang.jung@amnesty.or.kr)
국제앰네스티 편지쓰기 캠페인: Write For Rights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

앰네스티의 다양한 자료를 통해 인권을 쉽게 이해하고 인권활동에 함께해요.

당신의 관심은 우리가 행동할 수 있는 힘입니다.
이름과 이메일 남기고 앰네스티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