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집트, 무바라크 판결… 완전한 정의 구현에 실패해

ⓒMahmoud Abou Zied / Demotix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이 지난 해 “1.25 혁명” 과정에서 시위대의 유혈진압을 방조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국제앰네스티는 장기간 계속된 이집트의 불처벌 관행을 종식시킬 중대한 진전이라고 밝혔다.

무바라크 집권 당시 내무장관이었던 하비브 아들리 역시 같은 죄목으로 종신형이 선고됐다.

그러나 경찰 고위 관리를 비롯한 나머지 피고들에 대해서는 모두 무죄가 선고돼 완전한 정의 구현을 이룩하기까지는 아직 남은 과제가 많다.

앤 해리슨(Ann Harrison)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부국장은 “우선 2011년 1월부터 시작된 시위를 유혈 진압한 혐의로 무바라크를 비롯한 측근들이 재판을 받게 된 점은 환영한다. 그러나 2일 진행된 재판과 판결 내용은 시위로 부상을 당하거나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그들의 사랑하는 가족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진실을 숨기는 것이었으며 완전한 정의를 구현하지 못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해리슨 부국장은 또 “이집트 정부는 즉시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법원 판결의 부족한 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은 해산된 국가보안정보국(SSI) 전 국장을 포함한 경찰 고위 관리 6명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시위대 840명이 숨지고 6,0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으며 시위가 계속된 끝에 2011년 2월 11일, 결국 무바라크는 퇴진했다.

부패 혐의로 기소된 무바라크의 두 아들 가말과 알라, 사업 동료인 후세인 살렘은 궐석 재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다.

나머지 피고들에 무죄판결이 내려지자 법정 안에서는 이에 항의하며 “사법부는 물러나라” 등을 외치는 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검찰은 정보부와 내무부의 지나친 협조 부족 탓에 증거를 충분히 모으지 못했다고 항변했다.

여러 차례 재판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가족들은 대부분 법정 출입이 허용되지 않았고 어떤 경우에는 경찰로부터 구타와 협박을 당하기도 했으며, 무바라크 지지자들과 충돌하는 일도 잦았다.

앤 해리슨 부국장은 “정부와 검찰의 협력 부족으로 시위가 벌어지던 18일간과 그 이후 일어난 일에 대해 진상을 밝힐 기회를 놓치게 되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러한 협력 부족으로 판결에 영향을 끼쳤음은 물론, 법치주의를 약화시키고 희생자 유족들과 부상자들이 그들에 관한 모든 사실관계를 알지 못하게 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번 재판의 판결로 법치주의가 강화되었음을 보여주고, 앞으로 인권침해행위는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누구도 법 위에 존재할 수 없음을 강력히 보여주었어야 했다.

한편으로는 이번 판결을 통해 과거의 심각한 인권침해행위가 검찰의 요청과는 반대로 사형제도의 적용없이도 다뤄질 수 있으며, 그렇게 다뤄져야만 한다는 점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집트 형사사법제도에 따라 무바라크와 측근들은 이집트의 최고법원인 파기원(the court of cassation)에 항소할 권리가 있으며, 항소할 경우 파기원은 적용된 법률과 그 절차에 대해 다시 검토하지만 이미 제출된 사실적 증거를 재조사하지는 않는다. 검찰 역시 항소를 제기할 권리가 있다.

무바라크가 집권하던 30년 간, 지금은 해체된 국가안보정보국 소속 관리들을 중심으로 인권침해행위가 자행되었으며,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 경찰 고위 관리들에 대해 모두 무죄가 선고된 것은 인권침해의 책임자들이 여전히 법의 심판을 피해갈 수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는 것이 중론이다.

지난해 시위대를 유혈 진압한 혐의로 기소된 경찰 다수가 무혐의로 풀려나면서 희생자 유족들의 실망과 분노를 불러일으켰으며, 1.25 혁명 이후에도 여전히 사법제도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데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높았다.

이러한 재판은 부상자들과 희생자 유족들의 정의를 구현하는 기회는 물론 사건의 진실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 또한 인권침해로 고통받았던 피해자들에게 재활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전면적이고 실질적인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

앤 해리슨 부국장은 “2일 판결은 인권침해에 대한 이집트의 뿌리 깊은 불처벌문화를 종식시키기 위해 시급히 필요한 헌법 및 법률 개정을 시작할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이 같은 개정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경찰 관리들과 무바라크의 측근들은 자신들이 저지른 인권침해와 폭력행위에 대한 처벌을 계속해서 피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Egypt: Mubarak verdict fails to deliver full justice _31 May 2012

News that ex-president Hosni Mubarak has been sentenced to life imprisonment for complicity in the killing of protesters during the “25 January revolution” last year is a significant step towards combating long-standing impunity in Egypt, Amnesty International said.

Mubarak’s then Minister of Interior Habib Adly was also sentenced to life imprisonment on the same charges.

However, the acquittal of all the other defendants, including senior security officials, leaves many still waiting for full justice.

“We have from the start welcomed the trial of Mubarak and others for their role in the killing of protesters which began in January 2011. However, the trial and verdict have today left the families of those killed, as well as those injured in the protests, in the dark about the full truth of what happened to their loved ones and it failed to deliver full justice,” said Ann Harrison,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The Egyptian authorities must now establish an independent and impartial commission of inquiry to fill the gap that the court left open.”

Six senior security officials, including former head of the now-disbanded State Security Investigations service (SSI), were acquitted.

Some 840 protesters were killed and more than 6,000 injured during the uprising that forced Mubarak to step down on 11 February 2011.

Corruption charges against two of Mubarak’s sons, Gamal and Alaa, and his business associate Hussein Salem, who was tried in absentia, were dropped.

Upon hearing the verdict, many in the court room started shouting “the people want to clean up the judiciary”, unsatisfied that all the other defendants were acquitted.

The prosecution has said in its pleadings that it received too little co-operation from the General Intelligence’s national security unit and the Ministry of Interior for it to gather more evidence.

Throughout the various sessions of the trials, many family members were not allowed into the court room and on some occasions they were subjected to police beatings and intimidation. At other times, they clashed with pro-Mubarak supporters.

“We regret that the lack of co-operation by the authorities with the prosecution has led to a missed opportunity to establish the full truth about what happened during the 18-day uprising and afterwards,” said Ann Harrison.

“This lack of co-operation no doubt had implications for the verdict, but more importantly undermines the rule of law and prevents the families of the victims and those injured from knowing all the facts as far as they are concerned.”

The verdict had to demonstrate that the rule of law has been strengthened so as to send a strong signal that human rights violations will not be tolerated in the future and that no one is above the law.

At the same time the judgment shows that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past can and must be addressed without recourse to the death penalty, contrary to requests by the prosecution.

In the Egyptian legal criminal system, Mubarak and others have a right to appeal before Egypt’s highest court, the Court of Cassation, which will review the application of the law and the procedures but will not re-examine the factual evidence presented. The prosecution is also entitled to file appeals.

Over the 30 years during which Mubarak was in power human rights violations were committed with impunity, especially by the officers of the now dissolved State Security Investigations agency. Many see the acquittal of all the senior security officials as a sign that those responsible for human rights violations can still escape justice.

Over the last year many police officers directly accused of killing protesters during the uprising were acquitted, triggering anger and frustrations amongst relatives of the victims and complaints that the justice system after the 25 January Revolution is continuing to fail them.

Such trials must be an opportunity for the injured and the families of those killed not only to get justice, but also to learn the truth about what happened. They should ensure victims receive full and effective reparation, including rehabilitation, for the violations they have suffered.

“Today’s verdicts must be seized as an opportunity to start urgently needed institutional and legal reforms with a view to ending Egypt’s entrenched culture of impunity for human rights violations,” said Ann Harrison.

“Until such reforms are introduced, security officers and others will continue to see they are still able to escape punishment for the violations and abuses they commit.”


미국: 비호 신청자 탄압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