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시리아, 정부군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증거 나타나


지난 4월 시리아 정부군이 타프타나즈 마을을 공격하면서 대규모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 Amnesty International

시리아에서 벌어지는 불법적 살인과 고문, 자의적 구금 및 악의적인 주택 파괴행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시리아 정부군과 무장단체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은 채 민간인을 광범위하게 공격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결단력 있는 국제사회의 조치가 무엇보다 시급하다. 국제앰네스티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규 보고서를 발표했다.

70쪽 분량의 보고서 ‘죽음을 부르는 보복(Deadly Reprisals)’은 인도에 반하는 범죄와 전쟁범죄 등 조직적인 인권침해가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다는 새로운 증거들을 제시하고 있다. 반정부단체를 돕고 있다고 의심되는 지역에 대해 보복을 가하거나 사람들을 굴복시키고 위협하기 위한 정부 정책의 수단으로써 자행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수 주간 시리아 북부 지방에 머물면서 시리아의 인권침해 현황을 조사하고 돌아온 도나텔라 로베라(Donatella Rovera)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선임고문은 “이같이 심각한 인권침해가 조직적인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충격적인 증거가 새롭게 발견되면서 시리아 정부군과 무장단체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은 채 인도에 반하는 범죄와 전쟁범죄 등 민간인 대상 공격을 광범위하게 계속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결단력 있는 국제사회의 조치가 긴급히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베라 선임고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년 이상을 아무런 조치 없이 망설이고만 있는 사이에 시리아의 인권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제는 이 같은 교착상태를 끝내고 인권침해의 종식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당국으로부터 공식적인 입국 허가를 받지는 못했지만, 국제앰네스티는 시리아 북부에서 현지의 인권상황을 조사할 수 있었으며 시리아 정부군과 무장단체가 심각한 인권침해와 인도에 반하는 범죄,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국제인권법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국제앰네스티는 알레포와 이들리브에 위치한 23개 마을을 방문했다. 이 중에는 지난 3~4월 유엔과 아랍 연맹이 제시한 ‘6자 평화계획’의 채택을 두고 논의가 진행되던 중임에도 시리아 정부군이 대규모 공격을 단행했던 지역도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방문했던 모든 마을마다 가족들은 비통해하며 군인들이 친척들을 젊은이든 노인이든, 어린이까지 끌고 가 총살하고, 그 시신에 불을 붙이기도 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정부군과 샤비하 무장단체들은 집과 건물에 불을 지르고 주택가에 무차별 총격을 가해 지나가던 민간 행인들이 숨지거나 부상을 당했다. 병자든 노인이든 가리지 않고 체포된 사람들은 고문을 당하기 일쑤였고 결국 고문으로 목숨을 잃기도 했다. 강제실종된 많은 사람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한 상태다.

도나텔라 로베라 선임고문은 “방문하는 곳마다 ‘어째서 세계는 지켜보기만 할 뿐 아무것도 하지 않느냐’고 격분하는 주민을 만날 수 있었다”며 “국제사회가 이처럼 아무 행동도 하지 않는 것은 결국 더 많은 인권침해를 조장하는 것이다. 시리아의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민간인 희생자가 매일같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국제사회는 치솟는 폭력양상을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군은 반정부군의 근거지로 간주되는 마을을 표적으로 삼아 공격했다. 해당 지역이 자유시리아군(FSA)과의 격전지든, 평화적인 입장을 유지하든 가리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는 시리아의 가장 큰 도시인 알레포에서 지난 5월 넷째 주 제복 차림의 보안군과 사복차림의 샤비하 무장단체 단원들이 평화적 시위대에 실탄을 발사해 어린이를 포함한 시위대와 행인이 숨지거나 다치는 현장을 목격했다.

이 지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인권침해의 형태는 해당 지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시리아 전역에서 광범위하게 보고되고 있으며, 5월 25일 시리아 정부군이 ‘훌라 학살’을 자행할 당시에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유엔 발표로는 정부군의 훌라 지역 공습 당시 숨진 사람은 108명으로, 그 중 49명은 어린이, 34명은 여성이었다.

국제앰네스티는 2011년 2월 반정부시위가 시작된 이후 시리아의 불안한 상황 속에서 발생한 사망자 10,000명 이상의 명단을 확보했다. 그러나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보고서는 시리아 상황에 대해 다른 단체가 조사한 결과를 뒷받침하고 있다. 특히 유엔은 사무총장 명의로 펴낸 어린이와 무력분쟁에 대한 보고서에서 지난 한 해 시리아 정부군이 어린이를 대상으로 “살인과 폭행, 자의적 체포, 구금, 고문, 부당대우”를 저질렀으며 그중에는 9세에 불과한 어린이도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국제앰네스티는 시리아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 검찰에 회부하고 시리아 정부로의 무기이전을 막기 위해 시리아에 무기금수조치를 부과할 것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거듭 요청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와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시리아에 대한 모든 무기와 탄약, 군사장비, 보안장비, 진압장비 및 훈련의 지원과 군대 파견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국제법상 범죄를 저지르거나 그렇게 지시하는 데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는 바사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그 측근들에 대한 자산을 동결할 것을 안보리에 요구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현재 시리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도에 반하는 범죄와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광범위한 인권침해를 해소하기 위해 이미 수차례에 걸쳐 시리아 당국에 대해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시리아 정부는 이 같은 범죄를 조사하기는커녕 종식할 의지조차 없는 것으로 보인다.

도나텔라 로베라 선임고문은 “시리아 정부는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감시단 및 국제언론의 접근을 막으려 노력했지만 결국 감시를 피해 가지는 못했다. 이번 보고서는 민간인을 대상으로 지속적이고 광범위하게 자행된 잔학행위에 시리아 당국이 연관되어 있다는 한층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Syria: Fresh evidence of armed forces’ ongoing crimes against humanity

13 June 2012
The shocking escalation in unlawful killings, torture, arbitrary detention and the wanton destruction of homes in Syria demonstrates just how urgent the need for decisive international action to stem the tide of increasingly idespread attacks on civilians by government forces and militias which act with utter impunity,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report today.

The 70-page report Deadly Reprisals, provides fresh evidence of widespread as well as systematic violations, including crimes against humanity and war crimes, being perpetrated as part of state policy to exact revenge against communities suspected of supporting the opposition and to intimidate people into submission.

“This disturbing new evidence of an organized pattern of grave abuses highlights the pressing need for decisive international action to stem the tide of increasingly widespread attacks against the civilian population, including crimes against humanity and war crimes, committed by government forces and militias with utter impunity,” said Donatella Rovera,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Crisis Adviser, who recently spent several weeks investigating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ern Syria.

“For more than a year the UN Security Council has dithered, while a human rights crisis unfolded in Syria. It must now break the impasse and take concrete action to end to these violations and to hold to account those responsible.”

Although not granted official permission by the Syrian authorities to enter the country, Amnesty International was able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on the ground in northern Syria, and has concluded that Syrian government forces and militias are responsible for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and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mounting to crimes against humanity and war crimes.

Amnesty International visited 23 towns and villages in the Aleppo and Idlib governorates, including areas where Syrian government forces launched large scale attacks including during negotiations over the implementation of the UN-Arab eague-sponsored six-point ceasefire agreement in March/April.

In every town and village visited grieving families described to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ir relatives – young and old and including children – were dragged away and shot dead by soldiers – who in some cases then set the victims’ bodies on fire.

Soldiers and shabiha militias burned down homes and properties and fired indiscriminately into residential areas, illing and injuring civilian bystanders. Those who were arrested, including the sick and elderly, were routinely tortured, sometimes to death. Many have been subjected to enforced disappearance; their fate remains unknown.

“Everywhere I went, I met distraught residents who asked why the world is standing by and doing nothing,” said Donatella Rovera.

“Such inaction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ultimately encourages further abuses. As the situation continues to eteriorate and the civilian death toll rises dail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t to stop the spiraling violence”.

The government crackdown has been targeting towns and villages seen as opposition strongholds, whether the site of clashes with Free Syria Army (FSA) forces or where the opposition remains peaceful.

In Aleppo, Syria’s largest city, on several occasions in the last week of May, Amnesty International watched uniformed security forces and plain clothes shabiha militia members firing live rounds against peaceful demonstrators, killing and injuring protesters and passers-by, including children.

The patterns of abuses committed in these areas are not isolated, and have been widely reported elsewhere in the country, including in the attack by Syrian forces on Houla on 25 May.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108 ndividuals, including 49 children and 34 women, were killed there.

Since the outbreak of pro-reform protests in February 2011, Amnesty International has received the names of more than 10,000 people who have been killed during the unrest, although the actual figure may be considerably higher.

The report underpins findings from other investigations into the situation in Syria including the UN Secretary General’s report on children and armed conflict, which highlighted that, over the last year, government forces were responsible for “killing and maiming, arbitrary arrest, detention, torture and ill-treatment” of children as young as nine years old.

In the report, Amnesty International again calls on the Security Council to refer the situation in Syria to the Prosecutor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CC), and to impose an arms embargo on Syria with the aim of stopping the flow of weapons to the Syrian government.

It urges the governments of the Russian Federation and China in particular to halt immediately transfers to the Syrian government of all weapons, munitions, military, security, and policing equipment, training and personnel.

It also calls on the Security Council to implement an asset freeze against President Bashar al-Assad and others who may be involved in ordering or perpetrating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Amnesty International has made numerous recommendations to the Syrian authorities, which, if implemented, would help to curtail the widespread violations – amounting to crimes against humanity or war crimes – currently taking place.

But it appears the Syrian government has no intention of ending, let alone investigating, these crimes.

“The Syrian government’s attempts to block access to Amnesty International, other human rights monitors and the international media, have failed to shield it from scrutiny. This report provides further detailed evidence that the Syrian authorities are engaged in a sustained, widespread and brutal attack against the civilian population,” said Donatella Rovera.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