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도자료

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 각하는 정의구현 실패한 실망스러운 판결

(2021-04-21 서울) 오늘 한국 법원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제2차 세계대전 전후 일본의 성 노예제 강제 동원 피해보상청구 소송을 각하한 것에 대해, 아놀드 팡Arnold Fang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오늘 판결은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들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도중 그들과 같이 잔혹행위에 시달린 뒤 이미 세상을 떠난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정의를 구현하지 못하는 큰 실망을 안겼다.

이번 판결은 일본의 비인도적 범죄와 전쟁범죄에 대한 법적 책임을 인정했던 지난 1월 판결과 상반된다. 이는 오랜 기다림 끝에 생존자들이 거둔 역사적인 승리였으나, 이번 판결로 그 빛이 크게 바래고 말았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70년이 지났다. 일본 정부가 더 이상 생존자들의 권리를 빼앗지 못하도록 막는 것은 가장 시급한 일이다. 2016년 소송을 제기한 10명의 생존자는 현재 4명으로 줄어든 상태이다.”

배경 정보

‘위안부’는 제2차 세계대전 이전부터 전쟁 중 일본군이 운영하는 ‘위안소’에서 강제로 일해야 했던 최대 20만 명의 소녀와 여성을 칭하는 완곡한 표현이다. 이들 중 상당수가 한국인이었다.

올해 1월 별도의 판결에서 일본 정부에게 서울중앙지방법원이 군 성 노예제 생존자들에게 보상하라고 명령한 부분을 고려하면, 오늘의 판결은 많은 이들이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지난 1월 판결은 별도의 소송으로 12명의 다른 일본군 성 노예제 생존자가 2016년에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2016년 이러한 잔혹 행위의 생존자를 포함해 20명이 제기한 소송에 대해 오늘의 판결로 종결했지만, 이는 항소 대상이다. 첫 번째 심리는 2019년 11월에 열렸으며, 국제앰네스티가 법률의견서를 제출했다.

지난 30년 동안 한국, 대만, 필리핀, 중국, 네덜란드 등지의 생존자들은 일본 법원에서 일본 정부를 상대로 총 10건의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결과는 올해 1월의 판결을 제외하고는 모두 생존자들의 패소였다.

1월 8일 손해 배상을 인정한 법원은 판결문에서 일본군 성 노예제가 생존자들에게 “상상도 할 수 없는 극심한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유발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조직적인 성 노예제 속에서 소녀와 젊은 여성들은 강간, 구타, 고문, 살해당했고 많은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생존자들은 고독과 굴욕, 수치, 낙인 그리고 극심한 빈곤 속에서 대부분의 일생을 살았다.

오늘 한국 법원의 판결은 2015년 당시 한국 정부와의 양자 합의를 통해 해당 문제를 “불가역적”으로 해결했으며 주권면제 원칙이 적용된다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의 수그러지지 않는 입장을 더욱 강화시켰다. 그러나 해당 합의는 일본의 인권법 침해 사실을 인정하지도, 법적 책임을 수용하지도 않았다. 생존자들은 또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으며, 생존자들의 의미 있는 참여 없이 협상이 진행되었다고 주장했다.

수신각언론사 담당 기자
발신2021-04-21
제목일본군 성 노예제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 각하는 정의구현 실패한 실망스러운 판결
날짜2021-04-21
문서번호2021-보도-014
담당정창 커뮤니케이션팀 언론홍보 담당자 (chang.jung@amnesty.or.kr)

South Korea: Disappointing Japan ruling fails to deliver justice to ‘comfort women’

Responding to today’s South Korean court ruling that dismissed claims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 to pay damages to women and girls who were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Japan’s military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Amnesty International’s East Asia Researcher Arnold Fang said:

“Today’s ruling is a major disappointment that fails to deliver justice to the remaining survivors of this military slavery system and to those who suffered these atrocities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but had already passed away, as well as their families.

“This ruling runs contrary to a decision by the same court in January, which required Japan to accept legal responsibility for its systematic sexual enslavement that amounted to crimes against humanity and war crimes. What was a landmark victory for the survivors after an overly long wait is again now being called into question.

“More than 70 years have passed since the end of World War II, and we cannot overstate the urgency for the Japanese government to stop depriving these survivors of their rights to full reparation and to provide an effective remedy within their lifetimes. Only four of the 10 survivors who filed this case in 2016 are still alive.”

Background

“Comfort women” is a euphemism used to refer to the up to 200,000 girls and women – a significant proportion of them Korean – who were forced to work in brothels run by the Japanese military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Today’s ruling came as a surprise to many, as a different chamber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made another ruling in January ordering the Japanese government to provide compensation to the survivors of this system of sexual slavery. The ruling was made in a separate case filed by 12 other survivors in 2016.

Today’s ruling concludes a lawsuit also filed in 2016 by 20 individuals, including survivors of the atrocities. The first hearing took place in November 2019, with Amnesty International making a submission to the judges. The ruling is subject to an appeal.

Over the last 30 years, survivors from South Korea, Taiwan, the Philippines, China and the Netherlands have filed a total of 10 lawsuits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 in Japanese courts. However, the survivors eventually lost in all of these cases before winning the case in South Korea in January.

In the words of the other court ruling on 8 January 2021 that granted the claimants damages, the system caused its survivors “extreme, unimaginable mental and physical pain”. The court also held that “even if the acts of this case were sovereign acts, state immunity cannot be applied.”

During their systematic sexual enslavement, girls and young women were raped, beaten, tortured and killed, while many took their own lives. Survivors often lived much of their lives in isolation, humiliation, shame, stigmatization and often extreme poverty.

Today’s ruling bolsters the position of Japan, which maintains that its bilateral agreement with the previous administration in South Korea in 2015 had resolved the issue “irreversibly”, and that the principle of state sovereignty shields it from such claims in foreign courts. That agreement, however, did not acknowledge violations of human rights law committed by Japan, nor accept legal responsibility. Victims also claimed it lacked a genuine apology and was negotiated without their meaningful participation.

In its 2005 report, “Still Waiting After 60 Years”, Amnesty International recommended that “affected states should ensure that survivors are able to bring claims directly against the government of Japan in their national courts by enacting national legislation”.

It further called on states to “ensure that such laws prohibit any state immunity for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전 세계는 지금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해야 한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

앰네스티의 다양한 자료를 통해 인권을 쉽게 이해하고 인권활동에 함께해요.

당신의 관심은 우리가 행동할 수 있는 힘입니다.
이름과 이메일 남기고 앰네스티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