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경찰이 구금했던 벨라루스 시위자가 사망했다

사망한 라만 반다렌카의 추모식

사망한 라만 반다렌카의 추모식

예술가이자 평화적인 벨라루스 시위자 라만 반다렌카(Raman Bandarenka)가 사망했다. 그는 복면을 쓴 남성들에게 심하게 구타를 당한 후 경찰에 연행되어 구금되었다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후 사망했다. 이에 대해 마리 스트러더스(Maire Struthers) 국제앰네스티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 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벨라루스 정부는 자신들에게 반대하는 목소리를 폭력과 구금으로 공격하며 공포 정치를 계속하고 있다. 정부는 라만 반다렌카 사망 사건에 대해 즉시, 신속하면서도 철저하게, 공정하면서도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들을 공정한 재판에 회부하여 처벌해야 한다. 그러나 벨라루스 정부는 라만 반다레카의 폭행이 ‘불안에 휩싸인 시민들’에 의해 벌어진 것이었다고 주장하며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

그를 폭행한 게 경찰이었다는 건 거의 의심할 여지가 없다. 다른 수백 명의 평화적인 시위대 또한 단지 목소리를 높였다는 이유만으로 공격당하곤 했다. 경찰은 라만을 병원으로 이송하는 대신 그를 체포해 구금했다. 구금되어 있는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분명하지 않으나, 그는 다음 날 병원에서 사망했다.
 

그를 폭행한 게 경찰이었다는 건 거의 의심할 여지가 없다.

마리 스트러더스(Maire Struthers) 국제앰네스티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 국장

 
이제는 공포의 시대를 끝내고,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의 정체를 모두 공개해야 할 때다. 그러지 않으면 알렉산더
루카센코(Alexander Lukashenko) 대통령의 지휘를 받는 진압 경찰은 자국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무자비한 고문과 살해를 저지르는 등 끔찍한 진압 전략을 앞으로도 계속해서 사용할 것이다.”

복면과 사복을 입은 경찰이 시민을 체포하여 연행하고 있다.

복면과 사복을 입은 경찰이 시민을 체포하여 연행하고 있다.

 

배경 정보

라만 반다렌카(31)는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에 거주하는 예술가였으며, 11월 12일 밤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라만이 사는 동네에 시위 깃발과 리본을 제거하기 위해 복면을 쓴 신원 미상의 사람들이 찾아왔다. 이들은 라만과 말싸움을 벌인 후 그를 구타했고, 경찰은 라만을 밴에 태워 연행해갔다.

몇 시간이 지난 후, 라만 반다렌카는 의식을 잃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머리 부상을 입었고, 폐는 허탈된 상태였다. 의사들이 치료를 시도했으나 그는 결국 숨을 거두었다. 민스크 경찰 대변인 볼라 차마다나바(Volha Chamadanava)는 이 사건을 “다툼”이라고 표현하며, “불안에 휩싸인 시민들이 질서를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벨라루스의 평화적인 시위를 외국에서 사주한 “전쟁”과 “갈등”이라고 지속적으로 지칭하고 있다.

TUT.by

복면과 사복을 입은 경찰이 시민을 체포하여 연행하고 있다.

지난 몇 달 동안 벨라루스 정부는 사복 차림의 복면 남성 무리를 동원하여 평화적인 시위대를 폭력적으로 공격했다. 이들은 경찰관일 것으로 널리 추측되고 있으며, 그렇게 확인된 경우도 많다. 그러나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신원을 밝혔거나 기소된 사람은 없다.

2020년 8월 9일에 시작한 벨라루스의 시위는 100여 일이 지난 지금까지, 25,000명 이상이 구금되었고 이중 347명은 학생이었다. 320명 이상의 언론인도 구금되었다. 750명 이상의 사람들이 고문 및 기타 부당 대우를 당했고 4명의 평화적 시위자가 사망했다. 그러나 시위와 관련하여 어떠한 독립적인 수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다.

Belarus: Peaceful protester held by police after beating dies in hospital

Responding to the death of peaceful protester Raman Bandarenka, an artist severely beaten by masked men then taken into police custody in Minsk,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Eastern Europe and Central Asia, Marie Struthers, said:

“The authorities in Belarus continue to rule by terror, targeting dissenting voices with violence and imprisonment. They must immediately launch a prompt, thorough, impartial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Raman Bandarenka’s killing and bring the perpetrators to account in fair trials. Instead, the authorities are trying to deflect responsibility by alleging that Raman Bandarenka was beaten by ‘concerned citizens.’

“There is little if any doubt that he was beaten by security force officers, like hundreds of other peaceful protesters that have been attacked simply for raising their voices. Instead of taking him to hospital, police arrested him and took him into custody. It is unclear what happened while he was in custody, but he died in hospital the next day.

Background

Raman Bandarenka, a 31-year-old artist and resident of Belarus’ capital Minsk, died in hospital on the evening of 12 November. According to media reports, unidentified masked men came to his neighborhood to remove protest flags and ribbons. They beat him after a verbal confrontation. Police then took him away in a van.

Several hours later, Raman Bandarenka was transferred unconscious to hospital with head injuries and a collapsed lung. Surgeons were unable to save him. Minsk police spokeswoman Volha Chamadanava described the incident as “a fight”, adding that sometimes “concerned citizens are trying to restore order.” The authorities have consistently referred to peaceful protests in Belarus as “war” and “conflict” orchestrated from abroad.

Over the past months, the Belarusian authorities have unleashed gangs of masked men in plain clothes who violently attack peaceful protesters. They are widely believed (and often confirmed) to be security officers. None have been officially identified or prosecuted.

한국, Thank You and Welcome!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