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로힝야 난민들이 침해당하고 있는 인권

난민 캠프 한 곳에 모여 있는 로힝야 난민

난민 캠프 한 곳에 모여 있는 로힝야 난민

 

로힝야 난민들이 자신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지 못한 채 배제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로힝야 난민에 대한 신규 브리핑 우리의 권리에 대해 말할 권리를 달라Let us speak for our rights를 발표했다. 해당 브리핑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내 로힝야 난민들의 표현의 자유, 집회의 자유, 이동의 자유, 의료권, 교육권 등 각종 인권이 침해되고 있었다. 한편 로힝야 난민이 비사법적 처형 대상이 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각종 의사 결정에 이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어야 하지만, 조사 결과 거의 모든 의사결정 과정에서 로힝야 난민들이 배제되고 있었다.

 

로힝야 난민 캠프 주변을 돌고 있는 방글라데시 경비들

로힝야 난민 캠프 주변을 돌고 있는 방글라데시 경비들

이동의 자유와 자유권

지난 5월, 방글라데시 정부는 로힝야 난민 300명 이상을 외딴 섬인 바산 차르로 이동시켰다. 이곳은 섬 전체가 모래로 되어 있으며, 유엔의 거주 적합성 평가도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 방글라데시는 이 섬에 103,200명의 로힝야 난민을 추가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국제앰네스티는 현재 바산 차르에 머물고 있는 로힝야 난민 11명을 인터뷰했다. 두 차례의 인터뷰에서 로힝야 난민들은 이 섬에서 경찰과 해군 관계자에 의해 성추행 또는 성폭력이 있었다는 증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전면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방글라데시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한편 섬에 있는 난민들의 생활을 매우 열악하다. 로힝야 난민은 2~5명과 함께 약 1.5제곱미터 남짓한 방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1명이 지내기에도 빠듯한 공간이다. 각 건물에는 이러한 방이 16개 있으며, 화장실은 2개에 불과하다. 난민들이 도착하자마자 받은 물건은 옷 한 벌과 모기장 1개, 접시 1개가 전부였다. 난민들을 건물 밖을 나가지 못하게 막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로힝야 난민을 장기간 외딴 섬에 구류하는 것은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ICCPR에 따른 방글라데시의 의무 제 9조와 12조를 위반하는 것이다. 해당 조항에는 모든 사람은 영토 안에서 자신의 거주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데이빗 그리피스David Griffiths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실 책임자는 “방글라데시 정부는 현재 바산 차르에 머물고 있는 모든 로힝야 난민을 안전하게 콕스 바자르의 난민 캠프로 이송하고, 난민들을 바산 차르로 이주시키는 향후 계획에 대해 아무런 강요 없이 상담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급차와 이송되고 있는 로힝야 난민

구급차와 이송되고 있는 로힝야 난민

생명권

방글라데시 인권단체 오디카르Odhikar에 따르면 2017년 8월부터 2020년 7월 사이 100명 이상의 로힝야 난민이 비사법적 처형의 피해자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러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전혀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가해 용의자가 처벌을 받은 경우도 없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콕스 바자르에서 이루어졌다는 비사법적 처형의 피해자였던 로힝야 난민 5명의 유족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모든 사건은 놀랍게도 비슷한 서사적 공통점이 있었다. 피해자가 법집행 기관 소속 관계자와 “총격전”을 벌이던 중 사망했으며, 가해자는 총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격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유족들에 따르면 로힝야 남성 5명 중 3명은 집에서 경찰이 데리고 나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이후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로힝야 가족들과 시민사회가 제기하는 의혹 및 우려에 대해 인지하고, 비사법적 처형 의혹에 대해 전면적이고, 독립적이고, 공정하게 지체 없이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한편 가해 용의자를 기소해 사형 없이 공정한 재판을 받게 해야 한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로힝야 난민

마스크를 쓰고 있는 로힝야 난민

의료 서비스를 받을 권리

2020년 8월 23일 기준, 로힝야 난민 6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으며 해당 지역사회에서 8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나 이러한 통계는 검사를 받은 난민 3,931명을 바탕으로 나온 것으로, 이는 캠프의 전체 로힝야인 중 1%에도 미치지 않는 숫자다.

이러한 점은 상당한 수의 사람들이 감염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증거일 수도 있다. 인도주의 단체의 의료 시설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는 로힝야 난민은 극소수에 불과한데, 주로 가족들과 떨어져 강제로 격리될 것을 두려워하거나 의료진들의 불성실한 태도를 이미 경험했기 때문이다. 난민 캠프의 한 저명한 의료 서비스 제공 관계자는 로힝야 난민이 의료 서비스와 관련된 명확하고 광범위한 정보를 이용하지 못한다는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인도주의 단체는 캠프 내 의료 서비스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모니터링과 평가, 표적 교육의 일환으로, 환자들의 우려와 의료 시설에서의 경험을 파악하고, 부족한 점이 있다면 적절하게 대응해야 한다.
 
 

젠더 기반 폭력 및 차별

국제앰네스티는 난민 캠프 내에서의 젠더 기반 폭력과 차별에 대해 로힝야 여성 10명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중 5명은 ‘여성에 대한 폭력의 발생 빈도가 더욱 증가했으며,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남성들이 늘어나면서 가정 폭력이 특히 증가했다’고 답했다. 일자리를 잃은 남편들이 여성들에게 돈을 벌어올 것을 종용하고, 집에서 폭력적으로 행동했다고도 증언했다. 여성 10명 중 4명은 캠프 내에서의 여성 차별 및 폭력이 코로나19 팬데믹과 관계없이 항상 존재하는 요소라고 여겼다.

난민 캠프의 로힝야 여성들은 국제앰네스티에 인신매매, 성추행 및 차별에 대한 증언을 공유하기도 했다. 일부 난민 캠프에서는 공동체 대표자의 결정으로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여성은 일을 하지 못하기도 했다.

1W 캠프의 29세 로힝야 여성은 난민 캠프의 커뮤니티 모임에서 여성의 대표성이 매우 불균형적이고 차별적으로, 남성 50명이 초대된 자리에 여성은 1, 2명에 불과하다고도 말했다.

데이빗 그리피스는 “콕스 바자르에 있는 난민의 절반 이상이 여성과 아동이지만 이들은 여러 형태의 괴롭힘과 차별의 위험에 마주하고 있다. 정부와 인도주의 단체는 모든 인신매매, 성추행 및 차별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여성이 자신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행동 및 의사 결정에 대해서 진정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핸드폰을 듣고 인터넷을 찾고 있는 조밀라 베굼

핸드폰을 듣고 인터넷을 찾고 있는 조밀라 베굼

표현의 자유와 정보접근권

8월 24일, 방글라데시 정부는 1년 만에 난민 캠프의 인터넷 접속 제한 조치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로힝야 난민들은 캠프 내 일부 지역의 인터넷 속도가 개선되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인터넷에 제대로 접속할 수가 없어요. 인터넷 속도를 높이려면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 해요.” 12 캠프의 한 로힝야 남성은 이렇게 증언했다.

이러한 인터넷 제한으로 로힝야 난민은 생명이 걸린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얻지 못했으며, 가족과 친척이 다른 나라에 있는 사람들은 연락을 취할 수 없어 좌절감을 느끼기도 했다.

2020년 8월 5일, 경찰은 15 캠프의 잠톨리에 있는 한 상점에서 와이파이 인터넷을 이용했다는 이유로 한 로힝야 유스를 구금했다. “와이파이를 이용하는 게 범죄인가요?” 그는 경찰관에게 물었다. 경찰은 ‘로힝야인은 와이파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 시간 후 그는 석방되었지만 다음에는 와이파이를 사용하지 말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수업을 듣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로힝야 아동

수업을 듣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로힝야 아동

교육권

2020년 1월, 방글라데시는 로힝야 아동들이 6-9학년 시기에 미얀마 정규 교육과정을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계획은 첫 학기에 10,00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시범 진행되고 점차 그 대상을 확대해나갈 계획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난민 캠프에 제공되던 각종 서비스가 제한되면서 기존의 학습 시설이 폐쇄되었을 뿐만 아니라 미얀마 정규 교육과정 시행도 연기되었다. 해당 프로그램의 시행이 연기되면서, 로힝야 어린이들, 특히 9학년을 마친 아이들과 아직 교육을 받지 못한 아이들은 앞으로도 정규 교육을 받을 기회를 놓치게 된다.

데이빗 그리피스는 “방글라데시 정부는 코로나19가 로힝야 어린이들에게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는 또 다른 구실이 되지 않게 해야 한다. 국제사회는 미얀마 정규 교육과정을 시행할 수 있도록 방글라데시 정부에 기금과 자원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국제사회가 로힝야 난민 보호를 위한 국제적 공조 및 지원의 일환으로 방글라데시 정부의 관련 정책 수립에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을 촉구한다.

 

온라인액션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1,041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Bangladesh: Rohingya refugees must participate in decisions affecting their lives

Rohingya refugees in Bangladesh must be given the right to participate in decisions affecting their lives and speak for themselve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in a new briefing.

The briefing, “Let us speak for our rights”, outlines how exclusion from decision-making is impacting the human rights of Rohingya refugees – from freedom of expression, assembly and movement to access to healthcare and education. The briefing also calls for a full and thorough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that Rohingya refugees have been subjected to extrajudicial executions.

“For decades, the Rohingya were subjected to persecution and discrimination in Myanmar, with hundreds of thousands forced to flee their homes because of crimes against humanity committed against them. Now, three years since their displacement, they are still suffering and prevented from speaking up for their rights,” said David Griffiths, Director of the Office of the Secretary General at Amnesty International.

“While the Bangladeshi authorities have taken many positive steps to support the Rohingya refugees, there is a lack of transparency in decisions, which almost entirely exclude Rohingya involvement. What is needed is a clear policy that is inclusive of Rohingya voices to ensure their human rights are properly protected.”

Amnesty International is also calling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support and work with the Bangladeshi authorities to develop the policy as part of their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assistance to protect the Rohingya refugees.

Freedom of Movement and Liberty

In May, the Bangladeshi authorities took more than 300 Rohingya refugees to Bhashan Char, a remote island made up entirely of silt, that has yet to be assessed by the UN for its habitability. The refugees were part of a group of nearly 1,400 Rohingya men, women, and children who risked their lives by taking deadly boat journeys to Malaysia. They returned to Bangladesh’s coastal waters after being refused entry and turned back to sea by the Malaysian authorities.

Bangladesh’s navy rescued their boat and towed them to the island, where the country has proposed to relocate a further 103,200 Rohingya refugees.

Amnesty International spoke to two Rohingya women and one man in Bhashan Char together with another eight family members of 13 Rohingya refugees who are currently on the island.

In two interviews, Rohingya refuge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heard accounts of sexual harassment or abuse at the hands of police and navy officials on the island.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Bangladeshi authorities to conduct a full and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se allegations.

Rohingya refugees said that they share a room with two to five people of roughly 50 square feet, a space just about enough for one person. There are 16 of these rooms in each shed and only two toilets. All they were provided with on arrival were a piece of clothing, a mosquito net and a plate. Many of them have had their bed sheet stitched into clothing by some Rohingya women with sewing skills. They said that food is distributed twice a day and they are tired of having the same food since they arrived on the island. The only healthcare facility is a mobile clinic operated by the Navy that opens for four hours a day between 8am and 12pm. Refuge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were often not allowed to leave their sheds.

The prolonged confinement of the Rohingya refugees on the island is a violation of Articles 9 and 12 of Bangladesh’s obligations under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which protects the right of everyone’s liberty and freedom to choose their residence within a territory.

“Bangladeshi authorities should safely transport all the Rohingya refugees currently on Bhashan Char back to the refugee camps in Cox’s Bazar and ensure that the refugees are consulted, without coercion, about any future plans to relocate them to the island,” said David Griffiths.

Right to Life

More than 100 Rohingya refugees were victims of alleged extrajudicial executions between August 2017 and July 2020, according to Bangladeshi human rights organization Odhikar. Yet none of these cases have been investigated and no suspected perpetrators have been brought to justice.

Amnesty International spoke to family members of five Rohingya refugees who were victims of alleged extrajudicial executions in Cox’s Bazar. Every incident has a strikingly similar narrative where the victims were killed during a “gunfight” with members of law enforcement agencies who claimed that they only opened fire in retaliation. Three of the five Rohingya men were reportedly picked up from their homes by the police and were then found dead, said their family members.

Bangladeshi authorities must note the allegations and concerns of the Rohingya families and civil society and launch full, independent, prompt and impartial investigations into all alleged extrajudicial executions and ensure that those suspected of responsibility are prosecuted in fair trials, without recourse to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Right to Healthcare

As of 23 August 2020, six Rohingya refugees had died from COVID-19, and 88 members of the community had tested positive with the virus. However, these numbers were based on tests conducted on 3,931 refugees, which is less than 1 percent of the Rohingya population in the camps.

This may well represent a significant under-reporting, as very few Rohingya refugees volunteer to be tested at the healthcare facilities run by the humanitarian agencies due to fears of being separated from family or coerced into isolation, and their experiences of disrespectful behaviour from medical staff. This is compounded by the lack of clear and widely accessible information about healthcare services available to the Rohingya refugees, said an official of a prominent healthcare provider in the camp.

“The staff behave very badly with us. When we speak in our mother tongue, they look at us and laugh. It makes me very nervous,” said a Rohingya teenager.

Authorities and humanitarian agencies must take note of patients’ concerns and experience at the healthcare facilities and address any failings accordingly, as part of monitoring, evaluation, and targeted training to improve the quality of healthcare service in the camps.

Gender-Based Violence and Discrimination

Amnesty International interviewed 10 Rohingya women about gender-based violence and discrimination in the camps. Five of them said the frequency of violence against women had increased, particularly domestic violence during COVID-19, as more men are at home. Women said that their husbands, having lost the opportunity to work, put pressure on them to bring in money, and were violent towards them in the household. Four of the 10 women believed that discrimination and violence against women had been a constant factor in the camps irrespective of the pandemic.

Rohingya women in the camps shared accounts of human trafficking, sexual harassment and discrimination with Amnesty International. In some camps, community leaders decided not to allow women to go to work during the pandemic.

Women’s representation is highly disproportionate and discriminatory in community meetings in the camps where only one or two women would be invited along with 50 men, said a 29-year-old Rohingya woman from camp 1W.

“Rohingya women and children, who represent more than half of the refugees in Cox’s Bazar, are at risk of many forms of harassment and discrimination. The authorities and humanitarian agencies must ensure that all allegations of trafficking, sexual harassment and discrimination are investigated and that women are genuinely consulted about actions and decisions that affect them,” said David Griffiths.

Freedom of Expression and Right to Information

On 24 August, one year since the Bangladeshi authorities restricted access to high-speed internet in the refugee camps, the country’s Foreign Secretary Masud Bin Momen announced that the restrictions would finally be lifted. However, Rohingya refuge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although in some parts of the camps the internet speed has improved, it is still not widely available. “I don’t get proper network. I have to climb up to higher places to get [better] speed,” said one Rohingya man in camp 12.

The restriction had both deprived Rohingya refugees of life-saving information about COVID-19 whilst also adding a sense of frustration for those who have family members and relatives outside Bangladesh that they could not contact.

On 5 August 2020, police detained a Rohingya youth for using wi-fi internet at a shop in Jamtoli in camp 15. “Is using wi-fi a crime?” he asked the police officials. They responded that Rohingyas could not use wi-fi internet. “Finally, after one hour they released me and returned my mobile phone and told me not to use wi-fi next time,” 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Right to Education

In January 2020, Bangladesh announced that Rohingya children would get the opportunity to study the Myanmar curriculum initially between grades six and nine as they transition from an existing informal education program. This plan was scheduled to be piloted with 10,000 childre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with provisions to scale up and expand to more children across other grades. According to UNICEF there are more than 400,000 school-age Rohingya children between three to 18 years old in the refugee camp.

However, the pandemic and subsequent restrictions on services in the camps have not only shut down existing learning facilities but delayed implementation of the Myanmar curriculum. The delay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gramme means that Rohingya children, particularly those who have completed grade nine and for who there is still no provision of education, will continue to miss out on education.

“Bangladesh’s government must ensure that COVID-19 does not become another excuse to deprive Rohingya children of their right to access educati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support the Bangladeshi authorities with funds and resources to implement the Myanmar curriculum,” said David Griffiths.

Background

More than 50 Rohingya refugees, as well as members of the host community, Rohingya diaspora, human rights activists and humanitarian staff were interviewed for the briefing. Amnesty International and other human rights bodies have called for the participation of Rohingya refugees in decision-making by both government and agencies about their situation and future including the repatriation process for their safe return to their homeland.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