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굿뉴스

사우디 인권위, 미성년자 3인의 사형 선고 재검토 요청

사우디아라비아 왕실

사우디아라비아 왕실


 

사우디아라비아 인권위원회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형 선고를 받았던 3명의 청년에 대한 선고를 재검토하라고 발표했다.

3명의 시아파 활동가 알리 알 님르Ali al-Nimr, 압둘라 알 자허Abdullah al-Zaher, 다우드 알 마르훈awood al-Marhoun은 2012년 미성년자의 나이로 체포되었다. 이들은 사우디 아라비아 동부지역에서 발생한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것과 관련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2014년 5월 27일 리야드 특수형사법원은 알리알 님르에게 반정부 시위 참여, 기동대 공격, 기관총 보유, 무장강도 등 범죄를 적용해 사형을 선고했고 압둘라 알 자허와 다우드 알 마르훈도 2014년 10월 비슷한 혐의로 같은 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세 사건에 대한 법원의 판결은 모두 고문 및 기타 부당 대우를 통해 얻어낸 자백에 근거한 것이었다.

이 사안에 대해 필립 루터Philip Luther 국제앰네스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조사자문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많이 늦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3명의 청년에 대한 사형 선고를 검토하라고 발표한 것은 정의를 향한 의미 있는 한 걸음이다. 사우디 당국은 이후의 모든 재심에 합법적인 법정대리를 동석한 상태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공개적으로 운영하기를 촉구한다. 또한 당국은 고문을 통해 얻어낸 자백이 소송절차에 사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많이 늦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3명의 청년에 대한 사형 선고를
검토하라고 발표한 것은 정의를 향한 의미 있는 한 걸음이다.

필립 루터

 

청년들은 테러 관련 범죄로 기소된 사람들을 재판하기 위해 설립된 특수형사법원Specialized Criminal Court에 회부되어 또다시 문제적인 재판을 받아서는 안 된다. 대신, 당국은 모든 재심이 일반 법정에서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

작년 사우디아라비아는 무려 184명을 사형하며 광범위한 사형 집행을 계속했다. 청년들의 사형선고를 검토하라고 한 이번 발표는 11월 리야드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국제 사회에서 국가 이미지를 바꾸려는 시도로 사용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우리는 사형제 폐지를 위한 첫 단계로 사형 집행에 대한 공식 모라토리엄을 선언할 것을 사우디아라비아 당국에 요구한다.
 

배경 정보
국제앰네스티가 받은 정보에 따르면 구금자들의 가족은 사랑하는 이들의 사형선고 검토 사실을 뉴스를 통해 알게 되었고 당국으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다.

알리 알 님르, 압둘라 알 자허, 다우드 알 마르훈은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 동부 지역의 시위에 참여한 것과 관련해 기소되었다. 체포 당시 이들의 나이는 각각 17세, 16세, 17세였다. 18세가 되기 전, 이들은 모두 청소년 재활 센터에 억류되어 있었다. 당국이 이들을 청소년으로 인정했다는 것을 알려주는 대목이다.

알리 알 님르는 내무부 조사 총국GDI, 또는 알 마바히스 교도소에서 심문을 받을 당시 4명의 교도관에게 진술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 받았다. 알리 알 님르는 교도관들이 구타, 발길질, 기타 부당 대우를 행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그 과정에서 진술서를 읽지 못하게 했고, 서명하는 서류가 석방 명령이라고 잘못된 정보를 알려주기도 했다. 판사는 이와 관련해 내무부 수사 총국에 자체적으로 고문 혐의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확인 결과 그 어떤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판사는 알리 알 님르에게 유죄판결을 내리고 전적으로 자백에 의존하여 사형을 선고했다.

지난 4월, 국제앰네스티는 범죄 당시 만 18세 이하의 사람들에 대한 사형제 폐지를 알리는 칙령이 대테러법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정보를 확인했다. 이는 법관이 15세 미만에게 자기 재량으로 사형을 부과할 수 없도록 하는 2018년 소년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이 법은 샤리아 범죄의 hadd(샤리아 하의 중징계)나 qisas(보복)로 처벌되는 범죄의 경우 사형선고를 막지 못한다. 따라서 해당 법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서명한 아동권리 협약에 따른 의무에 미치지 못한다. 소년법의 본질에 조금 더 다가선 사우디 당국의 칙령은 미성년자를 개혁 대상에서 배제하지 않는 명확한 규정을 뒷받침해야 할 것이다.

국제 앰네스티는 범죄의 성격, 범죄자의 특징, 처형 방법과 관계없이 모든 사형 제도를 예외 없이 반대한다. 사형은 세계 인권 선언에서 선언한 생명권 침해다.

Saudi Arabia: Review of young men’s death sentences overdue step towards justice

In an announcement published today on the Twitter account of Saudi Arabia’s Human Rights Commission, the country’s public prosecutor has ordered a review into the death sentences of three young men who were minors at the time of arrest and have been at imminent risk of execution. Ali al-Nimr, Abdullah al-Zaher and Dawood al-Marhoun, three young Shi’a activists, were all arrested as children in 2012 and charged with offences relating to their participation in anti-government protests in Saudi Arabia’s Eastern Province.

Responding to the news, Philip Luther,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Research and Advocacy Director, said:

“The announcement to review the death sentences against these three young men is a significant and long overdue step towards justice. We call on the Saudi Arabian authorities to ensure that any retrial that follows is conducted in a fair, transparent and open manner with access to legal representation. The authorities must also ensure that the ‘confessions’ extracted from them through torture are not used in proceedings against them.

“Crucially, the young men should not be subjected again to a deeply flawed trial before the Specialized Criminal Court, which was established to try individuals accused of terror-related crimes. Instead, the authorities must ensure that any retrial is conducted in a regular court.

“The country’s use of the death penalty for a range of crimes continues, reaching an appalling high number of executions last year with 184 individuals put to death. The announcement to review the death sentences of the young men should not be used as an attempt to whitewash the country’s image befor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ahead of its hosting of the G20 Summit in Riyadh in November.

“We call on the Saudi Arabian authorities to establish an official moratorium on executions as a first step towards abolishing the death penalty completely.”

 

Background
According to information received by Amnesty International, the families of the detainees have found out about the review of the death sentences of their loved ones through the news and had not been officially notified by the authorities.At the time of their arrests, Ali al-Nimr, Abdullah al-Zaher and Dawood al-Marhoun were aged 17, 16 and 17 respectively. Before they turned 18, all were held at a centre for juvenile rehabilitation, an indication that the authorities recognized them as juveniles at the time.

On 27 May 2014 the Specialized Criminal Court in Riyadh sentenced Ali al-Nimr to death for a range of offences including taking part in anti-government protests, attacking security forces, possessing a machine-gun and carrying out an armed robbery. Abdullah

al-Zaher and Dawood al-Marhoon were also sentenced to death by the same court in October 2014 on a list of similar charges. In all three cases the court appears to have based its decision on “confessions” the young men say were extracted through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Ali al-Nimr has said that during interrogations by officials in the Ministry of Interior’s General Directorate of Investigations (GDI or al-Mabahith) prison, he was beaten, kicked and otherwise ill-treated by four officers who forced him to sign statements that he was not allowed to read and was misled into believing were release orders. Instead of ordering an immediate investigation into Ali al-Nimr’s allegations, the judge claimed that he asked the Ministry of Interior to look into the allegations of torture against its own security officers. No investigation was known to have been carried out, and the judge meanwhile proceeded to convict and sentence Ali al-Nimr to death relying entirely on the “confession”.

In April, Amnesty International obtained information about a Royal Decree announcing the end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against people below the age of 18 at the time of the crime in discretionary cases not involving the counter-terror law. The announcement follows the issuing in 2018 of the Law on Juveniles, which prevented judges from imposing discretionary death sentences on those under 15 years old. It did not stop them from using the death penalty in cases of those who are convicted of hadd crimes (those with fixed and severe punishments under Shari’a) or crimes punishable by qisas (retaliation), a category of crimes under Shari’a in which murder and bodily harm are punishable by the same harm, such as the death penalty for murder and infliction of the same injury for bodily harm. The law therefore fell short of Saudi Arabia’s obligations under the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The announcement, which was a step forward from the Law on Juveniles, should still be followed by clear implementing regulations which do not exclude any minors from the reform.

Amnesty International opposes the death penalty in all cases without exception regardless of the nature of the crime, the characteristics of the offender, or the method used by the state to execute the prisoner. The death penalty is a violation of the right to life as proclaimed in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중국에 체포된 홍콩 시민 12명의 인권을 보장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