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베이루트 폭발 사고 이후 거리에 나온 시위대

폭발 이후 폐허가 된 베이루트 항구

폭발 이후 폐허가 된 베이루트 항구

 

– 8월 8일 시위 중 230명 이상 부상
– 기동대의 발포로 1명이 실명하는 등 중상 발생
– 군과 경찰의 최루탄, 고무탄 및 펠렛(뾰족한 총알)의 무차별적 발포

 

지난 8월 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형 폭발이 일어났다. 창고에 쌓여 있던 2,750톤의 질산암모늄을 소홀히 관리해 생긴 인재였다. 이 사고로 최소 220명이 사망하고 7000여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3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 하지만 폭발 사고 이후 정부의 대응은 미진했고 제대로 된 독립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결국 시민들은 거리로 나왔고 레바논에서는 며칠간 시위가 이어졌다.

이 가운데 레바논 군, 기동대, 민간인 복장을 한 신원 미상의 사람들이 시위로 모인 비무장 군중들을 향해 총격을 가한 것이 확인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8월 8일 대규모 평화시위에 최루탄, 고무탄, 산탄총 펠렛(뾰족한 총알)이 시위대를 향해 마구잡이로 발사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현장의 피해자, 목격자, 의사 등의 증언을 수집했으며, 무자비하고 불법적인 방법으로 기동대가 무력을 사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제 앰네스티의 위기증거연구소가 검증한 영상에서는 당국이 시위대를 공격하고 시위자들을 해산시킬 목적으로 총기 및 무력을 사용한 것을 볼 수 있었다. 분석 결과 민간인 복장을 한 기동대원들이 군중에게 총기를 발포한 사실도 확인됐다.

 

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레바논 시민들과 그를 막는 경찰들

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레바논 시민들과 그를 막는 경찰들

 

사례1 무차별적인 발포로 인한 각종 부상

국제앰네스티는 진압 강도가 거세진 8월 8일 베이루트 시내에 있던 시위대 6명을 인터뷰했다. 이들의 증언에 따르면 군대와 기동대는 가슴 높이로, 근거리에서 군중을 향해 고무탄과 최루탄을 쏘았다. 이들의 발포는 상해를 목적으로 하고 있었다. 또한 시위대는 알 수 없는 곳에서 발사된 작은 고무 펠렛에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의사들은 최소 6건의 눈 부상 사례를 보고했다. 부상자들은 모두 18세에서 21세 사이였고, 펠렛을 맞아 눈에 부상을 입었단. 한 청년을 눈을 완전히 제거해야 했고, 다른 사람들 역시 정도는 다르지만 시력을 잃었다.

암자드Amjad는 목덜미를 고무탄 총에 맞았고 리크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 정맥에 총을 맞은 그는 이송 전까지 상당한 출혈을 겪었다.

그는 당신 상황을 아래와 같이 묘사했다.

 

진압 경찰과 군대가 근거리에서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쏘는 것을 보았어요.
우리와는 대략 12미터 정도 떨어져 있었는데, 그 순간 목에서
피가 쏟아져 나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손가락으로 상처를 누르며
적십자사 방향으로 가서 도움을 청했죠. 그후에는 기절했고,
거기 있는 사람들이 나를 도와주었습니다.

 

국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고무탄은 폭력 행위를 저지하는 도구로만 사용될 수 있으며,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군중에게 무차별적으로 발사되어서는 안 된다. 게다가, 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체의 아랫부분만을 겨냥해야 한다.

 

최루 수류탄 발사대를 들고 있는 레바논 군

최루 수류탄 발사대를 들고 있는 레바논 군

 

사례2 군중을 향해 발사된 최루탄

기동대와 진압 경찰은 군중을 향해 최루탄을 마구잡이로 발사해 여러 사람에게 중상을 입혔다. 자드Jad는 아자리에 구역Azarieh district에 있을 당신 최루탄으로 얼굴을 맞았다. 이로 인해 코뼈가 부러졌다.

 

떠나기 위해 짐을 꾸리고 있을 때, 최루탄에 오른쪽 눈 위쪽 얼굴을 맞았어요.
코가 부러지고 얼굴 전체가 부었죠.

 

파텐Faten은 오른쪽 어깨에 최루탄을 맞았다.

 

진압 경찰은 불과 10m 거리에 있었어요. 그때 어깨에 뭔가가 부딪힌 느낌이 들었죠. 그 이후 팔에 감각이 없었어요. 팔을 잃었다고 생각하고 그 자리에서 주저 앉았죠. 진압 경찰들은 가슴 높이에서 최루탄을 쏘고 있었어요.

 

최루탄 발포는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 최루탄은 군중을 해산시킬 목적으로, 폭력이 만연한 상황에서만 사용해야 하며, 폭력을 통제할 다른 모든 수단이 효과가 없을 때만 사용해야 한다.

 

사고 현장에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

사고 현장에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

 

사례3 의사를 대상으로 한 차별과 폭력

시위에 참여했던 의사들의 증언에 의하면 현장에는 긴급치료가 필요한 부상자들이 다수 발생했다. 머리, 얼굴, 목, 팔, 가슴, 등, 발 그리고 척추에 부상과 상처가 있었다. 의사들 역시 부상자의 치료를 하려다가 최루탄에 부상을 입었다.

엘리 살리바Elie Saliba 박사는 국제앰네스티에 8월 8일 마티어 광장Martyr’s Square에 있는 동안 세 차례나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산탄총 펠렛에 어깨, 머리와 얼굴에 맞고 군 장교들에게 구타를 당했다.

 

군 및 경찰들에게 폭행당하고 있는 시위대

군 및 경찰들에게 폭행당하고 있는 시위대

 

소수의 시위자들이 폭력을 행한 것을 맞지만, 이것이 전체 시위를 해산시키기 위해 무력 사용을 정당화하거나, 기동대가 전체 시위를 평화적이지 못한 것으로 취급하는 것을 용인할 수 있게 해주지는 않는다. 정부는 소수자에 의한 작은 폭력행위가 있다고 하더라도 평화적 집회의 권리를 행사하는 다수의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 현재까지 모든 안보 및 군사 기관은 성명을 통해 모든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중동조사국장 린 말루프Lynn Maalouf는 이번 사태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베이루트 폭발 사고로 삶이 황폐화되고 신체, 정신적 충격을 얻은 수천명의 사람들이 레바논 거리로 나와 정의를 외쳤다. 하지만 방위군은 그들을 향해 총을 쏘고 최루탄을 쐈다. 정부는 폭발로 고통받고, 집을 잃은 사람들을 위한 기본적인 책임을 다하는 대신 이들을 공격하고 있는 것 같다.

의사와 구호단체 직원들은 폭발사고 이후 쉬지 않고 생명을 구해왔고, 그로 인해 트라우마로 가득한 한 주를 보냈다. 이제 그들은 국가 폭력의 피해자를 치료해야 할 뿐만 아니라 총에 맞고 구타당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인간의 기본적인 품격은 대체 어디론 간것인가?

레바논 기동대는 여러 명에게 중상을 입혔고, 이로 인해 여러 번의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신뢰는 더욱 무너졌다. 이 터무니없는 폭력 사태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모두 철저히 조사해서 그들의 범죄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

 

현재 국제앰네스티는 레바논 정부에 이번 베이루트 폭발
사고에 대한 독립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Lebanon: Military and security forces attack unarmed protesters following explosions – new testimony

  • More than 230 people injured during protests on 8 August
  • Security forces shoot-to-harm policy caused serious injuries, including one man losing an eye
  • Tear gas, rubber bullets and pellets fired recklessly

The Lebanese army and security forces, as well as unidentified men in civilian clothes, shot at unarmed crowds during protests in Beirut that took place in the days following the recent explosions, an Amnesty International investigation has found.

The organisation monitored the largely peaceful protests on 8 August where tear gas, rubber bullets and pump action pellets were fired recklessly into crowds; gathered testimony from victims, eyewitnesses and physicians; and verified footage of security forces using force in a reckless and unlawful way

“With their lives in ruins, and still reeling from the physical and emotional trauma of the explosion, thousands of people took to the streets in Lebanon to call for justice. Instead, state forces shot at and tear-gassed them,” said Lynn Maalouf,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Research Director.

“Instead of meeting its basic responsibilities towards the thousands of people left homeless and impacted by the blasts, the state seems to be on the attack against its population.

“Lebanese security forces caused several serious injuries, and further eroded the trust of a population already struggling with multiple crises. All those responsible for this outrageous violent conduct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and held to account for their criminal actions.”

Videos verified by Amnesty International’s Crisis Evidence Lab show that there was a punitive shoot-to-harm use of force, indicating authorities intended to punish protesters and dissuade others from protesting. Analysis also confirmed security force members who were dressed in civilian clothes had fired into crowds.

 

Eye injuries caused by rubber bullets and pellets

Amnesty International interviewed six protesters who were in downtown Beirut on 8 August when the crackdown escalated. They all reported seeing security and military forces shooting rubber bullets and tear gas canisters directly into the crowd at chest level and from close range, indicating that they were shooting to harm. Protesters also reported suffering injuries from small rubber pellets fired from an unidentified source.

Doctors have reported at least six cases of eye injuries. All of the injured were aged between 18 and 21, and had been hit in the eyes with pellets. The medical team at the Department of Ophthalmology at the American University of Beirut removed the eye of one young man completely, while others lost their sight to varying degrees.

One doctor told Amnesty International: “We did six open eye operations on Tuesday following to the explosion, and six open eye operations on Saturday following the protests. The first six were injured by glass, the second six by pellets.”

Amjad* was shot in the neck with a rubber bullet, according to medics. A vein was hit, and he suffered significant blood loss before being taken to Rizk Hospital.

He said: “We were in Riad Al-Solh Street. I saw the riot police and the army shooting directly at the protesters from a close range. They were around 12 meters away from us, and then I felt blood pouring from my neck. I pressed on the wound with my fingers and walked in the direction of the Red Cross to get help. I then fainted and the people there helped me.”

Under international guidelines, rubber bullets may only be used as a targeted tool to stop individuals engaged in violence, and should never be fired indiscriminately into crowds, as they can cause serious injury. In addition, they may only ever be aimed at the lower part of the body with a view to minimizing injury.

“Lebanon’s security forces fired a range of weapons in a way that was solely intended to harm people. To do this in the aftermath of a national tragedy is just cruelty beyond belief,” said Lynn Maalouf.

 

Tear gas canisters fired into crowds

Security forces and riot police recklessly fired tear gas canisters into the crowds from launchers, causing several serious injuries.

Jad* was in the Azarieh district when he was hit in the face by a tear gas canister, suffering a broken nose. 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As we were packing to leave, I was hit in the face above my right eye with a tear gas canister. My nose is broken and my whole face is swollen.”

Faten* was hit by a tear gas canister in her right shoulder. She was also in the Azarieh district when riot police attacked the crowd.

S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 riot police were only 10 meters away. I felt I was hit by something on my shoulder. I couldn’t feel my arm anymore. I thought I lost it, and then I collapsed. They were shooting tear gas at chest level directly at the people.”

Tear gas canisters fired from launchers can cause serious harm. Tear gas should only be used in situations of widespread violence for the purpose of dispersing a crowd, and only when all other means to contain the violence have failed.

“It is unlawful to use tear gas if the canister is fired directly at a person. The horrific injuries sustained by protesters are no doubt a result of security forces setting out to deliberately hurt people,” said Lynn Maalouf.

Although there were minor acts of violence by a small number of protestors, this does not justify use of force to disperse the entire protest, or allow security forces to treat the entire protest as an unpeaceful one. The authorities must respect the right of the majority to exercise their right to peaceful assembly, even where it is being exercised in the presence of minor acts of violence by a minority.

To date, all security and military agencies’ statements have denied any responsibility. One member of the Lebanon Internal Security Forces died in circumstances that remain unclear.

Amnesty International identified Nobel Sport MP7 tear gas canisters and grenades; canisters of SAE Alsetex SM6 tear gas and Alsetex launchers, made in France; and M203 UGL grenade launchers.

 

Doctors targeted

Doctors who had attended the protests said they soon realized dozens of people required urgent medical care. They reported injuries and wounds on heads, faces, necks, arms, chests, backs, legs, and spleens. Doctors were also targeted with tear gas as they tried to treat injuries.

Doctor Elie Saliba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he was assaulted three times on 8 August while in Martyr’s Square: he was hit by a pump action pellet in the shoulder, then by a spray of pellets on the head and face, and then beaten by army officers.

After being hit by the pellets, he said he approached an army officer to ask why they were shooting into the crowds. The army officer told him, “You elected this regime”, and Dr Saliba replied: “I never elected any of the leaders of the corrupt regime.” He was then assaulted.

Dr Saliba said: “When he heard ‘corrupt’, he pushed me violently. I turned my back to leave. A soldier hit my back with his ranger, and I fell on the ground. Three officers started kicking my body. I saw my wife running to me, I feared they would hit her, so I found some strength to stand up and run away, hold her and leave with her. They hit me because I said ‘corrupt’. I didn’t offend him, the army or insult anyone.”

“Doctors and aid workers have endured an overwhelmingly traumatic week, working relentlessly on saving lives following the blasts. Now they find themselves not only having to treat casualties of state violence, but also being shot at and beaten. Where is the basic human decency?,” said Lynn Maalouf.

 

Calls for international investigation

On 4 August, a large explosion in the port area of Beirut killed at least 220 people and left an estimated 7,000 more injured. Lebanon’s President Michael Aoun said the blast was caused by 2,750 tonnes of ammonium nitrate that had been stored unsafely in a warehouse.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fo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incident.

“The Lebanese authorities must cooperate with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into the explosion, and focus on delivering truth, justice and reparations to the many victims,” said Lynn Maalouf.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