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스라엘이 점령 중인 팔레스타인 지역이 불법 병합될 위기에 처했다

팔레스타인 건물을 부수고 있는 현장

팔레스타인 건물을 부수고 있는 현장

이스라엘 당국이 수십년간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는 요르단강 서안 지구를 자국 영토로 병합하고자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점령지역 팔레스타인 내 거주민들의 인권침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 부국장은 이스라엘의 병합 계획이 ‘명백히 불법이며 각종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Occupied Palestine Territory이란?

1967년, 이스라엘은 6일 전쟁을 통해 팔레스타인의 서안 지구와 가자 지구를 무력 점령한다. 그 이후 이스라엘은 해당 지역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자산을 빼앗거나 강제 이주시킨 후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곳에 정착할 수 있게 했다. 국제법상 점령 지역에 자국민을 이주시키는 것은 명백히 불법이다. 하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이와 같은 정착촌을 계속 유지, 확장하고 있다. 현재 약 250개의 정착촌이 형성되어 있다.

 

‘병합’Annexation은 무엇인가?

지난 2020년 1월,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은 불법 점령 지역인 서안 지구를 이스라엘 영토로 병합할 수 있게 하자는 내용이 포함된 ‘중동평화구상’을 제안했다. 이후, 4월 20일 베냐민 네타냐후Benjamin Netanyahu 이스라엘 총리와 그의 정치적 라이벌 베니 간츠Benny Gantz는 연립 정부를 구성하고 서안 지구 점령 지역(이스라엘 정착촌 및 요르단 계곡 지역)의 병합에 대한 국내 절차를 시작하자는 것에 합의했다.

이 합의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7월 1일 이후부터 병합에 대해 내각, 국회의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병합은 어떤 점에서 문제인가?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병합안은 서안 전체 면적의 최대 33%를 포함시킬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의 영토 병합은 무력으로 영토를 획득하겠다는 주장이다. 이는 명백히 국제법에 위배되는 행위로, 유엔 헌장, 국제법의 강행규범, 국제 인도주의규범에 따른 의무 등을 위반하는 것이다. 무력에 의한 영토 획득 금지는 유엔헌장 제2조제4항에 명시된 기본원칙이다.

살레 히가지Saleh Higazi 국제앰네스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 부국장은 이에 대해 “국제 사회의 구성원은 국제법의 적용을 강화하고, 점령된 서안 지구의 병합 계획이 아무 가치가 없으며 법적 효력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해야 한다. 또한, 정착촌에 살고 있는 이스라엘 민간인들을 철수시키는 첫 단계로서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 및 기반 시설의 설립과 확장을 중단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무너진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 건물

무너진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 건물

 

한편, 국제앰네스티는 트럼프 행정부의 계획이 팔레스타인 점령 지역의 인권 침해를 악화시키는 데 일조하는 것임을 분명히 말한다. 이번 계획은 수십 년간 이어져온 전쟁 범죄, 반인륜적 범죄 등 중대한 인권침해에 면죄부를 주고 이 사실을 공고히 하는 것이다.

국제 사회는 일명 ‘세기의 거래’라고 불리는 이번 사태를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 또한 팔레스테인 난민의 귀환권 등 그들의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침해하는 어떤 제안도 거부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국제형사재판소ICC가 ‘팔레스타인이 처한 상황’에 대한 사법적 판단을 내릴 때 각국 정부가 정치적·실무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역시 촉구한다.

Israel/OPT: Unlawful “annexation” plan promotes ‘law of the jungle’ and must be stopped

The Israeli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abandon plans to further “annex” territory in the occupied West Bank which breach international laws and exacerbate decades of systematic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Palestinians, Amnesty International said on the day the Israeli cabinet is due to begin its deliberations on the plans.

Amnesty International is also calling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take firm action against the “annexation” proposals and illegal Israeli settlements in occupied territory.

“International law is crystal clear on this matter – annexation is unlawful. Israel’s continued pursuit of this policy further illustrates its cynical disregard for international law. Such policies do not change the legal status of the territory under international law and its inhabitants as occupied nor remove Israel’s responsibilities as the occupying power – rather it points to the ‘law of the jungle’ which should not have a place in our world today,” said Saleh Higazi, deputy regional director for Amnesty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enforce international law and restate that “annexation” of any part of the occupied West Bank is null and void. They must also work to immediately stop the construction or expansion of illegal Israeli settlements and related infrastructure in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as a first step towards removing Israeli civilians living in such settlements.

 

Null “annexation”

Under a deal to form a coalition government in April, Israeli Prime Minister Benjamin Netanyahu and political rival Benny Gantz agreed that a cabinet and parliament deliberations on the domestic process of “annexing” parts of the occupied West Bank, that include Israeli settlements and the area of the Jordan Valley, could begin as of 1 July.

Annexation is the claim to acquire territory by force and is a flagrant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Such a step by Israel would violate the UN Charter, jus cogens norms of international law, and obligations under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The prohibition on the acquisition of territory by force is enshrined as a fundamental principle in Article 2(4) of the UN Charter.

Under domestic Israeli law, moves towards further “annexation” of Palestinian territory would mean a continuation of Israeli settlement expansion. It would also further entrench policies of institutionalized discrimination and mass human rights violations that Palestinians face in the OPT resulting from the occupation.

According to reports, the Israeli proposal could include as much as 33% of the total area of West Bank.

Recently, dozens of UN experts have voiced concerns that the proposed annexation plan would create a “21st century apartheid”.

 

Illegal settlements

Israel’s policy of settling its civilians in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y and displacing the local Palestinian population continues to contravene fundamental rule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rticle 49 of the Fourth Geneva Convention states: “The Occupying Power shall not deport or transfer parts of its own civilian population into the territory it occupies.” It also prohibits the “individual or mass forcible transfers, as well as deportations of protected persons from occupied territory”.

Transferring the occupying power’s civilians into the occupied territory is a war crime. Furthermore, the settlements and associated infrastructure are not temporary, do not benefit Palestinians and do not serve the legitimate security needs of the occupying power. Settlements entirely depend on the large-scale appropriation and/or destruction of Palestinian private and public property which are not militarily necessary.

“Settlements are created with the sole purpose of permanently establishing Jewish Israelis on occupied land; this is a war crime under international law and “annexation” has no bearing on this legal determination.” Said Saleh Higazi

 

Background:

On 20 April, following Israel’s third elections in 10 months, Israeli Prime Minister Benjamin Netanyahu and his political rival Benny Gantz formed a coalition government under a unity deal. The deal included an agreement which would allow Israel’s government to start the domestic process of “annexing” parts of the occupied West Bank that include Israeli settlements and the area of the Jordan Valley. Israel’s “annexation” plans follow the announcement by US President Donald Trump’s so-called “deal of the century” in January 2020 which proposed areas of the occupied West Bank be annexed by Israel.

Amnesty International has made it clear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s plan would serve only to worsen human rights violations and enshrine the entrenched impunity that has fueled decades of war crimes, crimes against humanity and other grave violatio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also reject the so-called “deal of the century”, and any other proposal seeking to undermine the inalienable rights of the Palestinian people, including the right of return of Palestinian refugees. Amnesty also calls on governments to offer their full political and practical support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CC) as it decides on its jurisdiction over the “situation in Palestine”.

17년 만의 부활,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