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블로그

중국 국가보안법에서 홍콩의 미래를 엿볼 수 있다

이 글은 얀 웨첼(Jan Wetzel)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수석 법률고문이 HKFP에 게시한 기고글입니다.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이제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번 제정 소식은 홍콩의 인권에 대한 중국의 가장 위협적이고 냉혹한 공격이 될 것이다.

이 글은 얀 웨첼Jan Wetzel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수석 법률고문이 HKFP에 게시한 기고글입니다.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이제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번 제정 소식은 홍콩의 인권에 대한 중국의 가장 위협적이고 냉혹한 공격이 될 것이다.

최근 몇 년 동안 우리는 홍콩의 인권이 서서히 잠식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국가보안법 제정 계획이 마련되면서 잠식의 속도는 더욱 빨라졌다. 중국은 1997년 홍콩 양도 당시 약속했던 내용을 준수하려는 시늉조차 포기했다.

 

홍콩 경찰과 불타고 있는 시위 잔해들, 잔해 한 가운데에 ‘저항하라’는 마크가 그려져 있다.

홍콩 경찰과 불타고 있는 시위 잔해들, 잔해 한 가운데에 ‘저항하라’는 마크가 그려져 있다.

 

중국은 본토의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바 있다. 해당 법률을 보면, “국가 보안“의 정의는 사실상 무한정으로 확대될 수 있다. 정치, 문화, 금융, 인터넷, “그 외의 국가적 중대 관심사” 등 광범위한 영역을 모두 포함한다.

베이징 정부가 원하는 것은 “분리주의“, “전복“, “테러” 행위 및 영내에서 “간섭하는 외국 및 해외 세력의 활동“을 직접 금지하고 그 과정에서 홍콩 입법부를 근본적으로 배제시키는 것이다.

이 법이 어떻게 시행될 것인지 엿보고 싶다면, (위에 나열했던) 용어들이 중국 본토에서 어떻게 적용되어 왔는지 보면 된다. 무서운 광경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타시 왕축이 창 밖을 바라보고 있다.

타시 왕축이 창 밖을 바라보고 있다.

 

분리주의

중국 정부의 “반 분리주의” 활동은 신장 및 티베트계 지역에서 특히 심각했다. 타시 왕축Tashi Wangchuk의 사례가 단적인 예다. 그는 학교에서 티베트어 교육 활동을 했던 사람이었다. 뉴욕 타임즈에서 그의 활동이 등장하는 영상이 제작되자 중국은 그가 영상에 등장했다는 이유로 “분리주의 선동” 혐의를 내리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왕 쿠안장이 가족과 함께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

왕 쿠안장이 가족과 함께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


 

전복, 선동

“체제 전복 선동”은 정부에 비판적인 발언을 한 반정부 인사들과 활동가들에게 자주 사용되는 포괄적인 혐의다. 변호사인 왕 쿠안장Wang Quanzhang은 인권을 옹호하고 부정부패를 폭로했다가 “전복” 혐의로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가족들은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 약 3년 동안 그의 생사조차 알 수 없었다.

중국에서는 2015년 새로 도입된 대테러법으로 종교와 표현의 자유는 물론 소수민족의 인권까지도 합법적으로 공격할 수 있게 되었다. 그 결과 소위 “테러리즘”에 대응한다는 명목으로 100만명에 이르는 위구르인과 이슬람계 사람들을 신장의 정치 “재교육” 캠프에 구금했다.

 

외국 개입

“외국 개입”은 중국과 홍콩 정부가 익숙하게 사용해 온 혐의다. 이 용어를 근간으로 두 정부는 2014년 우산 혁명과 2019년 시위 등의 지역 운동을 “적대적인 외국 세력”이 선동한 “색깔 혁명”의 시작이라고 규정하려 했다.

중국 본토에서는 2016년 “외국 비정부단체 관리법”으로 정부가 비 정부 단체에 대한 무제한의 권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그 뿐만 아니라 단체의 활동을 제한하고, 궁극적으로 시민사회를 억압하고 있다.

 

경찰에 의해 체포되고 있는 홍콩 시위대

경찰에 의해 체포되고 있는 홍콩 시위대

 

홍콩 국가보안법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이 법이 홍콩 정부를 통해 적용될 것이며 시민들은 홍콩 법원의 보호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중국 공안이 홍콩에서 공개적으로 활동하게 된다면 이러한 주장이 실현될 가능성이 거의 없게 될 것이다. 또한 홍콩법의 “해석”에 관한 최종 결정권은 이번 국가보안법을 마련한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있다. 이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중국 본토에서는 반정부 활동으로 간주되는 모든 사안에 국가 안보 논리를 적용한다. 그를 통해 일반적인 형사사법절차에서 제공해야 할 안전 조치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접근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지정된 장소에서의 거주지 감시”이다. 이 조치는 수사관이 공식 구금 제도 밖에서 개인을 6개월까지 억류할 수 있는 권한으로, 비밀 독방 구금에 해당할 수도 있는 조치다. 피고는 원하는 법률 자문인을 접견하거나 가족을 면회하는 것도 허용되지 않은 채 구금되며, 고문과 부당대우를 당할 위험이 매우 높다.

이것이 중국 인권의 암울한 현실이다. 중국이 이처럼 인권침해적인 국가 안보 청사진을 홍콩에도 강제로 적용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왜 하필 지금일까?

 

거리 행진 시위를 하고 있는 홍콩 시민들

거리 행진 시위를 하고 있는 홍콩 시민들

 

지난 한 해 동안 평화적인 집회 도중 일부 시위대가 폭력을 사용한 것이 중앙 정부에서 행동에 나설 필요성을 느끼게 된 주요 원인이 되기는 했다. 그러나 시위대의 어떤 행위가 홍콩 현행법으로 기소할 수 없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반면에 시위 주최자와 민주화운동 지도자들에게는 아주 작은 구실만 있어도 “선동을 선동”했다는 혐의, 심지어는 “내란” 혐의까지 적용하여 주저 없이 처벌했다.

물론 현실은 녹록치 않다. 세계적인 관심이 코로나19 대유행에 집중되면서 무역 관계가 더욱 중요한 협상 카드로 떠올랐고, 다른 국가들이 인구 800만 도시인 홍콩을 위해 의미 있는 옹호에 나서기 어렵게 되었다. 중국이 이러한 상황을 계산했다는 점도 분명하다.

그러나 지금은 국제사회가 코로나19 격리로 한 발 물러서거나 조용한 외교에만 의존할 때가 아니다. 그간의 사례를 보면 중국 정부도 강력한 정치적 역풍에 부딪히거나 지속적인 여론의 압박이 있다면 얼마든지 입장을 바꿀 수 있다.

홍콩 시민들은 이미 다시 거리로 나섰다. 시민들은 앞으로도 계속 자유를 요구할 것이다. 다만 이번에는 모두의 도움이 필요하다.

 

홍콩 국가 보안법 제정 중단을
촉구하는 탄원에 서명해주세요.

 

온라인액션
중국 정부는 홍콩의 자유를 보장하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844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For a terrifying glimpse into Hong Kong’s future, look at how China abuses its own national security law

By Jan Wetzel,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Legal Advisor for East Asia

As the Chinese authorities move to the next stage of bulldozing through a national security law for Hong Kong, let there be no doubt: this is Beijing’s most breathtaking, threatening and callous attack yet on the enjoyment of human rights in the city.

In recent years we have witnessed a creeping and gradual erosion of human rights in Hong Kong. No more. With this law, the process is dramatically accelerated, as Beijing discards any pretence of fulfilling its international promises made in the run-up to the 1997 handover.

China’s own National Security Law of 2015 contains a definition of “national security” that is virtually limitless, covering wide areas including politics, culture, finance, the internet and “other major interests of the state”.

Beijing’s plan for Hong Kong essentially sidelines the local legislature by directly outlawing acts of “separatism”, “subversion” and “terrorism”, as well as “activities by foreign and overseas forces that interfere” in the territory.

To guess how this might be implemented, one only needs to look at how similar terminology has been applied in the mainland – and it paints a terrifying picture.

“Anti-separatism” campaigns have been particularly severe in Xinjiang and in Tibetan-populated areas. Tashi Wangchuk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mprisonment for

“inciting separatism” after featuring in a video produced by the New York Times highlighting his campaign for Tibetan language education in schools.

“Inciting subversion of state power” is a catch-all charge often used against dissidents and activists who speak out against the government. “Subversion” brought lawyer Wang Quanzhang a four-and-a-half-year prison sentence for defending human rights and exposing corruption, after his family was kept in the dark for almost three years as to whether he was even alive.

In China, a new anti-terror law in 2015 legalized a targeted assault on freedom of religion and expression, as well as the rights of ethnic minorities. Countering so-called “terrorism” has allowed for the internment of an estimated million Uyghurs and other predominantly Muslim people in political “re-educations” camps in Xinjiang.

“Foreign interference” is a familiar accusation by mainland and Hong Kong officials, who attempt to frame local movements like the 2014 Umbrella street occupations and the 2019 protests as the beginnings of a “colour revolution” instigated by “hostile foreign forces”.

On the mainland, China’s 2016 “Foreign NGO Management Law” gives the authorities virtually unchecked powers to target NGOs, restrict their activities and ultimately stifle civil society.

Defenders of a national security law for Hong Kong say it will still be applied through local authorities and subject to safeguards by local courts. But this seems less than certain once mainland national security agencies are operating openly in the city.

And it should not be forgotten that ultimate decision-making power on the “interpretation” of Hong Kong law falls to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Standing Committee, the same body now tasked with formulating the new law.

On the mainland, the applica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paradigm to all kinds of allegedly dissident activity leads to circumvention of any safeguards the regular criminal justice process provides.

One most ominous symbol of this approach is “residential surveillance in a designated location”, a power that can enable criminal investigators to hold individuals for up to six months outside the formal detention system in what can amount to secret and incommunicado detention. Accused are held without access to legal counsel of their choice or to their families and are at great risk of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This is the bleak reality of human rights in China, and now Beijing is about to force its own abusive national security blueprint onto Hong Kong.

But why now?

Violence used by some protesters during the overwhelmingly peaceful assemblies over the past year has been given as the principal reason the central government feels the need to act.

Yet it is unclear which alleged acts by protesters could not already be prosecuted under existing laws in Hong Kong. On the contrary, local prosecutors have shown no hesitation to charge protest organizers and pro-democracy leaders with anything remotely in reach, including “incitement to incite” and even “sedition”.

The callous truth is that Beijing clearly calculates that the global focus on the COVID-19 pandemic will make trade relationships even weightier a bargaining chip and prevent other governments from launching any meaningful defence of this city of eight million people.

But this is no time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etreat into COVID-19-induced isolation or rely solely on quiet diplomacy.

Experience shows that China’s opinion can be swayed if it is confronted with strong political headwinds and sustained public pressure.

Hong Kong people are already taking to the streets again to show they will continue demanding their freedoms. But this time they may not be able to do it alone.

17년 만의 부활,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