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헝가리 의회, 이스탄불 협약 비준하지 않겠다고 선언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따른 격리 조치 이후 헝가리에서는 많은 여성과 소녀들이 가정 폭력의 위험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 헝가리 정부는 정부령을 통해 보건 비상 사태라고 하더라도 가해자가 피해자와 거리를 두도록 경찰이 명령할 수 있게 하였으며 피해자들에게 대체 숙소를 제공하도록 하였다.

늦은 저녁 코로나19로 격리된 건물의 모습

늦은 저녁 코로나19로 격리된 건물의 모습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따른 격리 조치 이후 헝가리에서는 많은 여성과 소녀들이 가정 폭력의 위험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 헝가리 정부는 정부령을 통해 보건 비상 사태라고 하더라도 가해자가 피해자와 거리를 두도록 경찰이 명령할 수 있게 하였으며 피해자들에게 대체 숙소를 제공하도록 하였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에서, 헝가리 의회는 여성 폭력에 반대하는 이스탄불 협약을 비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헝가리 정부가 “이스탄불 협약은 불법 이민을 돕는 것”이며 “위험한 성 이념을 제시”한다고 주장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

헝가리는 2014년, ‘여성폭력과 가정폭력 예방 및 퇴치를 위한 유럽 평의회 협약’, 이른바 이스탄불 협약에 서명했지만 의회 비준을 거쳐 해당 협약을 국가 법에 포함하지는 못한 상태다. 헝가리 정부 역시 협약 비준을 요구하는 시민 사회의 압박을 무시하며 시민사회의 우려를 ‘정치적 칭얼대기political whining’라고 표현했다.

이번 의회의 결정에 대하여 국제 앰네스티 헝가리지부 처장 데이비드 비그David Vig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스탄불 협약을 비준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번 결정은 매우 위험한 결정이다. 이는 여성과 소녀들을 위험에 처하게 할 뿐 아니라 가해자들에게 그들이 저지른 일로 기소 당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다.

심지어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정부는 여성 폭력을 적절히 예방하고 방지하지 못했으며 조사 및 기소 역시 초라한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여성과 소녀들을 위험에 처하게 할 뿐 아니라
가해자들에게 그들이 저지른 일로 고소당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다.

데이비드 비그, 국제앰네스티 헝가리지부 처장

 

“’이스탄불 협약이 불법 이민을 돕는다.’, ‘위험한 성 이념을 제시한다.’라는 헝가리 정부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학대 속에 살아가는 여성과 소녀들의 비극적인 현실이 정부의 능력 부족에서 비롯되었음을 감추기 위한 시도일 뿐이다.

헝가리는 이 선언을 반드시 취소하고 이스탄불 협약을 조속히 비준해야 한다. 특히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이들을 포함한 여성과 소녀들을 여성 폭력 및 가정 폭력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Hungary: Blocking of domestic violence treaty further exposes women during COVID-19 crisis

Following the adoption of a declaration today by Hungary’s parliament not to ratify the Istanbul convention against violence against women, David Vig, Amnesty International’s Hungary Director, said:

“This decision is extremely dangerous coming at a time when reported domestic violence incidents in Hungary have doubled since the start of the COVID-19 lockdown. This not only puts women and girls at risk but sends a damaging message to perpetrators that their acts will not be prosecuted.”

“Even before the COVID-19 pandemic, the government had failed to adequately prevent and combat violence against women, with a shameful record of investigations and prosecutions.”

Today’s decision not only puts women and girls at risk but sends a damaging message to perpetrators that their acts will not be prosecuted

David Vig, Amnesty International Hungary

“Spurious claims by the government that the Convention ‘supports illegal migration’ and ‘prescribes dangerous gender ideologies’ is an attempt to shift attention away from its own shortcomings from the tragic reality for women and girls living with abuse.”

“Hungary must revoke this declaration and ratify the Istanbul Convention as a matter of urgency and take all necessary steps to sufficiently protect women and girls from violence and domestic abuse, particularly in the current fight against the pandemic.”

 

Background
Hungary signed the so-called Istanbul Convention (the Council of Europe Convention on preventing and combating violence against women and domestic violence) in 2014, but the legal instrument has not become part of the national law by parliamentary authorization.

The Hungarian government has ignored civil society pressure to ratify the Convention, previously describing their concerns as ‘political whining’.

A government decree adopted last night,states that, despite the health emergency, the police can order perpetrators to stay away from the victims and provide them with alternative accommodation. It provides a slim hope for many women living with abuse whose cases have not been investigated.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