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대만, 차이잉원 총통 집권 중 두 번째 처형

교수형용 포승줄이 천장에 걸려 있다.

교수형용 포승줄이 천장에 걸려 있다.

지난 4월 1일,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Tsai Ing wen) 총통 임기 중 두 번째 사형을 집행했다. 53세의 웡런셴(翁仁賢, Weng Ren-xian)씨는 2019년 2월 사형선고를 받아 올해 대만 청명절 하루 전날에 처형됐다. 그는 2016년 설날 하루 전,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 불을 질러 친척 6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총 4회의 사형 선고를 받았다. 웡씨의 정신질환 평가에 따르면, 그는 사회로부터 자신을 고립시켜 왔고 타인과 정상적으로 어울리기를 어려워했다.

지난 4월 1일,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Tsai Ing wen 총통 임기 중 두 번째 사형을 집행했다.

53세의 웡런셴翁仁賢, Weng Ren-xian씨는 2019년 2월 사형선고를 받아 올해 대만 청명절 하루 전날에 처형됐다. 그는 2016년 설날 하루 전,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 불을 질러 친척 6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총 4회의 사형 선고를 받았다. 웡씨의 정신질환 평가에 따르면, 그는 사회로부터 자신을 고립시켜 왔고 타인과 정상적으로 어울리기를 어려워했다.

원 총통은 이번 사건에 대해 “웡씨의 사건은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ICCPR, 이하 자유권규약 6조에서 언급한, 용납할 수 없는 ‘가장 중한 범죄’에 해당한다.”라고 밝혔다. 자유권규약 제6조 2항에서는 사형을 폐지하지 않은 국가에서 사형을 선고할 때 현행법 등을 고려하여 “가장 중한 범죄”에 대해서만 사형을 선고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대만지부 이링치우E-Ling Chiu 처장은 “이번 사형이 집행된 날은 대만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유럽과 미국에 천만개의 마스크를 기부해 세계적인 찬사를 받은 날이었다. 좋지 않은 소식을 묻으려는 당국의 부정적인 의도가 엿보인다.”라고 밝혔다.

이링치우 처장은 “ICCPR의 관련 조항(제6조 6항)에서는 사형 제도 폐지를 지연시키거나 막기 위해 해당 조항을 발동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며 “대만 정부가 당국의 정책이 사형제 폐지를 향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여전히 형을 집행하고 있는 상황이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이번 집행은 지난 3월 많은 주목을 받았던 다른 살인 사건에 대한 반작용으로 보인다. 해당 살인 사건으로 인해 사형제 폐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고 사형제 폐지를 주장하는 단체인 TAEDPTaiwan Alliance to End the Death Penalty는 사건 이후 잦은 사이버 폭력을 당했다.

 

사형제 폐지와 관련된 진전이 없는 이유는 명확하고 효과적인 전략, 계획이 없기 때문이다. 대만 정부는 인권 교육을 장려하고 서로 다른 의견들에 대한 긍정적인 대화의 장을 이끌어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 대만지부 이랑치우 처장

 

이링치우 처장은 이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밝혔다.

“대만 정부는 사형제 이슈에 대해 사회적 교육이나 대화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충분히 기울이지 않았다. 이로 인해 인권 NGO, 사형을 강력하게 지지하지 않는 피해자 가족을 향한 사이버 폭력이 일어나고 있다.

살인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사회는 정부에 질문을 던져야 한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 관련 지원 체계의 부재 등에 대한 문제에 질문을 던져야 함에도 그러지 않고 있다. 그 대신 인권과 사형제 폐지를 지지하는 NGO들을 계속해서 공격할 뿐이다.

사형제 폐지와 관련된 진전이 없는 이유는 명확하고 효과적인 전략, 계획이 없기 때문이다. 대만 정부는 인권 교육을 장려하고 서로 다른 의견들에 대한 긍정적인 대화의 장을 이끌어내야 한다.

사형제를 지지하는 지배적인 담론으로는 그 어떠한 범죄도 막지 못했다. 사형 제도를 지지하지 않는 사람들을 향한 사이버 폭력은 사형제 폐지에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표현의 자유와 시민적 공간에도 피해를 준다.”

사형 제도는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며 모욕적인 형벌이다. 국제앰네스티는 예외 없이 모든 상황에서 사형에 반대한다. 피의자의 신분, 범행의 성격이나 상황, 유무죄 여부, 집행 방식 등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

국제앰네스티는 사형제 전면 폐지를 위한 첫 단계로써 사형집행 유예 제도를 확립할 것을 대만 정부에 재차 촉구한다.

Taiwan: Second execution under President Tsai Ing-wen a disgraceful setback to human rights

Taiwan executed its second death row prisoner under President Tsai Ing-wen on 1 April. The one-man shooting execution took an hour because the prisoner refused to cooperate.

“The fact that the authorities carried out this execution on the same day they received global praise for donating 10 million masks to help fight COVID-19 in Europe and the USA exposes a cynical attempt to bury bad news,” said E-Ling Chiu,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Taiwan.

Mr. Weng Jen-hsien (翁仁賢), a 53-year-old man, was sentenced to death in February 2019 and was executed at 9pm yesterday, the day before the Tomb Sweeping festival holiday. Weng Jen-hsien was sentenced to death four times for setting fire to and causing the deaths of six of his relatives during a Lunar New Year’s Eve gathering in 2016. According to the mental illness assessment of Mr. Weng, he had been isolating himself from society and found it difficult to have normal or positive interactions with others.

The case was also mentioned by the Prime Minister of Executive Yuan, who said that “Mr. Weng’s case was the most unacceptable and serious crime which fit the category of article 6 of ICCPR.”

“The same article of the ICCPR (article 6.6) prohibits invoking any of its provisions to delay or to prevent the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It’s very disappointing that the Taiwanese government says its death penalty policy is towards abolition and then keeps carrying out executions,” said E-Ling Chiu.

The execution seems a response to a high-profile murder case in March, which prompted criticism of abolition. In March, the Taiwan Alliance to End the Death Penalty faced a lot of cyberbullying after the murder happened.

“The Taiwanese government hasn’t done much on social education or dialogue on death penalty issues, so we keep seeing cyberbullying of human rights NGOs or of victims’ family members who don’t show strong support to the death penalty,“ said E-Ling Chiu.

“Whenever any murder cases happen, society keeps attacking NGOs who support abolition and human rights, rather than asking the government about the lack of social safety net or other related support systems for the people who may need help.

“Due to its lack of clear and effective strategy and plan , there’s no further progress to abolition, the Taiwanese government should promote human rights education and encourage the positive dialogue between different opinions.

“The dominant discourse of support for executions hasn’t prevented any crimes. The cyberbullying phenomenon against people who do not support the death penalty is not only bad for abolition, it is also damaging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the civic space.”

The death penalty is the ultimate cruel, inhumane and degrading punishment. Amnesty opposes the death penalty in all cases without exception – regardless of who is accused, the nature or circumstances of the crime, guilt or innocence or method of execution.

Amnesty International renews its calls on the government of Taiwan to establish a moratorium on executions as a first step towards full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