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트럼프 대통령, WHO 지원 중단 결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세계보건기구의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 대응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검토가 있을 때까지 해당 기구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연설을 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연설을 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세계보건기구의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 대응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검토가 있을 때까지 해당 기구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국제앰네스티 미국 국장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는 아래와 같이 밝혔다.

“100년만에 불어 닥친 최악의 보건 위기 상황에 맞서 전 세계적인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자신의 행정부에 대한 비판을 피하고자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그런 노력을 약화시키고 있다.

이번 위기는 집단적인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있다. 코로나19는 국경 같은 것은 신경 쓰지 않는다. 이번 지원 철회 결정은 미국뿐만 아니라 타 국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다른 세계 지도자들이 세계보건기구에 대한 더 많은 지원을 약속하고 있는 지금, 지원 자원을 삭감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생명을 구하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다. 세계보건기구가 일부 강력한 국가들의 변덕에 얽매이면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게 된다. 다른 국가들 역시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무모한 결정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이번 지원 중단 결정을 즉시 재고해야 한다. 미국은 국제 공중 보건 보호를 위해 오랫동안 헌신해왔다. 미국 의회 역시 행정부의 조치가 중단될 수 있도록 즉각 행동에 나서야 한다. 정치적 이익을 위해 사람들의 생명을 가볍게 여기는 이번 결정을, 역사는 기억할 것이다.”

 

배경 정보
세계보건기구는 세계 공중 보건을 지원할 의무를 가진 주요 국제기구다.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에볼라, 홍역, 말라리아, HIV와 AIDS 및 기타 여러 질병을 예방, 통제, 및 치료하기 위한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은 현재까지 세계보건기구에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던 국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주요 유엔 이니셔티브에서 탈퇴해왔다. 현재까지 미국은 유엔 인권 이사회, 유엔 문화기구UNESCO,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세계 협정에서 탈퇴한 상태다.

USA: congress must halt administration’s plan to suspend critical funding to WHO

Responding to US President Donald Trump’s announcement that the United States will halt funding to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pending the administration’s review of the organization’s handling of the COVID-19 pandemic, Erika Guevara-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trying to distract from criticisms of his own administration´s response, President Trump is undermining global efforts to protect people from one of the worst health crises in over a century.”

“This crisis can only be solved through collective effort. COVID-19 does not respect borders, and Trump’s withdrawal will harm the United States as well as other countries fighting the virus. While other world leaders are pledging more support to the WHO, President Trump’s proposal to slash their resources at this moment of crisis will undermine efforts to save lives and halt the spread of the virus. The WHO cannot do its job if it is held hostage to the whims of powerful states, and other countries must do all they can to ensure this reckless decision does not hamper the fight against COVID-19.”

“The Trump administration should immediately reconsider its suspension of funding. Congress should also take immediate action to halt any measures which reverse the United States’ longstanding commitment to protecting international public health. History will judge harshly those who play with people’s lives for their own political gain.”

 

Background

The WHO is the primary international body with a mandate to support global public health. In addition to playing a key role in the fight against the COVID-19 pandemic, it implements numerous programs to prevent, control, and treat Ebola, measles, malaria, HIV and AIDS, and many other diseases. The United States is currently the largest contributor to the WHO.

Under President Trump, the United States has increasingly withdrawn from critical United Nations initiatives. Since he took office, the United States has withdrawn from the UN Human Rights Council, the UN cultural agency (UNESCO) and the global accord to tackle climate change.

코로나19로부터 그리스 내 난민들을 보호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