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홍콩 정부는 경찰 폭력에 책임을 져야 한다

국제앰네스티가 홍콩 시위 중 발생한 경찰 폭력에 대한 브리핑을 발표했다. 앰네스티는 해당 브리핑을 통해, 홍콩 시위 중 발생한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반드시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조치가 홍콩 내 불안이 재점화되는 것을 막고 시민들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도 지적했다.

홍콩경찰
 

국제앰네스티가 홍콩 시위 중 발생한 경찰 폭력에 대한 브리핑을 발표했다. 앰네스티는 해당 브리핑을 통해, 홍콩 시위 중 발생한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반드시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조치가 홍콩 내 불안이 재점화되는 것을 막고 시민들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도 지적했다.

브리핑 “잃어버린 진실, 잃어버린 정의Missing truth, missing justice”는 홍콩 경찰의 책임 구조가 가지는 근본적인 결함을 집중 조명한다. 해당 브리핑은 지난해 촉발된 대규모 시위 중 광범위하게 발생한 인권침해 상황을 조사할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의 필요성을 피력하고 있다.

 

잃어버린 진실, 잃어버린 정의(영문)
PDF 보기

 

니콜라스 베클란Nicholas Bequelin 국제앰네스티 지역 사무소장은 “홍콩 정부가 독립적인 조사단 수립을 완고하게 거부하는 동안 책임성 공백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의 신뢰는 더욱 무너져간다”고 밝혔다.

또한 “홍콩 경찰의 현행 감사 제도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 경찰의 자체 수사 역시 신뢰할 수 없다. 경찰은 국민에게 해명할 책임이 있다”며 “홍콩 정부는 시위에 관련된 모든 사실을 규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권고를 내릴 수 있는 공정한 기구를 긴급히 설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찰의 무력 사용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 촉구는 여전히 홍콩 시민들의 주요 요구사항 중 하나다. 유엔 역시 같은 요구를 반복했다. 지난 10월,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효과적이고 신속하며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홍콩 경찰의 현행 감사 제도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으며 경찰의 자체 수사를 신뢰할 수 없다. 경찰은 국민에게 해명할 책임이 있다.

니콜라스 베클란, 국제앰네스티 지역 사무소장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콩 정부는 조사위원회 등의 독립 기구 수립을 계속해서 거부하고 있다. 그 대신 기존의 경찰민원처리회IPCC가 경찰 폭력 및 기타 부정행위 의혹을 해결하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한다.

베클란 사무소장은 “2019년 하반기 홍콩을 뒤흔들었던 대규모 시위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정부는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코로나19 사태가 소요를 잠재울 것이라 기대할 수 있겠으나 직접 행동에 나서지 않는다면 시위 및 관련 인권침해는 결국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불필요하고 과도한 무력을 사용하고도 실질적인 처벌을 받지 않자 홍콩 시민들은 깊은 절망에 빠졌다. 독립적인 조사 없이는 지난 여름부터 거리에서 목격된 만행에 대한 책임성을 확립하고 정의를 구현할 수 없다. 홍콩 시민들은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

 

독립적인 조사 없이는 정의를 구현할 수 없다. 홍콩 시민들은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
니콜라스 베클란, 국제앰네스티 지역 사무소장

© Amnesty International/권순목

 

2019년 7월, IPCC는 시위와 관련된 다수의 치안 사건에 대해 진상 조사에 나서기로 결정하고 전문가단을 초빙해 조사에 참여하게 했다.

그러나 해당 전문가단은 지난 2019년 12월 진상 조사단에서 물러났다. 전문가단은 IPCC가 “자유와 권리를 가치 있게 여기는 사회의 경찰 감시 기구로서, 홍콩 시민이 기대하는 수준을 만족하기 위한” 조사권과 역량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베클란은 “정부와 경찰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는 급락한 상태다. 시위가 남긴 깊은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조사위원회를 설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첫 걸음이다. 2019년 6월 시위부터 시작된 인권침해 상황을 조사하기 위해 독립적인 위원회를 마련하는 것은, 잘못이 발생했고 이에 대한 긴급한 관심과 개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정부 차원에서 인정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조사위원회가 충분한 자원과 조사권을 갖춘다면 더욱 큰 규모의 인권침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조사위원회의 권고를 통해 같은 상황이 되풀이되는 것을 막고, 일부 시위자가 사용하는 폭력의 악순환도 끊을 수 있다.”

 

홍콩경찰

 

2019년 6월부터 계속되어 온 홍콩 시위에서 홍콩 경찰은 무관용 정책을 고수하며 무책임하고 무차별적인 전략을 사용해왔다. 국제앰네스티는 경찰이 사용한 전략의 충격적인 실태를 기록해왔다.

홍콩 경찰이 벌인 인권 침해에는 불필요하고 과도한 무력 사용이 포함되었다. 일례로, 홍콩 경찰은 고무탄과 빈백탄을 위험하게 사용하거나, 저항하지 않는 시위대를 폭행하였다. 또한 후추 스프레이와 최루가스를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물대포를 동원하기까지 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구금 중 심하게 폭행을 당하고 부당대우에 시달렸던 시위자 다수의 증언을 수집했다. 일부 사례에서는 고문까지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유력한 증거를 종합해볼 때 경찰은 시위의 긴장 상태를 완화시키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불필요하고 과도한 무력을 사용하고도 지속적으로 처벌을 피하며 이런 긴장 상태를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액션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7,745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Hong Kong: Lack of accountability for police violence could fuel unrest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police violence during the Hong Kong protests is essential to preventing unrest from reigniting in the city and rebuilding public trust,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briefing released today.

“Missing truth, missing justice” examines the insurmountable defects of the Hong Kong police’s accountability mechanisms. The briefing sets out the need for establishing an independent commission of inquiry to investigate widespread human rights violations that occurred during the mass protests which erupted last year.

“Each passing day that the Hong Kong government stubbornly resists establishing an independent inquiry adds to the accountability vacuum and erodes public trust further,” said Nicholas Bequelin,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Hong Kong’s existing police complaint system is not fit for purpose and the police force should not be trusted to investigate itself – it is accountable to the public.

“It is essential that the government urgently allows an impartial body to establish the full facts of the protests and make recommendations to address them.”

The call for an independent inquiry into the police’s use of force remains one of the key demands of the Hong Kong public, and has been echoed by the United Nations. Last October,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called for an “effective, prompt, independent and impartial investigation”.

The Hong Kong government has nonetheless continued to resist establishing a separate investigatory mechanism, such as a commission of inquiry. Instead, it claims the existing Independent Police Complaints Council (IPCC) is adequate for dealing with allegations of police violence and other misconduct.

“The mass protests that rocked Hong Kong in the latter half of 2019 are not over. The authorities may be counting on the coronavirus epidemic to extinguish the unrest, but unless they take action the demonstrations – and abuses linked to them – are eventually likely to return.” said Nicholas Bequelin.

“The police’s use of unnecessary and excessive force with effective impunity has left the people of Hong Kong deeply frustrated. An independent inquiry is essential to establishing accountability and delivering justice for the brutality seen on the streets since last summer. Hongkongers deserve the truth.”

In July 2019, the IPCC decided to conduct a fact-finding study into several public order events connected to the protests and invited an expert panel to take part.

The panel stepped down in December 2019, saying the IPCC lacked the investigative powers and capabilities necessary to “begin to meet the standards citizens of Hong Kong would likely require of a police watchdog operating in a society that values freedoms and rights”.

“Public trust towards the government and police has plummeted, and a commission of inquiry is a vital first step towards healing the deep wounds left by the protests. Setting up an independent commission to investigate human rights violations committed since the protests in June 2019 would be an acknowledgement by the government that something has gone wrong and that urgent attention and rectification is needed,” said Nicholas Bequelin.

“A commission of inquiry with adequate resources and investigative powers can tackle the root causes of human rights violations on a larger scale. That means, crucially, its recommendations can prevent the same situation from reoccurring and break the cycle of violence, including that employed by some protesters.”

Throughout the protests, Amnesty International documented an alarming pattern of reckless and indiscriminate tactics by the Hong Kong Police as they adopted a zero-tolerance approach to policing assemblies.

Widespread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ed unnecessary and excessive use of force, such as the dangerous use of rubber bullets and bean bag rounds; beating protesters who were not resisting; misuse of pepper spray and tear gas; and use of water cannons.

Amnesty International collected several accounts of detained protesters being severely beaten in custody and suffering ill-treatment, in some cases amounting to torture.

Strong evidence suggests that the police not only failed to de-escalate tension, but also fuelled it further through the use of unnecessary and excessive force and the persistent impunity for such behaviour.

중국은 위구르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