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인공임신중절 합법화 추진

인공임신중절 비범죄화 시위 포스터를 들고 있는 여성

인공임신중절 비범죄화 시위 포스터를 들고 있는 여성

 

새로 취임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Alberto Fernandez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인공임신중절(낙태) 합법화 법안을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마리엘라 벨스키Mariela Belski 국제앰네스티 아르헨티나 사무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아르헨티나 의회는 신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위해 투쟁해온 수만 여성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제 아르헨티나는 인공임신중절을 합법화하는 다른 국가들과 뜻을 함께하고, 비밀리에 이루어지는 인공임신중절 수술과 작별을 고해야 할 때다.”

 

아르헨티나 의회는 신체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위해 투쟁해온 수만 여성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제 아르헨티나는 인공임신중절을 합법화하는 다른 국가들과 뜻을 함께하고, 비밀리에 이루어지는 인공임신중절 수술과 작별을 고해야 할 때다.

마리엘라 벨스키, 국제앰네스티 아르헨티나 사무국장

 

“안전한 인공임신중절을 받을 권리는 하나의 인권이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에서 인공임신중절은 여전히 불법이며, 임신부의 생명이나 건강이 위험한 상황이거나 강간에 의한 임신일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따라서 인공임신중절 합법화는 아르헨티나의 역사적인 도약이 될 것이다. 여성은 권리를 존중 받고 인정받는 미래를 바라볼 수 있게 될 것이다.”

 

배경
2018년 8월, 아르헨티나 상원에서 인공임신중절 합법화를 위한 역사적인 표결이 진행되었으나 결국 통과되지 못했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해 여성 인권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이를 ‘일시적인 후퇴’로 보고, 앞으로도 맞서 싸울 것을 약속했다. 수만 명의 여성들이 거리에 나와 합법적인 인공임신중절을 위한 목소리를 냈고, 계속해서 정부에 압력을 가하고자 했다.

지난해 초,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자는 임기가 시작되는 2019년 12월 10일부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인공임신중절 합법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관련 논쟁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공중 보건 문제”라고도 덧붙였다.

비범죄화 및 합법화에 관한 논쟁을 통해 인공임신중절은 아르헨티나의 국가적인 의제로 공고히 자리잡게 되었다. 이 문제에서 변화를 요구하는 젊은 세대의 목소리 또한 더욱 강경해졌다.

 

온라인액션
아르헨티나: 낙태는 범죄가 아니다
3,641 명 참여중
탄원 서명하기

Argentina: After president stands by his word to legalize abortion, now Congress must pass the bill

Reacting to news that the newly inaugurated Argentinian President, Alberto Fernandez, will introduced within ten days a bill to legalize abortion, Mariela Belski, Executive Director, Amnesty International Argentina, said:

“Congress must now listen to the demands of tens of thousands of women who have fought to have control over what they do with their bodies. It´s time for Argentina to join the list of countries that legalize abortion and say ADIÓS to clandestine abortion.

“Access to safe abortion is a human right. Yet in Argentina abortion continues to be illegal, and is only available to women whose life or health is in danger, or where the pregnancy is the result of rape. Legalizing abortion would be a truly historic step for our country, and women would be able to look forward to a future where their rights are respected and they are treated with compassion.”

 

Background
In August 2018, an historic vote to legalise abortion in Argentina fell in the senate. Women’s rights advocate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vowed to fight on against what they called a ‘temporary setback’. Tens of thousands of women took to the streets to protest in favour of legal abortion, determined to keep up the pressure on the government.Earlier this year, elected president of Argentina, Alberto Fernández, announced that he would push the legalization of abortion as soon as he took office on 10th December 2019. “It is a public health issue that we must solve,” he said.The debate over decriminalization and legalization of abortion in Argentina has placed abortion firmly on the nation’s public agenda, and younger generations have become vocal in their fight for change on the issue.

17년 만의 부활 시도,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