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홍콩 시위대를 두렵게 하는 경찰의 성폭력

최루탄을 발포하고 있는 홍콩 경찰

최루탄 가스를 뚫고 경찰과 충돌하는 홍콩 시위대의 모습은 이제 익숙한 풍경이다. 하지만, 시위대를 공포에 떨게 하는 것은 거리에서의 충돌 뿐만이 아니다. 시위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과 성폭행 역시 그들을 두렵게 하고 있다.

성희롱, 성폭행에 대한 의혹은 홍콩 시위가 시작된 이래로 계속 있어왔다. 경찰서 내에서의 폭행, 체포 중 여성의 속옷이 노출되는 장면과 수치스럽고 불필요한 알몸수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이 사태에 대해 목소리를 낸 여성들은 엄청난 반발에 직면했다. 이 중 일부는 온라인상에서 개인의 신상정보가 유출되었고, 가짜 성관계 동영상으로 공격을 받거나 협박 전화를 받는 이들도 있었다. 이런 이유 없는 공격은 대부분 익명의 사람들로부터 비롯한 것이다. 하지만 시위대를 비방하고, 경찰의 직권 남용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 홍콩 당국이 이런 폭력을 확산시키는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볼 수 있다.

 

문제의 심각성

사회적 낙인과 제보에 대한 두려움은 성폭력의 만연함을 정확히 파악하게 어렵게 한다 – 이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홍콩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가족이나 고용주가 자신이 시위에 연루된 것을 알기를 원치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이 문제가 더 복잡한 것이다.

지난 10월, 홍콩의 기회균등감시단(equal opportunities watchdog)은 경찰의 성희롱 의혹에 관한 300건 이상의 문의를 받았지만, 피해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고소를 진행한 건은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역단체의 진술과 조사를 미루어보면, 이 문제는 조직적인 것이다. 성폭행 생존자를 지원하는 단체 레인릴리(Rainlily)의 온라인 조사에 따르면, 67명의 응답자(여성 58명, 남성 9명)들이 시위와 관련해 성폭행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노골적인 언어적 성희롱부터 “위협이나 협박에 의한 불법적 성교”에 이르기까지 다양했으며, 경찰관들과 반시위자들이 모두 가해자로 지목되었다.

일부 시위자들은 여름 내내 있었던 3만여 개의 #ProtestToo(나도 항의한다) 연대 운동 등을 통해 익명으로 증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가 전 세계의 이목을 끌 수 있었던 것은 두명의 용감한 젊은 여성 “Ms X”Sonia Ng의 증언 덕분이었다. 그 후 두 명 모두 반발과 여론의 비판을 마주했다. 성폭력에 대한 발언을 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볼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마스크를 벗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소니아 응

 

Ms X”와 Sonia Ng

11월 9일, 홍콩 경찰은 한 여성이 10월 22일에 취안완 지역 경찰관들에게 강간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X씨로만 알려진 18세 여성은 이 사건 후에 낙태를 했으며, 성폭행범 식별을 위해 그녀의 동의 하에 낙태한 태아로부터 DNA를 채취했다고 전했다.

고소장 제출 이후 경찰들은 진료 기록을 얻기 위해 X씨의 동의 없이 담당 의사의 의료원에 대한 수색 영장을 발부했는데 수색 내역에는 혐의가 제기된 날 이전의 진료 기록도 포함되어 있었다.

X씨가 사태를 파악하고 나서 법정에 수색영장에 이의를 제기했고, 치안 판사는 사건을 재검토한 후 영장을 취소했다.

X씨에 대한 세부사항이 인터넷에 유출되기도 했다. 그의 신뢰도를 떨어트리기 위한 것이라는 점이 명백했다. 언론에 따르면, 홍콩 경찰청 공보 책임자 츠춘충(Tse Chun-chung)은 특정 매체에 X씨는 ‘약간의 정신적 문제가 있다’ 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이후 츠춘충은 이를 부인했다.

X씨의 변호인은 이에 대해, “홍콩 경찰은 이번 혐의와 더불어, 경찰과 관련된 어떠한 범죄 주장도 공정하게 조사할 수 없다는 인식을 심어주었다.”라고 전했다.

 

사람들은 내가 제기한 문제를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사람을 없애버리려고 했다.

소니아 응(Sonia Ng)

 

홍콩 중문대 학생인 소니아 응(Sonia Ng)은 홍콩 시위자 중 유일하게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어 성폭력 사건을 경찰에 고발했다. 그는 자신이 감금되어 있는 동안 경찰관들이 자신의 가슴을 쳤다고 말했다.

이후 후폭풍이 몰려왔다. 소니아는 “사람들이 내가 문란하다고 이야기한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거짓말을 한다고 의심했고 우리 가족들의 배경과 나의 정신 건강에 대해 떠들어댔다. 사람들은 내가 제기한 문제를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사람을 없애버리려고 했다.” 라고 말했다.

 

비방 운동 (Smear Campaign)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내내, 홍콩 당국은 시위자들을 ‘폭도’, ‘공공의 적’이라 지칭했다. 친정부 언론과 온라인 포럼들에 의한 비방 운동은 관련 사건에 여성들이 연루되었을 때 성적인 부분만을 집중적으로 언급했다.

2019년 9월, 행정회의 의원 패니 로(Fanny Law)는 라디오에 출연해 몇몇 여성들이 시위대에 “성접대(Free sex)”를 했다고 주장했다. 비슷한 시기에 마스크를 쓴 나체의 여성들이 시위대에 성행위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들이 유포되었다. 후에 이 사진은 포르노 영상의 일부분으로 밝혀졌지만 이 루머는 온라인 상에 계속 확산되었다.

단적인 예로, “홍콩 경찰, 강간범, 그리고 살인자” 라는 사인을 들고 있는 여성의 사진이 “홍콩 위안부 여성, 바퀴벌레들을 위한 무료 성관계”로 합성되어 있었다. (바퀴벌레는 일부 사람들이 시위자들을 모욕하기 위해 쓰는 용어이다)

저널리스트 에이미 입(Amy Ip)은 앰네스티에게 자신이 경찰을 반대하는 발언을 한 이후 시작된 사이버 폭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에이미는 홍콩 경찰이 시위를 취재하는 기자들을 폭력적으로 대우한 것을 비판하기 위해 경찰 기자회견을 방해하고, 경찰이 언론이 해야 하는 일을 방해하고 있음을 주장하는 성명서를 낭독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소셜 미디어와 친 정부 언론 매체를 통해 에이미의 이름, 사진 그리고 전화번호를 포함한 개인 신상정보가 알려졌다. 중요한 것은 유포된 사진이 기자회견 당일 에이미가 가지고 있던 기자증의 사진이라는 점이다. 해당 사진은 경찰이 찍은 사진이었다.

이 후, 악성 누리꾼들은 자신들이 에이미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시위자들에게 “성접대를 제공(Offering Free Sex)”해주고 있다는 주장을 하며 성행위 영상을 유포하기 시작했다.

에이미는 “몇 일 간 밤마다 익명의 누군가에게 전화를 받았다. 가족들 모두 걱정했다. 나는 우연히 대중의 관심을 받게 되었다. (이 문제 때문에) 어머니는 이민까지 고려했었다.” 라는 말을 전했다.

시위 현장에서 거리를 정리하는 경찰들

 

실효성 없는 조사

국제앰네스티는 홍콩 경찰의 행동에 대한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정부는 경찰민원처리위원회(Independent Police Complaints Council, 이하 IPCC)의 현 체계가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정부가 임명한 해외 전문가 패널은 IPCC가 “최근 시위 규모에 걸맞은 권한, 역량, 독립적 수사 능력이 부족하다. 또한 자유와 권리를 중시하는 도시에서 운영되는 경찰 감시 단체가 갖추어야 할 국제적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신고를 하지 않은 대부분의 이유는 경찰이 신고한 문제에 대응할 능력이 있다는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레인릴리

 

X씨의 변호인은 X씨가 올바른 경로를 통해 고소장을 제출했고, 공격적인 심문을 받았으며 경찰의 요구대로 건강 검진을 받았지만 돌아오는 것은 명백한 중상모략뿐이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단 두 명의 응답자만이 자신이 당한 일을 경찰에게 신고했다고 레인릴리는 전했다. 신고를 하지 않은 대부분의 이유는 경찰이 신고한 문제에 대응할 능력이 있다는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레인릴리는 현재 유엔 여성폭력 특별조사관에게 이 문제를 의뢰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성폭력 혐의는 홍콩 경찰에 대한 독립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확립해야 하는 주요한 이유 중 하나다. 시위대를 향한 폭력은 중단되어야 한다.

 

온라인액션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7,505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Sexual violence against Hong Kong protesters – what’s going on?

Scenes of protesters wading through clouds of tear gas or clashing with riot police have become sadly familiar in Hong Kong. But battles in the streets aren’t the only thing spreading fear among protesters.

Allegations of the sexual harassment and assault of protesters have been circulating since Hong Kong’s current protest movement began. There have been reports of assault in police stations, footage of police exposing women’s underwear during arrest and allegations of humiliating and unnecessary strip searches.

The few women who have spoken out about the issue have faced a massive backlash. Some have had their personal details leaked online; others have been targeted with fake sex tapes or received harassing phone calls. Although much of this abuse comes from anonymous trolls, the Hong Kong authorities have created a climate where such abuse thrives by smearing protesters and failing to establish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police misconduct.

 

How widespread is this problem?

Social stigma and fear of reporting make it difficult to paint an accurate picture of the prevalence of sexual violence – this is true anywhere. In Hong Kong, things are complicated further by the fact that many people do not want their families or employers to know they are involved in protests.

In October, Hong Kong’s equal opportunities watchdog reported it had received more than 300 “inquiries” since mid-June regarding allegations of police sexual harassment, but no complaints from alleged victims.

However, statements and research from local organizations suggest the problem is systematic. According to an online survey carried out by Rainlily, an organization that provides support to survivors, 67 respondents (58 women and nine men) reported experiencing sexual violence in relation to protests. This ranges from being subjected to sexually explicit language to “unlawful sexual intercourse out of threat or intimidation”, and both police officers and counter-protesters were identified as perpetrators.

Some protesters have spoken out anonymously, including at a 30,000-strong #ProtestToo rally over the summer.

But the issue has made it into global headlines largely thanks to allegations made by two brave young women, “Ms X” and Sonia Ng. Both have faced backlash and public criticism, illustrating the pitfalls of speaking out about sexual violence.

 

Ms X and Sonia Ng

On 9 November, Hong Kong police confirmed that a woman had filed a complaint on 22 October alleging that she had been raped by several officers in the Tsuen Wan Police Station. The 18-year-old woman, known only as Ms X, said she had an abortion after the incident and police, with her consent, took a DNA sample from the aborted foetus to help identify one of her assailants.

Disturbingly, following Ms X’s report, the police took out a search warrant to obtain Ms X’s medical records from her private doctor’s clinic, without her consent, including those long pre-dating the allegations,.

When Ms X found out what had happened, she challenged the search warrant in court and the magistrate cancelled the warrant after reassessing the case.

Details of her case were leaked onto the internet in an apparent attempt to discredit her. Media reports also allege that Tse Chun-chung, the Chief Superintendent of the Public Relations Division of the Hong Kong Police, told select media that, Ms X was “a little bit mental”, although Tse has denied these claims.

According to Ms X’s solicitor, she “has formed the view that the Hong Kong police force cannot be trusted to impartially investigate her allegations or indeed any criminal complaints relating to police officers.”

Sonia Ng, a student at Chinese University, is the only Hong Kong protester who has accused the police of sexual violence using her own name. She says police officers hit her breasts while she was in detention. Her decision came at a price.

“People say things like, ‘Oh, she is promiscuous’,” says Sonia.

“Others have questioned whether I’m telling the truth, and they’ve said things about my family background and my mental health. People don’t want to acknowledge the issues I raised – they’d rather take out the person who raises them.”

 

Smear campaigns

Throughout the anti-Extradition Bill protests, Hong Kong authorities have written off protesters as “rioters” and “enemies of the people”. This kind of smear campaign, picked up by pro-government media and online forums, takes on a particular sexual element when women are involved.

In September, Executive Councillor Fanny Law claimed in a radio interview that women were offering “free sex” to protesters. Around the same time, a series of photos were circulating online showing naked women wearing face masks and purporting to be offering sex to protesters. The photo was later found to be a screenshot from a porn video, but the rumour continued to proliferate across social media.

In one example, a photo of a woman holding a sign saying “HK police, rape and murder” was photoshopped to read “HK comfort woman, free for sex with cockroaches”. (Cockroaches is a derogatory term used by some to describe protesters.)

Amy Ip, a journalist, told Amnesty about the campaign of online abuse that began when she spoke out against police. Amy interrupted a police press conference to criticize violent treatment of reporters by police at protests, reading out a statement alleging the media were being prevented from doing their jobs.

Shortly after, Amy’s name, photo and other personal details, including her phone number, were published on social media and pro-government news outlets. Significantly, the photo circulated was of Amy’s press pass, which she had got just that day and which the police had taken a photo of.

Then internet trolls started circulating a sex tape featuring a woman they claimed to be Amy, along with claims that she was “offering free sex” to protesters.

“For a few days I received anonymous phone calls at night. My whole family was so worried,” Amy says. “I was under the spotlight accidentally. My mum considered leaving the country.”

 

Lack of effective investig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s repeatedly called for an independent and impartial investigation into the behaviour of the Hong Kong police. The government points to an existing mechanism, the Independent Police Complaints Council (IPCC), as adequate. But a panel of overseas experts appointed by the government said the IPCC lacks “the powers, capacity and independent investigative capability necessary to match the scale of the recent protests and the standards internationally required of a police watchdog operating in a city that values freedoms and rights.”

According to Ms X’s lawyer, she filed her report through proper channels, put up with invasive questioning and underwent medical examination as requested by the police, only to be subjected to an apparent smear campaign.

Ms X now believes that the police are incapable of investigating themselves and she is not alone. Only two respondents told Rainlily they had reported what happened to the police. The most common reason for not reporting was a lack of confidence in the ability of the police to handle the complaint. The organisation is now urging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Violence Against Women to look into the issue.

Allegations of sexual violence are one more pressing reason for establishing an independent, impartial investigation into the conduct of the Hong Kong police. The abuse of protesters has to stop.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