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리뷰

[전시캠페인 ①] ‘힙한’ 캠페인이 남긴 진짜 ‘핫한’ 것 <Hit the Ball, Hit the Action>

여기 뭐하는 곳이에요?브랜드 쇼룸인가요?대표적인 도시 재생 사례로 손꼽히는 성수동. 과거 공장 지대이자 전통적인 수제화 제조업의 메카로 통하던 이곳 분주한 길목에 역동적인 ‘공’이 굴러가는 그래픽이 돋보이는 이색 전시가 진행 중이다. 바로 지난 12월 28일부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선보이고 있는 전시 캠페인

 

여기 뭐하는 곳이에요?
브랜드 쇼룸인가요?

여기 뭐하는 곳이에요?
브랜드 쇼룸인가요?

대표적인 도시 재생 사례로 손꼽히는 성수동. 과거 공장 지대이자 전통적인 수제화 제조업의 메카로 통하던 이곳 분주한 길목에 역동적인 ‘공’이 굴러가는 그래픽이 돋보이는 이색 전시가 진행 중이다. 바로 지난 12월 28일부터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가 선보이고 있는 전시 캠페인 <Hit the Ball, Hit the Action>이다.

Hit the Ball,
Hit the Action

성수동 거리를 지나던 가족, 친구, 연인들은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전시장에 들어선다. 전시 도슨트의 안내에 따라 공과 골프채, 트랙별 게임룰이 적힌 팜플렛이자 점수표를 들고 미니 골프를 즐기기 위해 트랙 앞에 선다.

 

1번 트랙의 테마는 ‘택배상자’. 트랙 안내판에는 택배 아르바이트를 하다 불법 마약 거래에 연루됐다는 누명을 쓴 열일곱 살 소년이 재판도 없이 10년 징역형을 살고 있다는 설명이 적혀있다.

 

그런가하면 3번 트랙에서는 강제히잡착용법에 반대하는 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역시 징역형을 살고 있는 스물 네살 이란 여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트랙의 골인 지점은 감옥을 형상화한 쇠창살로 된 울타리 안에 있는데, 그 사이로 어렵사리 공을 집어 넣으면 조형물 윗부분에서 오색찬란 무지개빛이 반짝인다. 강제와 억압 속에서도 표현의 자유를 향한 그의 신념에 박수 갈채를 보내듯.

 

우발적인 총기 오발 사고로 15살에 교수형을 선고 받은 남수단 소년의 이야기를 담은 6번 트랙은 ‘사형제 폐지’가 지닌 무게감에 상응하듯 최고 난이도 코스로 설계했다. 숫자 9를 닮은 트랙 형태는 사건의 발단이 된 권총 모양을 나타낸 것. 미세하게 높낮이가 다른 원형 트랙을 빙 둘러 골인 지점에 공을 넣으면 ‘사형제’ 라고 쓰인 팻말이 뒤집어지며 ‘폐지하라’는 메시지를 내보인다. 새 시대를 알리는 듯한 희망찬 종소리도 짤랑 울린다.

 

관람객들은 이와 같은 총 6개의 사례가 녹아있는 트랙에서 다소 무거운 마음으로, 그러나 직접 몸을 움직여 목표를 달성하는 집중도 높은 경험을 하게 된다. 가장 마지막으로는 게임에 사용했던 공에 핸드프린터기를 사용해 자신만의 메시지를 새겨 넣고 리프트에 공을 태워 보낸다. 구불구불한 레일을 통과한 공은 투명한 우체통으로 아슬아슬, 그러나 명쾌하게 낙하한다.

 

당신의 행동에 감사하다는 유스들의 메시지가 때맞춰 영수증 형태로 출력된다. 영수증 속 QR코드를 따라가면 전시장 내 아이패드에도 띄워져 있는 캠페인 탄원 페이지가 뜬다. 그렇다. 이 모든 과정은 그간 국제앰네스티가 연말마다 박차를 가해온 명실상부 세계 최대 인권 캠페인, ‘Write for Rights 편지쓰기 캠페인’에 대한 재해석이다.

 

“미니골프는 보통 트랙마다 다른 장애물이 있어요. 플레이어들은 각기 다른 장애물을 넘기 위해 트랙별로 요구하는 특정한 미션을 수행해 점수를 받게 되는데 그런 개념과 과정이 흥미롭다고 생각했어요. 이번 전시에서는 유스들의 사례를 각 트랙에 대입한 뒤 관람객들이 트랙에 따라 특정한 액션을 취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하나의 결과물을 성취해가는 상징적인 과정을 시각적으로 구축해보았죠.”
이번 전시 아트디렉션을 총괄한 소목장세미 유혜미 작가는 말한다.

 


그는 특히 사례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것을 넘어 각 사례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작업에 임했다. 왜 입고 싶은 대로 입은 게 죄가 되어서 10년 이상 감옥에 갇혀야 하지? 어디서부터 왜 그렇게 되었을까? 와 같은 질문을 먼저 스스로에게 할 수 있다면 가장 좋겠습니다.

 

글로벌 인권 침해 사례는 물론 앰네스티와 편지쓰기 캠페인을 몰랐던 이들도, 가벼운 마음으로 주말 카페 나들이를 나온 이들도 적어도 이 공간에서만큼은 모두 같은 탄식을 내뱉으며 같은 행동을 취한다. ‘말도 안돼’에서부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가 있지’를 읊조리며 발끈하고, 필리핀에 불어 닥친 태풍이 왜 기후 위기의 영향이고 나아가 기후와 인권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질문한다. 함께 게임을 즐긴 친구와 자신이 ‘사형제도’에 대해 이렇게나 서로 다른 의견을 지녔음을 발견하기도 한다.

 

’인권’을 말하지 않고
인권에 대해 말하기

이번 전시로 앰네스티가 외치고 싶던 메시지는 결국 이런 게 아니었을까. 얼굴도, 이름도, 출신 국가명도 생소한 누군가가 처한 상황을 마주하기, 작은 행동이나마 몸소 움직여 직접 관계를 맺기. 이로 인해 더 이상 ‘나랑 상관없다’ 할 수 만은 없는 불의에 공감하기, 분노하기, 그리고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시는 오는 1월 26일 막을 내리지만 평범한 일상 속 가장 특별한 이야기는 계속된다. ‘인권’이란, 인류애가 존재하는 한 결코 식을 수 없는, 부정할 수 없이 세상 ‘핫한’ 우리 모두의 주제이기 때문이다.

 

전시 정보

전시기간 2019년 12월 28일 ~ 2020년 01월 26일, 12:00~19:00
※ 매주 월요일, 1월 25일 휴무
전시공간 성수동 퓨처 소사이어티 ㅣ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길 1
국제사회는 로힝야 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