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전쟁범죄를 부추기는 남수단의 사법제도

국제앰네스티가 심각한 인권 침해를 처벌하지 않는 남수단 정부의 관행을 규탄하는 보고서를 발행했다. 2013년 12월 잔혹한 내전이 발발한 이래, 남수단 정부가 기소한 인권침해, 전쟁범죄, 반인도적 범죄는 단 1건에 불과했으며 이마저도 처벌하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에서 남수단 정부가 이러한 관행이 만연하도록 방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남수단 정부군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 “우리가 스스로를 기소할 것이라 생각하는가: 남수단에 책임을 물을 가능성은 없다(Do you think we will prosecute ourselves: No prospects for accountability in South Sudan)”를 통해 독립성 부족으로 무능력해진 남수단 사법제도의 실태를 공개했다.

주바에서 말라칼, 와우, 벤티우까지, 각지에서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극악무도한 범죄가 자행됐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지역 국장

조안 니야뉴키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지역 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주바에서 말라칼, 와우, 벤티우까지, 각지에서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극악무도한 범죄가 자행됐다. 남수단 정부는 이를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나 이 위원회가 보고서를 발표하는 일은 거의 없었고, 보고서를 발표하더라도 정부군이 자행한 범죄는 대체로 무시하고 있다.”

“남수단 정부는 국제법상 범죄를 자행한 정부군, 반정부 무장단체 가해자를 기소하거나 처벌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남수단 국민을 위해 의미 있고 효과적인 대체 사법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현재 살바 키르(Salva Kiir) 대통령은 군사법원의 판결을 확정하거나 거부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사실상 독립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사법 절차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이다. 키르 대통령은 최소 2건 이상 국내법을 위반하며 민간 법원의 판결를 거부하기도 했다.

남수단 정부는 국제법상 범죄를 자행한 정부군, 반정부 무장단체 가해자를 기소하거나 처벌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남수단 국민을 위해 의미 있고 효과적인 대체 사법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지역 국장

또한, 남수단 정부는 정부군이 중대한 인권침해에 관여했다는 보고를 계속 부인하고 있다. 살바 키르 대통령이 조사 위원회를 마련해 대응을 취하기는 했으나, 이 대응에는 독립성과 공정성이 부족하고 1건을 제외하고는 형사 기소로 이어지지 못했다.

남수단 정부는 2015년 평화 합의를 체결하고 2018년 평화 협정을 재합의했다. 당시 정부는 남수단 혼합 법원(HCSS)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고 많은 피해자들이 새로운 법원에서 정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이 법원은 아직도 마련되지 않았다.

조안 니야뉴키 국장은 “지난 6년 동안 자행된 끔찍한 범죄에 대해 남수단 정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행동하기를 거부하고 있다. 따라서 아프리카연합은 이제 혼합 법원 설립을 위한 관련 법률 문서에 남수단 정부가 서명하도록 최종 기한을 설정해야 한다. 주어지는 기한은 6개월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수단 정부가 최종 기한을 지키지 못할 경우, 아프리카연합은 남수단 문제 해결을 위해 단독으로 특별 법원을 설립하여 현재 진행 중인 내전으로 자행된 수많은 범죄의 피해자들에게 정의를 구현할 수 있도록 공정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얼굴을 가린 채 흐느끼는 여성과 아이

무용지물이 되어버린 기소

2018년 9월, 군사법원은 2016년 7월 테라인 호텔에서 기자 1명을 살해하고 국제 구호원들을 강간한 정부군 병사 10명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지금까지 내전 중 자행된 범죄로 기소된 사례는 이 1건이 유일하다. 이 재판도 대체로 자국민에게 사법 정의를 보장하려는 외국 정부의 압박 때문에 진행된 것이었다.

그러나 이 사건의 사법 절차에서도 공정재판 관련 중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또한 군사법원은 남수단법에 따라 민간인의 범죄 사건을 심리할 사법권이 없다. 이러한 범죄는 국제 관습법에 따라 민간 법원에서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

국제적 압박과, 테라인 호텔 습격 사건에 자국민 희생자가 있는 국가의 정부의 관여가 없었다면 6년 동안 남수단 국민들에게 가해진 수많은 끔찍한 인권침해행위와 관련된 의미 있는 기소는 지금까지 단 한 건도 이루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지역 국장

조안 니야뉴키 국장은 “국제적 압박과, 테라인 호텔 습격 사건에 자국민 희생자가 있는 국가의 정부의 관여가 없었다면 6년 동안 남수단 국민들에게 가해진 수많은 끔찍한 인권침해행위와 관련된 의미 있는 기소는 지금까지 단 한 건도 이루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를 무력화하는 사면

국제앰네스티는 대통령의 무조건적인 사면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희생자들의 진실을 알 권리, 정의 및 보상을 받을 권리를 부인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기록했다.

2014년 1월 24일, 키르 대통령은 2013년 12월 주바 지역 충돌 당시 발생했던 인권침해와 폭력에 대한 조사위원회를 설립하고 2014년 12월 2일 보고서를 받았다. 이 보고서는 단 한 번도 대중에 공개되지 않았다. 그 뿐만 아니라 2015년 2월 24일 키르 대통령은 사건 당시 중대한 인권침해에 가담한 혐의가 있는 모든 군인에게 무조건적 사면을 제공했다.

2016년 2월에는 정부군 병사들이 말라칼의 유엔 민간인 보호구역으로 강제 진입했다. 정부군은 국내실향민들을 공격해 최소 29명 이상을 살해하고 140명에게 부상을 입혔으며 피난처 1,251개를 파괴했다. 이로 인해 남수단 정부가 자신의 범죄를 처벌받지 않는 관행의 문제가 또 다시 대두됐다.

내전 중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은 모든 권력을 내려놓은 후 사안에 책임을 지고 처벌받아야 한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지역 국장

이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대통령이 구성한 또 다른 조사 위원회의 보고서는 정부군의 폭력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사건 당시 자행된 살해 등의 범죄에 대해 책임자 개인에 대한 책임 조치를 권고하지도 않았다. 국제법상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유엔 제재를 받은 인물이 군에서 승진하거나 여당의 요직을 제공받는 경우도 다수 확인되었다.

조안 니야뉴키 국장은 ” 내전 중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은 모든 권력을 내려놓은 후 사안에 책임을 지고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South Sudan: Crippled justice system and blanket amnesties fuelling impunity for war crimes

The South Sudanese authorities have allowed impunity to flourish over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war crime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committed since brutal conflict broke out in December 2013, prosecuting only one case,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report today.

“Do you think we will prosecute ourselves: No prospects for accountability in South Sudan” reveals a justice system that is crippled by a lack of independence. Prosecutors only follow the directives of the executive, and in the absence of such directives, do not investigate serious crimes.

“From Juba to Malakal, Wau, Bentiu and other places, a trail of monstrous crimes against civilians have been committed. South Sudan’s government has responded with investigation committees whose reports rarely see the light of day, and when they do, their findings largely ignore crimes committed by government forces,” said Joan Nyanyuki,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for East Africa, the Horn and the Great Lakes.

“The authorities’ failure to prosecute and punish the perpetrators of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committed by both government and opposition armed groups necessitates a meaningful and effective alternative justice mechanism for the people of South Sudan.”

At present, President Salva Kiir can confirm or reject judgements by the military courts, effectively giving him veto powers over what is supposed to be an independent judicial process. On at least two occasions, President Kiir has also dismissed judges of civilian courts, violating the laws of the country.

In addition, South Sudanese authorities typically deny credible reports implicating the armed forces in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When the President does respond by setting up investigation committees, they lack independence and impartiality and, with the one exception, do not result in criminal trials.

Many victims had placed their hopes for justice in the Hybrid Court for South Sudan (HCSS), which the government committed to setting up when it signed both the 2015 peace agreement and the 2018 revitalized peace accord – but the court has yet to be established.

“Following the South Sudanese government’s failure or refusal to take action against the horrific crimes committed in the past six years, the African Union must now set a deadline for the authorities to sign the relevant legal documents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hybrid court. The deadline given to South Sudan should not exceed a period of six months,” said Joan Nyanyuki.

“If they fail to meet that deadline, the African Union should unilaterally establish an ad hoc tribunal for South Sudan to create an impartial mechanism that will deliver justice to the countless victims of crimes committed during the on-going conflict.”

A prosecution mirage

In September 2018, a military court convicted 10 government soldiers of killing a journalist and raping aid workers at the Terrain hotel in July 2016. It is so far the only prosecution of crimes committed in the conflict – and even then, the trial largely happened because of pressure from foreign governments seeking to secure justice for their citizens.

The proceedings of this case however raised serious fair trial concerns. In addition, military courts lack the jurisdiction to try cases of crimes against civilians under South Sudanese law. These crimes should have been tried by civilian courts, in consistence with international practice.

“Without international pressure and the involvement of governments whose citizens fell victim to the Terrain attack, there would still be not a single record of meaningful prosecution of the countless gut-wrenching human rights violations and crimes against the people of South Sudan six years on,” said Joan Nyanyuki.

Amnesties that defeat justice

Amnesty International also documented the all too frequent use of blanket amnesties granted by the President, violating international law and denying victims’ their rights to truth, justice and reparations.

On 24 January 2014, President Kiir set up a committee to investigate the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from the December 2013 clashes in Juba and received the report on 2 December 2014.

Not only has the report never been released to the public, but on 24 February 2015, President Kiir granted a blanket amnesty to all armed forces allegedly implicated in serious crimes committed during that attack.

Impunity once again reigned supreme in February 2016 when government soldiers forced their way into a UN civilian protection site in Malakal, attacking internally displaced people, killing at least 29 people, wounding 140 others and destroying 1,251 shelters.

The presidential formed another investigation committee whose report into this attack made no mention of violations by the government soldiers and did not recommend accountability measures for individuals responsible for the killings or the other crimes committed during the attack.

On several occasions, individuals under UN sanctions for their alleged role in the perpetration of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have been promoted in the army or offered positions within the ruling party.

“The perpetrators of heinous crimes committed during the conflict should be held accountable and punished, not offered a slice of power,” said Joan Nyanyuki.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