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터키가 시리아에서 전쟁범죄를 일으킨 증거

전쟁으로 불타고 있는 시리아 북동부 지역

터키군과 터키의 지원을 받고 있는 시리아 무장단체 연합이 시리아 북동부 지역을 공격했다. 이들은 즉결 처형과 불법 공격으로 민간인을 살해하고 부상을 입히는 등 심각한 인권 침해 및 전쟁 범죄를 일으켰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와 같이 민간인의 생명을 경시하는 행태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10월 12일부터 16일 사이 의료진과 구급대원, 강제이주민, 기자, 지역 및 국제 인도주의 활동가 등 17명을 대상으로 목격자 증언을 수집했다. 또한 동영상 자료를 분석, 확인하고 의료 보고서 및 그 외 문서를 검토했다.

검토 결과 주거 지역에서 무차별 공격이 이루어졌다는 확실한 증거가 확인되었다. 터키군과 동맹 시리아 무장단체들은 주택, 빵집, 학교 등에 공격을 가했다. 또한 시리아의 쿠르드계 여성 정치인 헤브린 칼라프(Hevrin Khalaf)가 시리아 정부군 소속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Ahrar Al-Sharqiya) 부대원들에게 무참히 즉결 처형된 사건의 끔찍한 전말 역시 드러났다.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는 터키가 장비를 공급하고 지원하는 시리아 무장단체 연합이다.

쿠미 나이두(Kumi Naidoo)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터키군의 시리아 북동부 공격으로 시리아 주민들은 또 다시 피난을 떠나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고, 그로 인해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주민들은 무차별 폭격, 납치, 즉결 처형에 대한 공포에 끊임없이 시달리며 살아가고 있다. 터키군과 그 동맹 단체들은 주거 지역에서 불법 공격을 감행했고, 민간인들을 살해하고 부상 입히는 등 민간인의 생명을 철저히 경시하는 잔혹한 태도를 보여줬다”

터키군과 그 동맹 단체들은 주거 지역에서 치명적인 불법 공격을 감행했고, 민간인들을 살해하고 부상 입히는 등 민간인의 생명을 철저히 냉담하게 경시하는 태도를 보여줬다“

쿠미 나이두,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터키는 자국의 지휘 하에서 지원을 받고 무기를 공급 받는 무장단체의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 지금까지 터키는 이러한 무장단체들이 아프린 등지에서 중대한 인권침해를 저지르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 터키가 폭력을 중단하고, 가해자들을 처벌하고, 자국이 통제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민간인들을 보호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터키는 무장단체에 전쟁범죄의 책임을 전가하는 것으로 그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계 정부 보건당국에 따르면 공격이 시작된 이후 10월 17일까지 적어도 민간인 218명이 사망했으며 그 중 18명은 어린이였다고 밝혔다.

터키 정부에 따르면 10월 15일을 기준으로, 터키에서 민간인 18명이 사망했고 150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이는 시리아 쿠르드군의 박격포 공격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만약 쿠르드군이 터키의 민간 지역에서 조준 없이 폭발무기를 사용했다면 이는 국제인도법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 이와 같은 불법 공격은 즉시 중단해야 한다.

시리아 전쟁으로 폐허가 된 이들리브

시리아 북동부의 민간인 공격

가장 끔찍한 공격 사례 중 하나로, 한 쿠르드인 적십자 활동가는 10월 12일 오전 7시경 터키군의 공습 이후 잔해 속에서 시신을 수습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살리예의 한 학교에 탄약 두 개가 떨어졌는데, 이곳은 민간인들이 전쟁 피난처로 사용하던 곳이었다.

“전부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어요. 총 여섯 명이 다치고 네 명이 죽었는데, 그 중 두 명은 어린이였죠. 시신이 새까맣게 그을려서 남자인지, 여자인지도 알 수 없었어요. 나머지 사망자 두 명은 모두 노인 남성이었어요. 50세 이상은 된 것 같았죠. 솔직히 아직도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했어요.”

이 활동가는 가장 가까운 전선이 1km 이상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공격 당시 근처에는 군인이나 군사적 목표물이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쿠르드인 적십자 활동가는 부상을 당한 11세 소년과 8세 소녀를 구조하려 했던 상황에 대해 증언했다. 이 아이들은 카미슐리의 알 살라흐 모스크 근처에 있는 집 앞에서 놀던 중 박격포가 떨어지면서 크게 다쳤다. 활동가의 말에 따르면 카미슐리 지역은 10월 10일부터 무차별적인 맹공격을 당했으며 주택과 빵집, 식당 등이 폭격을 당했다고 한다.

“그 남자아이는 가슴에 부상을 당했어요. 정말 끔찍한 상처였죠. 상처가 벌어져 있었고… 숨을 쉬지 못하고 있었어요. 가슴에 파편[한 조각]이 박혀서 찢어진 것 같았어요.”

소년은 이 상처 때문에 결국 숨졌다. 소년의 여동생 역시 공습의 파편에 맞은 상태였고, 의료진은 소녀의 무릎 아래 다리를 절단할 수밖에 없었다. 구조대원은 근처에 군부대나 검문소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독립 국제 감시 기구에 따르면, 10월 13일 터키군의 공습이 시장의 한 민간 수송대를 덮치는 사건도 있었다. 이 수송대는 기자들 다수를 싣고 카비슐리와 라스 알아인 지역을 오가고 있었다. 쿠르드 적십자의 발표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기자 1명을 포함한 민간인 6명이 숨졌으며 59명이 부상을 당했다. 당시 공습 현장을 목격한 한 기자는 “그야말로 대학살”이었다고 표현했다. 공격을 당한 수송대는 민간인 차량 400여 대로, 수송대를 호위하는 소수의 무장 경호원을 제외하면 군인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쿠미 나이두 사무총장은 “국제인도주의법은 민간인의 피해를 지양하거나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사전 조치를 동원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은 이를 준수해야 한다. 민간 수송대를 공격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격포와 같은 부정확한 무기를 사용해 민간 지역을 무차별 폭격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는 일이다. 이러한 불법 공격에 대한 조사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책임자들은 처벌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인도주의법은 민간인의 피해를 지양하거나 적어도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사전 조치를 동원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은 이를 준수해야 한다.”

쿠미 나이두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미국은 터키의 제1 무기 수출국이다. 이외에도 이탈리아, 독일, 브라질, 인도 등이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터키, 쿠르드군, 시리아의 다른 분쟁 당사자들에 무기 공급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각 국가에 촉구한다. 이는 심각한 국제법 위반 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있고 무기를 인권 침해를 저지르거나 조장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분쟁 당사자에 대항하기 위함이다.

즉결 처형과 납치

국제앰네스티는 목격자 증언, 검증된 동영상 자료와 의학 보고서 검토를 통해, 쿠르드인 여성 정치인이자 시리아 정당인 시리아 미래당의 비서장 헤브린 칼라프가 10월 12일 라카와 카미슐리를 연결하는 국제 고속도로에서 기습당한 사건을 조명했다. 헤브린 칼라프는 자신의 차에서 끌려나와,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 병사들에게 폭행당한 후 잔인하게 총살 당했다. 헤브린의 경호원도 그 자리에서 살해됐다.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 병사들은 2명 이상의 쿠르드 병사도 납치한 후 살해했다. 또한 지역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민간인 2명을 납치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납치될 당시 의약품을 운송하고 있던 중이었다. 피해자 가족들은 이들의 행방을 지금까지도 알 수 없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국제앰네스티는 10월 12일 오후 이들 민간인 2명에 대한 즉결 처형과 납치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확보하고, 이 동영상이 촬영된 일자와 시간을 확인했다.

무방비 상태의 사람들을 무참히 살해하는 것은 비난받을 수밖에 없는 일이며 명백한 전쟁 범죄다.”

쿠미 나이두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헤르빈 칼라프의 친한 친구는 헤르빈에게 전화를 걸려고 했지만, 한 남성이 전화를 받더니 자신이 시리아 무장단체 소속 병사라고 밝혔다. 이 남자는 아랍어로 “쿠르드인들은 배신자다. 너희 당[쿠르드 노동자당]에 있는 사람들은 전부 첩자다”라고 말하고, 헤르빈은 이미 살해되었다고 알렸다.

국제앰네스티가 확인한 의학 보고서에는 헤르빈 칼라프가 입은 부상이 작성되어 있었다. 머리와 얼굴, 등 부분에 다수의 총상이 있었고 다리와 얼굴, 두개골에 골절이 발견됐으며 두개골 부분의 살점이 떨어져나가 있었다. 머리채를 잡혀 끌려갔던 탓에 탈모도 발견되었다.

쿠미 나이두 사무총장은 “무방비 상태의 사람들을 무참히 살해하는 것은 비난 받아 마땅한 일이며 명백한 전쟁 범죄다.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가 헤브린 칼라프와 다른 사람들을 살해한 사건은 반드시 독립적으로 수사하고 가해자들을 처벌해야 한다. 터키는 자국이 통제하는 군대의 전쟁범죄 및 인권침해를 중단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터키가 대리 군대를 통제하면서도, 그들의 폭력을 처벌하지 않는 관행을 종결시키지 않는다면 더 많은 잔혹행위가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리아 인근 지역으로 돌아가는 시리아 난민들과 그를 보며 우는 시리아 난민 아동

더욱 악화되는 인권 상황

지역 및 국제 구호단체 활동가들은, 미국이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철수하고 터키가 군사행동을 시작하여 시리아 정부가 전투에 가담한 것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한꺼번에 벌어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강제이주된 10만 명에게 충분한 식량, 깨끗한 물과 의료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그리고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이 어떻게 장기적으로 계속 지원을 받을 것인지에 대해 실제적인 우려가 존재한다. 알 홀과 같은 실향민 캠프의 경우 인도주의적 원조에 온전히 의존하고 있다. 국제 인도주의 단체 14개 연합은 10월 10일 군사 공격으로 주민들에 대한 구호품 전달이 차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며칠 후면 군사적 적대행위로 30만명이 강제 이주될 수 있으며 물 부족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강제 이주된 사람들 대부분은 갈 곳이 없어 야외나 정원, 길거리에서 노숙을 하고 있다. 학교로 몸을 피한 사람들도 있다. 데르바시야 지역 인구의 90%는 자신의 고향에서 강제 이주하여 이곳으로 온 사람들이다. 데르바시야에 가족과 함께 피난을 온 한 남성은 가족 중 절반이 남부에서 친척들과 함께 머물고 있고, 나머지는 학교와 모스크에서 지내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데르바시야 남부에는 인도주의 단체가 없어요. 한 번도 본 적이 없죠. 물, 식량, 옷, 담요, 매트리스 같은 기본적인 생필품이 필요해요. 병원도 필요하고요… 이제 겨울이 오고 있어요. 야외에서 생활하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해결책이 필요해요.” 그는 이렇게 말했다.

한 인도주의 구호 활동가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이미 만성 질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엄청난 위험에 처하게 될 겁니다. 이 전쟁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 구호단체가 앞으로도 계속 활동할 수 있을지에 따라 이들의 생존이 달려 있어요.”

터키와 터키의 동맹 무장 단체 뿐만 아니라 시리아 정부와 쿠르드군 등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이 지역 및 국제 인도주의 단체의 자유로운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

쿠미 나이두,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현재의 안보 상황이 계속되면 더욱 많은 국제 단체 활동가들이 철수하게 될 수 있다. 또한 시리아 정부군이 진군하게 되면 지역 아랍 및 쿠르드계 활동가들과 시리아의 다른 지역에서 피난을 온 민간인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구호단체가 구호 물품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국경을 넘나들며 활동해야 하는데, 이러한 역량이 제한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쿠미 나이두 사무총장은 “터키와 터키의 동맹 무장 단체 뿐만 아니라 시리아 정부와 쿠르드군 등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이 지역 및 국제 인도주의 단체의 자유로운 접근을 허용 해야 한다”며 “터키의 계속되는 군사 공격으로, 피난민 수천 명이 그나마 안전한 피난처를 떠나야하는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터키의 군사 행동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구호품 전달과 의료 지원을 방해하고 있다. 이미 전쟁으로 폐허가 된 시리아에 최악의 인도주의적 재앙이 불어닥칠 수도 있다”고 밝혔다.

Syria: Damning evidence of war crimes and other violations by Turkish forces and their allies

Turkish military forces and a coalition of Turkey-backed Syrian armed groups have displayed a shameful disregard for civilian life, carrying out serious violations and war crimes, including summary killings and unlawful attacks that have killed and injured civilians, during the offensive into northeast Syria,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e organization gathered witness testimony between 12 and 16 October from 17 people including medical and rescue workers, displaced civilians, journalists, local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workers, as well as analyzing and verifying video footage and reviewing medical reports and other documentation.

The information gathered provides damning evidence of indiscriminate attacks in residential areas, including attacks on a home, a bakery and a school, carried out by Turkey and allied Syrian armed groups. It also reveals gruesome details of a summary killing in cold blood of a prominent Syrian-Kurdish female politician, Hevrin Khalaf, by members of Ahrar Al-Sharqiya, part of the Syrian National Army, a coalition of Syrian armed groups equipped and supported by Turkey.

“The Turkish military offensive into northeast Syria has wreaked havoc on the lives of Syrian civilians who once again have been forced to flee their homes and are living in constant fear of indiscriminate bombardment, abductions and summary killings. Turkish military forces and their allies have displayed an utterly callous disregard for civilian lives, launching unlawful deadly attacks in residential areas that have killed and injured civilians,” said Kumi Naidoo, Secretary General of Amnesty International.

“Turkey is responsible for the actions of the Syrian armed groups it supports, arms and directs. So far, Turkey has given these armed groups free rein to commit serious violations in Afrin and elsewhere. We call on Turkey again to end violations, hold perpetrators accountable, and protect civilians living under their control. Turkey cannot evade responsibility by outsourcing war crimes to armed groups.”

The Kurdish-led administration’s health authority in northeast Syria said on 17 October that at least 218 civilians have been killed in Syria, including 18 children, since the offensive began.

According to the Turkish authorities, 18 civilians have died and 150 have been injured in Turkey up to 15 October, as a result of mortar attacks they attribute to Kurdish forces in Syria. If Kurdish forces are firing imprecise explosive weapons into civilian areas in Turkey this would violate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They should stop such unlawful attacks immediately.
Attacks on civilians in northeast Syria

In one of the most horrific attacks documented, a Kurdish Red Crescent worker described how he pulled bodies from the wreckage of a Turkish air strike on 12 October at around 7am, in which two munitions landed near to a school in Salhiye, where civilians displaced by the fighting had sought shelter.

“Everything happened so fast. In total, there were six injured and four killed, including two children. I couldn’t tell if they were boys or girls because their corpses were black. They looked like charcoal. The other two people killed were older men, they looked older than 50. Honestly, I am still in shock,” he said, adding that the nearest frontline was more than 1km away and that there no fighters or military objectives in the vicinity at the time of the attack.

Another Kurdish Red Crescent worker described to Amnesty International his attempts to rescue an 11-year-old boy and an eight-year-old girl who were injured when mortars landed as they played outside their home near al-Salah mosque in Qamishli. He said that Qamishli had come under heavy indiscriminate attack since 10 October and residential homes, a bakery and restaurant had been struck.

“The boy was injured in his chest. The injury was horrible. He had an open wound… and he couldn’t breathe. It looked like a [piece of] shrapnel ripped his chest open,” the Kurdish Red Crescent worker said.

The boy later died of his wounds. His sister was also struck by shrapnel in the attack and doctors were forced to amputate part of her leg below the knee. The rescue worker said there were no military bases or checkpoints anywhere in the vicinity.
In a separate incident on 13 October, according to independent international monitors, a Turkish air strike on a market struck a civilian convoy that included several journalists travelling between Qamishli and Ras al-Ain. According the Kurdish Red Crescent six civilians, including one journalist, were killed in the incident and 59 people were injured. A journalist who was present on the scene and witnessed the attack described it as “an absolute massacre”. He said the convoy was made up of around 400 civilian vehicles and that there were no fighters present, only a handful of armed guards protecting the convoy.

“All parties to the conflict must respect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which requires that all feasible precautions are taken to avoid, or at least, minimize civilian harm. Striking a civilian convoy is inexcusable,” said Kumi Naidoo.

“There is also no justification for indiscriminately shelling civilian areas using imprecise weapons such as mortars. Such unlawful attacks must be investigated and those responsible held to account.”

The USA is the largest exporter of weapons to Turkey. Other suppliers include Italy, Germany, Brazil and India.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states to immediately suspend arms transfers to Turkey and other parties to the conflict in Syria, including Kurdish forces, against whom there are credible allegations of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law, of weapons that could be used to commit or facilitate human rights violations.

Summary killings and abduction

Amnesty International also corroborated witness testimony, verified video footage and reviewed a medical report to shed light on how Hevrin Khalaf, a Kurdish female politician and Secretary General of the Future Syria political party, was ambushed on 12 October on the international highway linking Raqqa to Qamishli. She was dragged out of her car, beaten and shot dead in cold blood by fighters from Ahrar al-Sharqiya. They also summarily killed her bodyguard.

On the same day and location Ahrar al-Sharqiya fighters also captured and then killed at least two Kurdish fighters. They also abducted two civilian men, both of whom work with a local medical organization and were transporting medicine at the time they were captured. Family members confirmed to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ir whereabouts remained unknown. Amnesty International verified the time and date of the videos showing that the summary killings and abduction of the two civilians carried out on the afternoon on 12 October.

Hervin Khalaf’s close friend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when she tried to call Hevrin’s phone, a man who identified himself as a Syrian armed opposition fighter answered. In Arabic, he told her: “You Kurds are traitors, all of you in the [PKK] party are operatives” and informed her that Hevrin had been killed.

A medical report seen by Amnesty International lists a series of injuries inflicted on Hevrin Khalaf, including multiple gunshot wounds to the head, face and back as well as fractures to her legs, face and skull, detachment of skin from her skull and loss of hair as a result of being dragged by the hair.

“Killing defenseless people in cold blood is utterly reprehensible and a blatant war crime. Ahrar’s al-Sharqiya’s murder of Hevrin Khalaf and others must be independently investigated and the perpetrators brought to justice. Turkey has a responsibility to stop war crimes and violations committed by forces under its control. Unless Turkey reins in its proxy forces and ends impunity for violations, it will encourage further atrocities,” said Kumi Naidoo.

Deteriorating humanitarian situation

Local and international aid worker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 US withdrawal from northeast Syria, Turkey’s military offensive and the Syrian government joining the fray was a combination of worst-case scenarios happening all at once.
There are real fears about whether the 100,000 displaced are getting enough food, clean water and medical supplies – and how those in need will continue to receive assistance in the longer term. In camps for the internally displaced, such as al-Hol, the population is entirely dependent on humanitarian aid. A group of 14 international humanitarian organizations warned on 10 October that the offensive could lead to cutting off aid to the population, while the ICRC warned a few days later that hostilities could lead to the displacement of 300,000 people, with serious concerns about water shortages.
Many of those displaced have nowhere to go and are sleeping out in the open, in gardens and in the streets. Some have sought shelter in schools.

In the town of Derbassiya, around 90% of the population are people who were displaced from their homes and moved there. One man in Derbassiya, who fled with his family,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around half were staying with relatives in the south and the rest had sought shelter in schools and mosques.

“There are no humanitarian organizations in south Derbassiye. We didn’t see anything from them. We need basic supplies like water, food, clothes, blankets and mattresses. We need a medical clinic… Winter is on its way. We need a solution especially for the families who are living outside in the open,” he said.

A humanitarian aid worker told Amnesty International: “People already suffering from chronic diseases will be at huge risk. Their survival will depend on how long this fighting lasts, and whether we are able to operate going forward.”
Many expressed serious concerns that the security situation would lead to further evacuation of international staff and that the advance of Syrian government forces could pose risks to local Arab and Kurdish staff, as well as to displaced civilians who fled other parts of Syria. There are also fears that the ability of aid agencies to carry out crucial cross-border operations to deliver aid would be limited.

“All parties to the conflict including Turkey, armed groups allied to Turkey, as well as Syrian government and Kurdish forces must provide unfettered access to local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organizations,” said Kumi Naidoo.

“Turkey’s continued military offensive has driven thousands of already displaced people from what had been places of safe shelter. Turkey’s actions risk hampering the delivery of life-saving assistance and medical aid to those in need, causing a full-blown humanitarian catastrophe in a country already ravaged by war.”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