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블로그

홍콩의 학생들: 우리가 여전히 시위를 하는 이유

올해 여름, 홍콩에서는 엄청난 수의 대학생과 고등학생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경찰에 체포되고, 최루가스와 최루액 분무기에 노출되고, 고무탄을 맞을 위험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자신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날마다 행진을 이어갔다.

9월 4일, 캐리 람(Carrie Lam) 홍콩 행정장관은 이번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철회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하지만 이는 시위대가 주창한 “5대 요구” 중 하나에 불과하다.

시위대는 자신들의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정부의 방침을 철회할 것, 경찰력 사용에 대한 독립적 조사를 진행할 것, 시위에 연루되어 체포된 사람들을 모두 조건 없이 석방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 홍콩의 헌법인 기본법에서 명시한 바에 따라 홍콩 시민들이 직접 대표자를 선출할 수 있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보통 선거를 보장하도록 정치 개혁에 착수할 것도 요구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조사에 따르면 범죄인 인도법 시위 과정에서 지금까지 1,300명이 체포되었고 그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불필요하고 과도한 경찰 폭력은 국제 인권 기준을 위반하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많은 경우에서 체포 중 과도한 폭력이 사용되었고 경찰차, 경찰서 등 내 구금 과정에서 비인도적이고 굴욕적인 대우가 있었던 것도 확인되었다. 그중에는 고문에 해당하는 수준의 폭력도 있었다. 이는 명백히 국제 인권 기준을 위반한 것이다. 그 외에도 개인의 사생활권을 침해하는 신체 수색, 의료 서비스 접근 제한, 변호사 면담 제한, 자의적 체포 등도 드러났다. 시위대가 경찰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나가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3명의 학생은 시위 과정에서 이러한 경찰의 폭력을, 사람들의 인권이 침해당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왜 물러서지 않는지, 왜 시위를 이어나가는지, 그 이유를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조이(Joey)

 

제 이름은 조이 시우(Joey Siu)입니다. 지금 다니고 있는 대학의 학생 노조에서 부회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방학에는 할머니와 함께 시간을 보낼 예정이었습니다. 학기가 시작되면 자주 뵙지 못하거든요. 여행 계획도 있었습니다. 방학을 맞은 대학생이 할 수 있는 평범한 일들이었죠.

하지만 그 대신, 저는 여름 내내 시위에 나섰습니다. 사회 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학생으로서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시위에 참여할 시간과 여력이 있는 사람들은 홍콩의 인권과 민주주의라는 핵심 가치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최루가스를 맞았을 때는 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쏟아졌고, 숨도 제대로 쉴 수 없었습니다.”

조이

경찰의 대응은 끔찍한 수준이었습니다. 처음 최루가스를 경험한 건 6월 12일이었습니다. 그날은 정말 최악의 날이었죠. 시위대에게 보호 장비를 나눠주려 하고 있는데, 갑자기 우리 응급 치료소를 향해 최루가스가 발사됐습니다. 눈에서는 하염없이 눈물이 쏟아졌고, 숨도 제대로 쉴 수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시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경찰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경찰의 행위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필요한 이유이자, 우리가 물러서지 않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홍콩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 조이 시우

홍콩 시민들은 매우 분노에 차 있습니다. 이제 물러설 곳도 없으니 계속 싸워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을 철회하긴 했지만 이는 우리의 5대 요구사항 중 하나에 불과하며, 나머지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여전히 아무런 응답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가족들은 제가 시위 현장에서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는지 전혀 모르고 있다가, TV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다들 걱정이 워낙 심해서, 제가 하는 일을 모두 말씀드리지는 않습니다. 경찰이 저지르는 폭력을 본 부모님께서는 시위에 나가지 말라는 부탁도 하셨습니다. 하지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이 시위가 어떻게 끝날지, 당장 내일은 무슨 일이 벌어질지 저희도 모르겠습니다. 그저 모든 게 잘 되기를 바라며, 물이 되어 동료 시민들을 존중할 뿐입니다.

 

온라인액션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3,243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미키(Mickey)

 

제 이름은 미키입니다. 올해 열일곱 살로, 중학교의 마지막 학년에 재학 중입니다.

100만 명이 함께 행진하는 모습을 보게 될 거라고는 단 한 번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정말 눈이 번쩍 뜨이는 광경이었습니다.

홍콩 거리를 가득 메운 군중들

맨 앞에 나서서 시위를 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저의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 언제나 시위 현장에 나갔습니다. 또한 정부에 조금이라도 더 압박을 가할 수 있기를 바라며, 동맹휴교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운동은 단순한 법안 하나를 넘어 훨씬 더 중요한 문제가 되었습니다.”

미키

캐리 람 장관이 범죄인 인도법 개정을 철회하겠다고 약속하긴 했지만, 우리의 나머지 요구 사항을 받아들여 줄 때까지 계속해서 시위와 파업을 계속할 것입니다. 이 운동은 단순한 법안 하나를 넘어 훨씬 더 중요한 문제가 되었습니다., 경찰이 보여준 대응 방식은 변화의 필요성을 더욱 강조했습니다.

국회 입구를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던 날 밤, 저는 시위대가 경찰에 구타를 당하는 모습을 처음으로 목격했습니다. 아직도 경찰이 달려오는 모습만 봐도 심장이 터질 것 같습니다. 가끔은 제가 체포될지도 모른다는 걱정도 되지만, 이제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홍콩 시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 분노를 가장 잘 다스리는 방법은 계속해서 시위를 이어나가는 것입니다.

 

수키(Suki)

제 이름은 수키입니다. 홍콩 중문 대학에서 간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시위에서 행진을 벌이는 것 외에도, 최루가스에 부상을 당한 사람들에게 응급처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루가스를 마시고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던 15세 학생의 모습은 결코 잊지 못할 것입니다. 짧은 휴식을 취한 후, 그는 장비를 착용하고 다시 최전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콩 경찰과 대치 중인 시위 군중들

저는 2014년 우산혁명에도 참여했고, 천안문 사태를 추모하는 철야 행사에도 참석하곤 했지만 행진에 참여한 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발표했을 때, 지금까지 당연하게 여겨 왔던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빼앗길 수도 있겠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6월 9일, 처음으로 거리로 나섰습니다. 100만 명의 다른 시위대와 함께 말입니다.

이 시위가 어떻게 끝날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아는 건 그저 앞으로도 계속 나아가야 한다는 것뿐입니다.”

수키

 

며칠 후 저는 친구들과 함께 평화적인 집회에 참여했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다시 거리로 나선 것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정부가 우리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모두 무력감을 느끼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6월 16일, 200만 명의 사람들이 행진에 나섰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위를 벌이고, 제 간호 지식을 활용해 부상자들에게 응급처치를 제공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시위가 어떻게 끝날 것인지 궁금해합니다. 사실은 우리도 모릅니다. 제가 아는 건 그저 앞으로도 계속 나아가야 한다는 것뿐입니다.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을 취소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이번 운동은 많은 홍콩 시민들이 근본적인 개혁을 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우리의 인권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가 되어 그들에게 맞서 일어서야 합니다.

국제앰네스티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의 전면 철회를 비롯해 시위 진압 과정에서 경찰이 불필요하고 과도한 무력을 사용한 것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이고, 공정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시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온라인액션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3,243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Hong Kong students: why we’re still protesting

This summer, university and high school students in Hong Kong took to the streets in huge numbers. Braving arrest, tear gas, pepper spray and rubber bullets, they have marched day after day to claim their rights.

On 4 September, Hong Kong’s Chief Executive Carrie Lam announced her government’s formal withdrawal of the Extradition Bill that had sparked the protests. But this was only one of the “five demands” that have propelled the movement.

Protesters also want the government to retract its characterization of protests as “riots”;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use of force by police; and the unconditional release of everyone arrested in the context of protests. They also want political reform to ensure genuine universal suffrage – the ability to choose Hong Kong’s leaders themselves – as set under the city’s mini-Constitution, the Basic Law.

Here three students tell Amnesty International why they’re not backing down now.

Joey

My name is Joey Siu, and I’m vice president of my university student union. I had planned to spend the summer holiday with my grandma, because when school starts I don’t get to see her much. I also had some plans to travel – the usual things that university students do on their break.

Instead, I protested all summer. I think it’s our responsibility as students to play a part in social movements. People who have the time and resources to protest have an obligation to safeguard Hong Kong’s core values of human rights and democracy.

The police response has been horrible. The first time I experienced tear gas was on 12 June. It was a very, very bad day. I was trying to distribute protective gear to protesters when tear gas was suddenly deployed at our first aid station. Tears poured uncontrollably from my eyes and I could hardly breathe. Other people have been beaten up by the police just for taking part in protests. This is why there needs to be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police actions, and one of the reasons why we aren’t backing down.

People in Hong Kong are really angry – we feel like there is no way back, so we must keep fighting. Although the government has now withdrawn the Extradition Bill, this was just one of our five demands, and we’ve still had no response to the others.

Most of my family didn’t know about my role in the movement until they saw me at a press conference on TV. They are so worried about me, so I don’t always tell them what I’m doing. When my parents saw the violence committed by the police they asked me to stop going to protests – but of course, I couldn’t do that.

I have no idea how these protests will end, or even what will happen tomorrow. We can only hope for the best, be water – and respect our fellow citizens.

Mickey

My name is Mickey. I am 17 years old and I’m in my last year of secondary school.

I never imagined I’d see 1 million people marching together – it’s been really eye opening.

I may not be protesting at the very front, but I am always there to show my support. I’m also taking part in the boycott of classes, which I hope can put more pressure on the government.

Although Carrie Lam promised to withdraw the Extradition Bill, we will keep protesting and striking until the rest of our demands are met. This movement has grown into something much bigger than one bill, and the way police reacted to the protests has underscored the need for things to change.

The first time I witnessed protesters being beaten by the police was the night we occupied the entrance of the Legislative Council. My heart still beats really fast whenever I see the police running towards us. Sometimes I’m afraid that I’ll be arrested but I’m not going to stop now. People in Hong Kong are really angry, and the best thing we can do with this anger is to keep protesting.

Suki

My name is Suki and I study nursing at the Chinese University of Hong Kong. As well as marching at protests, I’ve been providing first aid to people injured by tear gas.

I will never forget one 15-year-old student who was barely able to breathe after inhaling tear gas. After a short break, he put on his gear and told us he had to go back to the front line.

I took part in the Umbrella Movement in 2014, and I occasionally went to vigils commemorating the Tiananmen Square crackdown, but I had never participated in a march. But when the government announced its plans for the Extradition Bill, I realized that in future I might lose the freedoms of assembly and expression I had been taking for granted. So, on 9 June, I took to the streets for the first time – accompanied by 1 million other people.

A few days later I joined my friends at a peaceful rally. I was very surprised that so many people came out again, but everyone felt helpless because the government wasn’t listening to our demands. But on 16 June, 2 million people came out to march. I decided I would keep going to the demonstrations and use my nursing knowledge to provide first aid to people who had been injured.

Many people ask how these protests will end, and the truth is we don’t know. All I know is we have to keep going. The withdrawal of the Extradition Bill isn’t enough – this movement has shown how many Hong Kongers want fundamental changes. Our human rights are under threat, and we must stick together to stand up for them.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for the full withdrawal of the Extradition Bill, and for a prompt, effective, impartial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unnecessary and excessive use of force in the policing of the protests.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