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마리엘 프랑코 살인 사건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

마리엘 프랑코

6개월 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당국이 마리엘 프랑코(Marielle Franco)와 그의 운전기사 안데르손 고메스(Anderson Gomes)를 살해한 혐의로 남성 2명을 체포했다. 당시 정부는 국제앰네스티와 마리엘의 유족을 만난 자리에서 사건 조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로부터 6개월이 지난 지금, 정부는 여전히 범죄를 지시한 책임자의 신원과 범죄 동기를 파악하는 데 유의미한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제앰네스티는 위우손 윗제우(Wilson Witzel)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와 조제 에두아르두 구셈(José Eduardo Gussem) 주 검사에게 서한을 보냈다. 앰네스티는 서한을 통해 마리엘 프랑코 살인 사건을 해결할 것과,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수사 및 그 외의 조사 활동에 대한 최신 정보를 공개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모든 진실이 밝혀지고, 이 사건의 물리적 가해자와 그 교사자가 모두 공정한 재판을 통해 처벌을 받을 때까지, 마리엘과 안데르손의 유족들이 정부로부터 보호받고 정신적 지원을 받을 때까지,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주레마 워넥(Jurema Werneck)) 국제앰네스티 브라질 사무처장

주레마 워넥 국제앰네스티 브라질 사무처장은 “지난 3월 13일 교도소에서 윗제우 주지사를 직접 만났을 당시, 주지사는 마리엘 프랑코와 안데르손 고메스 살인 사건의 해결을 위해 필요한 모든 에너지와 자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검사 역시 같은 약속을 했지만, 그 이후로 마리엘 살해범을 밝혀내거나, 살해의 이유를 밝혀내거나 사건의 책임자를 모두 처벌하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신속히 행동에 나서겠다던 주 정부의 약속이 제대로 지켜질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러므로 우리는 주 정부의 대응을 재차 촉구하는 동시에,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다시 전달하고자 한다. 모든 진실이 밝혀지고, 이 사건의 물리적 가해자와 그 교사자가 모두 공정한 재판을 통해 처벌을 받고, 마리엘과 안데르손의 유족들이 정부로부터 보호받고 정신적 지원을 받을 때까지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리엘 프랑코는 빈민가에서 거주하는 흑인 양성애자 여성이었다. 용기 있는 인권옹호자이기도 했던 마리엘은 가장 소외된 사람들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활동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마리엘은 정치 활동가이자 리우데자네이루 의회 인권위원회의 담당자로 일하며, 경찰관과 그 유족 등 피해자 수십 명을 도왔다. 또한 2018년에는 인권위원회에서 리우데자네이루 군에 의한 연방정부의 개입을 모니터링하는 조사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9월 14일은 마리엘과 운전기사가 살해된 지 18개월이 된 날이었다. 물리적 가해자로 추정되는 용의자 2명을 체포한 것은 진실을 알 권리와 정의 구현의 측면에서 중요한 진전이었다. 그러나 살인을 사주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올해 초, 국제앰네스티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마리엘 살인 사건에 대한 23가지 의혹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 중에는 해결된 것도 있으나 핵심 의혹들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 사건 수사의 결론을 연방 경찰이 냈다는 점과 범죄에 사용된 차량의 이동 경로, 누가 왜 마리엘의 살해를 지시했는지 등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하는 부분들이다.

주레마 워넥 사무처장은 “브라질은 여전히 인권옹호자에게 가장 위험한 국가로 꼽히고 있다. 이 점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마리엘 살인 사건을 해결한다면, 브라질 정부는 인권옹호자들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정부는 인권 보장을 위해 투쟁하는 사람들을 모두 보호하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리엘 프랑코와 연대하는 지지자들

배경 정보

국제앰네스티는 2018년 3월부터 마리엘을 위한 정의 구현을 촉구하는 세계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마리엘 살인범 규명을 촉구하는 첫 번째 탄원에는 전 세계적으로 80만건에 이르는 서명이 모였다. 이렇게 수집된 탄원 서명은 2019년 3월, 마리엘 살인 사건 1주년이 되는 날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와 자이루 볼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브라질은 여전히 인권옹호자에게 가장 위험한 국가로 꼽히고 있다. 이 점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마리엘 살인 사건을 해결한다면, 브라질 정부는 인권옹호자들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주레마 워넥 국제앰네스티 브라질 사무처장

지난 4월 국제앰네스티는, 정부에 모든 가해자를 밝혀내고 공정한 재판을 통해 정의가 구현될 때까지 수사를 계속할 것을 촉구했다. 이 두 번째 탄원으로 브라질에서만 8만 건이 넘는 탄원 서명이 모였다.

지난해 마리엘 프랑코는 앰네스티의 세계적 캠페인인 “Write for Rights”의 사례자 10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다. Write for Rights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인권옹호자와 그 가족들을 위해 편지를 쓰도록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전 세계에서 3만 명 이상이 마리엘을 위해 연대 편지를 보냈다.

Brazil: 18 months on, authorities must not let Marielle Franco killing remain unsolved

Six months after authorities in Rio de Janeiro arrested two men accused of killing Marielle Franco and her driver, Anderson Gomes, and committed to continue the investigations in meetings with Amnesty International and Marielle’s family, they have yet to make any meaningful progress in identifying those who ordered the crime and their motives.

In light of the lack of progress in the investig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s sent letters to the governor of Rio de Janeiro, Wilson Witzel, and the public prosecutor for the state, Dr José Eduardo Gussem, renewing its calls for them to solve the killings and provide up-to-date information on the ongoing police inquiries and other investigative actions.

“On the day we met in person, 13 March, the governor vowed to invest energy and resources in solving the murders of Marielle Franco and Anderson Gomes. The state prosecutor made the same commitment, but since then little seems to have been done to discover who killed Marielle and why, nor to ensure that all those involved are brought to justice. This calls into question the authorities’ commitment to swift action,” said Jurema Werneck, executive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Brazil.

“We are therefore renewing our calls for action from the authorities, as well as reaffirming our own commitment to the case. We will not rest until the truth is known, until all those responsible for this crime, including its physical perpetrators and its instigators, have been brought to justice in a fair trial, and the state provides protection and psychosocial support for Marielle and Anderson’s families.”

Marielle Franco was a black, bisexual woman who lived in a favela. A courageous human rights defender, she worked tirelessly to defend people’s dignity, especially that of the most marginalized. For more than ten years, she served as a political activist and as coordinator of the Human Rights Commission of the Legislative Assembly of Rio de Janeiro, where she helped dozens of victims, including police officers and their families. She was also rapporteur of the commission monitoring the federal intervention by the army in Rio de Janeiro in 2018.

On 14 September, it will be 18 months since Marielle and her driver were killed. The arrest of two people suspected to be the physical perpetrators was an important step towards guaranteeing the right to truth and justice for victims. However, those who instigated and orchestrated the crime have not been identified.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Amnesty International highlighted 23 questions about the case that had yet to be resolved. Some of those have since been answered, such as the question concerning the investigation’s use of the mobile phone carried by the driver of the shooters’ car. However, other crucial questions remain unanswered, such as the conclusions of the investigations carried out by the Federal Police, the route taken by the car used in the crime and, in particular: who ordered Marielle to be killed, and why?

“We must never forget that Brazil remains one of the world’s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human rights defenders. By solving Marielle’s murder, the state could demonstrate that that it will not tolerate any attack against human rights defenders. The authorities must send a clear message that they will guarantee the protection of all those who fight for what they believe in: the guarantee of human rights for all,” said Jurema Werneck.

Additional inform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s conducted a global campaign calling for justice for Marielle since March 2018. Its first petition, asking who killed Marielle, amassed 800,000 signatures worldwide. The document was presented to the Governor of Rio de Janeiro and the President of Brazil, Jair Bolsonaro, in March 2019, a year after the killings.

In April, in light of the arrests of the suspected physical perpetrators of the crime, Amnesty International took further action to pressure the authorities to continue the investigations until justice is done, with all those involved identified and fairly tried. This second petition has already collected more than 80,000 signatures in Brazil alone.

Last year, Marielle Franco was one of ten cases included in Amnesty’s global campaign “Write for Rights”, which encourages people across the world to write letters for human rights defenders and their families. In an outpouring of solidarity, Marielle’s case inspired around 30,000 letters across the world.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