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란 : 강제 히잡 착용에 항의하다 구금된 여성인권옹호자들을 석방하라

이란에서 히잡 강제 착용 반대 운동을 하다가 붙잡힌 3명의 여성 인권 옹호자

굴욕적이고 차별적인 히잡 착용을 강제하는 법률에 반대하는 평화적 시위에 참여한 여성인권옹호자를 괴롭히고 체포하거나 구금시키는 이란 정부에 대해, 국제앰네스티는 이를 전면 중단하고, 이 때문에 구금된 모든 사람들을 즉시 조건 없이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의 확인 결과 여성인권옹호자인 야스민 알야니(Yasmin Aryani)와 모니레흐 아랍샤히(Monireh Arabshahi) 등 2명이 지난 주 구금되었으며, 2018년 10월부터 구금되어 있던 비다 모바헤디(Vida Movahedi)는 강제 히잡 착용에 반대하는 평화적 시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지난 달 징역 1년형을 선고받았다. 또한 이란 정보부 및 보안당국은 다른 여성인권옹호자들에게도 전화를 통해 강제 히잡 착용에 반대하는 운동을 계속한다면 그들 역시 체포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위협했다. 그 중에는 심문을 위해 소환된 사람들도 있다. 이들은 근시일 내에 체포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떨고 있다.

막달레나 무그라비(Magdalena Mughrabi)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이란 정부는 이란 여성들의 저항이 강경해지고, 강제 히잡 착용법에 반대하는 평화적인 대중 운동이 점점 성장하자 이들을 위협해 침묵시키고 복종시키기 위해 몰아세우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며 “여성들이 히잡을 쓰지 않는 것을 범죄화하는 것은 극심한 성차별이자 여성의 존엄성을 크게 해칠 수 있는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이다. 이란 정부는 이처럼 터무니없는 부당함에 맞선 여성들을 기소하거나 감옥에 보내는 대신, 평화적인 활동으로 구금된 모든 여성인권옹호자들을 즉시 무조건적으로 석방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여성과 소녀들이 히잡을 쓰지 않는 것을 범죄화하는 것은 극심한 성차별이자 여성의 존엄성을 크게 해치는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이다.”

막달레나 무그라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

 

평화적 시위를 이유로 체포되다

4월 10일, 여성인권옹호자 야스민 알야니는 테헤란에 있는 가족의 집에서 보안군에 체포되어 알 수 없는 장소로 끌려갔다. 다음 날, 야스민 알야니의 어머니 모니레흐 아랍샤히는 딸의 행방을 묻기 위해 테헤란에 있는 보자라 수용소를 찾아갔다가 마찬가지로 체포되었다.

국제앰네스티가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두 여성이 체포된 것은 세계 여성의 날에 화제가 됐던 한 영상과 관련이 있었다. 이 영상에는 야스민과 모니레흐가 다른 여성인권옹호자들과 함께 테헤란의 한 전철역에서 히잡을 쓰지 않은 채로 여성 행인들에게 꽃을 나눠주고, 이란의 여성인권에 대한 희망을 함께 토론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영상에서 모니레흐 아랍샤히는 “여성들이 (자신의 권리를 위해) 싸우지 않아도 될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으며, 야스민 알야니는 히잡을 쓰고 있는 여성에게 꽃을 건네며 “히잡을 쓰지 않은 나와 히잡을 쓴 당신이” 나란히 거리를 걸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스민 알야니와 모니레흐 아랍샤히 모두 이 영상으로 인해 “반체제 선전을 전파”하고 “부정행위와 매춘을 선동”한 혐의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야스민 알야니의 가족들은 4월 15일 허락된 야스민과의 짧은 전화 통화 이후 그녀의 소식을 듣지 못했다. 현재까지 이란 정부는 야스민이 “보안” 수용소에 구금되어 있다고만 밝힐 뿐, 정확한 행방을 밝히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모니레흐 아랍샤히는 샤르에 레이 교도소(카르샤크)에 다른 여성 수백 명과 함께 구금되어 있다. 극도로 비좁고 위생적이지 못한 공간에 갇혀 있는 이들은 안전한 식수, 적정한 음식 및 약품, 신선한 공기에 접근하고 있지 못하는 상태다.

4월 14일, 구금된 여성인권옹호자 비다 모바헤디의 변호인에 의하면 2019년 3월 강제 히잡 착용에 반대하는 평화적 시위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비다에게 징역 1년형이 선고되었다. 비다는 2018년 10월 29일, 테헤란의 엥가랍(혁명) 광장 중앙에 있는 대형 돔 구조물 꼭대기에서 히잡 없이 선 채로 색색깔의 풍선을 흔드는 1인 시위를 벌였다가 체포된 이후 지금까지 구금되어 있다.

비다 모바헤디는 2017년 12월 엥가랍(혁명) 거리에서 도구 상자 위로 올라가 히잡을 벗고 막대 끝에 깃발처럼 달아 흔드는 시위를 벌인 것으로 첫 번째 “혁명 거리의 소녀”로 알려져 있다. 이 평화적 행위 때문에 비다는 체포되었고, 이후 보석으로 풀려났다가 2018년 10월 다시 체포되었다. 비다의 평화적인 저항 행위는 이란 여성들에게 큰 영감을 주었으며, 이후 많은 여성들이 강제 히잡 착용법에 반대하며 비슷한 시위를 벌였다.

이란의 강제 히잡 착용법은 이란 여성들의 표현과 믿음, 종교의 자유를 노골적으로 침해한다.”

막달레나 무그라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

비다 모바헤디의 변호인에 따르면 비다의 조건부 석방은 가능하지만, 그녀의 요청은 형 집행을 위해 아직 처리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비다는 지난 2월 이란 최고지도자의 1979년 혁명 40주년 기념 특별 사면 대상이었으나 교도소 당국은 비다의 사면과 석방을 거부했다.

이란의 유명 기자이자 여성인권옹호자로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마시 알리네자드는 이란의 강제 히잡 착용법에 반대하며 온라인상에서 다수의 캠페인을 벌여 왔다. 마시는 최근 몇 주 동안 정부에서 자신의 70세 어머니를 소환해, 마시와 어떤 연락을 주고받았는지 심문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마시 알리네자드의 어머니와 그보다 더 연로한 아버지는 1시간이 넘도록 심문을 받았다.

나스린 소토데가 환하게 웃고 있다.

지난 달에는 특히 충격적인 사례로, 유명 인권변호사이자 여성인권옹호자인 나스린 소토데가 7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고 징역 33년 6월 및 채찍질 148대에 처해졌다. 나스린이 받은 혐의 중에는 강제 히잡 착용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가 체포된 여성을 변호한 것이 원인이 된 것도 있었다. 나스린은 3개 이상의 혐의로 유죄가 선고된 경우 가장 중한 혐의가 적용되어 형기가 제일 긴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이란 형법 134조에 따라, 최소 12년 동안 감옥에 수감되어야 한다. 또한 나스린 소토데는 2016년 별개의 사건에서 유죄를 선고받아 징역 5년형에 처해졌으며, 이 역시 형기를 채워야 한다. 2019년 1월, 나스린 소토데의 남편 레자 칸단과 인권옹호자 파르하드 메이사미는 강제 히잡 착용 반대 운동을 지지한 것과 관련해 각각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온라인액션
이란: 히잡법에 반대하다 채찍형을 선고받다 / 나스린 소토데
9,591 명 참여중
탄원편지 보내기

 

막달레나 무그라비 부국장은 “이란의 강제 히잡 착용법은 이란 여성들의 표현과 믿음, 종교의 자유를 노골적으로 침해한다. 이란 정부는 이처럼 차별적인 법을 폐지하고,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반드시 히잡을 써야 하는 굴욕적인 금지 조치를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란과 인권 논의를 진행 중인 EU를 비롯해, 국제사회는 여성인권옹호자들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모든 소통 경로를 이용해 이란 정부에 강제 히잡 착용법을 즉시 폐지하라고 압박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Iran: Release women’s rights defenders detained for peacefully protesting against forced veiling

Iranian authorities must stop harassing, arresting and imprisoning women’s rights defenders peacefully protesting against Iran’s degrading and discriminatory forced veiling laws, and release those detained on this basis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e organization has confirmed that two women’s rights defenders, Yasmin Aryani and Monireh Arabshahi, have been detained in the past week and that a third activist, Vida Movahedi, who has been detained since October 2018, was sentenced to one year in prison last month for peacefully protesting against forced veiling.

Iran’s intelligence and security bodies have also subjected several other women’s rights defenders to threatening telephone calls, warning them that they will be arrested if they continue to campaign against forced veiling. Some have been summoned for questioning and fear imminent arrest.

“Iran’s authorities appear to be lashing out in response to the increased defiance displayed by Iranian women and the growing peaceful popular movement against forced veiling laws in a bid to intimidate them into silence and submission,” said Magdalena Mughrabi, Deputy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criminalization of women and girls for not wearing the veil is an extreme form of gender-based discrimination and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that deeply damages women’s dignity. Instead of persecuting and jailing women who are standing up to this outrageous injustice Iran’s authorities should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release all women’s rights defenders detained for their peaceful activism.”

Arrested for peaceful protests
On 10 April, women’s rights defender Yasmin Aryani was arrested by security forces at her family home in Tehran and taken to an unknown location.

Yasmin Aryani’s mother, Monireh Arabshahi, was arrested the next day after she went to the Vozara detention centre in Tehran to enquire about her daughter’s whereabouts.

Amnesty International received information indicating that both women were arrested in relation to a video that went viral on International Women’s Day, in which Yasmin, Monireh and several other women’s rights defenders can be seen without their headscarves, distributing flowers to female passengers on a metro train in Tehran and discussing their hopes for women’s rights in Iran. In the video, Monireh Arabshahi says she hopes “the day will come when women are not forced to struggle” for their rights and Yasmin Aryani hands a flower to a woman wearing a hijab and says she hopes that one day they can walk side by side in the street “me without the hijab and you with the hijab”.

Both Yasmin Aryani and Monireh Arabshahi are believed to be facing charges that include “spreading propaganda against the system” and “inciting corruption and prostitution” in connection with this video.

Yasmin Aryani’s family did not hear from her until 15 April when she was allowed to make one brief telephone call. The authorities have so far refused to reveal her exact whereabouts, saying only that she is being detained in a “security” detention centre.

Monireh Arabshahi is being detained in Shahr-e Rey prison (also known as Gharchak) along with several hundred other women, in extremely overcrowded and unhygienic conditions, without access to safe drinking water, adequate food or medicine and fresh air.

On 14 April, the lawyer of another women’s rights defender, Vida Movahedi announced that she had been sentenced to one year in prison in March 2019 for her peaceful protests against forced veiling. She has been detained since 29 October 2018, when she staged a solo protest by standing, without a hijab, on top of a large dome structure in the middle of Tehran’s Enghelab (Revolution) Square and waving coloured balloons in her hands.

Vida Movahedi became known as the first “Girl of Revolution Street” after her first such protest in December 2017 when she climbed up onto a utility box on Enghelab (Revolution) Street, removed her headscarf and waved it like a flag on the end of a stick. This peaceful act resulted in her arrest and subsequent release on bail before her re-arrest in October 2018. Her peaceful act of resistance has since inspired women across the country to hold similar acts of protest in public against forced veiling laws.

According to her lawyer, Vida Movahedi is eligible for conditional release but her request has not yet been processed by the office for the implementation of sentences. She was also among several prisoners granted a pardon by the Supreme Leader to mark the 40th anniversary of the 1979 revolution in February but prison authorities have refused to implement the pardon and release her.

Prominent Iranian journalist and women’s rights defender Masih Alinejad, based in the USA, who has run a series of high-profile online campaigns against forced veiling,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in recent weeks her 70-year-old mother was summoned for questioning by the authorities about her communications with her. Both Masih Alinejad’s mother and elderly father were interrogated for more than an hour.

Last month, in a particularly shocking case, prominent human rights lawyer and women’s rights defender Nasrin Sotoudeh was sentenced to 33 years and six months in prison and 148 lashes after being convicted of seven charges – some of which stemmed from her work representing women arrested for protesting against forced veiling laws. She has to serve at least 12 years of this sentence in prison as per Article 134 of the penal code, which stipulates that, when individuals are convicted on three or more charges, they shall serve the lengthiest single sentence imposed for the most serious charge. Nasrin Sotoudeh was also convicted and sentenced to five years in prison in a separate case in 2016, which she must serve in full.

In January 2019, Nasrin Sotoudeh’s husband Reza Khandan and human rights defender Farhad Meysami were each convicted and sentenced to six years in prison in relation to their support of the campaign against forced veiling.

“Iran’s forced veiling laws are a blatant breach of Iranian women’s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belief and religion. The Iranian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repeal these discriminatory laws and abolish the degrading bans on women’s appearance in public without the hijab,” said Magdalena Mughrabi.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including the EU which has an ongoing human rights dialogue with Iran – has a key role to play in publicly voicing their support for women’s rights defenders and using all channels of communication to press the Iranian authorities to end compulsory veiling immediately.”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