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LGBTQ+ 인권이 위협받고 있는 9개 지역

브루나이 뿐만이 아니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퀴어들은 전 세계 곳곳에 있다.

 

무지개 깃발을 든 LGBT 인권 활동가

프란시스코 벤코스메,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이 글은 영한 번역본이며 Out에 게재되었습니다.

나는 유색인 퀴어로서, 브루나이에서 동성간 성행위를 한 경우 투석형을 선고하는 형법 조항을 시행할 것이라는 소식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 한 인간으로서, 브루나이 정부가 표현과 종교, 믿음의 자유를 마음대로 제한할 수 있게 하는 이런 잔인한 법을 시행한다는 것에 걱정이 깊어졌다. ‘브루나이에 가면 내가 나라는 이유만으로 길거리에서 살해당하게 되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보다도, 그 소식으로 불안에 떨고 있을 브루나이의 수많은 LGBTQ+ 활동가들이 떠올랐다. 모두들 자신과 가족, 공동체의 생명이 위협당할 것을 걱정하고 있을 것이다. 이들이 안전을 도모하고 다른 나라로 망명을 신청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고민이 되었다.

브루나이의 이러한 상황은 우리에게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브루나이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LGBTQ+를 위해, 이제는 우리가 나서서 목소리를 내야 할 때다. 브루나이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 목소리를 내려면, 다른 지역의 인권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내야 한다. 전 세계의 LGBTQ+가 처한 상황을 보면, 마틴 루터 킹 Jr. 목사가 남긴 명언이 떠오른다. “어디서든 불의가 발생하면 세상 모든 곳의 정의가 위협받게 된다. 우리는 하나의 운명 공동체로, 서로를 피할 수 없는 상호 관계 속에 있다.”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에서, 우리는 모두의 강점과 약점, 두려움과 희망을 한데 모아 행동에 나섰다. 브루나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은 분명 충격적인 일이다. 그러나 우리가 겪는 싸움과 불의는 모두의 문제임을 잊지 말고, 세계 각지에서 인권 투쟁을 벌이고 있을 우리 LGBTQ+ 가족들과 함께 손을 잡아야 한다. 우리가 관심을 갖고 행동에 나설 수 있는 지역을 소개하고자 한다.

 

북부 삼각 지대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사람들이 겪는 불의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앰네스티의 보고서에 기록된 것처럼, 북부 삼각 지대 국가의 LGBTQ+는 정부의 보호를 전혀 받지 못해 나날이 폭력과 위협의 표적이 되고 있다. 결국 이들은 다른 나라로 몸을 피할 수밖에 없고, 그렇게 멕시코로 망명하는 길에 올라서도 또 다른 위험에 처하게 된다. 그저 안전한 삶을 원하는 LGBTQ+를 걱정하는 우리의 마음은 국경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 위기에 대한 대응으로 이어져야 한다.

핀란드

핀란드의 경우, 트랜스젠더와 기존 성별 규범에 따르지 않는 사람들은 자신의 성별을 변경하기 위해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고 선언해야 하는 모욕적인 요구에 따라야 한다. 21세인 사크리스 쿨리파는 자신을 한 번도 여성이라 생각해본 적이 없지만, 핀란드 법에 따라 새로운 이름으로 개명하기 위해서는 “정신 질환” 진단을 받아야만 한다. 사크리스에게 선택은 하나뿐이었다. 그는 이 굴욕적인 대우에 반대하며, 법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핀란드 LGBTQ+ 인권을 위한 투쟁은 우리의 투쟁이 되어야 한다. 이 탄원(LGBTQ+ 인권을 위한)에 서명하는 것부터 시작해보자.

이집트

우리는 이집트의 트랜스젠더 활동가 말라크 알 카셰프의 석방을 위해서 싸워야 한다. 말라크는 평화적인 시위에 참여했다가 자신의 집에서 체포 당했다. 이집트 정부는 LGBTQ+를 표적으로 삼아 위협적인 탄압 작전을 벌이며 수십 명을 체포하고, “만성적인 동성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강제로 항문 검사를 진행해왔다. 이러한 검사는 고문에 해당하며, 명백한 기본권 침해 행위다.

대만

대만에서는 동성결혼권과 LGBTQ+ 포괄적 학교 교육과정 도입이 국민투표결과로 인해 무산되었다. 그러나 대만 정부는 동성결혼에 차별적인 현행법을 개정해야 할 의무가 있으므로, 대만이 법적인 진전을 보일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에서도 성관계를 한 LGBTQ+ 2명에게 채찍질형과 벌금형이 선고되는 일이 있었다. 이들 지역에서 또한 우리의 관심이 요구된다.

우간다

아프리카 대륙의 경우, 정부의 묵인 아래 호모포비아가 급증하면서 LGBTQ+의 법적 권리가 약화되고 있다. 우간다의 사람들은 여전히 게이라는 “범죄”로 인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수감되고 있다.

러시아

“새로운 탄압의 파동”이라고 표현되고 있는 체첸의 강경 탄압 작전으로, 체첸 LGBTQ+들은 정부적, 비정부적 수단에 의해 자택에서 납치되거나 고문을 당하고, 감옥에 갇히거나 살해당하고 있다. 이는 체첸의 역사에 걸쳐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2018년 12월부터 현재까지 체첸에서는 최소 2명의 LGBTQ+가 숨지고 40명 이상이 구금되었다. 러시아 정부의 묵인에도 불구하고 국제앰네스티는 이러한 피해가 실제로 존재하며 신뢰할 수 있는 정보라며 계속해서 문제제기하고 있다.

온라인액션
러시아: 체첸의 LGBTI 박해를 중단하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1,521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탄자니아

탄자니아의 수도 다르에스살람에서는 최근 반 LGBTQ+ 법에 따른 탄압이 강화되면서 수백 명이 몸을 숨기고, 수천 명이 매일 두려움에 떨며 살아가고 있다. 폴 마콘다 다르에스살람 시장이 시민들의 제보 수천 건을 받아 100여명의 퀴어 이름이 적힌 명단을 발표한 이후. 퀴어 활동가들은 폭력에 휘말릴 것을 우려하며 살던 곳을 떠나 피신하거나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

미국

이 때문에 미국의 LGBTQ+ 인권 상황은 외교 정책과 더욱 밀접한 연관을 갖게 되었다. 국내에서도 보편적인 인권을 보장하지 못하는 미국이 다른 나라의 부당한 상황에 목소리를 낼 수는 없을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성소수자와 트랜스젠더를 정책과 공공기관 홈페이지에서 배제하거나, 트랜스젠더의 군입대를 금지하고, 태어날 때 결정된 성별을 유지하도록 강제하는 내용의 제안서를 작성하는 등 반 LGBTQ+적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열한 내용들도 최악의 공격이었지만, 이보다 더 심한 일도 무수히 많다. 이러한 공격은 우리가 브루나이의 현재 상황에 대해 던지는 질문의 본질을 보여준다. LGBTQ+가 안전할 수 있는 곳은 대체 어디인가. 브루나이든, 북부 삼각 지대든, 핀란드나 미국이든 LGBTQ+의 인권을 옹호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공동 책임이다.

It’s not just Brunei – 9 other places LGBTQ rights are in danger

Amnesty International gives us a list of places around the world where queer people need our help.

As a queer person of color, I was stunned to hear that Brunei was implementing a Penal Code that would allow stoning to death for same-sex acts. As a human, I was concerned that such a cruel law would go into effect, allowing the Brunei authorities to restrict the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religion, and belief. As someone who works in the region, I thought: could I be killed in the streets for being who I am if I travel to Brunei? More importantly, I then thought about the countless LGBTQ+ activists in Brunei who must be in fear of backlash. I thought about their fear for their lives and the lives of their family and community — and whether they have the potential to seek safety and asylum in other countries.
The developments out of Brunei must be a wake-up call. We need to come out and speak out, not just for Brunei, but for LGBTQ+ people all over the world. When we speak out for human rights in Brunei, we must speak out for human rights elsewhere. The situation for LGBTQ+ people globally reminds us of the wisdom of Dr. Martin Luther King, Jr.: “Injustice anywhere is a threat to justice everywhere. We are caught in an inescapable network of mutuality, tied in a single garment of destiny.”

At Amnesty International USA, we mobilize our strengths, weaknesses, fears, and hopes and turn them into action. And while it is right to be shocked by what is happening in Brunei, we must remember the intersectionality of all our struggles and injustices and lock hands with our LGBTQ+ family wherever they may be in human rights struggles around the world. Here are some places we can direct our attention and action toward.

The Northern Triangle

The injustices El Salvadorians, Guatemalans, and Hondurans face gets worse everyday. As Amnesty has documented, the LGBTQ+ community in the Northern Triangle faces increased and targeted violence and threats as authorities in their countries fail to protect them, leaving them with no choice but to flee their countries and face further dangers on the road to safety seeking asylum in Mexico. Our reaction to the humanitarian crisis at the border must be shaped by our concern for LGBTQ+ people who just want to live in safety.

Finland

Or take Finland, where invasive requirements force trans and gender nonconforming folks to be declared as having a “mental disorder” in order to have their gender reassigned. 21-year-old Sakris Kupila has never identified as a woman, but under Finnish law is forced to be diagnosed with a “mental disorder” in order to have a new name. For Sakris, the choice is clear. He opposes this humiliating treatment and is demanding a change to the law. The rights of LGBTQ+ rights in Finland should be part of our struggle as well – we can start by signing this petition.

Egypt

We must also fight for the release of Egyptian transgender activist Malak al-Kashef, who was seized from her home for participating in a peaceful protest. In Egypt, authorities have waged a menacing campaign targeting LGBTQ+ people and carried out dozens of arrests and forced anal examinations used to track “chronic homosexuality.” These examinations amount to torture, in blatant violation of basic human rights.

Taiwan

In Taiwan, same-sex marriage rights and LGBTQ+ inclusive schools initiatives were just rejected in a public referendum. However, the state is obliged to amend discriminatory same-sex marriage laws, so a legal path forward does exist.

Malaysia

Similarly, in Malaysia we saw the sentencing of caning and a fine for two LGBTQ+ members having sexual relations. Reform in a country like Malaysia (or Taiwan as well) require top-down and bottom-up approaches to protect and affirm LGBTQ+ rights — they too demand our attention.

Uganda

Across the African continent, legal rights are diminishing for LGBTQ+ people as homophobia is on the rise and sanctioned by the authorities. Ugandans still are imprisoned under “life sentences” for the “crime” of being gay.

Russia

In what’s being described as a “new wave of persecution” in Chechnya, LGBTQ+ people are being abducted from their homes, by both governmental and non-governmental means, and tortured, jailed, or killed. This has been going on throughout the history of Chechnya. There have been at least two deaths and 40 detained LGBTQ+ Chechens since December of 2018.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the claims as valid credible despite silence from Russian leadership.

Tanzania

Hundreds are in hiding, and thousands live in fear everyday in Dar es Salaam where a recent crackdown on anti-LGBTQ+ legislation has swelled. Many queer activists fear violence and have fled their area or remain shut in their homes after Paul Makonda, the city’s administrative head, put together a list of over 100 names after receiving thousands of tips from the general public.
The United States

This makes what is happening in our country for LGBTQ+ rights even more linked to our foreign policy. The United States can’t speak out against these injustices when we are not embracing universal human rights here at home. The Trump Administration’s continued anti-LGBTQ+ rhetoric, such as its erasure of queer and trans folks from policy and their .gov site, the banning of transgender people from the military, and a memo that sought to force citizens to adhere to their gender assigned at birth are among some of the worst offenses, but there are far more. These attacks all strike at the heart of the question we are now asking about Brunei: where can LGBTQ+ people be safe? Whether in Brunei, the Northern Triangle, Finland, or the United States, defending the rights of LGBTQ+ people is our collective responsibility.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