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여성 인권에서 이룩한 다섯 가지 성과

여성 인권은 우리 활동에서 핵심을 차지하고 있다. 꾸준히 캠페인을 벌여 왔던 수많은 풀뿌리 활동가들과 함께 이끌어낸 최근의 성과를 소개한다.

부르키나파소, 무료 피임약 제공하고 강제 결혼 기소 쉬워진다

아이를 업고 있는 부르키나 파소 여성 ©Sophie Garcia

2019년 6월 1일부터 부르키나파소에서는 피임약 및 가족 계획에 관한 의료 상담을 무료로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가 2018년 12월 이러한 내용을 발표한 것은 앰네스티가 2015년 <나의 몸 나의 권리(My Body My Rights)> 캠페인 탄원과 인권 성명서를 통해 요구한 내용을 직접적으로 이행한 것이었다. 무료 피임약이 제공되면 코로티미와 같은 여성들은 엄청난 변화를 겪게 된다. 2015년 앰네스티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미티는 “피임약을 살 돈이 없을 때도 있어요. 그래서 저도 아이를 여덟 명이나 낳게 되었죠.” 라고 증언한 바 있다. 금전적인 문제가 해결되면서 여성들은 더욱 손쉽게 피임을 할 수 있고, 자신의 몸에 관한 결정권도 늘어나게 된다. 또한 앰네스티의 요구를 반영하여, 부르키나파소 정부는 법적으로 호적 담당자가 진행하는 결혼식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강제 결혼이 이루어지는 전통 결혼식도 강제결혼 사례로 기소하기 쉽도록 개선했다.

 

 

아일랜드, 낙태권 인정되다

낙태 처벌 헌법조항이 국민투표로 폐지된 후 환호하는 아일랜드 시민들 © Jeff J Mitchell/Getty Images

2019년 1월, 마침내 아일랜드에서 낙태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2018년 5월 역사적인 국민투표로 여성인권의 기념비적 승리를 거둠에 따라 시행된 조치다. 이처럼 놀라운 투표 결과로 낙태를 금지하던 아일랜드 헌법은 폐지되고 임신 12주 이내 및 예외적인 상황일 경우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의 새로운 법이 도입되었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활동가들이 수년에 걸쳐 헌신을 다한 덕분에 얻은 성과였다. 2015년, 국제앰네스티는 “그녀는 범죄자가 아니다(She is not a criminal)” 캠페인을 시작했다. 아일랜드 정부가 국민투표를 시행하고 이러한 신규 법률을 제정할 확신을 갖기까지는 앰네스티의 조사와 활동, 지지가 큰 도움이 되었다. 또한 앰네스티 캠페인을 통해 여성들은 자신의 낙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얻었으며, 낙태를 둘러싼 수치와 낙인을 없애는 데 힘을 보탤 수 있었다. 또한 강력한 대화를 장려해 아일랜드에서 낙태 관련 논의를 더욱 활발하게 만드는 촉매 역할을 함으로써, 최종적으로는 아일랜드 여성들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결과를 이끌어냈다.

 

 

트위터의 유해성, 기업 이익에도 악영향 끼침을 입증하다

2018년 3월 오스트리아지부에서 진행된 #ToxicTwitter 캠페인 © AI Australia

국제앰네스티는 2018년 3월부터 시작한 #ToxicTwitter 캠페인을 통해, 트위터에서 이루어지는 온라인상 인권침해가 여성의 표현의 자유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특히 유색인종 여성, LBTI 여성 또는 교차적 정체성을 지닌 여성의 경우 그 정도가 더욱 심하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앰네스티 보고서가 발표됨에 따라, 트위터는 “비인도적인 발언” 금지를 골자로 하는 혐오성 행위 정책 개정안을 도입했으며, 사상 최초로 자사의 정책 운영 현황에 관한 자료를 공개했다. 앰네스티의 촉구에 직접적으로 답한 것이다. 그러나 트위터는 개별 통계 자료는 발표하지 않았기 때문에, 앰네스티는 직접 혁신적인 크라우드소싱 조사 프로젝트인 “트롤 패트롤(Troll Patrol)”을 개시하고 여성들이 마주하는 온라인상 인권침해의 규모와 성격을 밝혀냈다. 2018년 12월 공개된 조사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여성 한 명은 트위터상에서 매 30초마다 한 번씩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었다. 흑인 여성은 백인 여성에 비해 모욕적인 트윗을 받을 확률이 84% 더 높았다. 이러한 조사 결과로 트위터의 유해성이 다시 한번 주목을 받으며 트위터의 주가는 수일 만에 폭락했고, 트위터는 앰네스티의 요구를 이행해야 한다는 더욱 강력한 압박을 받게 됐다.

 

 

멕시코, 성폭력에 관한 기념비적 판결 나오다

세계 여성의 날 시위 중인 멕시코 여성 ©Sergio Ortiz/Amnesty International

2018년 11월, 미주인권재판소는 지난 2006년 5월 시위 현장에서 체포된 여성 11명이 멕시코 보안군에 폭행, 괴롭힘 및 강간을 당했던 사건에 대해 판결을 내렸다. 멕시코는 당시 경찰관들의 과도한 무력사용은 인정하면서도, 해당 행위를 개인의 탓으로 돌리며 조직적인 문제는 부인했다. 그러나 미주인권재판소는 이에 동의하지 않고, 멕시코 정부 역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 여성들에게 가해진 성폭력은 고문에 해당한다고 분명히 명시했다. 국제앰네스티는 2006년부터 해당 사건을 기록하고 국제적인 캠페인 활동을 촉구하며 피해 여성들을 지지해왔다. 이번 판결은 피해 여성들의 승리일뿐만 아니라, 멕시코 보안군에 의한 다른 성폭력 생존자들도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선례가 되었다.

 

 

아이슬란드와 스웨덴, 동의 없는 성관계는 ‘강간’임을 명시한 새 법 도입하다

스웨덴은 2018년 7월 1일 상호 동의없는 성관계를 강간으로 간주하는 새로운 법을 도입했다. 이는 ‘미투’ 운동으로 탄력을 받고, FATTA와 같은 풀뿌리 여성단체가 수년 간 벌여온 캠페인 활동에 추진력을 얻은 결과로, 스웨덴 여성들을 위한 엄청난 진전이었다. 앰네스티 역시 이처럼 역사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스웨덴 및 북유럽 국가들의 강간 관련 법률에 대한 허점을 밝혀내고 감시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했다. 스웨덴은 아이슬란드의 뒤를 이어 서유럽에서 8번째로 동의를 기반으로 하는 법률을 채택한 국가다. 앰네스티를 비롯한 활동가들이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만큼 덴마크 역시 스웨덴의 뒤를 이을 준비를 하고 있으며, 핀란드,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 슬로베니아 등의 국가에서도 이러한 변화를 고려하고 있는 중이다.

Five wins for women’s rights
The rights of women and girls are at the heart of what we do. Here are some recent wins we’ve helped bring about alongside the many grassroots activists who have campaigned tirelessly for these outcomes.

Free contraception and a victory against forced marriage in Burkina Faso
From 1 June 2019, contraceptives and family planning clinic consultations will be free of charge in Burkina Faso. The government announcement, made in December 2018, was a direct response to our 2015 My Body My Rights petition and human rights manifesto calling for these measures to be put in place. Free contraceptives will make a huge difference to women like Korotimi. “Sometimes we don’t have any money to pay for contraception,” she had said, when we spoke to her in 2015. “[T]hat is how I came to have eight children.” With those financial barriers removed, women will have better access to birth control and more choice over what happens to their bodies. Also responding to Amnesty calls, Burkina Faso made it easier to prosecute cases of forced marriage as the law now recognises traditional marriages (where the majority of forced marriages happen), not just those performed by a civil registrar.

Abortion rights in Ireland
In January 2019, abortion services were finally opened to women in Ireland. This followed a historic referendum in May 2018 that marked a huge victory for women’s rights. The amazing result overturned the constitutional ban on abortion, allowing it in the first 12 weeks of pregnancy and in exceptional circumstances. It was an outcome arising from years of dedicated work by activist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In 2015, we launched our She is not a criminal campaign. Our research, activism and advocacy helped convince the government to schedule the referendum and enact this new law. Our campaign also opened up space for women to share their experience of abortion, helping to undo the shame and stigma associated with it in the country. It encouraged a powerful conversation that helped catalyse the abortion debate in Ireland, ultimately ending in greater protection for women there.

Twitter’s toxicity proved bad for business
With our #ToxicTwitter campaign, launched in March 2018, we showed how online abuse on the platform is having a serious impact on women’s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more so for women of colour, LBTI women and other women with intersecting identities. In the wake of our report, Twitter introduced improvements to its hateful conduct policy focused on banning “dehumanising speech”, and, for the first time, published data on how it enforces its own rules – a direct response to our calls. Twitter still didn’t release the disaggregated data, though, so we took matters into our own hands and launched Troll Patrol, an innovative crowdsourced research project to reveal the sheer scale and nature of online abuse faced by women. Working with technical experts and with over 6,500 digital activists from more than 150 countries, we created the largest crowdsourced dataset of online abuse against women. Our findings, released in December 2018, were shocking. A woman was abused on Twitter every 30 seconds. Black women were 84% more likely to receive abusive tweets than white women. Yet again, Twitter’s toxicity made headlines as our findings sent their share price tumbling within days, putting more pressure on Twitter to address our calls.

Landmark judgement on sexual violence in Mexico
The 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s issued a judgement in November 2018 in the case of 11 women who were beaten, harassed and raped by security forces in Mexico following their arrest at demonstrations in May 2006. Although Mexico admitted that officers had used excessive force, they denied it was systemic, blaming individuals for the abuse. The Court, however, disagreed, saying the Mexican state was responsible. The Court also made clear that the sexual violence meted out to the women was torture. Amnesty has supported these women since 2006 when it documented the abuses and triggered an international campaign. The judgement is not only a victory for them, but also gives other survivors of gender-based violence by Mexico’s security forces a precedent on which to build their own cases.

Consent in Iceland and Sweden
Sweden introduced a new law recognising sex without consent as rape on 1 July 2018. It was a huge step forward for women in the country, buoyed by the #MeToo movement and propelled by years of campaigning by women’s rights organizations, for example the grassroots movement FATTA. Amnesty, too, played a role in achieving this momentous change, monitoring and exposing gaps in rape laws in Sweden and other Nordic countries. Sweden was the 8th country in Western Europe to adopt consent-based laws,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Iceland. As activists, including Amnesty, continue to raise their voices for ‘Yes’, Denmark is poised to follow suit and authorities in countries such as Finland, Greece, Spain, Portugal and Slovenia are also considering such changes.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4명, 징역을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