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필수적인 인권 활동 억제하는 신규 법, NGO에 대한 세계적 공격 위험 수준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이집트 표현의 자유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세계 각국 정부가 NGO (비정부단체) 및 관련자들을 감시하고, 끔찍한 관료제적 장애물에 노출시키며, 끊임없이 구금 위협에 시달리게 만드는 새로운 법을 제정하는 등 NGO에 대한 공격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지난 2월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 <침묵을 위한 법: 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세계적 탄압>은 NGO가 필수적인 인권 활동을 수행하지 못하도록 막기 위해 이들을 위협하고 억압적인 규제를 도입한 국가의 숫자가 충격적인 수준임을 폭로한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 50개국이 반 NGO법을 시행하고 있거나 이를 도입하는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갈수록 많은 국가들이 NGO에 부당한 규제와 장벽을 도입해, 이들이 중요한 활동을 수행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실태를 기록했다

쿠미 나이두(Kumi Naidoo)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쿠미 나이두(Kumi Naidoo)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갈수록 많은 국가들이 NGO에 부당한 규제와 장벽을 도입해, 이들이 중요한 활동을 수행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실태를 기록했다”며 “수많은 국가에서 용기 있게 인권을 지지하고 나선 단체들은 침묵을 강요당하며 괴롭힘을 받고 있다. 인권을 옹호하고 요구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자유롭고 안전하게 활동하지 못하도록 막는 장벽은 나날이 높아져만 가고 있다. 이들을 침묵시키고 이들의 활동을 가로막는 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년 사이에, 결사의 자유를 침해하고 시민사회단체의 활동을 가로막기 위한 법안 40여개가 전 세계에서 시행되거나 준비 과정을 거쳤다. 대체적으로 단체에 터무니없는 규제 절차를 적용하고, 이들의 활동을 감시하고, 자원 공급원을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이다. 또한 NGO가 부당한 요구조건에 따르지 않으면 해당 단체를 폐쇄해버리는 경우도 많다.

 

세계적인 문제

2018년 10월, 파키스탄 내무부는 국제 NGO 18개곳의 등록 신청을 모두 거부했으며, 이후 이들이 항소를 제기해도 아무런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기각했다.

벨라루스에서 NGO는 국가의 엄격한 관리를 받아야 한다. 등록 신청이 (보통 임의로) 거부된 NGO에서 근무하는 것은 범죄에 해당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정부가 신규 단체의 허가를 거부할 수도 있고, 이들이 “국가 통일성을 해치는” 것으로 여겨질 경우 단체를 해산시킬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여성단체를 비롯한 인권단체들이 새로 등록하거나 국내에서 자유롭게 활동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고 있다.

이집트에서는 해외에서 자금 지원을 받은 단체는 엄격하고 임의적인 규제에 따라야 한다. 이 때문에 다수의 인권 옹호자들은 여행이 금지되고, 자산이 동결되거나 기소를 당했다. 해외 자금을 받은 혐의로 유죄가 선고될 경우 최대 징역 25년형까지 처해질 수 있다.

쿠미 나이두 사무총장은 “전 세계의 국제앰네스티 사무소 역시 공격 대상이 되었다. 인도에서 헝가리에 이르기까지 각국 정부는 국내 인권단체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앰네스티 직원을 괴롭히고, 사무실을 습격하고, 자산을 동결했다”고 말했다.

 

규제에 따르지 않으면 구금

아제르바이잔, 중국, 러시아 등 다수의 국가에서는 NGO에 대한 등록 절차 및 보고 요구사항을 추가로 도입했다. 이에 따르지 않는 것은 곧 구금되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에 인터뷰가 수록된 아제르바이잔의 인권옹호가 라술 자파로프(Rasul Jafarov)는 그 점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저는 제가 소속된 휴먼라이츠클럽(Human Rights Club)에서 활동과 시위를 벌인 것과 관련된 혐의로 체포되었어요.” 라술은 1년 넘게 교도소에 구금되어 있던 끝에 지난 2016년 석방되었다. “이 때문에 흉흉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어요. 체포되거나 수사를 받지 않더라도 단체를 해산하거나, 프로젝트를 중단해야 했죠. 많은 활동가들이 아제르바이잔을 떠나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어요.”

이러한 규제로 인해 NGO는 정부에 끊임없이 감시를 받고 있다. 중국에서는 NGO의 등록 및 은행 업무, 고용 요건 및 기금 모금 등의 활동을 엄격하게 통제하는 새로운 법이 제정됐다.

러시아에서는 해외에서 재정 지원을 받는 NGO를 “스파이”, “반역자”, “국가의 적”과 동의어인 “외국 기관”으로 분류한다. 이 법은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적용되어, 심지어는 비만인들을 지원하는 단체조차 거액의 벌금을 지불하고 “외국 기관”으로 등록되어 2018년 10월 결국 폐쇄되어야 했다. 의료 단체, 환경단체, 여성단체 등도 같은 방식으로 공격을 받았다.

 

파급 효과

러시아 정부의 억압적인 정책은 다른 많은 국가에도 파급 효과를 일으켰다.

헝가리에서는 정부가 NGO 활동의 평판을 떨어뜨리고, 대중의 지지를 받지 못하게 하려 시도하면서 다수의 NGO가 스스로를 “해외 자금 조달 단체”라고 자진해서 등록해야 했다. 이러한 규칙에 따르지 않은 단체는 고액의 벌금을 내야 하고, 결국 활동을 중단하는 상황에 처한다. 난민 및 이주민 지지 활동을 하는 단체들은 의도적인 표적이 되었고, 2018년 6월 새로운 법이 통과되면서 해당 단체의 직원들도 괴롭힘을 당했다.

국제앰네스티 헝가리지부의 아론 데메테르(Aron Demeter)는 “앞으로 앰네스티와 다른 단체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그리고 다음은 어떤 법이 제정될지 전혀 모르겠다”며 “다수의 앰네스티 직원들이 온라인상에서 욕설과 폭행 위협을 포함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보복이 두려워 앰네스티 행사 대관을 거부하는 곳도 있고, 인권교육 활동 진행을 거부하는 학교도 있다”고 말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소외 집단의 인권을 옹호하는 단체만을 특별히 표적으로 삼아 공격하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성 및 재생산건강권을 비롯한 여성인권단체, LGBTI 인권단체, 난민 및 이주민 인권단체, 환경단체 등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쿠미 나이두 사무총장은 “누구도 인권을 지지한다는 이유만으로 범죄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 세계 지도자들은 평등을 보장하고 자국 국민들이 더 좋은 업무 환경에서 일하고,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받고, 교육을 받고, 적절한 주거지에서 살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이러한 권리를 요구하는 사람들을 표적으로 삼아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인권옹호자들은 모든 사람이 더 좋은 세상에서 살 수 있는 날을 만들기 위해 헌신하는 사람들이다. 이 활동이 얼마나 중요한지 아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투쟁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세계의 지도자들은 지난 2018년 12월 유엔 본부에서 세계인권선언 20주년을 맞은 자리에서 인권옹호자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재차 약속한 바 있다. 이제는 그 약속이 실현되도록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억압적인 법은 시민사회에 개방적인 것으로 여겨지는 영국, 아일랜드, 호주, 미국 등 다수의 국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시민사회단체와 활동가들의 세계적인 연합인 세계시민단체연합(CIVICUS)은 이번 국제앰네스티의 보고서가 아주 중요한 시기에 맞춰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CIVICUS의 맨딥 티와나(Mandeep Tiwana)는 “이번 보고서는 시민사회단체의 정당한 활동을 제한하는 추세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기적절하게 발표된 것”이라며 “문제점들을 세상에 알림으로써 시민사회와 인권 가치를 지지하는 사람들도 이러한 추세에 함께 대항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 <침묵을 위한 법: 시민사회단체에 대한 세계적 탄압>은 인권옹호자에 대한 세계적인 탄압을 기록하는 국제앰네스티의 BRAVE 캠페인 시리즈의 세 번째 보고서다. 국제앰네스티의 BRAVE 캠페인은 전 세계 인권옹호자들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보호를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Global assault on NGOs reaches crisis point as new laws curb vital human rights work

Governments across the world are increasingly attacking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NGOs) by creating laws that subject them and their staff to surveillance, nightmarish bureaucratic hurdles and the ever-present threat of imprisonment,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report released today.

Laws Designed to Silence: The Global Crackdown on Civil Society Organizations reveals the startling number of countries that are using bullying techniques and repressive regulations to prevent NGOs from doing their vital work. The report lists 50 countries worldwide where anti-NGO laws have been implemented or are in the pipeline.

“We documented how an increasing number of governments are placing unreasonable restrictions and barriers on NGOs, preventing them from carrying out crucial work,” said Kumi Naidoo, Secretary General of Amnesty International.

“In many countries, organizations who dare to speak out for human rights are being bullied into silence. Groups of people who come together to defend and demand human rights are facing growing barriers to working freely and safely. Silencing them and preventing their work has consequences for everyone.”

In the past two years alone, almost 40 pieces of legislation that interfere with the right to association and are designed to hamper the work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have been put in place or are in the works around the world. These laws commonly include implementing ludicrous registration processes for organizations, monitoring their work, restricting their sources of resources and, in many cases, shutting them down if they don’t adhere to the unreasonable requirements imposed on them.

A global problem

In October 2018, Pakistan’s Ministry of the Interior rejected registration applications from 18 international NGOs, and dismissed their subsequent appeals, without giving a reason.

NGOs in Belarus are subjected to strict state supervision. Working for those NGOs whose registration request is rejected (often arbitrarily) is a criminal offence.

In Saudi Arabia, the government can deny licenses to new organizations and disband them if they are deemed to be “harming national unity”. This has affected human rights groups, including women’s human rights groups, who have not been able to register and operate freely in the country.

In Egypt, organizations that receive funding from abroad need to comply with stringent and arbitrary regulations. This has led many human rights defenders being banned from travel, having their assets frozen and prosecuted. Some could face up to 25 years in prison if convicted of receiving foreign funding.

“Amnesty International’s offices around the world have also come under attack. From India to Hungary, authorities have abused our staff, raided their offices and frozen their assets in a further escalation of their attack on local organizations,” said Kumi Naidoo.

Locked up for failing to comply

Many countries, such as Azerbaijan, China and Russia, have introduced further registration and reporting requirements for NGOs. Failure to comply means imprisonment, a punishment Azerbaijani human rights defender Rasul Jafarov, interviewed for the report, knows all too well.

“I was arrested in connection with activism and demonstrations carried out with my Human Rights Club,” said Rasul, who was released from prison in 2016, after being detained for over a year. “This created an awful atmosphere. Those not arrested or investigated had to close their organizations or stop their projects. Many left Azerbaijan to work abroad.”

This restrictive regulation means NGOs are under constant scrutiny by the authorities. In China, new legislation tightly controls the work of NGOs from registration and reporting to banking, hiring requirements and fundraising.

In Russia, the government has labelled NGOs who receive foreign funding “foreign agents” – a term synonymous with “spy”, “traitor” and “enemy of the state”. The government applies this legislation so broadly that even an organization supporting people with diabetes was heavily fined, put on the “foreign agents” register and forced to close in October 2018. Medical, environmental and women’s groups have also come under fire.

Ripple effect

The repressive policies of the Russian government have caused a ripple effect reaching several other countries.

In Hungary, a number of NGOs are being forced to label themselves as “foreign funded” as the government seeks to discredit their work and turn the general public against them. Organizations failing to comply with these rules face high fines and ultimately the suspension of their activities. Organizations working in support of migrants and refugees have been purposefully targeted and their staff harassed after a new set of laws were passed in June 2018.

“We don’t know what is going to happen to us and other organizations, and what laws will be passed next,” said Aron Demeter, from Amnesty International Hungary.

“Several members of our staff have been subjected to online trolling, abuse and threats of violence. Some venues refused to host our events and there were schools that refused to hold human rights education activities for fear of repercussions.”

In some countries, the attack on NGOs is particularly targeted against organizations that defend the rights of marginalized groups. Those promoting women’s rights, including sexual and reproductive health and rights, LGBTI rights, the rights of migrants and refugees and environmental groups are among the worst affected.

“No one should be criminalized for standing up for human rights. World leaders should be aiming to guarantee equality and ensure people in their countries have better working conditions, proper health care, access to education and adequate housing – not targeting those who demand them,” said Kumi Naidoo.

“Human rights defenders are committed to creating a better world for everyone. We’re not going to give up the fight, because we know how important this work is. World leaders reiterated their commitment to provide a safe environment for human rights defenders at the UN Headquarters in December 2018 during the 20th anniversary of the Declaration on HRDs. They must now ensure it becomes a reality.”

Restrictive laws are also seen in many other countries, even those regarded as more open to civil society such as the UK, Ireland, Australia and the USA. According to CIVICUS, a global alliance of civil society organisations and activists,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has come at a pivotal time.

“This report is timely given the proliferation of restrictions on the legitimate work of civil society organisations,” said Mandeep Tiwana, Chief Programmes Officer from CIVICUS. “By shining a spotlight on the challenges, those who support civil society and human rights values can help stem the tide.”

Notes to editors: Laws Designed to Silence: The Global Crackdown on Civil Society Organizations is the third report in a series of publications from Amnesty International’s Brave campaign documenting the global crackdown on those who defend and promote human rights. Amnesty International’s Brave campaign aims to strengthen the recogni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defenders around the world.

수단: 시위대를 향한 공격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