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리뷰

인권으로 보는 아카데미 후보작

줄지어 놓인 트로피

매년 헐리우드 최대의 관심이 쏠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지난 2월 24일 진행된 가운데, 앰네스티는 이번 아카데미 후보작들에서 다뤄진 인권을 살펴보았다. 아쉽게도 수상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인권 문제를 훌륭하게 다룬 다음 세 개의 후보작들을 만나보시라. 의외의 지점에서 인권 활동의 영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바이스 (Vice)

영화 <바이스> 스틸 컷

영화 <바이스>에는 좀처럼 한눈에 알아보기 힘든 외모로 변신한 크리스찬 베일이 딕 체니 미국 전 부통령 역할을 맡았다. 딕 체니 전 부통령은 2003년 당시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했으며, 그로 인해 세계적으로도 큰 파급을 일으킨 인물이다. 체니 전 부통령은 사실상 부시 정권 최악의 인권 침해라고 할 수 있는 관타나모 수용소의 남성 수백 명에 대한 장기간 임의 구금과 고문, 용의자 인도를 공공연히 지지하면서 더욱 악명이 높아졌다.

<바이스>에서는 체니 전 부통령이 동료들과 함께 수감자들에게 무리한 자세를 시키거나 이들을 밀폐된 공간에 구금하고 물고문하는 등, 소위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명목으로 미국에서 자행했던 모든 형태의 고문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고문은 국제법은 물론 미국 국내법으로도 엄격히 금지되어 있으나, 이 영화에서 체니 전 부통령은 그 점에 대해 “해석하기 나름”이라고 말한다. 소수의 권력자가 법을 회피하고 인권을 철저히 무시하면 끔찍한 결과를 낳게 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섬뜩한 장면이다.

미국의 일명 “테러와의 전쟁”과 이라크 침공은 지금까지도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의 이라크 침공과 그 여파로 이라크에 수많은 무기가 유입되었고, 그 중 수십만 정이 사라지거나 IS와 같은 무장단체의 손에 넘어가게 된 실태를 최근 기록했다. 이라크 국민들은 매일같이 극심한 폭력에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다. 또한 관타나모 수용소 역시 여전히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국제앰네스티는 2003년 초부터 혐의나 재판도 없이 관타나모에 수감되어 있던 토피치 알 비하니(Toffiq al-Bihani)의 사례를 알리기도 했다. <바이스>의 코미디적 시도는 결국 영화에서 해당 주제를 다루며 제기되는 의문을 진지하게 해결하려 하지는 않았다는 한계를 보여주지만, 이 영화는 부시 행정부 사람들이 지금까지 단 한 명도 고문 및 전쟁범죄 혐의로 처벌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연히 상기시켜주는 역할은 충실히 수행한다.

 

블랙팬서 (Black Panther)

영화 <블랙팬서> 스틸컷

<블랙 팬서>는 사상 최고 수익을 거둔 슈퍼 히어로 영화다. 헐리우드에서 제작된 슈퍼 히어로 영화로는 최초로 루피타 뇽오, 채드윅 보스먼 등의 대형 스타를 비롯해 흑인 배우들을 주로 기용한 만큼, <블랙 팬서>는 인종차별주의와 억압, 식민주의 등을 다룬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영화는 가상의 아프리카 국가인 와칸다의 이야기를 다룬다. 와칸다는 희귀하면서도 품질도 뛰어난 비브라늄이라는 물질의 원산지로, 와칸다의 지도자들은 이 물질을 이용해 월등한 기술을 개발한다. 식민 지배를 노리는 사람들의 눈을 피하기 위해, 와칸다는 빈곤 국가처럼 보이게 만드는 최첨단 은신 장치를 사용한다. 아프리카에 대한 서양의 편견과 무지를 이용한 것이다.

와칸다의 왕인 트찰라가 유엔을 방문하고 와칸다의 기술과 자원을 세계와 공유하고 싶다고 밝혔을 때, 정장 차림을 한 백인이 무시하는 태도로 이렇게 답한다. “와칸다가 줄 수 있는 건 뭡니까?” 이 장면은 아프리카 국가에 대해 여전히 팽배한 편견을 반영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프리카 국가를 가리켜 “거지 소굴”이라고 발언했던 것을 떠올려보자.

매년 미국에서 경찰의 폭력으로 수백 명의 흑인들이 목숨을 잃고 있는 가운데, <블랙 팬서>는 억압과 지루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흑인들의 삶을 바라보는 헐리우드의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고 있다. 와칸다는 가상의 국가지만, 스크린 밖에서는 매일같이 인권을 위해 나서며 영웅적인 행보를 보여주는 흑인 활동가들이 아주 많다. NFL 경기 중 평화적인 항의 행동을 취해 국제앰네스티 양심대사상을 수여받은 미식축구선수 콜린 캐퍼닉(Colin Kaepernick)부터, 브라질에서 인종차별주의에 맞서 싸우고 있는 용감한 청년들까지, 국제앰네스티는 현실의 수많은 슈퍼 히어로와 함께 활동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

 

개들의 섬 (Isle of Dogs)

영화 <개들의 섬> 스틸컷.

웨스 앤더슨의 최신작 <개들의 섬>은 아름다운 애니메이션을 통해, 지도자들이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어떻게 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공포를 조장하는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 영화에서 부패 정치인 고바야시 시장은 개를 모두 쓰레기 섬으로 추방한다. 쓰레기로만 가득 찬 이 섬에서 개들은 식량과 자기 영역,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싸울 수밖에 없다. 병에 걸려 죽고 마는 개들도 많다.

고바야시 시장은 개 독감이 퍼지면서 이에 대한 대책으로 이처럼 잔혹한 결정을 내리고, 이를 이용해 모든 개를 나쁜 존재로 몰아간다. 어떤 교수가 개 독감의 치료법을 발견하자 그를 가택 연금에 처하고, 결국 살해하기까지 한다.

혐오를 조장하고, 반대 의견을 탄압하고, 정치적 경쟁자를 박해하는 등, <개들의 섬>은 세계 각지에서 외국인혐오와 공포를 조장해 수많은 사람들을 고통받게 만드는 지도자들의 횡포를 개에 빗대어 보여주고 있다.

고바야시 시장은 ‘악마화 정치’를 이용해 권력을 장악한 트럼프, 푸틴, 두테르테, 볼소나로 등의 지도자들을 떠올리게 한다. 또한 개들이 살고 있는 쓰레기 섬의 풍경은 환경오염과 기후변화로 지구가 전례 없는 위험에 빠진 현 시대에 특히 불길함을 느끼게 하는 지점이다.

그러나 나쁜 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영화 막바지에서, 개를 사랑하는 활동가 아타리와 트레이시의 부단한 노력 끝에 고바야시 시장은 결국 감옥에 갇히게 된다.

우리는 가끔 의외의 지점에서 영감을 얻게 된다. 액티비즘이 삶을 변화시킨 실제 사례를 확인하고 싶다면, 용감한 사람들이 만든 놀라운 뉴스를 찾아 보자.

What you can learn about human rights at this year’s Oscars

Ahead of the biggest showbiz event of the year, we explore the human rights themes of three Oscar-nominated films – and find activism inspiration in some unlikely places.

Vice

Vice stars an almost-unrecognizable Christian Bale as Dick Cheney, the former US vice-president whose influence on the 2003 US invasion of Iraq continues to have global repercussions. Cheney became notorious for his vocal support for torture, extraordinary rendition and the prolonged arbitrary detention of hundreds of men at Guantanamo Bay – basically all the most egregious human rights violations of the Bush era.

In Vice, we see Cheney and his colleagues discussing stress positions, confined spaces and waterboarding, all forms of torture used by the US in the context of its so-called “war-on-terror”. Torture is strictly prohibited under international (and US domestic) law, but in Vice Cheney describes this as “open to interpretation”. It’s a chilling look at the catastrophic consequences that arise when a few people in power sidestep the law and totally disregard human rights.

The so-called “war on terror” and the US-led invasion of Iraq continues to have far-reaching consequences. Amnesty International recently documented how the invasion and its aftermath flooded the country with weapons, hundreds of thousands of which went missing and ended up in the hands of groups like IS. Iraqis live with the daily threat of deadly violence. And Guantánamo remains open – last year Amnesty highlighted the case of Toffiq al-Bihani, who has been held in Guantánamo without charge or trial since early 2003. Vice’s comedic ambition means it never seriously tackles the questions raised by some of its subject matter, but the film does serve as a stark reminder that no Bush administration officials have been brought to justice for torture and war crimes.

Black Panther

Black Panther is one of the highest-grossing superhero movies of all time. As well as being the first Hollywood superhero movie to feature a predominantly black cast, including huge stars like Lupita Nyong’o and Chadwick Boseman, Black Panther is significant for the way it deals with themes like racism, oppression and colonialism.

It tells the story of the fictional African nation of Wakanda, which is home to a rare and remarkable substance called vibranium which its rulers use to create superior technology. To avoid the attention of would-be colonisers, Wakanda deploys a hi-tech cloaking device which makes it look poor – using Western ignorance and prejudice about Africa to protect itself.

When Wakanda’s King T’Challa goes to the UN to tell other nations that he wants to share his country’s technology and resources with the world, a white man in a suit responds condescendingly: “What can Wakanda give the world?” This reflects the biases about African countries that are still ubiquitous – remember when President Trump called African countries “shithole” nations?

With police violence claiming hundreds of black lives in the USA every year, Black Panther offers an alternative Hollywood vision of black life, free from oppression and tired stereotypes. Wakanda may be a fictional place, but offscreen there is no shortage of black activists who take heroic actions every day to stand up for human rights. From Amnesty Ambassador of Conscience Colin Kaepernick, honoured for his peaceful protests at NFL games, to the brave young people fighting racism in Brazil, Amnesty is proud to work with a host of real-life superheroes.

Isle of Dogs

Wes Anderson’s latest film shows, through beautiful animation, how leaders can drum up hatred and fear of a minority to serve their own ends. In Isle of Dogs, the corrupt Mayor Kobayashi banishes all dogs to Trash Island, a miserable rubbish-filled location where they are forced to fight for control of food, territory, and resources. Many of them get sick and die.

The Mayor’s cruel decision is a response to an outbreak of canine flu, which he uses to demonize the entire dog population. When a professor finds a cure for the disease, Kobayashi places him under house arrest and eventually kills him.

Hatemongering, repression of dissent, persecution of political rivals… Isle of Dogs is a canine representation of the disturbing prevalence of leaders who exploit xenophobia and fear and cause so much suffering around the world.

Kobayashi would fit in well with leaders like Trump, Putin, Duterte and Bolsonaro, who have all risen to power using the politics of demonization. And the landscape of trash that the dogs inhabit looks especially ominous at a time when the planet is under unprecedented threat from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But it’s not all bad news – at the end of the film Kobayashi is jailed, thanks to the tireless work of two dog-loving activists called Atari and Tracey. Sometimes we find inspiration in unlikely places. For some real life examples of how activism changes lives, head to Amnesty’s Impact page.

수단: 시위대를 향한 공격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