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베네수엘라의 인권 위기에 대해 알아야 할 10가지 진실

마두로 정권의 경찰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거대한 베네수엘라 국기를 함께 들고 행진하고 있다.
지난 수 년 사이 베네수엘라를 집어삼킨 인권 위기로 수백만 명의 삶이 산산조각났다. 당신이 꼭 알아두어야 할 베네수엘라 인권 위기의 실태를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1. 과도한 무력 사용

현재 베네수엘라에 사회 불안정을 가져온 원인 중 대부분은 2017년 3월 29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법원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지지를 등에 업고, 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던 국회를 장악한 것이다. 이에 항의하며 시위가 벌어졌지만, 마두로 정부는 과도한 무력을 불법으로 동원해 이를 진압했다. 2017년 4월부터 7월 사이 벌어진 대규모 시위에서 120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약 1,958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5,000명 이상이 구금 당했다.

2. 대규모 시위

비영리단체 베네수엘라 사회갈등관측소(Venezuelan Observatory of Social Conflict)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12,715건에 이르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후안 구아이도 국회의장이 마두로 대통령에 맞서 대규모 시위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러한 시위는 2019년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발표한 보고서 ‘공포의 밤(Nights of Terror)’은 베네수엘라 보안군과 정부의 후원을 받는 민간 무장단체가 시민들의 시위 참여 및 기타 항의 행위를 막기 위해 무단으로 주택에 들이닥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는 실태에 대해 폭로했다.

3. 나날이 심해지는 탄압

베네수엘라 정부는 인권 위기 발생 이후 조직적인 억압 정책을 유지해 왔으나, 최근 그 강도가 더욱 심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 ‘이렇게는 살 수 없다(This is no way to live)’를 통해, 국가의 지원을 받는 보안군이 “범죄와 싸운다”는 명목으로 가장 취약하고 사회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에게 살해 목적으로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9년 초에는 시위대를 대상으로 한 인권침해가 수도 없이 보고되었으며, 특히 인권 위기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빈곤 지역과 친 마두로 무장단체가 집중된 지역에서 주로 보고됐다. 베네수엘라의 시민사회단체들은 올해에만 시위 도중 41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4. 어린이 구금

정부는 의견이 다른 집단을 불법으로 괴롭히기 위해 사법제도를 이용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인권단체 포로 페날(Foro Penal)에 따르면, 2019년 1월 21일부터 31일 사이 988명이 자의적으로 구금되었다. 이들 중 137명은 어린이 및 청소년이었으며, 그 중 10명은 지금까지도 석방되지 않고 있다. 또한 구금자를 대상으로 고문 및 부당대우가 이루어졌다는 의혹도 있다. 포로 페날(Foro Penal)은 지금까지 정치적인 이유로 구금된 사람이 942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5. 군사법원에서의 민간인 재판

체포된 시위대는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는 경우가 빈번했다. 이는 국제법에 위배되는 것이다. 기소된 사람들은 “반란을 선동하려는 의도로 단체 조직” 혹은 “보초병 공격”과 같이 군인을 대상으로 마련된 특수한 혐의가 적용되었다. 이 역시 반대 세력을 잠재우려는 정부의 의도를 알 수 있는 또 다른 증거다.

6. 난민 및 이주민 300만명

유엔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지금까지 300만명 이상이 베네수엘라를 떠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베네수엘라 총인구의 10%에 해당하는 숫자다. 이들 중 대부분은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페루로 피신했다. 난민들은 건강권과 식량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것을 주된 피난 이유로 꼽았다. 즉 이들은 살기 위해 자국을 떠나고 있는 것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베네수엘라 난민들이 망명 신청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한다.

7. 표현의 자유 탄압

지금까지 내국인과 외국인을 통틀어 언론 종사자 최소 19명을 임의 구금하거나 강제 추방하는 등, 표현의 자유가 침해된 사례 역시 다수 보고되었다. 2019년 1월에는 단 7일 사이에 기자 최소 11명이 구금되었다.

8. 경제 붕괴

베네수엘라 국회에 따르면 2018년 베네수엘라의 물가 상승률은 1,698,488%로 충격적인 수준이다. 국제통화기금(IMF)는 2019년에는 베네수엘라의 연간 물가 상승률이 10,000,000%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베네수엘라의 법정 최저임금은 월급 미화 6달러이며, 국민 대부분의 수입이 이 정도 수준에 머물고 있다. 결국 필연적인 결과로, 많은 사람들이 기본적인 생필품조차 구하지 못하고 있다.
식량, 약품과 같은 생필품 부족으로 인해 베네수엘라 국민 수백만 명이 나날이 악화되어만 가는 충격적인 생활 환경 속에 놓이게 됐다. 정부의 대응 조치는 노동권과 임금에 타격을 입혔다. 2013년까지만 해도 베네수엘라 정부는 경제적, 사회적 권리에서 훌륭한 진전을 이룩했으나, 최근 수 년 동안은 그와 정반대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

9. 정부의 인권 위기 부인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가 인권 위기를 겪고 있다는 사실을 거듭 부인하고 있다. 또한 식량과 약품이 부족하다는 사실조차 인정하기를 거부하며, 피해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국민 복지에 관한 공식 통계 중에는 독립적 기구에서 보고한 내용과 상반되는 것도 일부 존재한다.
정부가 이러한 생필품 부족 현상을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차례 제안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특히 가장 취약한 상태에 놓인 사람들은 재앙에 가까운 피해를 입고 있다.

10. 미국의 제재

1월 28일, 미국 정부는 베네수엘라의 국영 석유회사가 판매하는 원유의 수입을 금지하는 한편, 미국 공급자들 역시 중질원유를 처리하는 데 필요한 물품을 베네수엘라에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재안을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경제가 원유 수출에 대부분 의존하고 있고, 미국은 베네수엘라의 주요 무역 상대국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이러한 제재는 베네수엘라 국민을 더욱 어려운 처지로 내몰 가능성이 높다.

10 things you need to know about Venezuela’s human rights crisis

The human rights crisis that has engulfed Venezuela for the past few years has shattered the lives of millions of people. Here’s what you need to know:

1 – Excessive use of force
Much of the current unrest in Venezuela can be traced back to 29 March 2017, when the Supreme Court of Justice – backed by President Nicolás Maduro – moved to take over the National Assembly, where the opposition holds a majority. This triggered protests that were repressed by the Maduro administration with the unlawful and disproportionate use of force. Between April and July 2017, more than 120 people were killed, around 1,958 were injured and more than 5,000 were detained amid mass protests.

2 – Mass protests
In 2018 there were 12,715 protests across the country, according to the Venezuelan Observatory of Social Conflict. These have continued in 2019 after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Juan Guaidó called for mass demonstrations against Maduro.

Amnesty’s report ‘Nights of Terror’ revealed how Venezuelan security forces and government-sponsored civilian armed groups have violently broken into people’s homes as a way of intimidating them against taking part in demonstrations or any other form of protest.

3 – Repression escalating
State authorities have undertaken a systematic policy of repression throughout the crisis, but recent patterns suggest this is intensifying.

In the report ‘This is no way to live’, Amnesty revealed how state-backed security forces were using lethal force with intent to kill against the most vulnerable and socially excluded people in the country under the pretext of “fighting criminality”.

There have been numerous reports of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protesters in early 2019, particularly in poor areas hardest hit by the crisis, and where pro- Maduro armed groups are concentrated. Venezuelan civil society organizations say 41 people have died in this year’s protests.

4 – Children among detained
State authorities have used the justice system to illegally harass those who think differently. According to the Venezuelan organization Foro Penal, 988 people were arbitrarily detained between 21 and 31 January 2019. Among those detained were 137 children and adolescents, of whom 10 are still in detention. There have also been allegations of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of detainees. Foro Penal estimates the number of people currently detained for political reasons is 942.

5 – Civilians tried in military courts
Arrested protesters have frequently been tried in military courts, which is against international law. Those prosecuted have faced charges such as “association with intent to incite rebellion” and “attacking a sentinel”, which are specifically designed for military personnel. It is yet further evidence of the authorities’ determination to silence dissent.

6 – Three million refugees and migrants
It is estimated that more than three million people have fled Venezuela since 2015, equivalent to 10% of the population, according to UN figures. The majority have sought refuge in Brazil, Chile, Colombia, Ecuador and Peru. Most have cited the denial of their rights to health and food as their main reason for leaving. In other words, they are fleeing for their lives. Amnesty International has urged governments across Latin America and the Caribbean to give Venezuelan refugees access to the asylum application processes in their countries.

7 – Crackdown on free speech
There have been numerous reports of violations of the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including the arbitrary detention and/or deportation of at least 19 media workers, both nationals and non-nationals. In January 2019, at least 11 journalists were detained in a single week.

8 – Economic meltdown
Inflation in Venezuela stood at a staggering 1,698,488% in 2018,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estimates that in 2019, the annual inflation rate will reach 10,000,000%. Meanwhile, the official minimum wage in Venezuela is US$6 a month – and this is the income of a large part of the population. The inevitable outcome is that many people cannot afford basic goods.

Shortages of basic supplies such as food and medicine have left millions of Venezuelans facing alarming living conditions which are getting worse every day. Measures adopted by the state authorities have hit wages and workers’ rights. Up until 2013, the Venezuelan authorities had made great progress in terms of economic and social rights, but this trend has been emphatically in reverse in recent years.

9 – Government in denial
Nicolás Maduro has repeatedly denied that the country is experiencing a human rights crisis. More damaging still, he has refused to recognize the shortages of food and medicines. The few public official statistics on the welfare of the population are contradicted by the reports of independent bodies.

Because the authorities have denied these shortages, they have not accepted the international humanitarian assistance that has been repeatedly offered. This has had a catastrophic impact, especially on the most vulnerable.

10 – Damaging US sanctions
On 28 January, the US government announced new measures that prevent the Venezuelan state oil company from exporting crude oil to the USA while stopping US suppliers selling the products that Venezuela needs to process its heavy crude oil. Given that the Venezuelan economy is heavily dependent on oil exports and that the USA is one of Venezuela’s main trading partners, these measures are likely to make life even harder for people living in the country.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