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스라엘/OPT: 이스라엘 불법 정착지 확장에 일조하는 대형 여행사들

팔레스타인 소년이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에서 불도저가 작업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대형 온라인 숙박예약업체 에어비앤비(Airbnb), 부킹닷컴(Booking.com), 익스피디아(Expedia),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 등이 동예루살렘을 비롯한 팔레스타인 점령지역의 불법 정착촌에 위치한 숙박시설과 액티비티 수백 건을 등록해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신규 보고서 <목적지: 점령지역(Destination:Occupation)>을 통해, 온라인 숙박예약업체들이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으로 관광객들을 불러들이며 정착촌의 존속과 확장에 기여하고 있는 실태를 기록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점령지역(OPT) 내부에 정착촌을 조성하는 것은 국제인도법 위반이자 전쟁범죄에 해당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 4개 업체는 정착촌 내에서 운영을 계속하고 있으며, 이러한 불법적 상황으로부터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전쟁범죄는 관광 상품이 아니다”

시마 조시(Seema Joshi) 국제앰네스티 글로벌테마이슈 국장

이번 보고서에서 다룬 정착촌 중 하나인 크파르 아두밈은 떠오르는 관광 중심지지만, 베두인 거주지인 칸 알아마르 마을에서 불과 2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칸 알아마르 마을은 최근 이스라엘군의 즉각적인 완전 철거 대상이 되었고, 이스라엘 대법원 역시 이를 승인한 상황이다. 크파르 아두밈을 비롯한 주변 이스라엘 정착촌의 확장은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베두인 사람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더욱 가속시키고 있는 주요 원인이다.

시마 조시(Seema Joshi) 국제앰네스티 글로벌테마이슈 국장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불법 점령하고 정착촌을 확장하면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삶의 터전을 잃고, 생계가 파괴되고, 식수와 같은 기본적인 것조차 얻지 못한 채 나날이 커져가는 엄청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에어비앤비, 부킹닷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 등의 업체는 공유와 상호 신뢰를 신조로 삼고 있으면서도 불법 정착촌 내에서 영업을 계속하며 이러한 인권침해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스라엘 정부는 정착촌 내의 관광산업 성장을 빌미로 정착촌의 존속과 확장을 정당화하려 하고 있으며, 온라인 숙박예약업체들은 이러한 계획에 동조하고 있다. 숙박예약업체들은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에 위치한 관련 시설 및 상품 목록을 모두 게재 중단함으로써 인권을 지지해야 할 때다. 전쟁범죄는 관광 상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에어비앤비 정책

2018년 11월, 에어비앤비는 알 자지라와 휴먼라이츠워치의 조사 결과에 따라 서안지구 내 불법 정착촌에 위치한 모든 관광 상품 목록을 삭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동예루살렘 점령지역은 삭제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동예루살렘 역시 이스라엘 점령지역으로, 해당 지역 내 정착촌의 관광 상품 100건 이상이 등록되어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에어비앤비에 자사가 발표한 내용을 이행하고, 동 예루살렘을 포함한 모든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의 관광 상품 목록을 삭제할 것을 요청한다. 부킹닷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 역시 팔레스타인 점령지역의 모든 관광 상품 목록을 삭제해야 한다.

기업과 인권에 관한 유엔 이행원칙(UN Guiding Principles on Business and Human Rights)에 따라, 기업은 세계 어디서든 국제인도법과 인권법을 존중해야 할 책임이 있다. 불법 정착촌의 관광 상품 목록을 삭제하지 않는다면, 국제앰네스티 보고서에서 다룬 4개 업체는 팔레스타인 점령지역에서의 활동과 관련해 자사의 경영 기준은 물론 이러한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

 

정착촌 사업 홍보

국제앰네스티 보고서에서 다룬 4개 업체는 모두 동예루살렘을 포함해 불법 정착촌의 관광 상품 목록을 게재하고 있다.

  • 에어비앤비 로고 미국 기업 에어비앤비는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의 숙박 시설을 300개 이상 게재하고 있다.
  • 트립어드바이저 로고 미국 기업 트립어드바이저는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의 관광 명소와 관광 상품, 식당, 카페, 호텔, 임대 아파트 등을 70개 이상 게재하고 있다.
  • 부킹닷컴 로고 네덜란드에 본사가 위치한 부킹닷컴은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의 호텔과 임대시설 45개 항목을 게재하고 있다.
  • 익스피디아 로고 미국 기업 익스피디아는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내 불법 정착촌의 대형 호텔 4곳을 비롯해 숙박시설 9개를 게재하고 있다.
온라인액션
트립어드바이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불법 점령지에서 이익을 취하다
650 명 참여중
탄원 서명하기

인권침해로 수익을 얻다

2018년 2월부터 10월 사이 국제앰네스티는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 인근의 팔레스타인 마을 4곳과 동예루살렘의 실완 마을, 헤브론의 팔레스타인 거주지를 방문했다. 해당 지역은 모두 불법 정착촌 거주민들이 운영하는 인기 관광지와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러한 관광지들이 불법으로 전용한 팔레스타인의 천연자원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관광 활동으로 이득을 보는 사람은 불법 정착촌의 주민들과, 이들과 함께 사업을 벌이는 온라인 여행 업체들뿐

시마 조시(Seema Joshi) 국제앰네스티 글로벌테마이슈 국장

국제앰네스티 조사 결과 에어비앤비, 부킹닷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는 불법 정착촌의 관광객 유치에 상당한 역할을 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게재된 시설이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에 위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속적으로 알리지 않으며 관광객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로(Shiloh) 정착촌 인근에 사는 한 팔레스타인 농부는 “여기 오는 관광객들은 세뇌당하고, 거짓말에 속고 있다. 여기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실로 정착촌은 이스라엘 정부가 고고학 명소로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대형 관광 안내소를 설치하고 자금을 지원하고 있는 곳이다.

실로 인근의 팔레스타인 마을 2곳은 1990년대 후반 이후로 5,500헥타르(55㎢)가 넘는 땅을 잃었다. 많은 사람들이 마을을 떠났고, 남은 주민들도 무장한 이스라엘 정착민들에게 빈번히 습격을 받고 있다고 한다. 에어비앤비, 부킹닷컴, 트립어드바이저 모두 실로에 위치한 숙박시설을 게재하고 있으나, 해당 시설이 이스라엘 정착촌 내에 위치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는 곳은 부킹닷컴이 유일하다.

최근 수년간 이스라엘 정부는 정착촌 내 관광산업 개발을 위해 막대한 금액을 투자했다. 팔레스타인 사람 소유의 토지와 주택 점거를 정당화하기 위해 특정 지역을 관광지로 지정하고, 고고학적 명소 인근에 의도적으로 정착촌을 건설하고 해당 지역에 얽힌 유대인의 역사적 관련성을 강조하는 경우도 많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이스라엘 정부가 불법 정착촌 주민들에게 팔레스타인 사람 소유의 토지와 천연자원을 착취하도록 허용하거나 장려하고 있으며, 에어비앤비, 부킹닷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 등의 업체 역시 이러한 착취로 이득을 취하고 있는 실태를 강조했다.

시마 조시 국장은 “이러한 기업들은 자연보호구역 관광을 홍보하고, 순례길과 사막 사파리 방문을 장려하며, 포도원에서 와인도 시음할 수 있다고 관광객들을 유혹한다”며

“이러한 관광지들이 불법으로 전용한 팔레스타인의 천연자원임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관광 활동으로 이득을 보는 사람은 불법 정착촌의 주민들과, 이들과 함께 사업을 벌이는 온라인 여행 업체들뿐”이라고 말했다.

 

전쟁범죄의 경험

크파르 아두밈의 관광 상품을 홍보함으로써 이들 업체가 얻는 수익은 단 1원조차도 모두 인권침해를 통해 얻은 것이다.

시마 조시(Seema Joshi) 국제앰네스티 글로벌테마이슈 국장

국제앰네스티는 불법 정착촌에서 관광 상품으로 홍보하는 활동과, 같은 지역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인권침해가 극명히 대조된다고 기록했다.

에어비앤비, 부킹닷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 모두 크파르 아두밈 내, 혹은 인근에서 운영하는 휴일숙박시설과 사막 캠핑을 “경험”할 수 있는 활동 목록을 제공하고 있다. 칸 알아마르 마을의 주민 180여명은 크파르 아두밈을 비롯한 해당 지역 불법 정착촌의 불법 확장을 위해 이스라엘군에 강제 퇴거될 위기에 처해 있다. 점령지역 내에서 이처럼 주민들을 강제로 이주시키는 것은 전쟁범죄에 해당한다. 이스라엘 정부가 주민들에게 제시한 선택지는 두 가지다. 예루살렘 시립 쓰레기 매립장으로 쓰였던 아부 디스 마을 인근 지역으로 이주하거나, 제리코에서 가까운 하수처리장 인근 지역으로 이주하는 것이다.

에어비앤비와 부킹닷컴, 익스피디아가 “이스라엘 사막 캠핑”이라고 홍보하고 있는 관광 상품은 미화 235달러를 지불하면 “사막의 고요함을 만끽하고 이스라엘 사람들의 따뜻한 인심을 느낄 수 있는”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트립어드바이저는 크파르 아두밈 인근에 위치한 국립공원, 박물관, 사막 투어, 성경 테마의 관광지 등을 홍보하고 있다.

시마 조시 국장은 “관광 상품으로 홍보되고 있는 캠핑 활동은 베두인 사람들이 가축을 키웠던 땅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크파르 아두밈 정착촌이 확장되면서 수많은 베두인 사람들이 생계 수단을 잃었고, 지금은 인도주의적 원조에 의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파르 아두밈의 관광 상품을 홍보함으로써 이들 업체가 얻는 수익은 단 1원조차도 모두 인권침해를 통해 얻은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불법 정착촌 주민들은 관광객 유치에 베두인 문화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불법 정착촌 확장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국제앰네스티는 키르베트 수시야 마을 또한 방문했다. 수시야 불법 정착촌이 확장되면서 강제 퇴거된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임시 주거지를 만들어 생활하고 있는 곳이다. 이스라엘 정부는 키르베트 수시야 마을의 수조와 우물을 차단한 상태로, 2015년 유엔 추산에 따르면 마을 주민들은 수입의 3분의 1을 수도세로 지불해야 했다.

수시야는 고고학 유적지를 둘러싸고 건설된 마을로, 기사가 작성될 당시 에어비앤비와 트립어드바이저에서는 해당 유적과 올리브나무 숲, 와인 양조장과 포도원, 정착촌 내 대형 수영장 등을 사진과 함께 관광 명소로 소개하고 있었다.

이스라엘 정부가 수시야, 실로 등의 정착촌 내 고고학 유적을 개발하고 있는 것도 정착촌을 개발하고 확장시키려는 계획을 위한 중심적인 조치다.

시마 조시 국장은 “이러한 장소를 전 세계에 관광지로 홍보하는 것은 이스라엘 정부의 정착촌 확장 계획을 더욱 용이하게 만드는 것이다. 이 계획에 있어 글로벌 여행사들이 무엇보다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

정착촌 인근에 위치한 다른 관광지와 마찬가지로, 수시야의 고고학 유적 역시 주변 지역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인권침해를 더욱 가속화시키고 있다. 온라인 숙박예약업체들은 이러한 지역을 홍보하면서, 어떻게든 불법 정착촌을 확장시키려는 이스라엘 정부의 불법적인 노력에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규제의 필요성

불법 정착촌의 존속에 기여하고 이로부터 수익을 얻는 것은 관광산업에서만 벌어지는 일이 아니다.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이 공식적으로는 이스라엘 정착촌을 국제법상 불법이라고 비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에서 생산되는 수억 파운드 가치의 상품들이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기업 차원에서 불법 정착촌과 관련된 사업을 중단하라고 요청하는 것은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규제를 통해 이를 의무화하고 정착촌에서 생산된 공산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법률을 도입할 것을 촉구한다.

정착촌 내의 상업 활동을 내버려두고 수익 창출이 계속되는 한, 정착촌을 불법이라고 비난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시마 조시(Seema Joshi) 국제앰네스티 글로벌테마이슈 국장

현재 아일랜드 정부는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과의 공산품 및 서비스 거래를 금지하는 기념비적인 법안의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다른 국가들 역시 아일랜드의 선례를 따를 것을 촉구한다.

 

각 기업의 대응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 발표에 앞서, 해당 4개 기업에게 서한을 보내고 조사 결과에 대해 답변할 기회를 제공했다. 부킹닷컴과 익스피디아는 답변을 보내왔으나, 에어비앤비와 트립어드바이저는 응답하지 않았다.

국제앰네스티는 각 업체의 답변을 자세히 검토하고, 적절한 양의 정보를 추합해 보고서에 반영했다. 각 업체의 답변은 해당 보고서의 부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Israel/OPT: Tourism companies driving settlement expansion, profiting from war crimes

Online booking giants Airbnb,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are fuelling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Palestinians by listing hundreds of rooms and activities in Israeli settlements on occupied Palestinian land, including East Jerusalem,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In a new report, ‘Destination: Occupation’, the organization documents how online booking companies are driving tourism to illegal Israeli settlements and contributing to their existence and expansion.

Israel’s settling of Israeli civilians in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OPT) violates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nd is a war crime. Despite this, the four companies continue to operate in the settlements, and profit from this illegal situation.
One of the settlements included in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is Kfar Adumim, a growing tourism hub located less than two kilometres from the Bedouin village of Khan al-Ahmar, whose imminent and complete demolition by Israeli forces has been given a green light by Israel’s Supreme Court. The expansion of Kfar Adumim and other surrounding settlements is a key driver of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the local Bedouin community.

“Israel’s unlawful seizure of Palestinian land and expansion of settlements perpetuates immense suffering, pushing Palestinians out of their homes, destroying their livelihoods and depriving them of basics like drinking water. Airbnb,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model themselves on the idea of sharing and mutual trust, yet they are contributing to these human rights violations by doing business in the settlements,” said Seema Joshi, Amnesty International’s Director of Global Thematic Issues.

“The Israeli government uses the growing tourism industry in the settlements as a way of legitimizing their existence and expansion, and online booking companies are playing along with this agenda. It’s time for these companies to stand up for human rights by withdrawing all of their listings in illegal settlements on occupied land. War crimes are not a tourist attraction.”

Airbnb’s policy

In November 2018 Airbnb pledged to remove all listings in settlements in the West Bank, following investigations by Al Jazeera and Human Rights Watch. However it did not extend its commitment to occupied East Jerusalem, which is also occupied territory, and where it has more than 100 listings in settlement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Airbnb to implement its announcement and remove all its listings in settlements in occupied territory, including East Jerusalem.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should remove all their listings in the OPT.

Under the UN Guiding Principles on Business and Human Rights, companies have a responsibility to respect international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law, wherever they operate in the world. Until they remove listings in settlements, all four companies in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are in breach of these responsibilities in relation to their activities in the OPT, as well as their own corporate standards.

Promotion of settlement businesses

All four companies in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have listings in settlements including East Jerusalem. At the time of writing:

US-based Airbnb currently has more than 300 listings of properties in settlements in the OPT.
US-based TripAdvisor lists more than 70 different attractions, tours, restaurants, cafés, hotels and rental apartments in settlements in the OPT.
Booking.com, which is headquartered in the Netherlands, lists 45 hotels and rentals in settlements in the OPT.
US-based Expedia lists nine accommodation providers, including four large hotels, in settlements in the OPT.

Profiting from violations
Between February and October 2018 Amnesty International visited four Palestinian villages close to Israeli settlements, as well as the Silwan neighbourhood of East Jerusalem and a Palestinian community in Hebron. All these locations are close to lucrative tourist attractions run by settlers.
Amnesty International found that Airbnb,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not only play a significant role in driving tourism to illegal settlements, they also mislead their customers by failing to consistently indicate when listings are located in Israeli settlements.

“Tourists coming here are brainwashed, they are lied to, they do not know this is our land,” said a Palestinian farmer living next to Shiloh settlement, where the Israeli government is funding a large visitor centre to draw tourists to an archaeological site.

The two Palestinian villages next to Shiloh have lost more than 5,500 hectares (55 square kilometres) of land since the late 1990s. Many people have moved away, and those who stay say they are subject to frequent attacks by armed settlers. Airbnb, Booking.com and TripAdvisor all feature listings in Shiloh, but only Booking.com explains that its listing is located inside an Israeli settlement.

In recent years the Israeli government has invested huge sums to develop the tourism industry in settlements. It uses the designation of certain locations as tourist sites to justify the takeover of Palestinian land and homes, and often deliberately constructs settlements next to archaeological sites to emphasize the Jewish people’s historic connections to the region.

Amnesty’s report highlights how the Israeli government allows and encourages settlers to exploit land and natural resources that belong to Palestinians, and how Airbnb,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also benefit from this exploitation.

“These companies promote visits to nature reserves, encourage tourists to go on walking trails and desert safaris, and entice visitors to taste wine from local vineyards,” said Seema Joshi.

“Despite the fact that these are illegally appropriated Palestinian natural resources, these activities only benefit settlers and the online companies that do business with them.”

The war crime experience

Amnesty International documented the stark contrast between the tourist experiences on offer in the settlements and the human rights violations inflicted daily on Palestinians in the same areas.

Airbnb, Booking.com, Expedia and TripAdvisor all provide listings for holiday rentals and desert camping “experiences” run by settlers in or near Kfar Adumim settlement. Some 180 residents of Khan al-Ahmar are at risk of being forcibly evicted by the Israeli army to make way for the illegal expansion of Kfar Adumim and other settlements in the area. Such forcible transfer of people in occupied territory constitutes a war crime. The Israeli authorities have offered the villagers a choice of two possible destinations: a site near the former Jerusalem municipal garbage dump, near the village of Abu Dis, or a site next to a sewage plant close to the city of Jericho.

“Desert Camping Israel”, promoted by Airbnb, Booking.com and Expedia, allows guests to pay up to US$235 a night to “experience the tranquillity of the desert and get a taste of warm Israeli hospitality”. TripAdvisor also lists a national park, a museum, a desert tour and a Bible-themed attraction on land near to Kfar Adumim.

“The camping experiences on offer are located on land which the Bedouin used to use for herding. As Kfar Adumim settlement has grown many Bedouin herders have lost their livelihoods and now depend on humanitarian aid,” said Seema Joshi.

“Every penny these companies earn from promoting tourism in Kfar Adumim is a profit from human rights violations. The fact that settlers are using Bedouin culture to draw in tourists adds insult to injury.”

Inextricably linked to settlement expansion

Amnesty International also visited Khirbet Susiya village, where Palestinian residents live in temporary shelters after they were forcibly evicted from much of the area to make way for the expansion of the neighbouring Susya settlement. The Israeli authorities have blocked water cisterns and wells in Khirbet Susya, and in 2015 the UN estimated that about a third of villagers’ income was spent paying for water.

Susya is built around the ruins of an archaeological site, which at the time of writing was featured on both Airbnb and TripAdvisor along with photographs of places that travellers could visit, including the ruins, an olive grove, winery and vineyard, as well as a large swimming pool in the settlement.

The Israeli government’s development of archaeological sites in settlements like Susya and Shiloh is pivotal to its plans to develop and expand the settlements.

“Promoting these sites to a global audience facilitates the Israeli government’s settlement goals, which is where international tourism companies become essential,” said Seema Joshi.

“The archaeological site in Susya like many other tourist attractions in or near settlements is driving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neighbouring Palestinians. By promoting sites like these, online booking companies are complicit in the Israeli government’s illegal endeavour to expand the settlements at all costs.”

The need for legislation

It is not just the tourism industry which is profiting from, and contributing to, illegal settlements. Hundreds of millions of pounds’ worth of goods produced in Israeli settlements are exported internationally each year, despite the fact that most countries around the world have officially condemned the settlements as illegal under international law.

As well as calling on individual companies to stop doing business in and with the settlement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governments to make this mandatory through regulation, and to introduce laws prohibiting the import of settlement goods.

“It’s not enough to condemn the settlements as illegal but allow the commercial activities that make them profitable to continue,” said Seema Joshi.

The Irish government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approving a landmark bill which would prohibit trade in goods and services with settlements, and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other countries to follow this lead.

Company responses

Prior to publication, Amnesty International wrote to the four companies and provided each with an opportunity to respond to its findings. Booking.com and Expedia provided responses, but Airbnb and TripAdvisor did not.

Amnesty International reviewed the responses in detail and took appropriate account of information provided in updating its findings. Copies of the companies’ responses can be found in the Annex to this report.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9명, 유죄를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