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살인 로봇’ 반대 여론에도 지지부진한 각국 정부

‘살인로봇 저지 운동(Campaign to Stop Killer Robots)’의 의뢰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인간의 개입 없이 직접 표적을 선정하고 살해할 수 있는 자율살상무기 개발에 대해 전 세계 26개국에서 5명 중 3명 이상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살인 로봇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무수한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지, 끔찍한 결과를 낳을 수도 있는 신무기 경쟁에 마구잡이로 뛰어들어서는 안 된다

라샤 압둘 라힘(sup)Rasha Abdul Rahim(/sup) 앰네스티 테크(Amnesty Tech) 부국장대행

입소스 모리(Ipsos MORI) 연구소가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 2018년 26개국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5명 중 3명 이상(61%)이 자율살상무기 개발에 반대했다.
  • 자율살상무기 개발에 반대하는 사람 중 3분의 2(66%)는 이렇게 개발된 무기가 “기계가 살인을 하는 것은 허용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윤리적 선을 넘을 것”이라는 점을 가장 우려했다.
  • 반대하는 사람 중 절반 이상(54%)은 이러한 무기가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 2017년 1월 23개국을 대상으로 거의 동일한 내용을 설문했던 조사에서는 응답자 중 56%가 자율살상무기 개발을 반대한다고 밝혔던 것에 비하면 반대 비율이 더욱 증가했다.
  •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살인 로봇에 반대한다고 밝힌 국가는 중국(60%), 러시아(59%), 프랑스(59%), 미국(52%) 등이었다.

아직 자율살상무기의 개발과 양산을 중단할 시간은 남아 있지만, 꾸물거릴 여유는 없다.

라샤 압둘 라힘(sup)Rasha Abdul Rahim(/sup) 앰네스티 테크(Amnesty Tech) 부국장대행

살인로봇 저지 운동은 국제앰네스티를 포함한 비정부단체들이 모여 자율살상무기 금지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세계적인 연합이다.

라샤 압둘 라힘(Rasha Abdul Rahim) 앰네스티 테크(Amnesty Tech) 부국장대행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살인 로봇 금지를 막는 각국 정부의 행보가 국민 여론에 완전히 어긋난 것임을 보여준다. 정부는 살인 로봇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무수한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지, 끔찍한 결과를 낳을 수도 있는 신무기 경쟁에 마구잡이로 뛰어들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한 “아직 자율살상무기의 개발과 양산을 중단할 시간은 남아 있지만, 꾸물거릴 여유는 없다. 각국 정부는 이번 설문 결과를 명심하고, 이처럼 끔찍한 무기를 금지하는 새로운 조약 마련을 위해 시급히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 이것만이 국제법을 존중하고, 기계에게 사람의 생사를 결정하는 권한을 위임하는 것에 대한 윤리적, 안보적 문제를 해결할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중대한 인권침해와 인도주의적, 안보적 위험을 발생시킬 수 있는 자율살상무기 시스템의 개발, 생산 및 사용을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 인간의 의미 있는 효과적 통제 없이 자율살상무기를 사용하면 생명권 등의 인권을 침해하며, 이러한 무기가 일단 배치되면 치명적인 무력 사용 여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책임상의 공백이 발생한다.

현재 28개국이 자율살상무기 금지를 지지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브라질, 칠레는 무기 시스템의 “중요 기능에 대하여 인간이 의미 있는 통제를 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제도”를 시급히 협상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그러나 2018년 11월 특정재래식무기 금지협약 체결국 연례회의에 참석한 일부 국가들은 만장일치 규칙을 이용해 외교적 진전을 방해하기도 했다. 이 회의에서 러시아, 이스라엘, 한국, 미국은 새로운 조약 협상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여론조사 결과 러시아(59%)와 미국(52%)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자율살상무기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자율살상무기에 반대한 국가는 중국(60%), 한국(74%), 영국(54%)이었으나, 이들 국가는 자율살상무기 기술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입소스 모리 연구소가 진행한 여론조사는 ‘살인로봇 저지 운동’의 의뢰로 2018년 12월 실시되었다. 표본집단은 각 국가별로 500~1,000명을 선정했다.

Public opposition to killer robots grows while states continue to drag their feet

More than three in five people across 26 countries oppose the development of autonomous weapons that could select and kill targets without human intervention, according to a new poll commissioned by the Campaign to Stop Killer Robots

The poll, which was carried out by Ipsos MORI, found that:

* In the 26 countries surveyed in 2018, more than three in every five people (61%) oppose the development of lethal autonomous weapons systems.
* Two-thirds (66%) of those opposed to lethal autonomous weapons systems were most concerned that they would “cross a moral line because machines should not be allowed to kill.”
* More than half (54%) of those who opposed said they were concerned that the weapons would be “unaccountable.”
* A near-identical survey in 23 countries in January 2017 found that 56% of respondents were opposed to lethal autonomous weapons systems – opposition growing.
* More than half of respondents opposed killer robots in China (60%); Russia (59%); the UK (54%); France (59%), and the USA (52%).

The Campaign to Stop Killer Robots is a growing global coalition of NGO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that is working to ban fully autonomous weapons.

“This poll shows that the states blocking a ban on killer robots are totally out of step with public opinion. Governments should be protecting people from the myriad risks that killer robots pose, not rushing into a new arms race which could have terrifying consequences,” said Rasha Abdul Rahim, Acting Deputy Director of Amnesty Tech.

“We still have time to halt the development and proliferation of fully autonomous weapons, but we won’t have that luxury for long. Governments should take note of this poll and urgently begin negotiating a new treaty to prohibit these horrifying weapons. Only this can help ensure respect for international law and address ethical and security concerns regarding delegating the power to make life-and-death decisions to machine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for a total ban on the development, production and use of fully autonomous weapon systems, in light of the serious human rights, humanitarian and security risks they pose. The use of autonomous weapons without meaningful and effective human control would undermine the right to life and other human rights and create an accountability gap if, once deployed, they are able to make their own determinations about the use of lethal force.

Currently, 28 statessupport a ban on fully autonomous weapons. Austria, Brazil, and Chile have formally propose the urgent negotiation of “a legally-binding instrument to ensure meaningful human control over the critical functions” of weapons systems.

However, a minority of states at the 2018 November annual meeting of the Convention on Conventional Weapons, used consensus rules to thwart meaningful diplomatic progress. Russia, Israel, South Korea, and the USA indicated at the meeting that they would not support negotiations for a new treaty, but the poll results show that more than half of respondents in Russia (59%) and the USA (52%) oppose autonomous weapons. More than half of respondents opposed autonomous weapons in China (60%), South Korea (74%) and the UK (54%), which are among the leading states developing this technology.

The survey by Ipsos MORI was commissioned by the Campaign to Stop Killer Robots and conducted in December 2018. The sample size was 500 – 1,000 people in each country.

필리핀: 마리넬 우발도, 기후위기 피해를 증언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