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시리아: 미군이 철수해도 라카 지역의 민간인 피해에 대한 연합군의 책임은 사라지지 않아

미국 연합군이 지난 11일 성명을 통해 시리아로부터 “신중한 철수 과정”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린 말루프(Lynn Maalouf) 국제앰네스티 중동 조사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미국 연합군은 자신들이 라카 안팎에서 민간인 수백 명의 목숨을 빼앗은 것에 대해 의미 있는 조사를 진행해야 할 책임이 있지만, 시리아 철군을 시작한 지금까지도 이러한 책임을 계속해서 모른 척하고 있다. 이는 매우 개탄스러운 일이다.

연합군은 염치 없게도 폭격 작전으로 무참히 폐허가 되어버린 지역을 무시하고, 여기에 더해 생존자들에게 어떠한 형태로든 구제책이나 보상을 제공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명시하기까지 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전투가 끝난 후 라카 지역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우리가 현지에서 만난 생존자 수백 명 중 단 한 명도 삶을 재건하는 과정에서 연합군의 지원을 받기는커녕 군에서 연락조차 받은 바가 없었다.

미국 연합군은 인근 국가 이라크의 모술 지역에서 단계적으로 철군을 진행하던 중 라카 지역에서의 전투를 시작했다. 모술에서 연합군이 남긴 참담한 피해와 처벌받지 않는 관행은 반면교사가 되었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모술 지역에서도 연합군의 공습으로 민간인 상당수가 사망하고 민간 주택과 기반시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지만, 연합군은 이후 재건 과정에도 아주 최소한의 지원조차 하지 않았다.

연합군이 이라크에서 저지른 실수를 통해 배운 것이 있었다면 라카 지역이 무참히 황폐화되는 것은 피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이처럼 광범위한 민간 피해를 남기고 방치하는 것은 연합군이 주창하는 가치와는 맞지 않는, 인도적으로도 가증스러운 일이다.

배경정보
미군의 시리아 철수 일정과 그에 관한 상세한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미군이 철수한다고 해도 미국 연합군의 시리아 공습이 중단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 더욱 많은 민간인들이 위험에 처하게 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영국의 비영리단체 에어워즈(Airwars)와 협력해, 미국, 영국, 프랑스군이 라카에서 무장단체 자칭 이슬람국가(IS)를 축출하기 위해 지난 4개월 동안 감행한 공습으로 충격적인 규모의 민간인 사상자를 낸 것에 대해 현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 결과는 2019년 4월 발표될 예정이다.국제앰네스티가 2017년 10월, 라카 전투가 끝난 이후부터 현지 조사 및 분석을 진행한 결과 미국 연합군이 명백히 국제인도법을 위반했다는 강력한 증거가 드러났다. 이로 인해 연합군은 결국 민간인 사망자 통계를 당초 23명에서 100명 이상으로 300% 증가시켜 수정했다.미군은 라카 지역에서 이루어진 모든 포격과 대부분의 공습을 주도했으나 미국 국방부는 2018년 9월 국제앰네스티에 보낸 서한을 통해, 이러한 민간인 사상자 수백 명에 대해 미국은 아무런 법적 책임이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연합군은 라카 지역의 생존자 및 사망자 유족들에게 보상을 지급할 계획이 없으며, 공습 이후 상황에 관한 추가 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거부했다.

Syria: US withdrawal does not erase Coalition’s duty towards Raqqa’s devastated civilians
UPDATE: This has been modified to reflect a clarification by US forces that the early stages of the withdrawal involve military equipment, but not troops, leaving Syria.

Reacting to today’s statement by the US-led Coalition that it has begun “the process of deliberate withdrawal” from Syria, Lynn Maalouf,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Research Director, said:

“It is deplorable that the US-led Coalition continues to ignore its responsibility of carrying out any meaningful investigations into the hundreds of civilian deaths it caused in Raqqa and elsewhere – even as it starts to withdraw from Syria.

“The Coalition is unashamedly ignoring the devastating legacy of its bombing campaign, adding insult to injury by making clear that it has no intention of offering survivors any form of remedy or compens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to Raqqa multiple times since the battle ended. Not a single one of the hundreds of survivors we’ve spoken to on the ground has even been contacted by the Coalition – let alone received any assistance – as they try to rebuild their lives.

“The Coalition’s battle for Raqqa began as its military campaign in Mosul, in neighbouring Iraq, was winding down. Its legacy of devastation and impunity in Mosul should have served as a cautionary tale. There, too, Coalition strikes killed large numbers of civilians and destroyed civilian homes and infrastructure on a massive scale, but it barely lifted a finger to assist in the aftermath.

“Had the Coalition learned from its mistakes in Iraq, the utter devastation of Raqqa might have been avoided. Leaving such widespread civilian destruction in its wake is a humanitarian abomination that is at odds with the Coalition’s stated values.”
Background
The US withdrawal – the timeline and details of which remain unknown – is unlikely to stop the US-led Coalition’s air strikes in Syria, putting more civilian lives at risk.

Amnesty International is carrying out an ongoing investigation, in partnership with Airwars, into the shocking scale of civilian casualties resulting from four months of US, UK and French bombardment to oust the armed group calling itself Islamic State (IS) from Raqqa. The results will be made public in April 2019.

Amnesty International’s on-the-ground investigations and analysis since the battle ended in October 2017 revealed compelling evidence of prima facie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violations by the US-led Coalition. They prompted the Coalition to revise its civilian death toll statistics upwards from 23 to more than 100 – a 300% increase.

In a September 2018 letter to Amnesty International,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 whose forces carried out most of the air strikes and all the artillery strikes on Raqqa – made clear it accepts no liability for the hundreds of civilian casualties it caused. The Coalition does not plan to compensate survivors and relatives of those killed in Raqqa and refuses to provide further information about the circumstances behind the strikes.

홍콩: '우산 혁명' 활동가 4명, 징역을 선고받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