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넷플릭스 검열은 표현의 자유 탄압

넷플릭스(Netflix)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제작된 코미디 쇼의 한 에피소드를 삭제했다. 사우디 정부에서 해당 에피소드가 사이버범죄법을 위반했다고 항의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사마흐 하디드(Samah Hadid) 국제앰네스티 중동캠페인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이버범죄법을 이용해 넷플릭스를 검열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며, 오히려 사우디에서 표현의 자유를 가차없이 탄압하고 있다는 새로운 증거일 뿐이다.

2017년 6월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집권한 이후, 솔직하게 자기 의견을 밝힌 인권옹호자와 활동가, 비평가 다수가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임의 구금되거나 부당하게 장기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정부는 이전에도 사이버범죄방지법을 이용해 반대세력을 잠재우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누구도 함부로 발언할 수 없도록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 바 있다.

사마흐 하디드(Samah Hadid) 국제앰네스티 중동캠페인국장

정부는 이전에도 사이버범죄방지법을 이용해 반대세력을 잠재우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누구도 함부로 발언할 수 없도록 공포 분위기를 조성한 바 있다. 넷플릭스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요구에 복종함으로써 표현의 자유에 대한 사우디 정부의 무관용 정책을 부채질하고, 정부가 자유로운 정보 접근권을 부정하는 데 도움을 줄 위험에 처했다.”

배경정보
넷플릭스는 사우디 정부 관계자들의 항의를 받고, 풍자 코미디 쇼 ‘애국 행동(Patriot Act)’ 중 사우디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에피소드를 삭제했다.
미국계 코미디언 하산 미나지는 독백 코너를 통해 2018년 10월, 기자인 자말 카쇼끄지가 강제실종된 후 살해당한 사건과 당시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 영사관에서 벌어졌던 일에 대한 사우디 정부의 해명을 언급하며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통신 규제기관은 “공공질서, 종교적 가치, 풍속, 사생활을 침해하는 자료를 정보 네트워크 또는 컴퓨터를 통해 생산, 준비, 전송 또는 저장하는 행위”는 최대 징역 5년 및 벌금형에 처할 수 있는 범죄라고 명시되어 있는 사이버범죄법 조항을 인용했다.
넷플릭스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했다. “우리는 전세계의 예술적 자유를 강력히 지지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당 에피소드를 삭제한 것은 타당한 법적 요청을 받았기 때문이며, 해당 지역의 국내법에 따르기 위해서일 뿐이다.”

Saudi Arabia: Censorship of Netflix is latest proof of crackdown on freedom of expression

Responding to news that Netflix have removed an episode from a comedy show in Saudi Arabia, after officials from the Kingdom complained that it violated cyber-crime laws, Samah Hadid, Middle East Director of Campaigns at Amnesty International, said:

“Saudi Arabia’s censorship of Netflix using a cyber-crime law comes as no surprise, and is further proof of a relentless crackdown on freedom of expression in the Kingdom.

“Since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came to power in June 2017, many outspoken human rights defenders, activists and critics have been arbitrarily detained, or unjustly sentenced to lengthy prison terms simply for exercising their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The authorities have previously used anti cyber-crime laws to silence dissidents, creating an environment of fear for those who dare to speak up in Saudi Arabia.

“By bowing to the Saudi Arabian authorities’ demands, Netflix is in danger of facilitating the Kingdom’s zero-tolerance policy on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isting the authorities in denying people’s right to freely access information.”

Background

In Saudi Arabia, Netflix removed an episode of satirical comedy show Patriot Act that was critical of the country’s authorities after officials from the Kingdom complained.

American comedian Hasan Minhaj was critical of the Saudi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in a monologue that discussed the murder of journalist Jamal Khashoggi and the Kingdom’s account of what happened inside the country’s consulate in Istanbul in October 2018, when the journalist was forcibly disappeared and killed.

The Saudi telecoms regulator had cited a cyber-crime law that states that “production, preparation, transmission, or storage of material impinging on public order, religious values, public morals, and privacy, through the information network or computers” is a crime punishable by up to five years in prison and a fine.

In a statement, Netflix said: “We strongly support artistic freedom worldwide and only removed this episode in Saudi Arabia after we had received a valid legal request – and to comply with local law.”

필리핀: 마리넬 우발도, 기후위기 피해를 증언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