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예멘: 호데이다 병원 급습, 민간인 향한 맹공격 위기

  • 후티 반군 저격수들이 병원 옥상 점거해
  • 사우디아라비아 및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주도 동맹군의 계속되는 공습으로 민간인 수십 명 사망
  • 민간인 보호 우선하지 않는다면 분쟁 양측 모두 전쟁범죄 저지를 위험 있어

예멘 서부 항구도시 호데이다에서 내전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쟁 당사자 양측이 민간인을 안전하게 보호하려는 조치를 즉시 취하지 않는 한, 이 지역 민간인들은 끔찍한 희생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7일 경고했다.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의 한 병원에 들이닥쳐 건물 옥상 곳곳에 저격수를 배치하는 등 극도로 우려되는 행보를 보이면서, 병원 안에 있는 수많은 민간인을 심각한 위험 속에 빠뜨리고 있다.

심장이 내려앉을 정도로 충격적인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로 인해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진과 이곳에서 진료받는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환자 수십 명이 끔찍한 피해를 볼 수도 있다.

사마흐 하디드(Samah Hadid) 국제앰네스티 중동 캠페인국장

사마흐 하디드(Samah Hadid) 국제앰네스티 중동 캠페인국장은 “심장이 내려앉을 정도로 충격적인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로 인해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진과 이곳에서 진료받는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환자 수십 명이 끔찍한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후티 반군이 병원 옥상을 점거하는 것은 국제인도법 위반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우디아라비아 및 아랍에미리트연합 주도의 동맹군이 병원 건물과 그 안의 환자 및 의료진을 공격하는 것은 절대 정당한 행위가 아니다. 이 병원은 부상당한 민간인들로 가득 차 있으며, 이 병원 외에 이들이 치료를 받을 곳은 어디에도 없다. 이러한 환경에 놓인 병원을 공격한다면 그게 누구든 전쟁범죄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의도적으로 병원 건물을 점거한 것은 사우디 및 아랍에미리트연합 주도 동맹군이 내전 발발 이후 지속적으로 민간 지역에도 가차없는 공습을 가하면서 나타난 모습이다.

 

경계를 흐리다

호데이다 지역의 소식통은 지난 11월 2일, 후티 반군 전사들이 토요타 미니 트럭을 타고 호데이다의 5월 22일 구역에 있는 이 병원으로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병원의 한 구역을 점거하고, 건물 옥상에 군인들을 배치했다. 병원 관계자는 그 뒤로 무장 군인들이 병원을 계속해서 드나들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 병원은 호데이다 동부 50번가 인근에 위치해 있다. 이 지역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치열한 교전이 계속되고 있어, 병원 건물과 그 안에 있는 사람들 모두가 위태로운 상황이다.
사마흐 하디드 국장은 “전쟁법에 따르면 병원은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없다. 병원 건물 옥상에 저격수를 배치하는 것은 절대 흐려져서는 안 되는 경계를 흐리는 행위다. 병원은 공격 대상이 아니며, 환자와 부상자는 언제든 안전한 치료를 받아야 할 절대적인 권리가 있다. 의료진 역시 생명을 구하는 자신의 본분을 다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및 아랍에미리트연합 주도 동맹군의 공습

국제앰네스티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합 주도 동맹군이 최근 공격의 강도를 높여가는 과정에서 수 차례 연이어 공습을 가한 사실을 기록했고, 10월 13일 호데이다 주의 자발 라스 지역을 덮친 동맹군 공습의 생존자와 목격자 6명을 인터뷰했다. 이날 공습은 후티 반군의 검문소를 노린 것으로 보이나, 공격이 가해질 당시 민간인들이 탄 버스 2대와 다른 차량들이 검문소를 통과하고 있었다. 목격자들의 진술에 따르면 이 공격으로 최소 민간인 11명이 숨졌으며, 검문소 관리인 1명이 부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 일부 제보에서는 사망자 수가 17명에 이른다고 추정하기도 했다.

“우리는 움라(성지 순례)를 떠나는 길이었고, 한 검문소에서 잠시 멈춰 섰다. 한 남자(검문소 관리인)가 우리에게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했고, 몇 분 후 공습이 시작됐다. 우리 버스와 일행이 타고 있던 다른 버스 사이에 포탄이 떨어졌다. 순식간에 우리는 폭발에 휘말렸다. 사방에 사상자들이 있었고, 그 중에는 이웃 주민 한 명과 돌아가신 우리 어머니도 있었다. 손을 잃거나 다리를 잃은 사람들도 있었다. 모두가 부상자였다.”고 한 목격자는 국제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순식간에 우리는 폭발에 휘말렸다. 사방에 사상자들이 있었고, 그 중에는 이웃 주민 한 명과 돌아가신 우리 어머니도 있었다. 손을 잃거나 다리를 잃은 사람들도 있었다. 모두가 부상자였다.

목격자

또한 목격자들에 따르면, 당시 주변에는 군용 차량도, 군인들도 없었으며, 관리인 1명이 지키고 있는 검문소 한 곳과 그로부터 10미터 떨어진 곳에 정차한 버스들뿐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검문소를 공습 표적으로 삼는 것은 과도하거나 무차별적인 공격이 될 수 있으며, 이는 국제인도법을 위반하는 행위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외에도 호데이다 안팎에서 동맹군의 공습이 몇 차례 더 이루어진 사례를 기록했다. 10월 24일, 호데이다 주 베이트알파키의 한 야채 시장에 폭격이 가해지면서 민간인 최대 21명이 숨진 사례도 있었다.
이에 후티 반군은 최근 박격포를 쏘며 호데이다로 진군하는 것으로 대응했다. 박격포 공격은 정밀한 조준이 어려운 것으로 악명이 높아,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는 절대 사용할 수 없는 무기다. 또한 이러한 전략은 더욱 큰 민간인의 희생을 불러오게 된다.

 

탈출구 없이 고립된 민간인

국제이주기구 발표에 따르면 호데이다 지역 주민 60만 명 중 절반 이상이 전투가 격화되기 전에 가까스로 도시를 벗어났지만, 여전히 다수의 주민이 호데이다에 남아 사실상 고립된 상태다.
여전히 전투가 계속되는 탓에 도시 남쪽의 피난 경로는 차단된 상태이며, 다른 탈출 경로는 후티 반군이 지뢰를 매설했기 때문에 자유롭게 통과할 수 있는 길은 북쪽 경로가 유일하다. 그러나 내전의 여파로 연료비가 치솟고 예멘의 화폐 가치는 폭락하면서, 유일하게 탈출 가능한 경로임에도 많은 사람이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합 주도 동맹군은 지난 9월 24일 호데이다 시 밖으로 나갈 인도적 경로 3곳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전선과 지뢰 매설지, 그리고 달아나는 사람들을 노려 공습이 가해졌다는 제보까지, 잔혹한 결합 속에 고립된 호데이다 주민들은 전투가 더욱 가까이 잠식해오는 가운데서 생사가 오가는 상황에 빠져 있다.

사마흐 하디드(Samah Hadid) 국제앰네스티 중동 캠페인국장

사마흐 하디드 국장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전선과 지뢰 매설지, 그리고 달아나는 사람들을 노려 공습이 가해졌다는 제보까지, 잔혹한 결합 속에 고립된 호데이다 주민들은 전투가 더욱 가까이 잠식해오는 가운데서 생사가 오가는 상황에 빠져 있다” 며 “호데이다에 고립된 주민들은 완전히 무력한 상태로, 그저 다가오는 최후를 가만히 기다릴 수밖에 없다. 이들의 생명은 지금까지 민간인 보호 의무를 거의 또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던 전쟁당사자 양측의 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배경정보

호데이다 주에서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지금까지 교전이 계속되고 있으며, 최근 몇 개월 사이 이 항구도시를 둘러싼 전투가 급격히 증가했다. 이로 인해 민간인 수만 명이 피난을 떠났으며, 인도주의적 상황은 갈수록 더욱 악화되었다.

호데이다 북부에서 공습과 폭격은 물론 지상 전투가 이어지며 민간인 사상자 수백 명이 발생했고, 민간 주택과 기반시설이 파괴되었으며 계속해서 피난민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호데이다를 포함해 휴전 합의를 고려하고 있는 동안, 전투는 도시 외곽의 남부 및 동부 구역까지 확산됐다.

존 홈즈 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UNOCHA) 사무차장은 예멘이 주요 항구도시인 호데이다에 대한 공격과, 예멘 리얄화의 화폐가치 폭락 및 경제 붕괴 여파로 대대적인 기근이 찾아올지도 모르는 ‘결정적인 순간’에 놓여 있다고 경고했다. 홈즈 사무차장은 식량 불안정 상태에 놓인 인구가 현재 800만 명인 상황에 머잖아 350만 명이 추가로 증가할 수 있다고 추정했다.

Yemen: Huthi gunmen raid hospital as Hodeidah’s civilians face imminent onslaught

  • Huthi gunmen take up positions on a hospital roof
  • Ongoing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 air strikes kill scores of civilians
  • Both sides risk committing war crimes unless they prioritize civilian protection 

Civilians in Yemen’s western port city of Hodeidah will pay a terrible price amid the battle engulfing their city unless warring parties act immediately to protect them from the fighting, Amnesty International warned today.

In an extremely worrying development, Huthi fighters arrived at a hospital in Hodeidah and recently took up positions atop a hospital roof, placing numerous civilians inside the building in grave danger.

“This is a stomach-churning development that could have devastating consequences for the hospital’s medical workers and dozens of civilian patients, including many children, being treated there,” said Samah Hadid,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Director of Campaigns.

“The presence of Huthi fighters on the hospital’s roof violates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but this violation does not make the hospital and the patients and medical staff lawful targets for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 air strikes. The hospital is full of injured civilians who have nowhere else to go for lifesaving medical care. Anyone attacking a hospital under these conditions risks responsibility for war crimes.”

This deliberate militarization of hospitals comes in the context of the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s relentless and devastating use of air strikes in civilian areas throughout the war.

 

Blurring the lines 

Local contacts in Hodeidah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groups of armed Huthi fighters travelling in Toyota pick-up trucks arrived at the hospital in the city’s 22 May district on Friday 2 November. They commandeered a section of the hospital before placing a team of fighters on the roof. Hospital staff confirmed that armed fighters have been coming and going ever since.

The hospital is close to Street 50 in the eastern part of Hodeidah. There has been fierce fighting in the area since the weekend, endangering the hospital and all those inside.

“The laws of war demand that hospitals are not used for military purposes. Placing gunmen on a hospital roof blurs lines which should never be blurred. Hospitals are not a target: the sick and injured have an absolute right to safe medical treatment at all times, and medical workers must be allowed to carry out their lifesaving work,” said Samah Hadid.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 air strike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a series of air strikes carried out by the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 in the lead-up to the recent escalation in fighting.

The organization interviewed six witnesses and survivors after a Coalition air strike on 13 October hit Jabal Ras in Hodeidah governorate. The strike appeared to target a Huthi checkpoint at a time when civilians were passing in at least two buses and other vehicles. According to those eyewitnesses, the strike may have injured one of the individuals manning the checkpoint, but it also killed at least 11 civilians, with some reports placing the number as high as 17.

One witness told Amnesty International: “We were headed out en route for Umra [pilgrimage], then we were stopped at a checkpoint. He [the person manning the checkpoint] asked for our ID cards, and within a few minutes the strike happened. It landed between our bus and another one next to us. All of a sudden, we were in the middle of an explosion. There were victims everywhere, including my mother who died and one of our neighbours. Some lost their hands, others lost their legs. Everybody was injured.”

According to the witnesses, there were no military vehicles or soldiers in the vicinity at the time – just the checkpoint with a single individual, around 10 metres away from the buses. Targeting a checkpoint in such circumstances would be a disproportionate or otherwise indiscriminate attack, violating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documented other Coalition air strikes in and around Hodeidah, including one that killed as many as 21 civilians on 24 October when it hit a vegetable market in Beit al Faqih, Hodeidah governorate.

Huthi forces, meanwhile, have responded to the recent military advance on Hodeidah with mortar fire, which is notoriously imprecise and should never be used in populated areas. This tactic is also claiming an increasing number of civilian lives.

No escape for trapped civilian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more than half of Hodeidah’s estimated 600,000 residents have managed to leave the city before it becomes engulfed in conflict, but many remain and are effectively trapped.

Ongoing fighting blocks escape routes to the south of the city, and Huthi forces have mined other routes out, leaving only the northern road free to pass. But soaring fuel prices and Yemen’s currency collapse – both of which are symptoms of the conflict – mean this potential escape route is out of reach for many people.

The Saudi Arabia and UAE-led Coalition has failed to follow through on a 24 September pledge to establish three humanitarian corridors out of Hodeidah city.

“Trapped by a cruel combination of changing frontlines, minefields and reports of air strikes targeting those who flee, Hodeidah’s civilians face a life-threatening dilemma while the battle encroaches ever closer,” said Samah Hadid.

 

Background 
Fighting in Hodeidah governorate has been ongoing since December 2017, with a sharp escalation around the port city itself in recent months. This has displaced hundreds of thousands of civilians and has led to a deterioration in the humanitarian situation.

Ground fighting to the south of Hodeidah city, as well as air strikes and shelling, have caused hundreds of civilian casualties, destruction of civilian homes and infrastructure and continued displacement. In recent days, as the UN Security Council considers a ceasefire agreement which would include Hodeidah, fighting has spread to southern and eastern districts on the city’s outskirts.

The UN Under-Secretary General for Humanitarian Affairs and Emergency Relief Coordinator has warned that Yemen may be at the “tipping point” of widespread famine resulting from the offensive on Hodeidah, the country’s key port, and the depreciation of the Riyal and collapse of the economy. He estimated that an additional 3.5 million people may soon be added to the eight million who are already food insecure.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