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탄자니아: 동성애 혐오 TF팀 구성한다는 ‘충격적’ 계획, 즉시 폐기해야

탄자니아 정부가 다음 주 TF팀을 구성해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및 인터섹스(LGBTI)이거나 혹은 그렇게 인식되는 사람들을 추적하고 체포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 지역 국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동성애 혐오 TF팀을 구성하겠다는 계획은 대중들 사이에 혐오감만을 조장할 뿐이므로 즉시 폐지되어야 한다. 탄자니아의 LGBTI는 이러한 종류의 혐오 발언 없이도 이미 차별과 위협에 시달리며 공격당하고 있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 지역 국장

“탄자니아 정부가 이미 소외당하고 있는 사람들을 대하는 방식에서 이처럼 위험한 길을 택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 동성애 혐오 TF팀을 구성하겠다는 계획은 대중들 사이에 혐오감만을 조장할 뿐이므로 즉시 폐지되어야 한다. 탄자니아의 LGBTI는 이러한 종류의 혐오 발언 없이도 이미 차별과 위협에 시달리며 공격당하고 있다.”

“또한 탄자니아 정부는 그 누구도, 특히 폴 마콘다 주지사와 같이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성적지향이나 젠더정체성만을 문제 삼아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는 혐오 발언 또는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탄자니아 정부는 국민 모두를 보호하고, 이들의 인권을 차별 없이 보장해야 할 의무가 있다.

조안 니야뉴키(Joan Nyanyuk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대호수 지역 국장

“탄자니아 정부는 국민 모두를 보호하고, 이들의 인권을 차별 없이 보장해야 할 의무가 있다. 탄자니아 정부는 이러한 의무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LGBTI의 권리를 빼앗기 위해 정책을 시행하거나 정부 기관을 이용해서는 안 될 것이다.”

배경정보

10월 29일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의 폴 마콘다 주지사가 탄자니아 통신규제국과 경찰, 언론 관계자들로 구성된 내부 TF팀을 만들어 탄자니아 내 LGBTI를 색출하고 체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TF팀은 곧 LGBTI 색출 및 체포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민들에게는 이미 LGBTI를 ‘제보’해 달라는 요청을 한 상태다. 탄자니아의 법은 동성 간의 합의된 성관계를 금지하고 있다.

탄자니아는 LGBTI 인권에 관한 형편없는 전력을 가지고 있다. 과거에도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한 남성의 건강 문제에 관해 활동하던 단체를 습격하고 폐쇄하라고 위협했다. 2017년 10월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인 2명과 우간다인 1명이 포함된 보건활동가 및 인권활동가 13명을 탄자니아 내 ‘동성애 조장’ 혐의로 체포하고 구금했다.

2016년 10월, 탄자니아 보건부는 HIV/AIDS에 관한 서비스 제공을 유예하라고 지시하고, LGBTI를 진료한 일부 의원에는 폐쇄를 명령했다. 이러한 탄압 과정에서 정부는 동성 간 성관계를 이유로 사람들을 체포 및 기소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강제 항문 검사를 시행했다. 이는 잔인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로, 고문에 해당할 수 있다.

Tanzania: ‘Dangerous’ plans for homophobic task force must be abandoned immediately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plans to form a government taskforce which will begin hunting down and arresting people who are, or are perceived to be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and inter-sex (LGBTI) next week, Joan Nyanyuki,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for East Africa, the Horn and the Great Lakes said:

“It is extremely regrettable that Tanzania has chosen to take such a dangerous path in its handling of an already marginalized group of people. The idea of this taskforce must be immediately abandoned as it only serves to incite hatred among members of the public. LGBTI people in Tanzania already face discrimination, threats and attacks without hateful statements of this kind.

“The Tanzanian government must also ensure that no one, especially those in positions of power like Paul Makonda, makes statements or takes actions to sow hatred that endangers the lives of people just because of their sexual orientation or gender identity.

“The government has a duty to protect everyone in Tanzania and uphold their human rights without discrimination. They must take this obligation seriously and not initiate programmes or use government agencies to rob LGBTI people of their rights.”

Background

On 29 October, the Regional Commissioner for Dar es Salaam, Paul Makonda, announced plans to form an inter-agency task force comprising members of the Tanzania Communications Regulatory Authority, the police and the media to identify and arrest LGBTI people in the country.

The taskforce is envisioned to start its work next week identifying and arresting LGBTI people. Members of the public have already been asked to ‘report’ LGBTI individuals. The country’s colonial constitution and laws prohibit consensual same-sex relations.

Tanzania has a poor record of respecting and protecting the rights of LGBTI people. The government has in the past raided organizations working on health issues for men who have sex with men, threatening to close them down. In October 2017, 13 health and human rights activists, including two South Africans and one Ugandan, were arrested and detained by Tanzanian authorities for ‘promoting homosexuality’ in Tanzania.

In October 2016, a Ministry of Health directive suspended provision of HIV/AIDS services and ordered the closure of some clinics for providing services to LGBTI people. In that clamp-down, the authorities arrested and prosecuted people for same-sex relations, subjecting them to forced anal examinations, a form of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that can amount to torture.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