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뉴스 인권뉴스

내 딸 마리엘 프랑코를 죽인 사람은 누구인가?

세상은 진실을 원한다:
내 딸 마리엘 프랑코를 죽인 사람은 누구인가?

마리네테 다 실바

6개월 전, 가슴이 찢어지는 일이 있었다. 내 딸, 마리엘 프랑코가 3월 14일 리우데자네이루 한복판에서 살해당한 것이다. 이 사건은 우리의 삶에서 마리엘이 차지하던 존재감만큼이나 엄청난 공허감을 남겼다. 그날 밤 이후, 가족들은 예전의 삶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마리엘과 함께 목숨을 잃은 운전기사 안데르손 고메즈의 가족들 역시 마찬가지다. 딸을 잃은 슬픔을 그 누가 덤덤히 받아들일 수 있을까? 시의원이자 저명한 인권옹호자였던 마리엘이 무슨 짓을 했길래 이처럼 끔찍한 폭력을 당해야 했는지 날마다 고민해 보지만, 여전히 그 답은 알 수 없다.

온라인액션
브라질: 누가 마리엘 프랑코를 죽였는가
종료된 액션입니다.
2,394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마리엘은 어린 시절부터 남들보다 눈에 띄는 아이였다. 학교에서, 교회에서, 참여한 프로젝트에서도 타고난 지도자의 기질을 발휘했다. 마리엘은 언제나 남을 도우려는 마음으로 마을 텃밭을 일구거나 소외계층을 위해 대학 입시 과정을 열고, 폭력에 반대하는 활동을 벌였다. 연대를 기반으로 구성된 집단 조직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보통 사람들과는 달리, 마리엘은 남을 돕는 일에서 보람을 느꼈다. 마리엘이 느끼는 책임감과 그녀가 꾸는 꿈은 너무나도 거대했고, 결국 2016년 마리엘은 브라질 제2의 도시인 리우데자네이루의 시의원직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

마리엘의 선거 운동은 리우데자네이루 정치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경험이었다. 그 과정에는 흑인 여성과 페미니스트, 젊은이들, 빈민가 주민들이 모두 포함됐다. 마리엘은 총 득표수 5위를 기록했고, 당 내에서는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다. 마리엘은 소수자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을 위해 활동한다는 점에서 아주 특별했다. 인권옹호자로서는 자신이 옹호하는 사람들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였다. 브라질 국민들이 제도권 정치에 신뢰를 잃어버린 상황에서, 마리엘은 자신의 활동을 국회에서도 고스란히 이어갔고, 그것이 변화의 시발점이었다.

내 딸 마리엘의 삶은 느닷없이 끝나버렸다. 마리엘의 공적 활동이 순식간에 차원이 다른 규모로 성장하리란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었다. 사람들은 마리엘이 곧 수도 브라질리아로 진출할 것이라 생각했다. 마리엘이 그렇게 쉴 새 없이 주장하며 신봉했던 집단의 이익을 더욱 확장시키기 위해서는 정치적으로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리엘이 피살된 이후에도 그녀의 영향력은 더욱 커지며 더 넓은 세상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세계 각국의 수도에서 수천 명이 거리를 가득 메우고, 다양한 경로와 다양한 언어를 통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비극적인 사건을 계기로, 내 딸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정도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 됐다.

내 딸의 목숨을 앗아갔던 잔인한 범죄 사건 이후 6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나는 이탈리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마리엘의 이야기를 전하고, 정의를 요구하는 우리의 입장을 재차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수사 책임당국에 매번 대상을 바꿔가며 사건을 해결해달라고 호소하고도 있다. 그러는 동안 거리에서 만난 사람들은 다정하게 나를 끌어안아주었다. 마리엘을 롤모델로 여기는 소녀들이었다. 이들은 어디서든 내 딸의 얼굴이 그려진 배지나 스티커를 가슴에 달고 다녔다. 브라질에서, 세계 각지에서 보내주는 성원이 우리의 아픔을 말끔히 씻어줄 수는 없지만, 계속해서 정의를 요구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마리엘의 생애는 가장 절실한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것으로 요약된다. 마리엘은 폭력적인 방식으로 자식을 잃은 고통에 시달리며 생애 가장 힘겨운 시간을 견디는 어머니들을 지원하는 데 헌신했다. 피해자들은 보호를 받아야 할 정부 요원들에게 오히려 죽임을 당한 경우가 많았다. 허술한 치안 정책으로 매년 수천 명의 흑인 청년들이 목숨을 잃는 비극적인 상황이었다. 마리엘은 그 허술한 정책들에 맞서 싸웠다. 지금, 나는 그 어머니들과 같은 슬픔을 느끼고 있다. 나의 고통은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슬픔의 크기는 그들 못지 않다. 피해자 어머니들은 매일같이 나를 찾아오거나 전화를 걸어 나의 안부를 묻고, 내가 좌절하지 않도록 격려해주고 있다. 내 딸이 그들에게 그랬던 것처럼, 이제는 그들이 내게 같은 일을 해 주는 것이다.

나는 내가 받은 온기를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연대의 메시지를 받을 때마다 마리엘이 곁에 있음을 느낀다. 이 연대에는 그날 밤, 범인이 그렇게 끔찍한 일을 저지르게 만든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지기를 바라는 희망이 담겨 있다. 마리엘은 제도에 책임을 묻기 위해 활동을 벌였고, 빈민가 출신의 흑인 여성인 주제에 지금까지 그녀와 같은 사람들이 차지한 역사가 없었던 지위를 감히 차지하려 들었다. 사람들은 이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나는 우리가 승리하고 있다고 느낀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전 세계의 활동가들과 함께 저항하며 결집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하루 지날 때마다 내 딸 마리엘의 모범적인 행보가 국제적으로 더욱 인정을 받았고, 그것이 곧 정의를 요구하며 브라질 정부에 책임을 묻는 투쟁으로 변화했다. 마리엘은 다정한 사람이었고, 사랑으로도 투쟁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본보기 같은 존재였다.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사랑받으며 영감을 제공했다. 옳은 일을 하기 위해 평생을 바친 인권옹호자였다. 우리 가족은 이 범죄의 원인에 대한 해답을 얻기 전까지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누가 내 딸을 죽였는지, 누가 살인을 지시했는지 우리는 알아야 한다.

마리네테 다 실바는 변호사이자 마리엘 프랑코의 어머니입니다.

The world wants to know: who killed my daughter Marielle Franco?
By Marinete da Silva

Six months ago, we were stabbed in the heart. The murder of my daughter, Marielle Franco, in the centre of Rio de Janeiro on 14 March, left an immense void. A void the size of Marielle’s presence in our lives. My family hasn’t been the same since that night, nor has that of Anderson Gomes, her driver, who was also murdered. No one can prepare themselves for the loss of a daughter. Every day I ask myself what an elected city councillor and well-known human rights defender can have done to generate so much violence. I still have no answers.
From a young age, Marielle stood out from the crowd. She was a natural leader at school, at the church and in the projects she took part in. She was involved in community vegetable gardens, college preparatory courses for the underprivileged and movements against violence, always with the aim of helping others, believing that collective organization based on solidarity could change the world. Doing things for others made her feel good. Not many people are like that. Her sense of responsibility was so great and she dreamed so big that, in 2016, she decided to stand for public office as a city councillor in Rio de Janeiro, the second largest city in Brazil.
Her campaign was one of the most beautiful experiences in the city’s political history. It involved black women, feminists, young people and residents of the favelas. She received the fifth most votes and the second most in her party. Marielle was unique in the way that she stood up not just for minorities, but for everyone. As a human rights defender, she was a symbol that people engaged with. Marielle succeeded in taking that movement into parliament at a time when the Brazilian population had lost its faith in institutional politics. It was the start of a transformative process.
My daughter’s life was cut short. It was clear that her public life was destined to quickly rise to another level. Many people believed that her future would be in the capital, Brasília, which would have been the necessary political path to further the collective interests that she believed in and represented so coherently. But since her murder, Marielle has risen even further, her influence spreading out into the wider world. Thousands of people have taken to the streets in different capitals and spoken out through various channels and in various languages. Because of a tragedy, my daughter has become much more widely known than anyone expected.
Six months have passed since the brutal crime that took my daughter’s life and we still don’t have any answers. I went to Italy to meet Pope Francis to tell him Marielle’s story and ask him to reiterate our call for justice. Each month we appeal to the different authorities responsible for the investigation to solve the crime. Meanwhile, in the streets, people express affection, and embrace me. They are girls for whom Marielle is a role model; they wear my daughter’s picture on their chests as badges or stickers wherever they go. While all the support in Brazil and around the world will not take away our pain, it is fundamental to motivate us to keep pursuing justice.
Giving support to those who most needed it was the central thread of my daughter’s story. Marielle dedicated part of her existence to supporting mothers at the most difficult time in their lives, when they were feeling the pain of having lost a child in a violent way, many of them killed by agents of the state who should have been protecting them. Tragic stories of a flawed public security policy that kills thousands of young black people every year, a policy that she was fighting. Today, those mothers have been sharing that feeling with me. My pain is more recent, but it is just as great as theirs. Mothers visit and call me daily, want to know how I am, and encourage me to keep my head up. My daughter did that for them and now they are doing it for me.
I will never forget the warmth I have received. I feel Marielle’s presence in every gesture of solidarity I receive. Solidarity that leads to the hope of clarifying what motivated someone to commit such an atrocity that night. Marielle worked to hold the system to account and it bothered people that she was a black woman from the favela who dared to be in a space that has not historically been occupied by people like her.
My feeling is that we are winning because we are resisting and mobilizing with Amnesty International and activists around the world. With each passing day, international recognition of the example set by my daughter is growing and is transformed into a fight for justice, to hold the Brazilian state to account. Marielle was a gentle woman, an example of how the fight can be carried out with love. She charmed and inspired everyone, wherever she went. She was a human rights defender who dedicated her life to doing good. My family will not rest until we have answers about the reasons for this crime. We need to know who killed my daughter and who ordered her murder.

Marinete da Silva is a lawyer and the mother of Marielle Franco.

필리핀: 마리넬 우발도, 기후위기 피해를 증언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