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뉴스 인권뉴스

대법원, 양심적 병역거부를 “정당한 사유”로 인정해야

조슈아 로젠스와이그Joshua Rosenzweig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사무소 부국장
이 글은 한겨레에 동시 게재되었습니다.

한국이 마침내 양심적 거부자를 범죄자 처벌, 구금하고 낙인찍었던 부끄러운 역사의 한 페이지를 마감할 것인가?

6월 28일, 한국 헌법재판소는 역사적인 판결을 통해 양심적 병역거부를 사실상 인권으로 인정했다. 양심적 거부자에 대한 처벌과 수감이 위헌이라고 판결하는 데까지는 미치지 못했지만, 군과 관계없는 대체복무를 허용하지 않는 병역법 5조 1항이 위헌이라고 결정한 것이다.

양심적 병역거부를 둘러싼 차기 법적 전쟁터는 대법원이다. 8월 30일 대법원은 병역 의무를 거부할 수 있는 “정당한 사유”에 양심이나 종교적 이유에 따른 병역거부도 해당하는지에 대한 공개변론을 개최한다. 현재 천여 명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의 인생이 걸린 모든 재판이 올해 말로 예정된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며 계류 중이다. (국제앰네스티 의견서 보기)

국제법과 국제규범은 양심적 병역거부권이 보장되어야 하며 양심적 거부자들이 법적 처벌을 비롯한 어떤 종류의 불이익도 받아서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젊은이들이 자신의 권리를 행사한다는 이유로 범죄자 취급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권리는 세계인권선언 18조와 시민적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18조가 보장하는 사상과 양심, 종교의 자유에서 비롯된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6월 판결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에게 공익 관련 업무에 종사하도록 한다면, 이들을 처벌하여 교도소에 수용하고 있는 것보다는 넓은 의미의 안보와 공익실현에 더 유익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며 “국가와 사회의 통합과 다양성의 수준도 높아지게 될 것”이라며 양심적 병역거부가 국가 안보와 사회 통합을 저해한다는 한국 정부의 오랜 입장을 뒤집었다. 판결 이후 국방부는 헌재 결정을 존중하며 2007년에 제안된 바 있는 대체복무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4년 대법원이 양심적 병역거부 관련 판결을 내린 이래, 국제사회의 분위기는 한국이 양심적 거부를 인정하도록 더욱 압박하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UN인권위원회는 한국의 사례 5건을 포함한 16건에 대해 적절한 대체복무 선택지 없이 양심적 병역거부를 처벌하는 것은 인권과 양심의 자유에 대한 침해라고 판단했다. UN인권위원회와 UN인권이사회는 한국 정부에 병역거부권을 인정할 것을 권고했다. 유럽에서도 병역거부권을 인정하는 판결이 여럿 나왔다.

오늘날 한국과 같은 규모로 병역거부자를 수감하는 나라는 지구 상에 없다. 이 문제로 계속해서 시간을 끄는 데 대한 변명은 있을 수 없다.

대법원은 대체복무의 형태 역시 결정해야 한다. 대법원에서 어떠한 판결이 내려지든 간에, 모든 대체복무는 반드시 국제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첫째, 대체복무는 지원자 평가를 포함, 복무의 내용과 관리, 행정 등 모든 면에서 순수하게 민간의 성격을 띠어야 한다. 국방부 관리 하의 “비전투 복무” 및 대체복무는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복무 기간이 군 복무 기간보다 긴 대체복무와, 성격과 조건상 처벌적, 차별적으로 여겨지는 형태의 대체복무 역시 마찬가지다. 대체복무를 하는 이들이 복지 제도 및 연금 혜택, 교육과 채용에 있어 차별이나 미래의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

끝으로, 모든 대체복무는 개개인의 양심적 거부 사유를 고려한 것이어야 한다. 단일 형태의 대체복무제는 부적절하다.

한국 정부가 시급히 답해야 할 문제는 이 외에도 많다. 현재 수감 중인 100여 명의 양심적 거부자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 2만 명에 달하는 양심적 거부자들의 전과 기록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양심적 거부자들과 그 가족이 수감으로 인해 잃어버린 3만 7천 시간(여호와의 증인의 추정치)에 달하는 세월은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이웃 국가와의 충돌에 따른 정치적 분쟁을 겪은 후 2003년에 대체복무제를 도입한 바 있는 아르메니아의 사례는 참고할 만 하다. 당시 도입된 대체복무제는 진정한 의미에서 군으로부터 독립된 민간 대체복무가 아니었기 때문에 양심적 거부자들은 그 후로도 10년 간 복무를 거부했고, 이들에 대한 처벌과 수감도 계속되었다. 국제 사회의 긴밀한 감시 속에 여러 법적 절차를 거친 후에야 정부는 거부자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고 2013년 제도를 개정하였으며 대법원은 거부자들에 대한 판결을 파기했다.

한국 정부는 이 문제를 단번에 제대로 해결할 기회를 맞이했다.

정부는 이번 기회에 양심적 거부를 인정하고 제대로 된 대체복무제를 도입하해야 한다. 이를 통해 부끄러운 과거를 뒤로 하고 수 천 명의 청년들에게 미래라는 기회를 수 있을 것이다.

바야흐로 지금이 한국의 양심적 거부자들에 대한 처벌과 차별에 종지부를 찍을 시간이다. 전 세계가 한국의 다음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Supreme Court Must Finally Recognize Conscientious Objection as “Justifiable Ground”
Joshua Rosenzweig

Is South Korea about to turn the page on a shameful history of criminalizing, imprisoning and stigmatizing conscientious objectors?

In its landmark judgment on 28 June, the Constitutional Court effectively recognized that conscientious objection to military service is a human right when it outlawed Article 5 (1) of the Military Service Act for not offering an alternative way to serve unconnected to the military, even though it stopped short of declaring unconstitutional the ongoing criminalization and imprisonment of conscientious objectors.

The next legal battle is pitched at the Supreme Court, which will hold a public hearing on 30 August/tomorrow on whether objection to military service based on conscience or religious or other belief is “justifiable grounds” to refuse compulsory military service. The lives of around 1,000 young men are on hold as decisions in their cases await the Court’s pending decision, which is expected by the end of the year.

International law and standards are clear that the right to conscientious objection to military service should be guaranteed and that conscientious objectors should not suffer any legal or other penalty. Young men should never be treated as criminals for exercising this right.

This right is derived from the right to freedom of thought, conscience and religion or belief, which is enshrined in Article 18 of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and Article 18 of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to which South Korea is a state party.

The Constitutional Court refuted the government’s long-held position that recognizing conscientious objection would threaten national security and social cohesion: “Allowing conscientious objectors to work in public interest areas will help advance public interests and strengthen security on a broader level compared to simply penalizing and incarcerating them and will furthermore contribute to national and social integration and help promote diversity.” After the ruling,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id it would honour the ruling by introducing alternative service, something previously proposed in 2007.

Since the Supreme Court’s ruling on the matter of conscientious objection in 2004, international developments have made it even more pressing that conscientious objection is finally recognized in the country. During that time, the UN Human Rights Committee has ruled in 16 cases, including five from South Korea, that punishment of conscientious objectors without an adequate alternative option is a human rights violation of the individual’s freedom of conscience, and both the UN Human Rights Committee and UN Human Rights Council have recommended to South Korea to recognize this right. In Europe, multiple court judgments have entrenched this right.

No other country imprisons conscientious objectors on the scale that South Korea does today, and there is no excuse for dragging this matter on any further.

The Supreme Court will also consider what form an appropriate alternative service should take. Whatever the judges at the Court decide, any alternative service must satisfy international standards.

First, it must be of a genuinely civilian character in substance, control and administration, including the assessment of applicants. Any “non-combatant” or alternative service under the authority of the Ministry of Defense would fail to meet this standard.

The same goes for service that is not of a length comparable to that of military service or that, due to its nature or conditions, must be considered punitive or discriminatory. Those who perform alternative service should not face discrimination or future disadvantages, such as with regard to access to social security or pension benefits, education or employment.

Finally, any alternative service should be compatible with the individual’s reasons for conscientious objection. A one-size-fits-all alternative service would not be appropriate.

There are other pressing questions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answer, including: What will happen to the more than 100 conscientious objectors still locked away in prison, or to the criminal records of potentially up to 20,000 men who have already served their sentences? How will the state compensate them for the nearly 37,000 accumulated years stolen from their and their families’ lives, based on estimates from Jehovah’s Witnesses?

It’s instructive to consider the case of Armenia, another country where political tensions with a neighbour have persisted following a conflict and which introduced a form of alternative service in 2003. As that service was not of a truly civilian nature independent of the control of the military, conscientious objectors continued to refuse to serve and were prosecuted and imprisoned for another decade. After several legal processes involving close international scrutiny, which resulted in the government paying individual compensation, the system was revised in 2013 and the highest appeal court quashed the convictions of a number of young men.

The Korean government has the opportunity now to get this right immediately.

The authorities must take this opportunity to recognize conscientious objection and introduce a genuine alternative to military service. By doing so, South Korea can move on from its shameful past and offer thousands of young men the chance of a future. It is time at last to bring an end to the incarceration of and discrimination against conscientious objectors in the country. The world is watching to see Korea’s next move.
ENDS

Joshua Rosenzweig is Deputy Regional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East Asia Regional Office in Hong Kong, where he has lived since 2008. Originally from the United States, Rosenzweig has spent more than 15 years researching, analyzing and teaching about human rights developments and criminal justice in China. Since joining Amnesty International in 2016, his work has also focused on the human rights impacts of Chinese business operations overseas and promoting responsible business conduct and accountability.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