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말라위: 느슨한 처벌로 신체부위 노린 ‘알비노’ 살해 더욱 부추겨

© LAWILINK/Amnesty International

말라위 정부는 백색증이 있는 사람(알비노)을 보호하기 위해 사법제도를 시급히 재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말라위에서 알비노는 신체부위를 노리는 사람들에게 지속적으로 위협을 받고 있으나, 이처럼 끔찍한 범죄 사건의 대다수가 범인을 처벌하지 못하고 미해결 상태로 넘어가고 있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2014년 11월 이후 말라위에서 알비노를 대상으로 한 범죄는 신고된 것만 148건으로 증가했으며, 그 중 살인이 14건, 살인 미수가 7건에 이르렀다. 그러나 국제앰네스티는 2014년 이후 최소 21명의 알비노가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백색증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처럼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의 혐오범죄를 저지른 이들은 마땅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러한 범죄 사건에 대한 수사나 재판이 지나치게 오래 걸리는 것은 말라위 형사사법제도의 제도적 실패를 뼈저리게 보여주는 지표다. 정부는 이러한 범죄가 처벌받지 않고 넘어가는 관행을 즉시 뿌리뽑아야 한다. 그 첫 걸음으로, 모든 미결 사건을 국제공정기준에 따라 지체 없이 처리하도록 보장해야 한다”

– 디프로스 무체나Deprose Muchena 국제앰네스티 남아프리카 지역국장

국제앰네스티는 신규 브리핑 “알비노에 대한 폭력을 멈춰라: 말라위의 알비노에 대한 효과적인 형사정의 실현을 위해”를 발표하고, 백색증을 지닌 사람들에게 정의가 구현되기까지 지나치게 오랜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범죄에 비해 알비노 관련 사건의 수사가 종결되기까지는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이 걸린다. 말라위 경찰과 입헌사법부의 최신 통계에 따르면 신고된 알비노 관련 사건 148건 중 종결된 사건은 30%에 불과했다.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기소된 사건은 살인 1건과 살인미수 1건뿐이다.

알비노 관련 사건을 처리할만한 고위급 치안판사가 많지 않아 판결이 지연되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말라위 경찰조차 국제앰네스티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살인

가장 최근 발생한 피해자는 말라위 남부 마친가 주의 나카와 마을에 거주하던 22세 남성 마크 마삼부카로, 지난 3월 9일 친구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매트를 사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실종되었다. 그의 시신은 4월 1일 얕은 구덩이에 매장된 상태로 발견됐다.

2017년 12월 7일에는 두 살 소녀 잔 은웨둘라가 실종되었다. 잔의 아버지가 주술적 목적으로 이웃나라인 모잠비크의 주술사에게 딸을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모잠비크는 콩고민주공화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와질랜드, 탄자니아와 함께 국가간 신체부위 거래가 이루어지는 시장이다.

잔의 아버지는 이후 살인 혐의로 구속되었으며, 본 브리핑이 발표된 현재까지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다.

 

제 역할 못하는 형사사법제도

말라위 법원과 검찰, 경찰은 재정적 자원 부족과 알비노 관련 범죄를 다룰 만한 고급 인력의 부족 등 갖가지 난관에 봉착해 있으며, 이 때문에 사건이 처리되지 못한 채 쌓이고 있다.

중대한 사건은 치안법원에서 처리하고 있지만, 기소 검사 대부분이 법률교육을 받지 않은 경찰관이다.

한 고위급 판사는 앰네스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경찰 검사 대부분이 법적 진술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태기 때문에 결국 피고는 무죄 판결을 받거나 훨씬 적은 형량을 받게 된다고 전했다.

 

살인의 악순환을 끝내라

2018년 6월 13일 카숭구에서 열린 ‘세계 알비노의 날’ 기념식에서 국제앰네스티는 말라위 정부가 백색증이 있는 사람들의 권리를 보호하겠다고 재차 약속한 점에 대해 긍정적인 진전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알비노 대상 범죄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고 향후의 공격을 막기 위해서는 인권교육과 인식 제고 등을 통한 인권적 전략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러한 전략에는 신체부위를 구매하려는 수요의 근원을 추적, 파악하는 것은 물론 국가간 알비노 인신매매와 신체부위 밀수를 근절하기 위해 말라위 인근 국가들의 협조를 요청하는 것 역시 포함되어야 한다.

디프로스 무체나 국장은 “말라위 정부는 백색증을 가진 사람들이 더 이상 신체부위를 노리는 범죄조직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도록 보장해야 한다. 정부는 사회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에 속하는 알비노의 안전과 안위를 보장할 수 있도록 사법제도를 재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경
2014년 11월 이후, 백색증을 지닌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살인 및 납치, 강도 등의 인권침해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발생하며 말라위 전역을 휩쓸었다. 인근 국가인 모잠비크, 탄자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도 이와 유사한 공격이 벌어졌다.
백색증을 지닌 사람들은 그들의 신체부위에 신비한 힘이 있다는 믿음에 따라, 이를 노리는 공격의 대상이 된다. 현재 말라위의 알비노 인구는 7,000명에서 10,000명 사이로, 1,800명당 한 명 꼴인 것으로 추정된다.

Malawi: Impunity fuels killings of people with albinism for their body parts

The Malawian authorities must urgently overhaul the criminal justice system to protect people with albinism, who face the persistent threat of being killed for their body parts in a country where the vast majority of these horrific crimes remain unresolved and unpunished,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The authorities must end impunity for these crimes immediately. As a first step, they must ensure all pending cases are dealt with without undue delay, and in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of fairness
Since November 2014, the number of reported crim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in Malawi has risen to 148 cases, including 14 murders and seven attempted murders, according to police figures. However, Amnesty International has established that at least 21 people with albinism have been killed since 2014.
“People with albinism deserve to see justice for these vile, hateful crimes against them. That it takes so long for cases to be investigated or heard in court is a sobering indictment of the systematic failures in Malawi’s criminal justice system,” said Deprose Muchena,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for Southern Africa.
“The authorities must end impunity for these crimes immediately. As a first step, they must ensure all pending cases are dealt with without undue delay, and in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of fairness.”

In its new briefing, “End violence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Towards effective criminal justice for people with albinism in Malawi”, Amnesty International has found that people with albinism face long delays in getting justice.
The rate at which their cases are concluded is slow compared to other criminal investigations. Only 30 percent of the 148 reported cas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have been concluded, according to the latest sstatistics from the Malawi Police Service and the Ministry of Justice and Constitutional Affairs. To date only one murder and one attempted murder cases have been successfully prosecuted.
Even the police have raised concerns with Amnesty International about delays in concluding trials due to the limited number of senior magistrates qualified to deal with cases relating to people with albinism.
In its 2016 report, Amnesty International found that attack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are fuelled by stereotypical beliefs that their body parts bring wealth and good luck.

Latest killings
Among the latest victims is Mark Masambuka, a 22-year-old man from Nakawa village, in Machinga district, southern Malawi, who disappeared on 9 March. He left his home to buy a mat in a company of a friend. His body was found buried in a shallow grave on 1 April.
On 7 December 2017, a two-year-old girl, Jean Ngwedula, went missing. Her father reportedly sold the child to a traditional doctor for ritual purposes in neighbouring Mozambique, which has been identified along with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South Africa, Swaziland and Tanzania as markets for the cross-border trade in body parts.
Jean’s father was later arrested on charges of murder and investigations were continuing at the time of the publication of this briefing.
Criminal justice failings
The biggest challenges facing the judiciary, prosecutors and police in Malawi include a lack of financial resources and qualified personnel to handle crim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which has resulted in a backlog of cases.
Although serious cases are dealt with in magistrates’ courts, most prosecutors are police officers with no legal training.
According to a senior magistrate interviewed by Amnesty International, most police prosecutors struggle to make sound legal submissions, resulting in either acquittals or convictions on lesser charges.

Ending the cycle of killings
Amnesty International has noted as a positive step forward government’s recommitment to protect the rights of people with albinism during a commemoration of International Albinism Awareness Day on 13 June 2018 in Kasungu.
People with albinism deserve to see justice for these vile, hateful crimes against them
Deprose Muchena

However, the organisation believes that a human rights strategy, including through human rights education and awareness raising, is needed to address the root causes of crim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and to stop further attacks.
The strategy should also include tracing and identifying the source of demand for body parts, as well as enlisting the cooperation of Malawi’s neighbouring countries to stamp out the cross-border trafficking of people with albinism and their body parts.
“The Malawian authorities must ensure that people with albinism no longer live in fear of organized criminal gangs who prey on their body parts. The government must overhaul the judicial system to guarantee the security and safety of people with albinism, who are some of society’s most vulnerable,” said Deprose Muchena.

Background

Since November 2014, an unprecedented wave of killings and other human rights abuses including abductions and robberi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has swept through Malawi. Similar attacks have occurred in neighbouring countries such as Mozambique, Tanzania and South Africa.
People with albinism are targeted for their body parts in the belief that they contain magical powers. The current population of people with albinism in Malawi is estimated at between 7,000 and 10,000, representing a ratio of 1 in every 1,800 person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