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70년이 지난 지금도 ‘위안부’ 문제가 중요한 이유

히로카 쇼지(Hiroka Shoji)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
이 글은 The Diplomat에 동시 게재되었습니다.

과거의 잔혹행위를 제대로 해결하지 않으려는 태도는 오늘날 일본 사회의 여성관에도 그대로 스며들어 있다.

일본군 ‘위안부’에 소속된 중국인 소녀가 미얀마 랑군(양곤)의 한 캠프에서 들것에 앉아 심문을 기다리고 있다. (1945년 8월 8일)

선명하지 못한 흑백 화면 속, 커다란 구덩이에 여성 시신 수십 구가 버려져 있는 모습이 보인다. 불과 19초에 지나지 않는 영상이지만, 정의를 요구하며 수십 년간 계속된 투쟁을 뒷받침하는 증거다. 2차 세계대전 막바지에 중국 운남성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진 이 영상은 1932년부터 2차대전 종전까지 지속된 일본군 성노예제 역사의 한 장면을 담고 있다.

이 영상은 2018년 2월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인권센터가 공개한 이후 전 세계 언론에서 널리 보도됐지만 일본 정부는 이에 관한 언급이 거의 없었다. 근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자국의 전쟁 기록에 직면하기를 거부하고, 보상 문제에 대한 합의는 끝났다고 주장하며 잔혹행위가 자행됐다는 사실도 부인하고 있다.

이처럼 과거의 잔혹행위, 특히 여성에게 저지른 잘못을 적절하게 인정하길 거부하고 있는 일본의 태도는 오늘날 일본 사회의 여성관에도 스며들어 있다. “위안부”라는 조직적인 전쟁범죄의 피해자들은 끊임없이 정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생존자들을 “직업적 창부”로 지칭하거나 증언 및 증거의 타당성을 공격하는 등 이를 부인하고, 비하함으로써 (성노예제를) 정당화하려는 시도가 여전히 만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지만, 군 성노예제에 대한 보도가 아직도 이러한 부당함에 시달려야 한다는 것은 끔찍한 일이다.

일본군 성노예제가 전쟁이라는 극단적인 상황 속에서 만들어진 것이라 해도, 그 뿌리는 일본의 분쟁과 점령보다 훨씬 더 깊은 곳에 기원한다. 당시 일본이 성노예제를 고안하고, 운영하고, 확장시킨 방식 역시 일본의 뿌리 깊은 젠더 불평등과 타국민 차별을 기반으로 한 것이다. 오늘날 일본 사회에도 그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다.

지난 70년 동안 일본에서 여성의 지위는 극적인 수준으로 상승했지만, 여전히 일본 사회가 갈 길은 멀다. 2017년 세계경제포럼 조사 결과 일본은 성평등에 있어서는 144개국중 114번째로 최악 수준에 꼽혔다. 정부 및 공공, 민간기관에서 여성이 요직을 차지한 경우는 충격적이리만치 드물다. 일본 여성은 사회 각계 각층에서 일상적으로 성폭력과 차별에 시달리며, 세계적으로 여성 운동이 힘을 얻고 있는 지금도 이 문제는 좀처럼 주목받지 못한다. 최근 오사카국제대학교 조사 결과 정부부처, 경찰, 언론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성폭력 피해 사실을 밝힌 사례도 150건에 이르렀다.

젠더 고정관념이 팽배하며, 성차별적 태도는 여성들의 일상 생활에 끊임없이 영향을 끼친다. 일본 형법에서 규정하는 강간의 정의는 그 범위가 지나치게 좁고, 부부강간을 명확히 범죄로 규정하지 않는 등 국제기준에 따르지 않고 있다.

마찬가지로, 20세기 초 2차대전 종전까지 한반도, 중국 등지에서 일본에 강제 징용된 피해자들의 후손 역시 여전히 차별에 시달리고 있다. 소위 ‘자이니치’라 불리는 한국계 일본인에 대한 공격도 만연하다. 한국계 학교는 고등학교 학비 면제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혐오를 지지하는 목소리는 거의 매일같이 위협으로 다가온다.

실제로 벌어진 잔혹행위의 규모는 영원히 알 수 없을 것이다. 일본군에 성노예로 끌려간 여성, 처형된 여성이 총 몇 명인지도 결코 알려지지 않을 것이다. 여성들이 감금되어 있던 “위안소”의 위치와 수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모두 파기되었다. 최근 성노예제에 관한 문서와 영상자료를 공개하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것은 전쟁범죄를 은폐하려는 시도에 대항하고, 지금도 국가의 손으로 자행되는 불의를 입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범죄 사실을 인정하는 것뿐만 아니라, 더욱 넓은 범위의 개혁과 재발 방지에 대한 보장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점이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를 구현하지 않을 구실이 될 수는 없다. 생존자 대부분이 현재 90대 노인으로 그 수가 계속해서 줄고 있으며, 생존자들의 증언도 확보하기 어려워질 것이므로 배상에 관한 문제 해결은 나날이 더욱 시급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군 성노예제처럼 일정 기간동안 여성을 대상으로 강간을 자행하도록 국가가 직접 조직한 제도는 유례가 없다. 그러나 여성에 대한 조직적 폭력이 일본만의 특이한 역사라고 보기는 어렵다. 구 유고슬라비아,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 과테말라 등 최근 역사를 통해 우리는 여성폭력이 불러온 암울한 결과를 여러 차례 목격해 왔으며, 오늘날 미얀마에서도 목격하고 있다.

이러한 폭력의 책임을 인정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피해자에게 전적이고 실질적인 배상을 하는 것은 물론 이러한 범죄의 기저에 있는 여성 차별 문제의 해결을 위해 포괄적인 개혁에 나서야 할 것이다.

일본군 성노예제 생존자를 위해 정의를 구현하는 것은 도덕적 의무일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이러한 과거의 인권침해를 바로잡는다면 오늘날 여성과 소수자의 상황을 개선하고, 이처럼 끔찍한 범죄가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막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Why the ‘Comfort Women’ Issue Still Matters, 70 Years Later

– Hiroka Shoji is East Asi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refusal to adequately address past atrocities permeates how women are viewed in Japanese society today.

The grainy, black-and-white footage showing dozens of dead women discarded in a mass grave may last only 19 seconds, but it speaks to decades of a struggle for justice. Reportedly filmed in the final months of World War II (WWII) in China’s Yunnan Province, the film embodies a scene that is part of the history of Japan’s military sexual slavery system from 1932 until the end of WWII.
Released by the Seoul Metropolitan Municipality and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Center for Human Rights in February 2018, the film gained widespread coverage internationally, but there was scarcely any mention of it in Japan. Over half a century later, the Japanese government still refuses to confront its own war record, insisting that the question of reparations has been settled and denying the atrocities that took place.
This refusal to adequately address past atrocities, primarily committed against women, permeates how women are viewed in Japanese society today. Attempts to deny, justify, or trivialize the pursuit of justice for the “comfort women” who suffered systematic war crimes remain widespread, including labeling survivors as “professional prostitutes” and attacking the validity of the testimonies and other evidence. While this is not a new phenomenon, it is appalling that reporting on the military sexual slavery system should still come with such difficulties.
Though this military slavery system occurred during the extremely difficult circumstances of war, its roots went deeper than conflict and occupation. The way Japan designed, operated, and expanded the system at the time also sprang from deep gender inequality in Japan as well as Japanese discrimination against neighboring peoples — phenomenons that still leave their mark on Japanese society today.
The status of Japanese women has dramatically improved over the past seven decades, but the country still has a long way to go. In 2017, a World Economic Forum survey placed Japan as the 114th worst-performing country out of 144 countries when it came to gender equality. There are shockingly few women in leadership positions across the government, and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Japanese women and girls regularly suffer sexual violence and discrimination in all walks of life, and this is rarely brought to light despite the current global movement for empowerment. A recent study by Osaka International University documented 150 cases in which women working in government, the police, and media reported being sexually harassed.
Gender stereotypes are prevalent, and sexist attitudes continue to affect women’s daily lives. The definition of rape in the Penal Code is too narrow and does not conform to international standards; for example it does not explicitly criminalize marital rape.
Similarly, the descendants of people who were forcibly brought to Japan to work in early 20th century up to the end of the WWII, including from the Korean Peninsula and China, continue to endure discrimination. Attacks against the so-called zainichi – individuals of Korean descent – are widespread. Korean schools are excluded from the high school tuition waiver program. Advocacy of hatred is a near-daily menace.
The true scale of the atrocities, including the number of women and girls kept as sex slaves by the Japanese military, will never be known. The number of women and girls executed will never be known either. Information detailing the location and number of “comfort stations,” the facilities where women and girls were kept, was destroyed. Recent attempts to uncover documents and film footage about the sexual slavery are essential to counter efforts to cover up the crimes and to attest to the injustice still being perpetrated by the state. Beyond acknowledging the crimes, much broader reforms and guarantees of non-repetition are required.

But these cannot be reasons to deny justice to those whom it is owed. The question of reparations has become even more pressing as there are increasingly fewer survivors, many of them are now in their 90s, and their testimonies will be harder to come by.
Japan’s military sexual slavery system orchestrated by the government, which consisted of the rape of subject women and girls over a period of time, was unprecedented. Yet systematic violence against women is hardly unique to Japan’s history. We have seen the grim consequences of it in recent history – in the former Yugoslavia, Rwanda,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and Guatemala – and we see it today, in Myanmar.
Acknowledging and prosecuting those responsible is required, but so are full and effective reparations for victims and comprehensive reforms to address the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and girls in society that underpins the crimes.
Providing justice for the survivors of the military sexual slavery matters not only as a moral obligation but for what it says about our society now and in the future. Addressing these past human rights violations will contribute to improving the situation of women and minorities today as well help stop any repetition of these abhorrent crime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