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미국: 부모와 자녀 분리하는 정책, 고문과 다를 바 없다

2018년 6월 12일 텍사스 주 맥알렌에서 미국 – 멕시코 국경 근처에서 어머니가 수색되고 억류되어 두 살배기 온두라스 망명 신청자는 울고 있다.

제프 세션스 미국 법무장관의 ‘무관용 정책’으로 잔인하게 부모와 떨어져 철창에 갇힌 어린이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 끔찍한 광경은 미국의 평판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매우 끔찍한 정책이다. 겁에 질린 아이들을 부모의 품에서 떨어뜨리고, 사실상 철창이나 다름없이 비좁은 구금 시설로 보내고 있다. 이는 고문과 다를 바가 없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국제앰네스티 미주국장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국장은 “매우 끔찍한 정책이다. 겁에 질린 아이들을 부모의 품에서 떨어뜨리고, 사실상 철창이나 다름없이 비좁은 구금 시설로 보내고 있다. 이는 고문과 다를 바가 없다. 이민국 관계자들이 난민 가족들에게 강압적인 목적으로 이처럼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의도적으로 가하고 있는데, 이러한 행위는 미국법과 국제법상 규정하는 고문의 정의에 모두 해당된다”고 말했다.

떨어질 수 없는 가족: 멕시코 티화나의 난민 야영지에서 촬영한 사진들

“이렇게 부모와 그 자녀를 떨어뜨려 놓는 트럼프 정부의 정책은 의문의 여지 없이, 난민 가족들에게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안김으로써 다른 난민들이 미국에 망명 신청을 하지 못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다. 이러한 가족 중 다수는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등 일상적인 폭력과 심각한 인권침해가 벌어지고 있는 국가에서 온 사람들이다. 이들 부모와 자녀의 인권을 명백히 침해하는 정책이며, 또한 난민법상 미국의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다.”

2018년 4월 6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형사상 불법 입국에 대한 무관용 정책”을 발표했다. 이 정책이 시행된 이후 지금까지 미국 국경지대에서 2,000명이 넘는 어린이들이 부모 또는 법적 보호자와 이별해야 했다. 어린이들은 구금되고, 부모 또는 보호자와 떨어졌으며, 성장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는 정신적 충격에 불필요하게 노출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아동권을 침해받고 있다.

뉴스매체가 입수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이번 정책이 시행되기 이전부터 이미 수천 이상의 이주민 가족들이 트럼프 정부에 의해 생이별을 당했을 가능성도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자녀들과 강제로 이별해야 했던 망명 신청자 부모 17명을 최근 만나 인터뷰했다. 이들 중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합법적인 경로로 미국에 입국해 망명을 신청한 사람들이었다.

게바라 로사스 국장은 “트럼프 정부의 주장은 공허한 울림에 불과하다. 이처럼 잔인하고 불필요한 정책은 비정규적 경로를 통해 들어온 가족뿐만 아니라, 출입국관리소를 통해 보호를 신청한 사람들에게도 적용되고 있다. 이러한 가족들은 ‘북부 삼각지대’ 지역에서 박해와 선별적 폭력을 피해 국제적인 보호를 받고자 미국으로 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정작 미국 정부는 이들을 보호할 의지나 능력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은 가족 분리 정책이 시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했지만, 올해 1월 “부모가 자녀까지 데려오지 못하게 하는 법을 시행할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는 닐슨 장관의 발언을 보면 처음부터 이 정책이 가족을 표적으로 삼을 의도로 마련된 것임을 확인할 수 있다.

가족 분리는 명백히 미국 정부가 자초한 위기다. 미국 정부는 나날이 악화되는 난민 위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며 난민 가족을 상대로 역겨운 수작을 부리고 있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국제앰네스티 미주국장

게바라 로사스 국장은 “이러한 가족 분리는 명백히 미국 정부가 자초한 위기다. 미국 정부는 나날이 악화되는 난민 위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며 난민 가족을 상대로 역겨운 수작을 부리고 있다. 현 정부의 이전 이민 정책을 통해 알 수 있듯이, 정부는 미국에 피난을 온 가족들을 표적으로 삼아 이들에게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또 다시 안기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 정부에 이처럼 불필요하고 충격적이며 부당한 강제 분리 정책을 즉시 중단하고, 이미 분리된 가족들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재결합시킬 것을 촉구한다.

온라인액션
미국: 비호 신청자 탄압을 중단하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826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배경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미국 남부 국경지대를 방문해 현지 조사를 수행했으며, 2017년부터 국토안보부가 망명을 신청하는 가족들을 대상으로 어린이들을 그 부모 및 보호자로부터 강제 분리하는 경우가 부쩍 증가한 것으로 우선 파악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올해 말 조사 결과를 보고서로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초 국제앰네스티는 국경지대에서 강제 분리된 네 가족의 재결합을 촉구하며 캠페인을 벌였다. 당시 국토안보부 정책에 따르면 가족 단위로 구금되어야 함에도 이를 위반한 것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분리된 가족들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재결합시켜라.
  • 부모 또는 보호자로부터 아동을 강제 격리하는 조치를 중단하라. 가족 화합(family unity)에 관한 국제기준에 따라 가족은 반드시 함께 있어야 한다.
  • 자녀와 함께 미국에 도착한 부모 및 보호자를 장기간 구금하는 조치를 중단하라.
  • 아동과 가족 이민자 구금 시설의 재정 확대를 모두 철회하라.

더 많은 배경 정보는 2017년 6월 국제앰네스티 보고서 <벽을 마주하다(Facing Wall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보고서는 미국 국경관리국이 출입국관리소를 통한 정식 망명 신청을 빈번히 가로막으면서, 비정규적 경로로 미국과 멕시코 국경을 넘는 망명 신청자가 더욱 증가하게 되었다고 기록했다.

USA: Policy of separating children from parents is nothing short of torture

The sickening images of children cruelly separated from their parents and held in cages as a result of Attorney General Jeff Sessions’ policy of ‘zero-tolerance’ will leave an indelible stain on the reputation of the USA,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is is a spectacularly cruel policy, where frightened children are being ripped from their parent’s arms and taken to overflowing detention centres, which are effectively cages. This is nothing short of torture. The severe mental suffering that officials have intentionally inflicted on these families for coercive purposes, means that these acts meet the definitions of torture under both US and international law,” said Erika Guevara-Rosas, Amnesty International’s Americas Director.

“There is no question that President Trump administration’s policy of separating mothers and fathers from their children is designed to impose severe mental suffering on these families, in order to deter others from trying to seek safety in the USA. Many of these families come from countries experiencing generalized violence and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Honduras and El Salvador. This is a flagrant violation of the human rights of these parents and children and is also a violation of US obligations under refugee law.”

Attorney General Jeff Sessions announced the “zero-tolerance policy for criminal illegal entry” on 6 April 2018. Since the policy came into effect, more than 2,000 children have been separated from their parents or legal guardians at the US border. Children’s rights are violated in multiple ways: they are detained, they are separated from their parents or guardians, and they are exposed to unnecessary trauma that might affect their development.

Statistics obtained by news media suggest that thousands more migrant families may have been separated by the Trump administration even prior to this new policy.

Amnesty International recently interviewed 17 asylum-seeking parents who were forcibly separated from their children, and all but three of them had entered the USA legally to request asylum.

“The claim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ring hollow. This cruel and unnecessary practice is being inflicted not only on families crossing irregularly, but also on those seeking protection at ports of entry. The majority of these families fled to the US to seek international protection from persecution and targeted violence in the Northern Triangle, where their governments are unwilling or unable to protect them,” said Guevara-Rosas.

Secretary of Homeland Security Kirstjen Nielsen has denied a policy of separating families is in place, but her statement from January this year confirms that the intention all along has been to target families: “We’re looking at a variety of ways to enforce our laws to discourage parents from bringing their children here.” Her predecessor John Kelly, now Trump’s chief of staff, suggested the policy as early as March 2017 “in order to deter” families of migrants and asylum seekers from coming to the USA.

“Make no mistake, these family separations are a crisis of the government’s own making. The U.S. government is playing a sick game with these families’ lives by playing politics with what is a serious and mounting refugee crisis. Just as we have seen with previous immigration reforms from this administration, authorities have chosen to target the very families seeking safety in the USA, adding to the trauma and pain they have already experienced,” said Erika Guevara-Rosa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administration to immediately put an end to this unnecessary, devastating and unlawful policy of forced separation, and to reunite those families that have already been separated as quickly as possible.

BACKGROUND

Amnesty International staff recently conducted a research mission along the U.S. southern border, and preliminarily found that since 2017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DHS”) is increasingly forcibly separating children from their parents or guardians when these families request asylum. Amnesty International will be publishing its findings in a report later this year.

Earlier this year, Amnesty International campaigned to reunite four families separated from each other at the border in violation of existing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policy to keep families together.

Amnesty International is specifically calling on the U.S. government to:

Reunify, as quickly as possible, those families that have been separated.
Halt the forced separation of children from their parents or guardians. Family units must be kept together in accordanc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on family unity.
Halt prolonged detention of parents and guardians who arrived in the U.S. with children.
Reject any increase in funding for immigration detention facilities for children and families.
For additional background, see the June 2017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Facing Walls, which documents how US border authorities have routinely denied asylum seekers the ability to claim asylum at US ports of entry, resulting in greater irregular flows of asylum seekers across the US-Mexico border.

이집트: 성폭력 생존자 아말 파시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