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나이지리아: 구조 위해 파견된 민병대가 굶주린 여성들 강간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폭정에서 살아남은 여성 생존자 수천 명이 이들을 구조하러 온 나이지리아 보안군에게 추가 피해를 당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신규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 <그들은 우리를 배신했다(They betrayed us)>는 나이지리아 정부군 및 군과 협력하고 있는 민병대인 민간합동기동대(JTF)가 여성들을 남편과 격리해 외딴 지역의 ‘위성 캠프’에 구금한 후, 이들을 강간하고 때로는 식량을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국제앰네스티가 2015년부터 수집한 증거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의 수용소에서 굶주림에 시달리다 목숨을 잃은 사람은 수천 명에 이른다.

오사이 오지그호(Osai Ojigho) 국제앰네스티 나이지리아 국장은 “이미 보코하람의 점령하에 큰 고통을 겪었던 사람들이 나이지리아군에게 또 다시 끔찍한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은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여성들은 정부로부터 보호를 받기는커녕 기아와 굶주림을 피하기 위해 강간에 굴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내몰렸다”고 말했다.

어떤 경우에는 이러한 학대가 보코하람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박해하는 형태로 나타났다. 여성들은 처우에 대해 항의할 때마다 보안 관계자로부터 “보코하람 부인”이라고 불리며 구타를 당했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군은 2015년 보코하람으로부터 영토를 수복한 후, 교외 마을 주민들에게 위성 캠프로 이동할 것을 명령했다. 떠나지 않고 집에 남은 사람들을 무차별하게 살해한 경우도 있었다. 이러한 지역에서 피난을 떠나거나 강제로 실향민이 되어야 했던 사람만 수십만 명에 이른다.

군은 위성 캠프에 도착한 사람을 모두 검문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14세에서 40세 사이의 남성 대부분은 물론 남편 없이 혼자 온 여성들을 구금했다. 이렇게 많은 수의 남성들을 구금하다 보니, 여성들은 혼자서 가족을 부양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굶주린 여성들에 대한 강간과 성착취

여성 수백여 명은 정부군과 민간JTF 대원들이 무력과 협박을 동원해 위성 캠프의 여성들을 강간했다고 증언했다. 이들은 여성들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는 것을 이용해, 자신들의 “여자친구”가 되어 지속적으로 성관계를 가질 것을 강요하기도 했다.

매우 강압적인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성관계는 완력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도 항상 강간이다.

오사이 오지그호(Osai Ojigho) 국장

다섯 명의 여성들은 2015년 말과 2016년 초, 바마 병원의 캠프에서 기근이나 다름없는 환경이 만연한 가운데 강간을 당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아마(20, 가명)는 이렇게 말했다. “군인들은 식량을 주지만, 밤만 되면 다시 찾아와요.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에 돌아와서는 같이 가자고 하죠. … 한 JTF 대원 남자가 제게 와서 식량을 가져다줬어요. 다음 날에는 자기가 머무는 곳에서 물을 가져가야 한다고 하기에 따라갔더니, 그 남자가 텐트 입구를 닫고는 저를 강간했어요. 식량과 물을 줬으니, 앞으로도 그걸 받고 싶으면 서로 남편과 아내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어요.”

같은 캠프에서 생활하는 열 명의 다른 여성들 역시 굶주림에서 벗어나기 위해 보안 관계자들의 “여자친구”가 되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이러한 여성들은 캠프 내에 식량과 물, 의료 서비스가 턱없이 부족한 탓에 이미 자녀와 가족들을 잃은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이들을 대상으로 충격적인 수준의 성 착취가 계속되었지만 여전히 이들은 충분한 식량과 생계 수단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피해 여성들은 조직적인 제도하에서 성착취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군인들은 성관계를 갖기 위해 버젓이 수용소를 찾아왔고, 민간 JTF 대원들은 “아주 예쁜” 여성을 골라 군인들이 데리고 가게 했다. 여성들은 겁에 질려 성관계 요구를 거부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오사이 오지그호 국장은 “이처럼 매우 강압적인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성관계는 완력을 사용하지 않았더라도 언제나 강간에 해당하며, 나이지리아군과 민간 JTF 대원들은 그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들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을 것처럼 행동하고 있지만, 가해자를 비롯해 이런 실태를 방임하고 있는 책임자들은 국제법상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반드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굶주림으로 인한 사망

위성 캠프에 갇힌 사람들은 2015년 초부터 2016년 중반까지 극심한 식량 부족에 시달렸다. 이 시기에는 인도적 지원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한 일이었다.

이 시기 바마 병원 캠프에서만 최소 수백 명, 많게는 수천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터뷰 대상자들은 이 기간에만 매일 15명에서 30명이 굶주림과 질병으로 죽어갔다고 일관적으로 증언했다. 이 시기 위성 사진을 보면 캠프 내부의 묘지 면적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들의 증언을 뒷받침한다. 반키, 디콰 등 다른 위성 캠프에서도 마찬가지로 매일같이 사망자가 발생했다.

부하리 대통령은 나이지리아 북동부의 국내실향민 인권 보호에 나서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한 바 있다. 이제는 그 약속을 증명해야 할 때다.

오사이 오지그호(Osai Ojigho) 국장

2016년 6월부터 유엔과 인도주의 단체들은 위성 캠프에 대한 지원 규모를 더욱 확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여성들은 충분한 식량을 구하는 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었고, 캠프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이들의 행동을 제한한 탓에 상황은 더욱 악화되었다.

2017년 중순 디콰의 위성 캠프에 들어온 여성들 중에는 캠프에 도착한 이후 아무런 식량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수였다. 이 여성들은 지금도 캠프 내부에서는 굶주림과 질병이 만연하며,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얀나(가명)는 2017년 말 디콰에 도착해 훌라타리 수용소에서 생활했다. 그녀는 국제앰네스티에 이렇게 말했다.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언제나 시신을 땅에 묻고, 묻고, 또 묻을 뿐이죠. 언젠가 저도 저 자리에 누울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정부와 국제 비정부단체에서 직접 식량을 배급할 때조차도 만연한 부정부패 때문에 식량을 전혀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오사이 오지그호 국장은 “수용소 관리자들이 내부의 열악한 환경 때문에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충분한 식량 없이 사람들을 수용소에 구금한 것은 인권법 및 국제인도법 위반이다. 이런 일이 발생하도록 내버려뒀다면 살인죄에 해당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기와Giwa 부대에 구금된 여성들

국제앰네스티 조사 결과, 자녀를 동반한 여성 수백여 명이 악명 높은 기와 부대의 구금 시설에 2015년부터 갇혀 있던 것이 추가로 밝혀졌다. 이들 중 대부분은 석방됐으나, 알려지지 않은 수의 여성들은 지금도 군 시설에 여전히 구금되어 있다.

이들 중 다수가 2015년부터 구금된 사람들이다. 보코하람에 의해 납치 또는 강제 결혼을 당한 피해자이지만 구조되는 대신 소위 “보코하람 부인”이라는 이유로 군에 구금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기와 부대에서 성폭력이 자행되고 있다는 보고를 다섯 건 입수했으며, 여성 7명은 불결하고 비좁은 감방에서 아무런 의료 조치도 받지 못한 채 출산을 했다고 밝혔다. 2016년 이후 영유아 최소 32명과 여성 5명이 구금 중 목숨을 잃었다.

오사이 오지그호 국장은 “보코하람 대원과 결혼했다는 이유로 여성들을 구금하는 것은 국제법 및 나이지리아법상 불법이자 차별적인 행위”라고 말했다.

 

보코하람의 학대

인터뷰에 응한 여성들은 보코하람의 압제하에 수 개월에서 수 년을 살아야 했던 경우가 많았다. 보코하람 대원과 강제로 결혼해야 했다고 전한 사람도 있었고, 보코하람의 엄격한 규율을 어겼다가 매질을 당했다는 증언도 있었다. 가족 또는 이웃이 탈출을 시도하려다 실패하고 처형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사람도 7명에 이르렀다.

 

행동해야 할 때

2015년 이후 다수의 비정부단체와 인도주의단체가 나이지리아 북동부의 국내실향민 캠프에서 성폭력이 자행되며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을 알렸다. 이러한 보고가 발표될 때마다 정부는 해당 사실에 대해 조사에 임하겠다고 빈번히 약속했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은 전혀 취하지 않았으며 처벌받은 사람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조사 결과가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러한 조사를 실제로 수행했는지도 확실하지 않다.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어요. 언제나 시신을 땅에 묻고, 묻고, 또 묻을 뿐이죠. 언젠가 저도 저 자리에 누울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얀나(가명), 보코하람 생존자

2017년 8월, 예미 오신바조 나이지리아 대통령대행은 군의 인권의무 이행 여부를 검토하는 대통령 직속 조사위원회를 설치했다. 많은 여성들이 위원회에 증언했으며, 위원회는 2018년 2월 무하마두 부하리 대통령에게 해당 내용을 조사한 보고서를 제출했다.

오사이 오지그호 국장은 “부하리 대통령은 나이지리아 북동부의 국내실향민 인권 보호에 나서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한 바 있다. 이제는 그 약속을 증명해야 할 때다. 이처럼 끔찍한 폭력을 종식시킬 유일한 방법은 해당 지역에서 아무런 처벌 없이 활개칠 수 있는 환경을 불식하고, 누구도 강간과 살인의 책임을 피할 수 없게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나이지리아 정부는 북동부 지역의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에 대해 조사에 임하거나, 이전에 수행한 조사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또한 공여국의 지원을 통해 위성 캠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적절한 식량을 구하고, 군의 구류 시설에 임의로 구금된 사람들이 석방될 수 있도록 보장하는 데 시급히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앰네스티는 250명 이상을 인터뷰하고 보르노 주 및 바마, 반키, 란, 디콰 등 7개 마을에 설치된 군의 위성 캠프를 취재하는 등 폭넓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 또한 구금되었다 석방된 여성 48명과의 인터뷰 내용은 물론 영상과 사진, 위성사진을 검토한 결과 역시 포함되어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조사 결과를 나이지리아 정부에 공유했으나, 보고서 발표 현재까지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모든 피해자들의 이름은 개인정보 보호와 안전을 위해 가명을 사용했다.

Nigeria: Starving women raped by soldiers and militia who claim to be rescuing them

Thousands of women and girls who survived the brutal rule of the Boko Haram armed group have since been further abused by the Nigerian security forces who claim to be rescuing them, said Amnesty International in a new report released today.
“They betrayed us” reveals how the Nigerian military and Civilian Joint Task Force (Civilian JTF) – a militia who work alongside them – have separated women from their husbands and confined them in remote “satellite camps” where they have been raped, sometimes in exchange for food. Amnesty International has collected evidence that thousands of people have starved to death in the camps in Borno state, north-east Nigeria, since 2015.
“It is absolutely shocking that people who had already suffered so much under Boko Haram have been condemned to further horrendous abuse by the Nigerian military,” said Osai Ojigho,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Nigeria.

“Instead of receiving protection from the authorities, women and girls have been forced to succumb to rape in order to avoid starvation or hunger.”
In some cases, the abuse appears to be part of a pattern of persecution of anyone perceived to have a connection to Boko Haram. Women reported being beaten and called “Boko Haram wives” by the security officials when they complained about their treatment.
As Nigeria’s military recovered territory from the armed group in 2015, it ordered people living in rural villages to the satellite camps, in some cases indiscriminately killing those who remained in their homes.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have fled or were forced from these areas.
The military screened everyone arriving to the satellite camps, and in some locations detained most men and boys aged between 14 and 40 as well as women who travelled unaccompanied by their husbands. The detention of so many men has left women to care for their families alone.
Rape of starving women and sexual exploitation
Scores of women described how soldiers and Civilian JTF members have used force and threats to rape women in satellite camps, including by taking advantage of hunger to coerce women to become their “girlfriends”, which involved being available for sex on an ongoing basis.
Five women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were raped in late 2015 and early 2016 in Bama Hospital camp as famine-like conditions prevailed.
Ama (not her real name), 20, said: “They will give you food but in the night they will come back around 5pm or 6pm and they will tell you to come with them… One [Civilian JTF] man came and brought food to me. The next day he said I should take water from his place [and I went]. He then closed the tent door behind me and raped me. He said I gave you these things, if you want them we have to be husband and wife”.
Ten others in the same camp said that they were also coerced into becoming “girlfriends” of security officials to save themselves from starvation. Most of these women had already lost children or other relatives due to lack of food, water and healthcare in the camp. The sexual exploitation continues at an alarming level as women remain desperate to access sufficient food and livelihood opportunities
Women said the sexual exploitation follows an organized system, with soldiers openly coming into the camp for sex and Civilian JTF members choosing the “very beautiful” women and girls to take to the soldiers outside. Women reported they were too afraid to refuse demands for sex.
“Sex in these highly coercive circumstances is always rape, even when physical force is not used, and Nigerian soldiers and Civilian JTF members have been getting away it. They act like they don’t risk sanction, but the perpetrators and their superiors who have allowed this to go unchallenged have committed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and must be held to account,” said Osai Ojigho.
Deaths as a result of hunger
People confined in the satellite camps faced an acute food shortage from early 2015 until mid-2016, when humanitarian assistance was increased.
At least hundreds, and possibly thousands, died in Bama Hospital camp alone during this time. Those interviewed consistently reported that 15 to 30 people died each day from hunger and sickness during these months. Satellite images, showing how the graveyard inside the camp expanded quickly during this time, confirm their testimonies. There were also daily deaths in other satellite camps such as those in Banki and Dikwa.
From June 2016, the UN and other humanitarian agencies scaled up assistance in the satellite camps. Despite this, many women reported continued barriers to accessing adequate food, exacerbated by restrictions on their ability to leave the camps.
A number of women who arrived in satellite camps in Dikwa town in mid-2017 have not received any food assistance since they arrived and described ongoing hunger, sickness and deaths within their camps.
Yanna (not her real name), who arrived in Dikwa in late-2017 and lived in Fulatari camp, told Amnesty International: “People are dying, [always there is a] burial, burial, burial. I was thinking maybe one day it will be my own.”
Even where government and international NGOs distribute food, large-scale corruption has prevented many people from accessing it.
“Confining people to camps without enough food, despite the fact that those administering the camps knew the conditions were leading to deaths, violates human rights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Those who allowed this to happen may be guilty of murder,” said Osai Ojigho.

Women detained in Giwa barracks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further reveals that hundreds of women along with their children have been held in the notorious Giwa Barracks detention centre since 2015. While most have been released, an unknown number remain in military detention.
Many of those detained since 2015 had been victims of abductions or forced marriages by Boko Haram and were detained by the military for being so-called “Boko Haram wives” instead of being rescued.
Amnesty International received five reports about sexual violence in Giwa barracks, while seven women said they gave birth inside their dirty, overcrowded cells without any medical assistance. At least 32 babies and children, and five women, have died in detention since 2016.
“The detention of women and girls on the basis that they were allegedly married to Boko Haram members is unlawful under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and Nigerian law, and is discriminatory,” said Osai Ojigho.
Boko Haram abuses
Women interviewed often spent months or years living under the repressive rule of Boko Haram. Some reported being forced into marriages with Boko Haram members or being flogged when caught breaking the armed group’s strict rules. Seven said they witnessed the executions of family members or neighbours after unsuccessful attempts to escape.
Time for action
Since 2015, various NGOs and humanitarian organizations have reported sexual violence and deaths in camps for internally displaced people in north-east Nigeria. While the authorities frequently promised to investigate such reports, there has been no tangible action to address the problem and no one appears to have been brought to justice. It is not always clear if these investigations were carried out as no reports have been made public.
In August 2017, the Acting President of Nigeria Yemi Osinbajo established the Presidential Investigation Panel to review the military’s compliance with its human rights obligations. Many women testified before the Panel, which submitted its report to President Muhammadu Buhari in February 2018.
“Now is the time for President Buhari to demonstrate his frequently expressed commitment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displaced people in north-east Nigeria. The only way to end these horrific violations is by ending the climate of impunity in the region and ensuring that no one can get away with rape or murder,” said Osai Ojigho.
“The Nigerian authorities must investigate – or make public their previous investigations – on war crime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in the north-east. They must also urgently ensure, with the support of donor governments, that people living in the satellite camps receive adequate food, and that those arbitrarily detained in military detention facilities are released.”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is the result of an extensive investigation involving more than 250 interviews and covers satellite camps established by the military in seven towns in Borno state, including Bama, Banki, Rann and Dikwa. It also includes interviews with 48 women and girls released from detention and the review of video, photographic and satellite imagery.
Amnesty International shared its findings with the Nigerian authorities but, at time of publication, no response has been received.

미국: 비호 신청자 탄압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