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물대포의 치명적 사용에 대한 처벌을 피한 것에 대해 새로운 법이 필요

2015년 시위 진압 도중 물대포로 故 백남기 농민을 쓰러트려 숨지게 한 사건을 다룬 재판에서 경찰 3명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뒤, 국제앰네스티는 이번 판결이 시위자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경찰의 무모한 행동으로부터 시민을 더 잘 보호하기 법을 개정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놀드 팡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담당 조사관은 “백남기씨의 비극적인 죽음은 막을 수 있었다. 이 죽음은 한국인들이 불필요한 물리적 위험을 감수할 필요 없이 법과 치안의 완전한 보호 아래 평화로운 집회시위의 권리를 누릴 자격이 있다는 것을 명징하게 보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늘 신윤균 전 서울경찰청 제4기동단장에게 벌금 1000만원을, 물대포를 직접 운용한 두 명의 현장 살수 요원인 한모 경찰관과 최모 경찰관에는 각각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법원은 2015년 11월 14일 서울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에 대한 경찰의 집회 관리를 책임지는 총지휘관이었던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故 백남기씨는 2015년 11월 14일에 정부의 농업 정책에 항의하던 중 경찰이 발사한 물대포를 맞고 쓰러져 의식을 잃은 후 혼수상태에 빠졌다. 2016년 9월 25일, 그는 결국 68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백남기가 부상당했을 때 물대포가 사용된 방식은 법 집행관의 무력 및 총기 사용에 관한 국제법 및 국제기준과 한국 경찰의 장비 작동에 관한 지침 어느 쪽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이었다. 물대포는 너무 가까운 거리에서 너무 높은 수압으로 발사되어 백남기의 머리에 충격을 주었다.

사건을 기록한 영상은 그의 머리가 땅에 직접 부딪친 후 아무 반응 없이 쓰러져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물대포를 조종한 경찰들은 그가 땅에 쓰러진 후에도 물대포를 멈추지 않았다. 다른 시위 참가자들이 그를 돕기 위해 일으켜 끌고 가려고 할 때조차 경찰이 계속해서 물대포를 직사하는 것을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찰청은 경찰개혁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평화적 집회시위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으나 아직 규정에 반영되지는 않았다.

아놀드 팡 조사관은 “경찰은 시위 참가자들을 상대하는 데 있어서 다시는 과도한 무력 사용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 국제법과 국제기준을 충족하는 관련 법과 규정의 신속한 개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수신각 언론사 기자
발신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목물대포의 치명적 사용에 대한 처벌을 피한 것에 대해 새로운 법이 필요하다
날짜2018-06-05
문서번호2018-보도-007
담당장덕현

South korea: new laws needed after police officers avoid jail over fatal use of water cannon

Three South Korean police officers were spared jail time despite being convicted of neglect of duty in connection with the death of Baek Nam-gi, a farmer who sustained fatal injuries after being hit by a water cannon during a protest in 2015. The sentences demonstrate the need to amend laws in order to better protect the public from reckless police actions that may take the lives of protesters, Amnesty International said.

“Baek Nam-gi’s tragic and completely avoidable death underscores why South Koreans deserve both laws and policing that fully safeguard their human right of peaceful assembly without subjecting them to unnecessary physical risks,” said Arnold Fang, East Asi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On Tuesday, Seoul District Court fined Shin Yoon-gyoon, former chief of Seoul’s fourth riot battalion, 10,000,000 Korean Won (approx US$9,300). Two officers who operated the water cannon trucks, Mr Choi and Mr Han, were fined 7,000,000 Won (US$6,500) each and handed eight-month suspended prison sentences.

The court acquitted Goo Eun-soo, the commanding officer overseeing the policing of the protests on 14 November 2015, of the charge of neglect of duty leading to death.

Baek Nam-gi was struck unconscious by a police water cannon during anti-government protests in Seoul on 14 November 2015. He fell into a coma and eventually died from his injuries in hospital on 25 September 2016, aged 68.

The way in which water cannons were being used when Baek Nam-gi was injured did not meet international law and standards for the use of force and firearms by law enforcement officials and violated South Korean police guidelines for the operation of such equipment. The water cannon was operated at too close a distance and at too high a strength and was aimed in a manner that struck the head of Baek Nam-gi.

Video footage of the incident shows Baek Nam-gi knocked to the ground and lying unresponsive after the direct hit to his head. Police officers manning the cannon did not stop after he fell to the ground. Indeed, video footage shows police continuing to direct the water cannon at his limp body as other protesters attempted to drag him away.

The Korean National Police Agency has since made the decision to adopt measures to better guarantee the right of peaceful assembly, as recommended by the country’s Police Reform Committee, but the proposed changes have yet to be put into legislation.

“Police officers must never again resort to excessive force in dealing with protesters. Laws and regulations related to the policing of demonstrations must be promptly amended to meet international law and standards as soon as possible,” said Arnold Fang.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