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차드: 글로벌 캠페인 통해 온라인 활동가 석방, 반대파 억압 끝낼 신호탄 되어야

차드에서 구금되어 있던 온라인 활동가 마하마트 바부리가 대규모 글로벌 캠페인 활동(‘인권을 위한 편지쓰기’ 캠페인)을 통해 석방되었다. 이는 차드의 반대세력에 대한 억압을 끝낼 첫 번째 단계가 되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차드의 활동가 마하마트 바부리가 석방된 후 국제앰네스티 회원으로 부터 받은 연대를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수도 은자메나의 한 법원은 마하딘(Mahadine)이라는 필명으로 잘 알려진 타자딘 마하마트 바부리를 석방하라고 명령했다. 마하딘은 페이스북에 정부의 공적자금 운용을 비판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여러 개 업로드했다는 이유만으로 지난 2016년 9월 30일부터 구금되어 있었다.

마하딘이 날조된 혐의로 감옥에서 18개월을 보낸 끝에, 마침내 석방되어 사랑하는 사람들의 품으로 돌아가게 된 것을 환영한다.

발키사 이드 시도Balkissa Ide Siddo 국제앰네스티 중앙아프리카 조사관

발키사 이드 시도(Balkissa Ide Siddo) 국제앰네스티 중앙아프리카 조사관은 “마하딘이 날조된 혐의로 감옥에서 18개월을 보낸 끝에, 마침내 석방되어 사랑하는 사람들의 품으로 돌아가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전세계 50만 명 이상이 편지와 탄원서명을 통해 마하딘의 석방을 요청했다. 이들 역시 마하딘의 석방 소식에 기쁨을 감추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하딘은 헌법질서 약화, 영토보전 및 국가안보 위협, 반란세력 공모 등의 혐의로 처음 기소되었다. 그가 이러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 받았다면 최대 무기징역까지 처해질 수 있었다.

그러나 2018년 3월, 해당 혐의에 대한 기소는 취소되고 훨씬 가벼운 형량의 명예훼손 혐의로 대체되었다. 뒤이어 법원은 마하딘의 구금 기간이 최대 예방구금 기간을 초과한 지 오래라는 점을 인정하고 그의 석방을 명령했다. 마하딘은 4월 19일 다시 법정에 서지만, 차드법상 명예훼손죄는 구금형으로 처벌할 수 없기 때문에 석방 상태는 유지되어야 한다.

마하딘은 2016년 9월 30일 체포된 이후 국가보안국(ANS)에서 관리하는 시설에 3일간 구금되었으며, 가족이나 변호사와의 면담도 허용되지 않았다. 그 기간동안 마하딘은 고문과 폭행, 전기충격에 시달려야 했다. 이후 그는 여러 시설을 전전해야 했으며, 2018년 2월 21일 무소로의 한 교도소에서 은자메나의 암시네네 교도소로 이송되었다.

마하딘은 국제앰네스티가 매년 진행하는 ‘인권을 위한 편지쓰기’ 캠페인에서 2017년 사례자로 주목한 양심수 10명 중 한 명이다. 그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며 전 세계에서 690,000건의 액션이 쏟아졌다. 또한 지지자들은 마하딘이 석방될 때까지 기다리는 기간 동안 가족들과 더 가까운 지역에 위치한 은자메나의 암시네네 교도소로 이송시킬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차드에서는 최근 몇 년 사이 정부를 비판했다는 이유만으로 마하딘을 비롯해 인권옹호자, 시민사회활동가, 기자 등 수십 명이 임의로 체포되었다. 2017년 9월 국제앰네스티는 신규 보고서를 발표하고, 2015년 대선과 차드의 급격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혹독한 긴축정책 도입이 맞물리면서 이후 반대세력에 대한 정부의 억압이 지속적으로 강화되어 왔다고 강조했다.

마하딘이 마침내 석방된 것은 기쁜 일이지만, 누구도 표현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체포될 수 없도록 법과 관행을 개선해야 차드에 실제로 장기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할 수 있을 것

발키사 이드 시도Balkissa Ide Siddo 국제앰네스티 중앙아프리카 조사관

발키사 이드 시도 조사관은 “마하딘이 마침내 석방된 것은 기쁜 일이지만, 누구도 표현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체포될 수 없도록 법과 관행을 개선해야 차드에 실제로 장기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드 정부는 또한 고문을 철폐하고, 그 일환으로 마하딘이 구금 중 ANS 요원에게 폭행과 전기 고문을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 즉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Chad: Release of online activist following global campaign must signal end of repression of dissidents

The release of an online activist following a major global campaign should be a first step towards ending the repression of dissident voices in Chad,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 court in the capital city N’Djamena yesterday ordered the release of Tadjadine Mahamat Babouri, known as Mahadine, who had been detained since 30 September 2016, after simply having posted several videos on Facebook criticizing the government’s management of public funds.

“We are delighted that Mahadine has been released and will finally be reunited with his loved ones after spending over 18 months in prison on trumped up charges,” said Balkissa Ide Siddo, Amnesty International Central Africa researcher.
“More than half a million people from across the world signed letters and petitions calling for Mahadine’s release, and they too will be delighted to know that he is finally free.”

Mahadine had originally been charged with undermining the constitutional order, threatening territorial integrity and national security, and collaborating with an insurrectional movement. If he had been convicted he could have faced life imprisonment.

However, in March 2018, these charges were dropped and replaced with the much lesser charge of defamation. Following this requalification, the court recognized that he had long passed the limit for preventative detention and ordered his release. He will appear again before the court on 19 April but should remain free as defamation cannot be punished with imprisonment under Chadian law.

After being arrested on 30 September 2016, Mahadine was held for three days at a facility run by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Agence National de Sécurité, ANS), where he was denied visits from his family or lawyer. During this time he was tortured, beaten up and subjected to electric shocks. He was then held in several facilities including the prison in Moussoro, from which he was transferred to Amsinene prison in Ndjamena on 21 February 2018.

Mahadine was one of 10 prisoners of conscience who were highlighted as part of Amnesty International’s annual Write for Rights campaign in 2017. Over 690,000 actions were taken from people across the globe for his immediate release. They had also called, pending his release, for his transfer to the Amsinene prison in Ndjamena, to be closer to his family.

Mahadine is one of dozens of human rights defenders, civil society activists and journalists in Chad who have been arbitrarily arrested in recent years for criticizing the government. In September 2017 Amnesty International launched a report highlighting the sustained increase in repression since both the 2015 presidential elections and the introduction of severe austerity measures to combat the country’s sharp economic crisis.

“It is good news that Mahadine has finally been freed, but real and lasting change in Chad will mean reforming laws and practices to ensure that no one can be arrested simply for peacefully exercising their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said Balkissa Ide Siddo.

“The Chadian authorities must also put an end to torture, including by immediately investigating allegations that ANS agents beat Mahadine and subjected him to electric shocks while he was in detention.”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