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한상균 전 위원장의 석방을 계기로 정부는 집회시위법 개정에 나서야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21일 가석방된 후, 아놀드 팡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은 아래와 같이 논평했다.

한상균 전 위원장의 석방은 한참 전에 이뤄졌어야 할 일이다. 그의 구속은 처음부터 부당했다. 그가 주도한 집회는 전반적으로 평화로웠으며 그는 어떤 폭력에도 가담하지 않았다. 소수의 참가자들의 행동으로 한상균 전 위원장이 부당하게 처벌받았다.”

“한 전 위원장이 감옥에서 보낸 894일은 평화적 집회시위의 자유를 완전히 보장하도록 관련 법률을 즉시 개정하도록 한국 정부에 보내는 경종이다.”

“문재인 정부는 집회시위 중 일어나는 몇몇 개인의 폭력을 이유로 집회 주최자를 처벌한 전 정부의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국제앰네스티는 한 전 위원장과 거의 똑같은 혐의로 아직 수감중인 이영주 전 사무총장을 위한 정의를 요구한다. 그가 개인적으로 폭력적인 행동을 일으키거나 선동하지 않는 한 그는 즉시 석방되어야 한다.”

아놀드 팡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

끝.

수신각 언론사 기자
발신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목한상균 전 위원장의 석방을 계기로 정부는 집회시위법 개정에 나서야
날짜2018-05-21
문서번호2018-보도-006
담당텀 레이니 스미스

Following the release on parole of Han Sang-gyun, former leader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who was serving a three-year sentence for his role organizing a number of largely peaceful protests, Arnold Fang, Amnesty International’s East Asia Researcher commented:

“Han Sang-gyun’s release is long overdue, as he should never have been jailed for organizing largely peaceful protests. He never engaged in any violence and was unjustly punished for the actions of a small number of participants.

“The 894 days Han Sang-gyun spent in jail should act as a wake-up call fo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swiftly amend the relevant laws to ensure that the right to peaceful assembly is fully protected.

“Moon Jae-in’s government must not repeat the mistakes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 by going after organizers of protests in which some individuals resorted to violence.

“We also demand justice for Lee Young-joo, General Secretary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ho is now in detention and facing almost the exact same charges as Han Sang-gyun. She must immediately be freed, unless shown to have incited or engaged in violent acts personally.”

17년 만의 부활, 미국 정부는 사형 집행을 즉각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