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스라엘: 가자지구 시위대 사상자 속출, 이스라엘군에 무기금수조치 부과해야

팔레스타인의 '위대한 귀환 대행진' 참가자들을 향한 이스라엘 군의 공격으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대상으로 무장병력을 동원해, 아무런 위협을 가하지 않은 시위 참여자를 살해하고 부상 입히는 등 잔인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가자지구에서 ‘귀환 대행진’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앰네스티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신규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3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열리고 있는 이 시위에서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팔레스타인인 35명이 숨지고 5,500명이 다쳤다. 부상자들 중에는 치명적인 부상을 입히기 위해 고의적으로 공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우도 있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스라엘에 포괄적인 무기금수조치를 부과할 것을 전세계 국가에 재차 촉구했다.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경계지역의 철책을 중심으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이스라엘이 과도한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지난 4주 동안 세계는 이스라엘의 저격수와 군인들이 완전무장을 한 상태로 철책 뒤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향해 실탄과 최루가스를 발사하는 모습을 공포 속에 지켜봐야 했다. 국제사회의 거센 비난에도 이스라엘군은 비무장상태인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라는 부당한 명령을 번복하지 않고 있다”

막달레나 무그라비(Magdalena Mughrabi)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지역 부국장

또한 무그라비 부국장은 “이제 상징적인 의미에 불과한 비난 성명만을 내놓을 시기는 지났다.  국제사회는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고, 이스라엘로 무기와 군용장비가 더 이상 이전되지 않게 막아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의 잔인한 가자지구 봉쇄 속에서 살아가야 할 수많은 남녀와 어린이들에게 심각한 인권침해를 가하기 더욱 쉬워질 것이다. 이 사람들은 견디기 힘든 환경에 항의하고, 현재 이스라엘의 영토가 되어버린 그들의 집과 고향으로 돌아갈 권리를 요구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금까지 이스라엘에 군용장비와 기술을 가장 많이 수출한 주요 공급국으로, 향후 10년 동안 추가로 380억달러 규모의 군사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프랑스·독일·영국·이탈리아 등의 EU 회원국 역시 이스라엘에 대량의 군용장비 사용을 허가한 상태다.

 

등 뒤에서 총격을 당한 시위대

국제앰네스티 분석 결과 사망한 피해자들은 대부분 머리, 가슴 등 상체에 총을 맞은 상태였으며 뒤에서 총격을 당한 경우도 있었다. 목격자 증언과 동영상 및 사진 증거를 보면 피해자 다수가 전혀 위협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았음에도 군인들은 고의로 이들을 살해하거나 부상을 입힌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피해자 중에는 23세 축구선수 모하마드 카릴 오베이드(Mohammad Khalil Obeid)도 있었다. 그는 3월 30일 알브레이지 캠프 동부의 경계 철책 쪽을 등지고 서서 자신을 촬영하던 도중 양쪽 무릎에 총을 맞았다.

그가 총에 맞는 순간을 담은 영상이 소셜미디어 상에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그는 철책에서 멀리 떨어진 외딴 지역에 서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위협적인 태도도 취하지 않고 있었다. 그가 다시 걷기 위해서는 무릎 대체 수술을 받아야 한다.

“팔레스타인 선수로서의 내 삶은 완전히 무너져 버렸어요. 외국에서 선수로 뛰면서 팔레스타인 국기를 내걸고, 우리는 테러리스트 집단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는 게 제 꿈이었죠.” 그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전 세계 모든 단체와 국가 정부, 지도자들에게 우리의 메시지를 전하고, 우리가 무슨 일을 겪고 있는지 똑똑히 보여주고 싶었어요. 이런 일은 세계 어디에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니까요.”

 

전쟁 이래로 찾아볼 수 없었던 부상

가자지구 병원의 의사들은 국제앰네스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직접 목격한 중상 환자 중 다수가 무릎 등 하반신에 부상을 입은 상태였으며, 이는 2014년 가자지구 분쟁 이후로 나타나지 않았던 전쟁 부상의 전형적인 형태라고 전했다.

많은 부상자들이 극심한 골절 및 조직 손상은 물론, 10~15mm에 이르는 커다란 관통상을 입었다. 또한 향후 합병증 및 추가 감염이 발생하거나, 마비나 절단 등 신체적 장애가 생기게 될 가능성도 높았다. 무릎 부상자들의 수가 월등히 많다는 것은 총탄으로 인한 파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인데, 이 점이 특히 우려가 되는 부분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스라엘군이 의도적으로 치명적인 부상을 입히려 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의사들은 또한 장기에 커다란 구멍이 생긴 부상자들도 다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부상자들은 체내에 플라스틱 탄환이 남아있고 사출구는 찾아볼 수 없는 참담한 모습이었다.

군사 전문가 및 법의학 병리학자들이 국제앰네스티가 수집한 부상자들의 사진을 검토한 결과, 가자지구 의사들이 목격한 부상 중 대부분이 5.56mm 탄환을 사용하는 이스라엘제 고속 군용소총 타볼(Tavor)로 인한 부상과 일치했다. 이외에도 구경 7.62mm의 미국제 수렵용 저격소총 M24 레밍턴으로 발포한 탄환의 흔적도 있었는데, 이 총탄은 체내에 파고들어 급속히 팽창하는 것이 특징이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최근 성명을 통해, 치료소를 찾은 500여명의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총탄에 의해 말 그대로 뼈가 부서진 후 세포 조직까지 파괴된” 부상을 입은 사람들이었다고 인정했다. 이 정보는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인권단체들이 수집한 의사들의 증언은 물론 인도주의 비정부기구들의 조사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다.

막달레나 무그라비 부국장은 “이러한 부상의 성질을 보면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아무런 위협을 가하지 않았음에도, 이스라엘군은 이들에게 최대한의 피해를 입히기 위해 고속 군용무기를 사용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생명을 빼앗거나 불구로 만들려는 의도를 명확히 드러내는 것은 여지 없이 불법일뿐더러,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다. 이러한 사례 중에는 고의적인 살인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는 심각한 제네바협약 위반이자 전쟁범죄”라며 “이스라엘이 효과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해 관련 책임자들을 형사 기소하지 못한다면, 국제형사재판소는 이처럼 살인을 하거나 중상을 입힌 사례에 대해 전쟁범죄가 성립할 가능성을 바탕으로 공식적인 조사에 착수하고 가해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자지구 보건부의 발표에 따르면 4월 26일 현재 부상자는 어린이 592명, 여성 192명, 남성 4727명으로 총 5511명에 이르며, 그 중 1738명은 실탄에 의한 부상자였다.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 중 약 절반 가량이 다리와 무릎에 부상을 입었으며, 목과 머리를 다친 사람은 225명, 배와 골반에 총을 맞은 사람은 142명, 가슴과 등에 맞은 사람은 115명이었다. 부상으로 신체를 절단한 경우는 지금까지 18건이었다.

시위 도중 당한 부상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 중 4명은 14세에서 17세 사이의 청소년이었다. 기자 2명은 기자임을 명백히 알 수 있는 방탄 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음에도 총에 맞아 숨졌고, 이외에도 많은 기자들이 부상을 입었다.

가자지구 병원에서는 이스라엘의 봉쇄조치로 의료품과 전기, 연료 공급이 부족한데다 팔레스타인 내부의 분열로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밀려드는 부상자들을 모두 수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는 동안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점령지구의 다른 지역에서만 치료가 가능한 특수 환자들의 이송을 지연시키거나 거부하고 있다. 이들이 시위에 참여했다는 이유에서다.

국제앰네스티가 기록한 사례 중, 20세의 기자인 유세프 알 크론즈(Yousef al-Kronz)는 결국 왼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다. 긴급한 치료를 위해 서안지구의 라말라로 이송해야 했지만 이스라엘 정부가 이를 허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인권단체가 법적으로 개입하면서 유세프는 무사히 이송 허가를 받고 남은 한쪽 다리에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가자지구의 응급구조사들은 이스라엘군이 자신들에게는 물론 야전병원 인근에서도 최루가스를 발사하는 탓에 부상당한 시위대를 대피시키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불법적 살해, 회복불가능한 부상

‘귀환 대행진’의 주최측은 평화적인 행사를 의도했으며, 연좌농성과 콘서트·스포츠 경기·자유발언 등 평화적인 활동을 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고 거듭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군은 가자 지구 철책 주변에 탱크와 군용차량, 군인 및 저격수를 배치하며 병력을 강화했고, 철책 주변 수백 미터 이내에 접근하는 사람이 있다면 누구든 발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일부 시위대가 철책에 접근을 시도하며 이스라엘 군인들을 향해 돌을 던지거나 타이어를 불태우기도 했지만, 소셜미디어에 업로드된 동영상과 국제앰네스티 및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인권단체가 수집한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철책에서 약 150~400m 떨어진 곳에 있던 비무장상태의 시위대, 행인, 기자, 의료진이 전혀 위협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았음에도 이들에게 실탄을 발포했다.

인권단체 아달라(Adalah)와 알 메잔(Al Mezan)은 이스라엘 대법원에 시위 해산을 명목으로 한 실탄 사용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과 함께,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동영상 12건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이 동영상에는 비무장 상태의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의 총에 맞는 모습이 담겨 있는데, 그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되어 있었다. 팔레스타인 국기를 펄럭이거나(관련 영상) 철책에서 멀리 달아나던 도중 총에 맞은 경우(관련 영상)도 있었다.

지난 3월 30일 19세의 압드 알 파타흐 압드 알 나비가 철책에서 멀리 달아나던 도중(관련 영상) 이 소셜미디어에 게재되어 큰 화제를 일으켰다. 타이어를 들고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등을 돌린 채 도망치던 그는 뒤통수에 총을 맞고 결국 숨졌다. 4월 20일 금요일에는 14세 소년 모하마드 아유브 역시 뒤통수에 총상을 입고 목숨을 잃었다.

배경정보

지난 11년 동안 가자지구 주민들은 이스라엘의 불법 봉쇄조치와 세 차례의 전쟁을 겪으며 처참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야 했다. 그 결과 가자 경제는 급격히 쇠퇴했고, 주민들은 국제 원조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가자의 실업률은 44%로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2014년 분쟁 이후 4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약 22,000명은 보금자리 없이 떠돌고 있다.
2015년 1월 국제형사재판소 소추부는 팔레스타인 점령지역 상황의 예비조사에 착수했으며, 특히 2014년 6월 13일 이후의 범죄 의혹을 집중 조사 중이다.
국제앰네스티 역시 모든 분쟁당사자의 국제인도법 및 인권법 위반행위를 막기 위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를 대상으로 포괄적인 무기금수조치를 부과할 것을 전세계 국가에 촉구한다.
3월 30일 이후 이스라엘의 공습과 포격 및 실탄 발사로 시위대 이외에도 팔레스타인인 7명이 목숨을 잃었다. 1명은 철책 인근에 위치한 자신의 농지에서 농작물을 수확하던 농부였으며, 6명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소속 대원이었다.

Israel: Arms embargo needed as military unlawfully kills and maims Gaza protesters

Israel is carrying out a murderous assault against protesting Palestinians, with its armed forces killing and maiming demonstrators who pose no imminent threat to them, Amnesty International revealed today, based on its latest research, as the “Great March of Return” protests continued in the Gaza Strip.

The Israeli military has killed 35 Palestinians and injured more than 5,500 others – some with what appear to be deliberately inflicted life-changing injuries – during the weekly Friday protests that began on 30 March.

Amnesty International has renewed its call on governments worldwide to impose a comprehensive arms embargo on Israel following the country’s disproportionate response to mass demonstrations along the fence that separates the Gaza Strip from Israel.

“For four weeks the world has watched in horror as Israeli snipers and other soldiers, in full-protective gear and behind the fence, have attacked Palestinian protesters with live ammunition and tear gas. Despite wide international condemnation, the Israeli army has not reversed its illegal orders to shoot unarmed protesters,” said Magdalena Mughrabi, Deputy Regional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time for symbolic statements of condemnation is now ov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t concretely and stop the delivery of arms and military equipment to Israel. A failure to do so will continue to fuel serious human rights abuses against thousands of men, women and children suffering the consequences of life under Israel’s cruel blockade of Gaza. These people are merely protesting their unbearable conditions and demanding the right to return to their homes and towns in what is now Israel.”

The USA is by far Israel’s main supplier of military equipment and technology, with a commitment to provide $38 billion in military aid over the next 10 years. But other countries, including EU member states such as France, Germany, the UK and Italy, have licensed large volumes of military equipment for Israel.

Protesters shot from behind

In most of the fatal cases analysed by Amnesty International victims were shot in the upper body, including the head and the chest, some from behind. Eyewitness testimonies, video and photographic evidence suggest that many were deliberately killed or injured while posing no immediate threat to the Israeli soldiers.

Among the victims are 23-year-old football player Mohammad Khalil Obeid, who was shot in both knees as he filmed himself with his back towards the border fence at a protest east of al-Breij Camp on 30 March.

The video, published on social media, shows the moment he was shot. In the footage, he appears to be standing in an isolated area, far from the fence, and not seeming to pose any threat to the lives of Israeli soldiers. He is currently in need of a knee replacement operation to be able to walk again.

“As a Palestinian player my life has been destroyed… I was dreaming of playing football abroad, and to raise the Palestinian flag abroad [to show] that we are not terrorists,” 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We wanted to convey our message to all organizations, countries and heads of states so that they see what is happening to us, because no one would accept this anywhere in the world.”

Injuries not seen since the war

Doctors at the European and Shifa hospitals in Gaza City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many of the serious injuries they have witnessed are to the lower limbs, including the knees, which are typical of war wounds that they have not observed since the 2014 Gaza conflict.

Many have suffered extreme bone and tissue damage, as well as large exit wounds measuring between 10 and 15mm, and will likely face further complications, infections and some form of physical disability, such as paralysis or amputation. Reports of the high number of injuries to the knees, which increase the probability of bullet fragmentation, are particularly disturbing. If true, they would suggest that the Israeli army is intentionally intending to inflict life-changing injuries.

Doctors also said that they have observed another type of devastating injury characterized by large internal cavities, plastic left inside the body but no exit wounds.

According to military experts as well as a forensic pathologist who reviewed photographs of injuries obtained by Amnesty International, many of the wounds observed by doctors in Gaza are consistent with those caused by high-velocity Israeli-manufactured Tavor rifles using 5.56mm military ammunition. Other wounds bear the hallmarks of US-manufactured M24 Remington sniper rifles shooting 7.62mm hunting ammunition, which expand and mushroom inside the body.

According to a recent statement by Médecins Sans Frontières, half of the over 500 patients admitted to its clinics were treated for injuries “where the bullet has literally destroyed tissue after having pulverized the bone”. This information has been confirmed by humanitarian NGOs as well as testimonies collected from doctors by Palestinian human rights groups in Gaza.

“The nature of these injuries shows that Israeli soldiers are using high-velocity military weapons designed to cause maximum harm to Palestinian protesters that do not pose imminent threat to them. These apparently deliberate attempts to kill and main are deeply disturbing, not to mention completely illegal. Some of these cases appear to amount to wilful killing, a grave breach of the Geneva Conventions and a war crime,” said Magdalena Mughrabi.

“Unless Israel ensures effective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s resulting in criminal prosecutions of those responsible,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must open a formal investigation into these killings and serious injuries as possible war crimes and ensure that perpetrators are brought to justic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in Gaza, as of 26 April, the total number of injured is estimated at 5,511 – 592 children, 192 women and 4,727 men – with 1,738 injuries from live ammunition. Approximately half of those admitted to hospitals suffered injuries to the legs and the knees, while 225 sustained injuries to the neck and head, 142 others were shot in the abdomen and pelvis, and 115 were injured in the chest and the back. So far, the injuries have resulted in 18 amputations.

Four children aged between 14 and 17 are among those killed due to injuries sustained during protests. Two journalists have also been shot dead, despite both wearing protective vests that clearly identified them as members of the press, while several others have been injured.

Gaza’s hospitals have struggled to cope with the large number of casualties due to shortages in medical supplies, electricity and fuel caused by the Israeli blockade and exacerbated by the intra-Palestinian divide. Meanwhile, Israel has been delaying or refusing the transfer of some patients in need of urgent specialized medical treatment available in other parts of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due to their participation in protests.

In one case documented by Amnesty International, 20-year-old journalist Yousef al-Kronz had his left leg amputated after the Israeli authorities denied him permission to travel to Ramallah in the occupied West Bank for urgent medical treatment. He was eventually allowed to leave for an operation to save his other leg following legal intervention by human rights groups.

Paramedics in Gaza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of difficulties evacuating injured protesters due to the Israeli army firing tear gas canisters at them as well as near field hospitals.

Unlawful killings and life-changing injuries

The organizers of the “Great March of Return” have repeatedly stated that the protests are intended to be peaceful, and they have largely involved sit-ins, concerts, sports games, speeches and other peaceful activities.

Despite this, the Israeli army reinforced its forces – deploying tanks, military vehicles, soldiers and snipers along the Gaza fence – and gave orders to shoot anyone within several hundred metres of the fence.

While some protesters have attempted to approach the fence, threw stones in the direction of Israeli soldiers or burnt tyres, social media videos, as well as eyewitness testimonies gath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Palestinian and Israeli human rights groups, show that Israeli soldiers shot unarmed protesters, bystanders, journalists and medical staff approximately 150-400m from the fence, where they did not pose any threat.

In a petition requesting that the Israeli Supreme Court order the Israeli army to stop using live ammunition to disperse protests, human rights groups Adalah and Al Mezan provided evidence of 12 videos published on social media showing unarmed protesters, including women and children, being shot by the Israeli army. In some cases, people were shot while waving the Palestinian flag or running away from the fence.

Video footage widely circulated on social media shows Abd Al-Fattah Abd Al-Nabi, aged 19, being shot on 30 March as he was running away from the fence while holding a tyre, with his back turned to Israeli soldiers. He was shot in the back of the head and died. On Friday 20 April, 14-year-old Mohammad Ayyoub was also killed by a gunshot wound to the back of the head.

Background

Over the last 11 years, civilians in the Gaza Strip have suffered the devastating consequences of Israel’s illegal blockade in addition to three wars. As a result, Gaza’s economy has sharply declined, leaving its population almost entirely dependent on international aid. Gaza now has one of the highest unemployment rates in the world at 44%. Four years since the 2014 conflict, some 22,000 people remain displaced.

In January 2015, the Office of the Prosecutor of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opened a preliminary examination of situation in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specifically looking into allegations of crimes committed since 13 June 2014.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been calling on all states to impose a comprehensive arms embargo on Israel, as well as on Palestinian armed groups, with the aim of preventing violation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law by all sides.

Since 30 March, in addition to the protesters, seven other Palestinians have been killed by Israeli air strikes, artillery fire or live ammunition, including a farmer who was harvesting his land near the fence, and six members of Palestinian armed groups.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