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성명서] 대한민국의 사형제도를 폐지하라

대한민국의 사형제도를 폐지하라
– 역사적 기회를 강조하며

국제앰네스티는 제17대 대한민국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대한민국의 사형제도를 폐지하는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법안을 통과시키기를 촉구한다.

2004년 12월, 총 299명의 국회의원 중 175명이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 법안을 발의하였다. 특별법은 2005년 2월,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특별법에 대한 국회의 초당파적인 지지를 환영하며 17대 국회가 대한민국의 사형제도를 폐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

국제앰네스티와 국제사회는 어떠한 경우의 사형에도 반대한다. 사형은 인간의 기본권인 생명권을 침해하고,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며 굴욕적인 처벌이기 때문이다. 오판된 사형은 다시 되돌릴 수 없다는 위험성을 갖고 있다. 또한 유엔과 여러 대학의 연구결과를 통해 사형이 범죄 억지력 즉 범죄 예방에 효과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세계의 120개 국가들이 사형제도를 실질적으로 폐지하였고 1990년 이후 40개가 넘는 국가들이 모든 범죄에 대한 사형을 폐지하였다. OECD국가 중 아직도 사형제도를 가지고 있는 나라는 대한민국과 일본, 미국, 멕시코뿐이다. 멕시코는 전범에 대한 사형만이 존재한다.

1948년 독립이후, 900명 이상이 대한민국에서 사형을 당했으며, 대부분은 교수형으로 집행되었다. 1997년 12월, 23명의 사형수가 한꺼번에 사형된 후, 한 때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 대중 전 대통령이 1998년 2월 취임한 이래로 단 한 건의 사형집행도 없었다. 그러나 2005년 4월 현재 약 60명의 수인들이 여전히 사형수로 살아가고 있고 2004년에만 적어도 6명이 사형을 선고 받았다.

2001년 11월 273명의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지난 16대 국회에서 155명의 국회의원들이 사형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법안을 지지했으나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되지 못하여 현재까지 아무런 진전을 보지 못했다.

이에 국제앰네스티는 사형제도의 폐지에 있어 17대 국회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하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가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법안을 통과시키고 17대 국회가 사형제도를 폐지하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Amnesty International

수신각 언론사 기자
발신국제앰네스티
제목[성명서] 대한민국의 사형제도를 폐지하라
날짜20 April 2005
문서번호ASA 25/003/2005

AMNESTY INTERNATIONAL

Public Statement

AI Index: ASA 25/003/2005 (Public)
News Service No: 097
20 April 2005

South Korea: Death penalty abolition — historic opportunity

Amnesty International urges members of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LJC) in the 17th National Assembly to pass the Special Bill on Abolishing the Death Penalty (Special Bill) which calls for the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in the Republic of Korea (South Korea).

In December 2004, 175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ich consists of 299 members in total)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proposed the Special Bill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on humanitarian and religious grounds. The Special Bill was introduced in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in February 2005. Amnesty International welcomes the large bipartisan support for the Special Bill by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and sees this as reflecting the resolve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members towards abolishing the death penalty in South Korea.

Amnesty International unconditionally opposes the death penalty on the grounds that it is the ultimate cruel, inhuman and degrading punishment. The death penalty violates the right to life; it is irrevocable and has been inflicted on the innocent. It has not been shown to deter crime more effectively than other punishments.

A majority of the countries in the world, 120, have abolished the death penalty in law or practice. Since 1990 over 40 countries have abolished the death penalty for all crimes. Among 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countries, all countries except South Korea, Japan,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USA) and Mexico have abolished the death penalty for all crimes. Mexico has abolished the death penalty for all ordinary crimes.

Background

Since its independence in 1948, at least 900 people have been executed in South Korea, most of them by hanging. The last executions in South Korea took place in December 1997 when 23 people (18 men and five women) were executed at short notice. There has been an unofficial moratorium on executions since President Kim Dae-jung (who was himself sentenced to death in 1980) took office in February 1998. However, at least six people were sentenced to death in South Korea in 2004 and at least 60 prisoners remain under sentence of death at the end of the year.

In November 2001, 155 members of the last National Assembly (which consisted of a total of 273 members) supported a bill calling for the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Despite this support which constituted over 56 percent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there was no progress in the status of the bill; it appears to have been stalled in the LJC of the last National Assembly.

In July 2004, in an Open Letter to newly elected Members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AI Index No. ASA 25/004/2004), Amnesty International recognised the important role that then-newly electe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had to play in ensuring that the Special Bill was enacted into legislation. Amnesty International called on the members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to support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in law.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