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북한에 정말 변화가 찾아올까?

이번 달 초, 인파로 가득 들어찬 평양의 한 극장에서는 김정은이 참석한 가운데 K-pop 그룹 레드벨벳이 공연을 선보였다. 한국 가수로는 십여년 만에 처음으로 북한에서 공연한 것이다. 이는 최근 북한이 잇따라 보여준 파격 행보 중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 중에서도 가장 놀라운 것은 북한이 최근까지 김정은과 설전을 벌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을 제안한 것이다. 이처럼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긴장 관계를 완화하고 있는 것은 희망적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이러한 정책 변화가 영구적으로 지속될 것인지, 아니면 찰나에 불과할지를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2018년 4월 한국의 K-pop 그룹 레드벨벳이 평양에서 공연하고 있다.

북한 내부의 정보가 매우 제한적으로 공개되기 때문에, 바깥 세계에서는 북한을 여전히 기아에 시달리며 기본적인 서비스조차 공급되지 않는 국가로 인식하고 있다. 물론 북한이 빈곤하고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기근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김정일 시대 이후 북한은 경제적으로 많은 진전을 보았다. 아버지 김정일과는 달리, 김정은은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도 경제성장에 대한 의욕을 보이며 소규모 기업의 운영, 성장까지도 전략적으로 승인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변화가 인권상황의 개선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국제앰네스티는 북한 정치범수용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가 조직적으로 만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실태를 기록했다. 최대 12만 명에 이르는 수용자들은 고문과 강제노동 등의 부당대우는 물론 처형을 당할 수도 있는 위험에 항상 시달리고 있다. 일부 수용자들은 체제에 위협적인 것으로 여겨지는 인물의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연좌제’에 따라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표현의 자유 역시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현재 북한 주민 약 300만 명이 휴대전화를 보유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내부의 인터컴 시스템으로만 사용할 수 있을 뿐이다. 대다수의 북한 주민에게는 국제 휴대전화 서비스나 인터넷을 합법적으로 이용할 방법이 없다. 국제앰네스티는 탈북한 가족이나 친구, 특히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과 연락을 시도하려다 조사를 받거나 구금까지 당한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변화는 찾아올 수 있을까?

분명 희소식은 있다. 지난해 11월, 네 살 난 아들과 함께 중국 국경을 넘으려다 북한으로 강제송환된 구정화씨의 소식을 최근 다시 접할 수 있었다. 구정화씨는 탈북으로 인한 반역죄 혐의를 받고 함경북도 회령시의 구금시설에 구금되었으며, 그녀가 이곳에 종신 수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구정화씨의 남편 이태원씨는 국제앰네스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 지도부도 외부의 압력이 있다면 반응을 보일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그리고 3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발표되자마자 구정화씨가 구금시설에서 석방되었다는 기쁜 소식을 입수할 수 있었다.

예상치 못한 그녀의 석방으로 좀처럼 보기 힘든 희망의 빛이 비추기 시작했다. 북한 지도부 역시 세계의 시선을 의식하고 있다고 믿을 만한 근거가 생긴 것이다. 국제앰네스티가 인터뷰한 다른 북한 주민들도 국제적인 활동과 조사를 통해 북한의 인권상황 악화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은 인권 문제와 관련된 유엔과의 소통에 어느 정도 적극적으로 임하기 시작한 것처럼 보인다. 지난해에는 아동인권과 여성인권을 중점으로 한 유엔 정례인권검토에 보고서를 제출하고 대표단을 보내기도 했다.

인권이 실현되기까지는 아직 바뀌어야 할 점이 많지만, 이 시점에 흔치 않은 좋은 뉴스가 전해졌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남편, 아이와 함께 있는 구정화씨의 모습

 

분수령

국제앰네스티는 정부 관계부처와 시민사회, 활동가들과 공조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북한에서 인권침해 피해를 입었던 활동가들도 다수를 차지한다. 이들은 인권 관련 정보를 수집, 전달하거나 관련 캠페인, 옹호 활동을 벌이는 등 놀라운 활약을 보이고 있다. 북한 활동가들과의 꾸준한 협력을 통해, 우리는 그들이 품고 있는 희망을 알게 되었고, 변화를 일으키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 그와 동시에 국제인권법 및 인권기준에 관한 지식은 물론, 세계적으로 캠페인 및 옹호 활동을 벌였던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다.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예정되어 있고, 5월에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이 거론되는 지금, 인권이 주요 의제로 상정되도록 총력을 다해야 한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히며 이미 인권에 대한 문제제기 가능성을 배제한 상태다. 반면 미국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회담이 성사될 경우 인권 문제를 논의할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비밀스럽기로 악명 높던 북한이 관계 개선의 여지를 보이고, 고위급 인사들이 비핵화와 같은 주요 문제를 논의할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중대한 시기인 만큼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 문제는 간과되기 쉽다. 국제앰네스티를 포함한 인권단체들은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3월 29일 북한 대표단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North Korea: Is Change Really Around the Corner?

K-pop band Red Velvet performed to a packed theatre in Pyongyang with Kim Jong-un’s attendance earlier this month – they are the first South Korean singers to perform in North Korea in more than a decade. This is just one of a string of surprising moves North Korea has made recently, the most notable being a possible summit with Jong-un’s sparring partner Donald Trump. This thaw in relations might seem promising, but it is too early to tell if this is a permanent shift in policy or a fleeting moment.

The lack of information from inside the country means many in the outside world still hold the image of North Korea as famine stricken and lacking in basic services. While it’s true that the country is still poor and many still go hungry, economically it has come a long way since Kim Jong-il’s era. Unlike his father, Kim Jong-un has shown ambitions to grow the economy even amid sanction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acitly approved of the existence, or even the growth of small businesses.

Sadly, this does not mean that more people are enjoying their human right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the widespread, gross and systematic human rights violations in political prison camps, where up to 120,000 people continue to be at risk of torture, forced-labour and other ill-treatment, as well as executions. Some are even sentenced simply for being the family members of individuals who are deemed threatening to the regime, or “guilt by association”.

Severe restrictions to the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also persist. Although approximately 3 million North Koreans now own mobile phones, they essentially function as an internal intercom system. The vast majority of North Koreans remain unable to legally access international mobile phone services or the internet. Amnesty International has talked to individuals who have been harassed, or even detained for trying to contact their families and friends who have left the country, especially those living in South Korea.

Is Change Possible?
Good news does happen. Recently, we learned of the case of Koo Jeong-hwa, who was forcibly returned to North Korea in November last year after she crossed the Chinese-Korean border with her four-year-old son. She was held in a detention centre in Hoeryeong City, accused of committing treason for leaving her country and was widely expected to be condemned to life in a prison camp.

Her husband Lee Tae-won told Amnesty International he believed tha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would respond to external pressure. In March, just as plans of the summit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ere announced, we received the good news that Koo Jeong-hwa had been released from detention.

Her unexpected release offers a rare glimmer of hope, and there’s reason to believe that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know the world is watching. Other North Koreans we’ve spoken to believe international activism and scrutiny can stop the human rights situation from getting worse.

Indeed, North Korea appears to have become somewhat more open to engaging with the UN on human rights, including by submitting reports and sending delegates to reviews by the UN committees focusing on children’s rights and women’s rights last year.

There is still much that needs to change for human rights to be realized, but this is interesting timing for a rare piece of good news.

A Tipping Point?
At Amnesty International, we work with governments, civil society and activists including individuals from North Korea, many of whom have been victims of human rights abuses. Some of these North Korean activists are doing amazing work collecting and disseminating information related to human rights, or campaigning and advocating for them. Through continued engagement with them, we learn what they think may be possible, and work together to make change happen. At the same time, we also share with them our knowledge on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s and standards, as well as our global experience in campaigning and advocacy.

With the scheduled meeting with South Korea’s president on 27 April and the proposed summit with President Trump in May, we must push to put human rights on the agenda. South Korea’s President has already ruled out raising human rights, saying that the summit should focus on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The US State Department, on the other hand, said it was open to discussing human rights in any possible meeting between Donald Trump and Kim Jong-un.

At this momentous time, when the notoriously secretive state may be open to rapprochement and senior officials are willing to talk about big issues such as denuclearization, it is easy for the dire human rights situation to be overlooked. Amnesty International, together with other human rights organizations, are keeping a watchful eye to see that doesn’t happen.

트럼프 대통령, 망명 신청자에게 ‘폭력’이 아닌 고통을 함께 하는 ‘연민’을 보내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