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점령지역: ‘땅의 날’ 시위대 향한 무력 사용 중단해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3월 30일부터 벌어진 시위로 팔레스타인인 17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대상으로 인명피해까지 유발하는 과잉진압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또한 이스라엘군이 비무장상태의 시위대를 향해 부당하게 화기를 사용했다는 제보에 대해서도 즉시 독립적이고 효과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팔레스타인 난민의 귀환권을 요구하는 시위대에 대한 탄압이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이스라엘은 생명권과 평화적인 집회시위의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

막달레나 무그라비(Magdalena Mughrabi)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대상으로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과도한 무력 사용을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 시위가 시작된 이후로 최소 17명 이상이 숨졌고 수백 명이 부상을 입었지만, 정부는 이러한 정책을 바꾸고 국제적 의무를 다하려 하는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비무장상태의 시위대를 향해 실탄이 사용됐다는 사실은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며, 불법 살인일 가능성을 전제로 이들의 사망 사건을 조사해야 한다. 국제법에 따르면 살상무기는 급박한 위험이 닥친 상황에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스라엘 정부는 평화적인 집회시위의 권리를 존중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폭력사태가 발생하더라도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최소한의 무력만을 사용해야 한다. 70년 동안 지속적으로 팔레스타인 난민의 인권을 무시하고 있는 이스라엘은 최소한 그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평화적인 시위를 허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동영상에는 비무장 상태의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팔레스타인 국기를 흔들거나 울타리에서 달아나던 중 이스라엘 군인들이 발사한 총에 맞는 장면이 담겨 있다.

3월 29일, 이스라엘군은 저격수 100명을 배치했을 뿐 아니라 탱크와 드론을 동원해 경계지대의 보안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와 이스라엘을 가로지르는 울타리 주변 지역을 “폐쇄 군사지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고, 이스라엘 국방부는 이 울타리에 접근하는 사람은 “생명이 위태롭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3월 30일 금요일 이후로 이스라엘군에 의해 팔레스타인인 최소 17명이 숨졌으며 약 1,40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팔레스타인 보건부가 밝혔다. 부상자들 중 750여명은 실탄에 맞은 사람들이며, 20명은 생명이 위험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는 최루가스와 고무탄환으로 인한 부상자들이었다. 이스라엘군은 사망한 사람들이 가자와 이스라엘 경계지역의 울타리를 뛰어넘으려 했거나, 시위를 벌인 “주동자들”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돌이나 화염병, 불타는 타이어를 던졌다는 제보도 있다.

무그라비 부국장은 “일부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돌이나 그 외의 물건을 울타리 쪽으로 던지긴 했지만, 이것이 저격수와 탱크, 드론으로 둘러싸여 완전무장한 군인들에게 생명을 위협할 만큼의 급박한 위협이 되었다고는 생각하기 어렵다.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군은 정당한 목적이 있을 경우, 다른 수단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경우에만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시위는 팔레스타인의 땅의 날인 3월 30일부터 시작되었다. “귀환 대행진(Great March of Return)”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시위를 통해, 시위대는 팔레스타인 난민 수백만 명에게 지금은 이스라엘이 된 그들의 고향 마을로 돌아갈 권리를 요구하고 있다. 시위는 5월 15일 나크바(Nakba), 또는 “재앙의 날”로 불리는 팔레스타인의 추모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앙의 날은 이스라엘 건국 이후 1948부터 1949년 사이의 무력 분쟁으로 땅을 빼앗기고 쫓겨난 수많은 난민들을 기리는 날이다.

막달레나 무그라비 부국장은 “이스라엘 정부는 불필요하거나 과도한 무력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모든 사건에 대해 효과적이고 독립적인 조사에 착수하고, 책임 용의자들을 모두 재판에 부쳐야 한다. 살상무기 사용으로 심각한 부상과 사망 사건을 초래한 경우에는 더욱더 중요한 일이다. 조사와 처벌이 이루어지지 못한다면 수 년간 누구도 처벌받지 않은 채 계속되어 온 관행을 더욱 악화시키게 될 뿐”이라고 말했다.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대통령은 3월 31일을 추모의 날로 선언했고, 동예루살렘을 비롯한 서안지구 팔레스타인인들은 이날 총파업에 들어가며 희생자들을 기렸다.

Israel/OPT: Authorities must refrain from using excessive force in response to Palestine Land Day protests

Ahead of tomorrow’s planned protests marking Palestine Land Day, and amid reports that Israeli forces have warned that they will open fire on anyone from Gaza seen breaching the border fence with Israel,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Israeli authorities to rein in the security forces, which have regularly used excessive force during recent demonstrations and clashes.

On 30 March 1976, Palestinian citizens of Israel protested the Israeli government’s expropriation of 2,000 hectares of land surrounding Palestinian villages in the Galilee. Six Palestinians were killed and more than 100 were injured when Israeli forces crushed the protests. On the same date every year since, Palestinian communities in Israel and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OPT) have gathered to commemorate these events, to highlight Israel’s ongoing seizure of Palestinian land, and to reaffirm their connection to the land.

“The authorities must refrain from using lethal force against protesters. Reports that the Israeli army has threatened to open fire on ‘anyone seen breaching the border’ are incredibly alarming. Under international law firearms can only be used to protect against an imminent threat of death or serious injury,” said Philip Luther, Research and Advocacy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t Amnesty International.

“As the occupying power, Israel must uphold the rights of Palestinians to peaceful protest and freedom of expression. When policing protests, the army may only resort to force for a legitimate purpose, such as countering violence, and when other means remain ineffective. Such force must be the minimum necessary. In any event, lethal force must never be used against peaceful protesters.”

According to Israeli media reports, several groups in Gaza have organized a series of demonstrations and marches intending to confront Israeli authorities and generate media attention. Reports have indicated that as many as 100,000 protesters are expected to march on the Gaza border.

The Israeli army has announced the deployment of 100 snipers to the border and senior military officials have threatened lethal force in response to demonstrations. It is expected that the protest will last until 15 May, when Palestinians commemorate the Nakba or “great catastrophe”. The day marks the expulsion of thousands in 1948 during the creation of Israel.

The Israeli military has a dark history of unlawful use of lethal force against Palestinian protesters; and impunity for unlawful killings and injuries has been the norm. On 15 December 2017, 29-year-old Ibrahim Abu Thuraya was shot in the head by a sniper. According to eyewitnesses, Abu Thuraya – who was wheelchair bound after losing both his legs in 2008 – was waving a Palestinian flag and chanting slogans. He was in possession of a slingshot, though he had not used it. According to media reports, Israeli military investigations concluded there were “no moral or professional failures” identified in this killing.

“The authorities must order Israeli forces to adhere strictly to the Basic Principles on the Use of Force and Firearms by Law Enforcement Officials and to respect the rights of Palestinians to freedom of peaceful assembly and expression,” said Philip Luther.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