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뉴스

2017년, 희망이 두려움을 이겨낸 30개의 순간들

모두가 하나되어 행동에 나선다면 변화는 일어날 수 있습니다. 지지와 응원의 편지를 쓰거나 기업 본사 앞에서 캠페인을 벌이는 것에서부터, 난민들을 우리의 보금자리로 맞이하고, 법을 더 나은 방향으로 개정하는 것까지, 2017년 한 해 동안 희망은 끊임없이 두려움을 이겨냈습니다. 모두 여러분 덕분입니다.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은 다음과 같은 30가지의 놀라운 순간들을 만들어냈습니다.


JANUARY1월

감비아의 수감자들이 석방되다

마침내 석방된 감비아의 아마두 사네흐

마침내 석방된 감비아의 아마두 사네흐

앰네스티의 활동이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아마두 사네흐

감비아의 야당 정치인 아마두 사네흐(Amadou Sanneh)와 말랑 파티(Malang Fatty), 알하기 삼부 파티(Alhagie Sambou Fatty) 형제가 앰네스티 지지자들의 3년에 걸친 캠페인 활동 끝에 마침내 석방되었다. “앰네스티의 활동이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아마두 사네흐는 말했다. “앰네스티의 도움이 없었다면 더욱 심각한 상황이 발생했을지도 모릅니다. 그 점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수감된 사람들 모두가 앰네스티의 활동에 매우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획기적인 디지털 보고서를 통해 시리아 사이드나야 교도소의 고문 실태 폭로하다

국제앰네스티가 수감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만든 사이드나야 교도소에 대한 인터랙티브 다큐멘터리는 수백 명이 끌려가 다시는 돌아오지 못했다는 악명 높은 군사 교도소, 사이드나야의 끔찍한 실태를 전례 없이 실감나게 전달했다. 시리아의 고문 전담 교도소에서 자행된 범죄를 가감 없이 기록하고, 이를 통해 정의를 구현하겠다는 의지의 발현이었다.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국제앰네스티는 디지털 보도 부문에서 영예로 여겨지는 피버디-페이스북 미래언론상을 수상했고, 이 소식은 언론을 통해 크게 다뤄졌다.


FEBRUARY2월

다다아브 난민 캠프 폐쇄를 막다

다다아브 난민 캠프 폐쇄를 막다

케냐 정부가 세계 최대 규모의 난민 캠프인 다다아브를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히자,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은 곧바로 행동에 나섰다. 지지자들은 케냐 정부에 소말리아 난민들의 위험한 강제송환을 중단할 것과, 적절한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2017년 2월, 케냐의 비정부단체가 국제앰네스티의 지원을 받아 제기한 소송에서 케냐 대법원은 정부의 캠프 폐쇄 결정을 막는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국제앰네스티의 관련 보고서를 인용하기도 했다. 소말리아 난민들의 강제송환을 막고, 케냐 정부와 국제사회가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도록 하는 캠페인 활동은 현재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의 최장기수 언론인, 마침내 석방되다

세계 최장기수 언론인 중 하나로 꼽히던 우즈베키스탄의 무하마드 베크자노프(Muhammad Bekzhanov)가 17년만에 마침내 석방되었다. 2015년, 국제앰네스티의 편지쓰기 캠페인 ‘Write for Rights’ 등의 활동을 통해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그의 석방을 위해 편지를 썼다. 캐나다에서만 1만 5천 명의 지지자들이 무하마드의 석방을 요구하며 청원서명에 참여하고 편지와 트윗을 작성했다.


MARCH3월

아르헨티나, 유산이 범죄가 아니라고 인정하다

아르헨티나 활동가들이 벨렌의 석방을 요구하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벨렌은 유산을 했다는 이유로 징역 8년형을 선고 받았다.

아르헨티나 활동가들이 벨렌의 석방을 요구하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벨렌은 유산을 했다는 이유로 징역 8년형을 선고 받았다.

아르헨티나의 27세 여성 벨렌은 공립 병원에서 아이를 유산한 후, 아르헨티나의 엄격한 낙태금지법에 따라 징역 8년형을 선고 받았다. 벨렌은 이미 재판 전 구금 상태로 2년 동안 수감생활을 해 왔다. 대법원에 항소를 제기하고, 국제앰네스티와 협력 단체들이 치열하게 캠페인 활동을 벌인 끝에, 벨렌은 마침내 무죄를 인정받고 석방되었다. 아르헨티나의 인권이 한 걸음 진보한 순간이었다.

일본의 평화 활동가, 탄원 편지로 석방되다

64세 야마시로 히로시가 첫 번째 재판을 받은 다음 날, 보석으로 석방되었다. 야마시로는 지난해 일본의 타카에 지역 인근에서 미 해병대 기지의 신규 건설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다 체포되었고, 이후 통제된 환경 속에서 가족과의 면회도 허용되지 않은 채 5개월 동안 구금되었다. 히로시가 석방 되었을 때, 그는 400통이 넘는 지지자들의 격려 편지를 읽을 수 있었다. 참여한 이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APRIL4월

애플, 업계 최초로 코발트 제련업체 목록 공개하다

11월 20일, 앰네스티 스태프들이 아동노동으로 채굴한 코발트 사용 중단을 촉구하는 탄원을 전달하기 위해 런던의 애플 스토어를 방문하다.

11월 20일, 앰네스티 스태프들이 아동노동으로 채굴한 코발트 사용 중단을 촉구하는 탄원을 전달하기 위해 런던의 애플 스토어를 방문하다.

지난해 세계 아동노동 반대의 날을 맞아,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은 애플에 편지와 트윗 메시지를 보내고, 애플스토어 앞에서 공개시위를 벌이는 등의 활동을 벌였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애플은 공급망 주의의무에 관한 국제기준에 따라 자사에 코발트를 공급하는 제련업체의 명단을 업계 최초로 공개했다. 아직은 갈 길이 멀지만, 코발트 공급망의 인권침해 문제를 해결하고 더욱 투명하게 관리하기 위한 긍정적인 첫 걸음이었다.

아일랜드, 낙태 규제 개선에 한 걸음 다가서다

아일랜드의 엄격한 낙태 규제 검토를 위해 구성된 시민의회가 여성과 소녀의 낙태 접근권을 확대하도록 관련 헌법 규정을 개정하도록 하는 안을 표결로 통과시켰다. 아일랜드 시민의회의 3분의 2 이상이 여성이 필요할 경우 낙태수술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데 찬성표를 던졌다. 시민의회의 이러한 권고는 의회로 전달될 예정이다. 국제앰네스티 아일랜드지부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역시, 아일랜드 시민 80% 이상이 낙태 관련법 개정 논의에 있어 여성의 건강을 가장 중요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앰네스티는 아일랜드에서 낙태를 받으려다 끔찍한 일을 겪어야 했던 여성들의 경험들을 기록하며, 낙태를 받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법률이 이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지지자들의 신속한 행동으로 목숨을 건진 이란과 미국의 사형수들

수천 명의 지지자들이 이란 정부에 탄원편지를 보낸 덕분에, 이란에서 최소 두 명 이상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2017년 2월, 하미드 아흐마디(Hamid Ahmadi)의 사형집행이 직전에 취소되었고, 4월에는 살라르 샤디자디(Salar Shadizadi) 역시 사형집행이 취소되어 감옥에서 풀려났다. 두 청년이 범죄행위로 사형을 선고 받았을 때, 그들의 나이는 각각 17세와 15세에 불과했다. 미국 정부 역시 국제앰네스티 지지자 등의 압력에 이기지 못하고, 우크라이나 국적의 사형수 이반 텔레구즈(Ivan Teleguz)를 감형시켰다.


MAY5월

대만 최고법원, 결혼 평등 인정하다

고양이도 함께하는 국제앰네스티의 ‘Say Yes’ 캠페인

고양이도 함께하는 국제앰네스티의 ‘Say Yes’ 캠페인

대만 최고법원이 결혼 평등을 인정한다고 판결하면서, 대만은 아시아 최초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국가가 된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 40여개국의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은 결혼법 개정안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보내며, 대만 정부에 [“예” 라고 말해주세요(say yes)]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러한 메시지들은 국제앰네스티 대만지부와 현지 협력 단체들이 개최한 대형집회를 통해 스크린에 띄워지며, 전세계인들의 지지를 보여주었다. 대만 정부가 법원의 결정을 법제화해야 하는 시한은 2년이다. 앰네스티는 더 이른 시일 내에 법제화가 이뤄지도록 캠페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

첼시 매닝 석방되다

지난 1월, 퇴임하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첼시 매닝의 징역 35년형을 감형하면서 첼시 매닝이 5월 17일 석방되었다. 첼시는 기밀 정보를 유출했다는 혐의로 수감되었는데, 그녀가 공개한 정보 중에는 미군이 자행한 잠재적 전쟁범죄에 대한 증거 자료도 포함되어 있었다. 25만 명 이상이 2015년 편지쓰기 캠페인 ‘Write for Rights’를 통해 첼시의 석방을 요구하는 편지를 썼다. 첼시는 앰네스티에 보내는 편지에 다음과 같이 썼다. “정의와 자유, 진실, 존엄이 인정되지 않는 곳이라면 어디든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나서는 여러분의 활동을 지지합니다.”

페루, 환경 운동가들에게 기념비적인 판결을 내리다

인권옹호자 막시마 아쿠냐 아탈라야(Máxima Acuña Atalaya)에 대한 소송이 페루의 환경 운동가들에게 기념비적인 승리로 마무리됐다. 사유지 침범이라는 사실무근의 혐의로 거의 5년 가까이 형사재판 절차가 진행된 끝에, 페루 대법원은 막시마에 대한 기소가 근거가 없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의 이러한 판결이 나오기까지 앰네스티 지지자들은 15만 건이 넘는 지지와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 왔다. 앰네스티는 이렇게 수집한 편지를 페루의 산간지역에 있는 막시마의 자택으로 직접 전달했다.


JUNE6월

중국의 노동운동가 3명, 보석 석방되다

중국 화지안 신발공장에서 노동환경 실태를 조사하던 중 체포된 화 하이펑(Hua Haifeng), 리쟈오(Li Zhao), 수헝(Su Heng)이 보석으로 석방되었다. 이들이 석방된 것은 물론 매우 안도할 일이지만, 중국의 법률상, 보석으로 석방된 피고인들은 여전히 경찰의 집중 감시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 국제앰네스티는 상황을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

앰네스티의 모든 동지들에게, 제가 구금되어 있는 동안 계속해서 지지의 목소리를 내 주신 것을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여러분이 도와 주신 덕분에 우리 가족들은 더욱 결연한 의지를 품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화 하이펑

수감된 활동가, 생명을 구하는 치료를 받다

시리아의 쿠르드계 반정부 활동가인 술레이먼 압둘마지드 오소우(Suleiman Abdulmajid Oussou)는 6월 24일 카미슐리의 알라야 교도소에서 석방되었다. 술레이먼은 지난 5월 경찰에 체포된 이후 열악한 환경 속에 구금되었다. 심각한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그는 치료를 위해 석방되었다. 지지자들의 성원 덕분에, 술레이먼은 무사히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JULY7월

환경운동가 석방되다

마조알라 국립공원에서, 환경운동가 클로비스 라자피말랄라(Clovis Razafimalala)

환경운동가 클로비스 라자피말랄라(Clovis Razafimalala)는 마다가스카르에서 자단나무(rosewood) 등 천연자원의 불법 밀매를 맹렬히 비난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활동가다. 클로비스는 지난 9월 체포되어, 정작 본인은 간 적도 없는 시위를 조직하고 참여했다는 혐의를 받고 10개월간 구금되었다. 2017년 7월 클로비스는 마침내 교도소에서 풀려났고, 반란 혐의에 대해서도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다른 2개의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가 인정되어 5년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를 클로비스를 위협하려는 고의적인 시도인 것으로 보고, 마다가스카르의 다른 환경운동가들에게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클로비스는 국제앰네스티의 편지쓰기 캠페인 ‘Write for Rights’에서 캠페인 대상자로 선정되었으며, 그에 대한 모든 기소가 취소될 때까지 이에 대한 활동은 계속될 것이다. 클로비스는 이렇게 소감을 전했다. “국제앰네스티에게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여러분이 아니었다면 감옥에서 나올 수 없었을 겁니다.”

국제앰네스티 보고서, 팜유 인권침해에 대한 기업의 대응을 이끌어내다

인도네시아 윌마르 대규모농장의 노동자들은 노동환경이 개선되기 시작했고, 일부 노동자들의 고용 조건도 향상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국제앰네스티의 보고서 <팜유에 얽힌 거대한 추문(The Great Palm Oil Scandal)>가 공개되면서 나타난 변화다. 이제 농장 노동자들에 대한 일급 지급이 목표량과 관계없이 이뤄진다. 임금 역시 약 25% 인상되었으며, 여성 노동자 대부분이 정규직으로 채용되었다. 윌마르 농장에서 팜유를 수급하는 콜게이트파몰리브(Colgate-Palmolive), 켈로그(Kellogg’s), 네슬레(Nestle), 피앤지(Procter & Gamble), 유니레버(Unilever) 등 5대 기업을 대상으로 액션과 함께 캠페인 활동을 벌인 이후 일주일 만에 벌어진 변화였다.


AUGUST8월

캠페인 활동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석방되다

http://twitter.com/T_Coombes/status/902949709379194880

2017년 8월, 수단사회개발단체(Sudan Social Development Organization) 창립자 무다위(Mudawi) 박사를 비롯해 우즈베키스탄 정부 관료 출신이자 유엔 직원인 어킨 무사예프(Erkin Musaev), 팔레스타인의 서커스 공연자 모하마드 아부 사크하(Mohammad Abu Sakha) 등 다수의 인물들이 석방되었다.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이 이들의 사례를 소개하고 캠페인 활동을 벌인 덕분이었다.

칠레, 여성인권에 위대한 승리를 남기다

특정 조건하에서의 낙태 비범죄화를 지지하는 판결이 나온 것은 인권의 승리이자, 칠레 여성들을 보호하는 승리였다. 칠레 헌법은 강간 또는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일 경우와 산모의 생명이 위험한 경우, 치명적인 태아 장애의 경우에 안전하게 낙태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한다는 것을 이번 판결을 통해 확인했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 국장은 “이번 승리는 아메리카 대륙 전역 수백만 여성들의 활동을 잘 드러내준다.”라고 밝혔다.

콩고민주공화국, 2025년까지 아동노동 근절을 약속하다

콩고민주공화국정부는 국제앰네스티가 2016년 발표한 보고서 <목숨을 건 코발트 채굴(This is What We Die For)>에서 권고한 내용에 따라 2025년까지 아동노동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보고서는 콩고민주공화국 남부 지역의 영세 코발트 광산에서 수천 명의 성인 및 아동 노동자들이 위험하고 유해한 환경에서 노동하고 있는 실태를 폭로했다. 콩고민주공화국 정부가 영세 광산에서의 아동노동 문제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으며, 이는 앰네스티의 캠페인과 옹호 활동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SEPTEMBER9월

국제앰네스티의 #Giveahome 캠페인, 세계로 가다

세계적인 난민 위기에 대응해 1천 명이 넘는 아티스트가 ‘#GiveaHome’ 이라는 하나의 강력한 메시지를 가지고 60개국에 걸쳐 300건 이상의 공연에 참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소파사운즈(Sofar Sounds)와 함께, 세계인이 하나되어 난민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자 하는 목적하에 이처럼 놀라운 계획을 현실로 만들어냈다. 에드 시런(Ed Sheeran)과 그레고리 포터(Gregory Porter), 핫 칩(Hot Chip), 제시 웨어(Jessie Ware), 마쉬루아 레일라(Mashrou’ Leila) 등 저명한 아티스트와 새롭게 떠오르는 신예 아티스트들이 공연에 참여했다.

미얀마 군부의 인권침해가 묵인되는 것을 거부하다

국제앰네스티는 위성 사진과 목격자 증언, 현장 사진 및 동영상을 모두 동원해 조사한 결과, 미얀마 군부가 초토화 작전을 수행했다는 것과 인종 청소, 불법 살해, 자의적 체포와 같은 심각한 인권침해를 수도 없이 저질렀다는 명백한 증거를 확보했다. 방글라데시-미얀마 국경 지대에 대인지뢰를 설치한 사실 또한 최초로 확인했다. 앰네스티는 언론 보도와 캠페인 활동, 로비 활동을 통해 폭력행위 중단과 포괄적인 무기금수조치, 인도주의 단체와 유엔 진상조사단의 현장 접근을 허용할 것을 끊임없이 요구해 왔다. 국제앰네스티는 지지자들과 함께관련 책임자들의 책임추궁이 이뤄지도록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


OCTOBER10월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 사무처장 석방되다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의 이딜 에세르 사무처장을 비롯한 인권옹호자 10명이 석방되었다.

국제앰네스티는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의 이딜 에세르 사무처장을 비롯한 인권옹호자 10명의 석방 소식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터키에서 인권옹호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탄압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이딜 사무처장은 터무니없는 테러 관련 혐의를 받고 7월 체포되었다. 그녀는 물론이고, 앰네스티 터키지부의 동료들 역시 기나긴 시련을 겪어야 했다. 이들이 보여준 힘과 인내는 큰 영감을 가져다 주는 것이었다. “분열과 혐오가 득세하는 세상에서 국제앰네스티와 같은 단체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거라고 믿습니다.” 교도소에서 이딜은 이렇게 적었다. “우리 운동의 대의가 인권단체 간 연대를 더욱 강화했다고 생각합니다. 매우 기쁜 일입니다.” 이러한 결과를 낳기까지 모두의 끈질긴 활동이 크게 기여했다. 이딜과 함께 체포되었던 타네르 킬리지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 이사장을 비롯해 부당하게 수감되어 있는 많은 사람들이 모두 석방될 때까지 앰네스티는 캠페인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이브라힘 할라와 석방으로 커다란 승리를 거두다

아일랜드 국적의 양심수인 이브라힘 할라와가 이집트 교도소에서 4년간의 고통스러운 시간을 마침내 끝내고 석방되었다. 이것은 그를 위해 캠페인을 벌였던 모든 사람들에게 커다란 승리였다. 국제앰네스티의 조사 결과, 이브라힘은 표현과 집회의 자유를 평화적으로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체포되고 자의적 구금에 처해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브라힘의 가족과 친구들,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의 열띤 캠페인 활동 덕분에, 이브라힘은 아일랜드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의 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었다. 할라와의 가족은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정말 많은 분들이 이브라힘의 결백을 믿어주고, 그를 위해 캠페인을 벌이며 가족들을 도와주셨습니다. 정말 놀라운 분들이에요.”


NOVMENBER11월

노르웨이의 10대 청소년들, 타이베흐와 연대하다

타이베흐 압바시 (18세, 가운데)가 친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친구들은 압바시의 가족과 연대하며 노르웨이에서 대규모 시위를 개최했다.

타이베흐 압바시 (18세, 가운데)가 친구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친구들은 압바시의 가족과 연대하며 노르웨이에서 대규모 시위를 개최했다.

수천 명의 청소년들이 대규모 횃불 시위에 참여하며 타이베흐 압바시(Taibeh Abbasi, 18세)와 연대했다. 타이베흐는 평생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아프가니스탄으로 언제 추방될지 모르는 상태로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이 청소년들이 노르웨이 정부에 보내는 메시지는 명료했다. 타이베흐와 같은 아프가니스탄 청소년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이들이 18세가 되면 강제로 추방시키는 정책을 중단하라는 것이다. 앰네스티는 탄원서명을 통해, 아프가니스탄이 국민의 안전과 존엄을 보장할 수 있을 정도로 안정되기 전까지는 난민들을 강제 송환하지 말 것을 노르웨이 정부에 촉구했으며,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모리타니아에서 블로거의 사형 선고가 취소되다

블로거인 모하메드 울드 샤이크 음카이티르(Mohamed Ould Cheikh Mkhaïtir)는 페이스북에 ‘불경한’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유로 사형을 선고 받았으나, 누아디부 항소법원이 그에 대한 사형 선고를 파기하면서 무사히 석방되었다. 법원의 이 같은 결정은 살릴 셰티(Salil 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이 이끄는 앰네스티 대표단이 지난해 모리타니아를 방문해, 모리타니아의 인권상황을 조명한 뒤에 이뤄졌다.

업계 대표 기업들, 아동노동 의혹 관련 조사에 착수하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해 콩고민주공화국의 영세 코발트 광산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침해가 다수의 대기업 브랜드와 관련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데 이어 올해는 이에 대한 후속 보고서를 공개했다. 중국의 화유코발트, 독일의 BMW 등 보고서에 언급된 기업들이 후속 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 참석하기도 했는데, 이는 해당 업체들이 국제앰네스티의 활동이 자사 브랜드에 미치는 영향을 신경쓰고 있다는 중요한 신호였다. 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세계 금속거래가를 결정하는 기관 중 하나인 런던금속거래소는 아동노동 착취로 채굴된 코발트가 런던으로 유입되고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시작하고, 회원사들에 자사의 책임있는 원자재 수급 관행(responsible sourcing practices)의 상세 내용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파리에서 섬뜩한 불법 고문 장비가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하다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들이 스파이크형 진압봉과 진압용 전기 충격 포크, 전기충격 조끼, 족쇄 등 중국 업체에서 생산된 불법 고문 장비들이 파리에서 열린 방위 및 경찰 장비 무역 박람회 ‘밀리폴(Milipol)’에서 버젓이 팔리고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EU는 국가간 고문 장비 거래를 2006년부터 전면 금지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는 이러한 장비를 무역 박람회에서 홍보 및 전시하는 것 또한 금지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신속히 대응하고 조사 결과를 발표해 해당 물품을 홍보하던 부스는 폐쇄되었고, 당국은 관련 수사에 착수했으며, 세계 각국의 언론에서 관련 내용이 보도되었다.

국제앰네스티의 충격적인 보고서, 쉘(Shell)을 향한 책임 추궁으로 이어지다

국제앰네스티가 발표한 보고서 <범죄 기업?(A Criminal Enterprise?)>은 1990년대에 나이지리아의 오고닐랜드 지역에서 쉘이 심각한 인권 침해에 가담했다는 내용을 자세히 다루고 있다. 이 보고서는 수천 장에 이르는 쉘의 내부문서와 목격자의 진술 기록, 국제앰네스티 자체 기록물 등 다양한 자료를 근거로 삼고 있으며, 나이지리아와 영국, 네덜란드 정부에 쉘의 형사책임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러한 내용은 공개되자마자 바로 큰 파장을 일으켰으며, 검찰이 관련 내용을 살펴보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쉘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투쟁하고 있는 인권옹호자 에스더 키오벨(Esther Kiobel)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그리고 6월, 에스더는 지난 1995년, 자신의 남편 외 오고닐랜드 주민 8명의 불법 살해에 쉘이 공모관계에 있음을 고발하며 네덜란드 법원에서 쉘을 상대로 역사적인 소송을 제기했다. 에스더가 마땅한 답을 얻어낼 때까지 국제앰네스티 또한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DECEMBER12월

편지가 수백 명의 삶을 바꿔놓다

샤켈리아 잭슨은 경찰의 총격으로 인해 오빠를 잃었다. 그는 경찰이 쫓고 있던 용의자의 몽타주와 비슷했다: 레게머리를 하고 있었다. 그가 운영하던 자메이카의 한 작은 식당에서 경찰이 그에게 총을 쐈다. 그 순간부터 샤켈리아는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행위에 맞서 싸우는 리더가 되어 정의를 요구해오고 있다. 그녀는 올해, 국제앰네스티의 편지쓰기 캠페인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인권 행사인 Write for Rights의 대상자가 되었다.

12월은 국제앰네스티가 매년 편지쓰기 캠페인 ‘Write for Rights’를 개최하는 달이다. 매년 지지자들이 보내오는 성원은 놀라움을 금치 못할 정도다. 예를 들자면, 지난해 지지자들은 4,660,774건에 이르는 어마어마한 양의 편지와 이메일, 트윗 등을 작성했다. 이 메시지 중에는 편지를 받는 이들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 준 응원의 메시지도 있었다. 2016년 편지쓰기 캠페인의 대상자이기도 했던 미국의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Edward Snowden)은 이렇게 전했다. “여러분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에드워드 한 사람에게만 전세계 110개국의 국제앰네스티 지지자들이 710,024건의 메시지를 보냈다.

호주, 결혼평등법 통과되다

호주 의회는 2017년 (결혼의 정의와 종교적 자유에 관한) 결혼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국제앰네스티 호주지부 노스사우스웨일스 성소수자 네트워크 의장 리지 프라이스(Lizzi Price)는 이렇게 말했다. “이번 법률안 통과는 정말 오랫동안 지체되어 온 역사적 순간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결의와 용기를 발휘하고 최선을 다해줬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호주의 성소수자들과 지역사회단체, 활동가, 연대 단체들까지 모두 함께 일어서서 평등을 향한 멈출 수 없는 움직임을 만들어냈습니다.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크게 축하해야 할 일입니다.”

30 TIMES HOPE OVERCAME FEAR THIS YEAR

Change is possible, especially when people come together and take action. From writing letters of support and campaigning outside corporate headquarters, to welcoming refugees into our homes and changing laws for the better, hope overcame fear time and time again in 2017 – and it was all thanks to you.

Here are 30 incredible moments Amnesty International’s supporters made happen…

JANUARY
We campaigned for the release of prominent Gambian prisoners
Opposition party members, Amadou Sanneh, Malang Fatty and his brother Alhagie Sambou Fatty were finally freed in Gambia following more than three years of campaigning by Amnesty supporters. “Amnesty’s work has an impact on people,” Amadou Sanneh said. “Without Amnesty’s support it could have been worse… I am very grateful for that. All the people that were imprisoned we appreciate Amnesty’s work a lot.”

Groundbreaking digital report exposes Syrian torture prison, Saydnaya

Based on the testimony of former detainees, Amnesty International’s interactive digital documentary about Saydnaya prison gave an unprecedented glimpse into the horror of this infamous military prison where hundreds have been taken, never to be seen again. We were determined to meticulously document the crimes that took place in the Syrian torture prison, to ensure justice is delivered. Off the back of our documentary, we were awarded the prestigious Peabody-Facebook award for excellence in digital reporting. It was also covered widely by media.

FEBRUARY
The closure of Dadaab refugee camp halted
When the Kenyan government announced its intention to close Dadaab, the world’s largest refugee camp, Amnesty International supporters leapt into action, calling for Kenyan authorities to halt the dangerous forced returns of Somali refugees, and to look at alternative solutions. In February, Kenya’s High Court blocked the government’s attempt to shut the camp, following a court case brought by local NGOs and supported by Amnesty International. The judges even cited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in the ruling. Now, work continues to stop forced returns of Somali refugees and ensure Kenya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ind alternative solutions to accommodate them.

Longest imprisoned journalist finally freed in Uzbekistan
Muhammad Bekzhanov was freed after 17 years in prison in Uzbekistan. He was one of the longest imprisoned journalists in the world. Over 100,000 thousands of people worldwide wrote for his freedom during Amnesty’s 2015 Write for Rights campaign and beyond. Over 15,000 supporters in Canada alone signed petitions and sent letters and tweets calling for Muhammad’s freedom!

MARCH
Argentina recognized miscarriage isn’t a crime
Twenty-seven year old Belén was sentenced to eight years in prison under draconian anti-abortion laws after she suffered a miscarriage in a public hospital in Argentina. She had already served two years in pre-trial detention. After an appeal process through the Supreme Court and intense campaigning from Amnesty International and its partners, Belén was acquitted. An important step forward for human rights in the country!

Your letters made a mark on Japanese peace activist
Hiroji Yamashiro, 64, was released on bail, one day after his first court hearing. Arrested last year for his role in protests against the construction of new U.S. Marine Corps facilities near Takae, Japan, Hiroji had been held in detention for five months under restrictive conditions and without access to his family. When he was released, he was able to read the 400+ letters of encouragement you sent him – so thank you!

APRIL
Apple became the first company to publish a list of its cobalt smelters
Thanks to your letters, tweets and the public actions outside Apple stores to mark the World Day Against Child Labour last year, Apple became the first company to publish a list of all of its cobalt smelters in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on supply chain due diligence. Although there is still more to do, this was a positive first step towards tackling human rights abuses in the cobalt supply chain and making it more transparent.

Ireland moved closer to abortion reform
A committee set up to examine Ireland’s strict abortion regime voted for the constitutional rules to be changed allowing women and girls wider access to abortion. Two-thirds of the Citizen’s Assembly voted for access to abortion on request. Its recommendations will now go to Parliament. The vote echoes Amnesty Ireland’s poll, which found 80% of people in Ireland want women’s health to be at the heart of reforms to the country’s abortion law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the harrowing experiences endured by those seeking abortion in Ireland, and concludes that the law restricting access to abortion causes violations of their rights.

Quick supporter action saved lives in Iran and USA
At least two people’s lives were saved in Iran, thanks to thousands of people writing appeals to the Iranian authorities. In February, Hamid Ahmadi’s impending execution was called off, and in April Salar Shadizadi was also spared execution and released

MAY
Taiwan’s highest court ruled in favour of marriage equality
Taiwan looks set to be the first country in Asia to legalize same-sex marriage, following a decision by its highest court endorsing marriage equality. Amnesty supporters from 40 countries around the world sent messages of support in the form of a marriage proposal, urging Taiwan to “say yes”. These messages were screened during a huge rally organized by Amnesty Taiwan and our local partners – demonstrating support from across the world. Taiwan’s government has two years to make the ruling law. We will be stepping up our campaign to make sure it doesn’t take that long.

Chelsea Manning walked free
Chelsea Manning walked free on 17 May, after her 35-year prison sentence was reduced by outgoing US President Barack Obama in January. She had been jailed for exposing classified information, including evidence of possible war crimes committed by the US military. More than a quarter of a million people wrote demanding her release as part of our Write for Rights letter-writing campaign in 2015. In a letter she penned to Amnesty, she wrote: “I support the work you do in protecting people wherever justice, freedom, truth and dignity are denied.”

Peru reached landmark decision for environmental defenders
The legal case against human rights defender Máxima Acuña Atalaya was quashed in a landmark win for environmental activists in Peru! After almost five years of proceedings in relation to unfounded criminal charges of land invasion, the Supreme Court of Justice ruled that the accusations were baseless. Ahead of the decision, more than 150,000 messages of support and solidarity from Amnesty supporters were collected. Our staff delivered the boxes of letters to Maxima in-person at her home in the mountains in Peru.

JUNE
Three Chinese labour activists were released on bail!
Hua Haifeng, Li Zhao and Su Heng were released on bail after being arrested while investigating labour conditions at Huajian shoe factories. Their release is of course a great relief but, under Chinese law, defendants released on “bail” often remain under close police surveillance. Amnesty International continues to monitor the situation. Hua Haifeng expressed his heartfelt thanks to “each respected colleague at Amnesty International, for voicing support while I was detained. It was your support that allowed my family to be more determined! Thank you!”

Imprisoned activist received life-saving treatment
Syrian Kurdish opposition activist Suleiman Abdulmajid Oussou was released from Allaya prison in Qamishli on 24 June. He was detained by the Asayish forces in May and held in poor conditions. Suleiman was suffering a critical heart condition and he was released for treatment. Thanks to your support, he received the medical care his condition required.

JULY
Environmental activist released from prison
Environmental activist Clovis Razafimalala is well-known for denouncing the illegal trafficking of Madagascan rosewood and other natural resources. He was arrested last September and accused of organizing and participating in a protest he did not attend. He spent the next 10 months behind bars. In July, Clovis was released from prison, and acquitted of the rebellion charge. But he was found guilty of two other charges and given a five-year suspended sentence. Amnesty believes it is a deliberate attempt to intimidate him, and send a warning to other environmental activists in Madagascar. Clovis has featured in Amnesty’s Write for Rights campaign, and we will continue to call for the charges against him to be dropped. Clovis said: “Thank you to Amnesty International. I would not be out of jail without you.”

Our report forced companies to respond to palm oil abuses
Workers on Wilmar’s plantations in Indonesia reported that they have started to see improvements to the working conditions and terms of employment for some workers, following our report, The Great Palm Oil Scandal. The workers are now being paid a daily wage not linked to targets, they have had an increase in wages by around 25% and most of the women workers have been made permanent. These improvements came after a week action and campaigning targeting five of Wilmar’s palm oil buyers; Colgate-Palmolive, Kellogg’s, Nestlé, Procter & Gamble and Unilever.

AUGUST
Campaigning work leads to release of number of individuals
In August, a number of individuals were released from prison after their cases were taken up by Amnesty supporters, including founder of the Sudan Social Development Organization, Dr Mudawi, former Uzbekistani government official, UN employee Erkin Musaev and Palestinian circus performer, Mohammad Abu Sakha.

Huge win for women’s rights in Chile
The decision to support the decriminalization of abortion under certain circumstances was a win for human rights – and for the protection of women and girls across Chile! The ruling confirms that Chile’s constitution provides for access to safe abortion when the pregnancy is a result of rape or incest, when the life of the pregnant woman is at risk, and in cases of fatal foetal impairment. “This victory is testament to the work of millions of women across the Americas,” said Erika Guevara-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DRC Government committed to eradicating child labour by 2025
The government of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DRC) committed to eradicating child labour by 2025 and implementing recommendations from our 2016 report This is What We Die For. The report exposed the dangerous and hazardous working conditions in the artisanal cobalt mines of southern DRC where thousands of adults and children work. This is the first time the DRC government has acknowledged the issue of child labour in artisanal mining – and it’s thanks to our campaigning and advocacy efforts.

SEPTEMBER
Our #Giveahome campaign went global!
In response to the global refugee crisis, over 1,000 artists took part in 300+ gigs across 60 countries, sharing one powerful message: #GiveaHome. We teamed up with Sofar Sounds to bring this incredible initiative to life with the aim of uniting people in building support for the world’s refugees. Performers included established and emerging artists, such as Ed Sheeran, Gregory Porter, Hot Chip, Jessie Ware and Mashrou’ Leila!

We refused to let the abuses of Myanmar’s military go unchecked
Our investigations combining satellite imagery with testimony, photos and videos found clear evidence of a scorched earth campaign by the Myanmar military, and a litany of grave abuses including ethnic cleansing, unlawful killings and arbitrary arrests. We were the first to confirm the use of anti-personnel landmines along the border with Bangladesh. We have been tirelessly using media, campaigning and advocacy meetings to call for an end to the violence, for a comprehensive arms embargo, and access for humanitarian actors and the UN Fact-Finding Mission. With your support, we will make sure that those responsible are held to account.

OCTOBER
Amnesty International’s Turkey Director was released
We welcomed the release of İdil Eser, Director of Amnesty Turkey, along with nine other human rights defenders. Idil was arrested in July on ludicrous terror-related charges amid a sweeping crackdown on human rights defenders in the country. It was a long ordeal for her and (in a different way) for her colleagues at Amnesty Turkey. The strength and perseverance they showed was an inspiration. “I believe organizations such as Amnesty International are becoming more important in a world where division and xenophobia are on the rise,” wrote Idil, from prison. “I think that our cause has further strengthened the solidarity between rights organisations, and I rejoice.” Thank you to everyone across the movement whose hard work and persistence contributed to this outcome. We will continue campaigning until Taner Kılıç, Amnesty’s Turkey chair who was also arrested, is freed, along with the many others who are unjustly held in prison.

Resounding victory as Ibrahim Halawa released
The release of Irish citizen and prisoner of conscience Ibrahim Halawa was a resounding victory for those who campaigned on his behalf, bringing to an end his painful four-year ordeal behind bars in an Egyptian prison. Our analysis of the case concluded that he was arrested and arbitrarily detained just for peacefully exercising his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Thanks to the intensive campaigning of his family and friends and Amnesty International supporters, Ibrahim has been reunited with his loved ones in Ireland. The Halawa family said: “Many amazing individuals continued to believe in Ibrahim’s innocence and campaigned on his behalf and supported the family.”

NOVEMBER
Norwegian teenagers stood in solidarity with Taibeh
Thousands of teenagers joined a huge torch-lit demo to stand in solidarity with 18-year-old Taibeh Abbasi, who is living in fear of being deported to a country she has never even visited – Afghanistan. Their message to the Norwegian government was clear: keep Afghan teens like Taibeh safe – don’t force them to leave once they turn 18! We asked you to sign our petition calling on the Norway to stop returning people to Afghanistan until the country is stable enough to ensure their safety and dignity and we gained over 100,000 signatures. Thank you!

Mauritanian blogger’s death sentence quashed
Blogger Mohamed Ould Cheikh Mkhaïtir has been released after the Appeal Court of Nouadhibou quashed his death sentence for writing a ‘blasphemous’ post on Facebook. The decision comes after an Amnesty International delegation, led by Secretary General Salil Shetty, went to Mauritania last year to shed light on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country.

Major industry players launched investigation into child labour reports
We launched a new progress report, which was an update to last year’s report, linking several major brands to human rights abuses in artisanal cobalt mines in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DRC). Companies named in the report – including Huayou Cobalt from China and BMW from Germany – flew in to participate in the launch event, an important indication of their concern about how our work impacts on their brands. Off the back of the report, the London Metal Exchange, one of the organisations responsible for determining global metal prices, launched an investigation into whether cobalt mined by children is being traded in London, and has requested that members provide details of their responsible sourcing practices.

We exposed gruesome illegal torture equipment for sale in Paris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ers discovered illegal torture equipment including spiked batons, spiked electric shock riot forks, electric shock vests and heavy leg irons for sale by Chinese companies at Milipol, a military and police trade fair taking place Paris. The import and export of torture equipment has been banned in the EU since 2006. In 2016, the EU also banned the promotion and display of this equipment at trade fairs. We reacted quickly, issuing our findings. The stall where the material was being promoted was shut down, authorities launched an investigation, and global media covered the story.

Our explosive report held Shell to account
We released a new report, A Criminal Enterprise?, exploring Shell’s role in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in Ogoniland, Nigeria, in the Nineties. Evidence used in the report comes from thousands of pages of internal company documents, witness depositions, Amnesty’s own archive as well as other sources. The report called for authorities in Nigeria, the UK and the Netherlands to launch investigations into whether Shell should be held criminally liable. It had immediate impact, with the public prosecutor announcing they would look into the file. Amnesty International actively supported human rights defender Esther Kiobel in her struggle to hold Shell to account. In June, Esther brought a landmark legal action against Shell in the Netherlands, accusing the company of complicity in the unlawful killing of her husband and eight other Ogoni men in Nigeria in 1995. We won’t stop until Esther gets the answers she deserves.

DECEMBER
Your words changed hundreds of lives
December marks our annual Writes for Rights campaign – and every year, the support from all of you is nothing short of incredible. For example, last year, you wrote a whopping 4,660,774 letters, emails, tweets and much more. Among those messages were words of support that made all the difference to the many people whose rights we were writing for. US whistle-blower Edward Snowden, who featured in Write for Rights 2016, said: “I want to thank you, humbly and with a full heart, for your unwavering advocacy and support.” Edward alone received messages from 710,024 Amnesty supporters 110 countries!

Australia passed marriage equality law
The Australian Parliament passed into law the Marriage Amendment (Definition and Religious Freedoms) Bill 2017. Amnesty International Australia’s NSW LGBTQI Network Convenor Lizzi Price said: “This is a historic and long-overdue moment for Australia. This outcome is due to the hard work, determination, and courage of so many people. LGBTQI Australians, community groups, activists and allies stood up, spoke out and built an unstoppable movement for equality. For that alone, there is such a lot to celebrate here.”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