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으로 어린이 사망해도 처벌 않는 정부, 국제형사재판소가 조사해야

2016년 8월 6일, 두 명의 용의자가 마닐라 고속도로의 한 검문소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두테르테의 취임 이후, 2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폭력적으로 죽임당했다.

2016년 8월 6일, 두 명의 용의자가 마닐라 고속도로의 한 검문소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두테르테 취임 이후, 2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폭력적으로 죽임당했다.

필리핀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선포한 ‘마약과의 전쟁’으로 어린이 수십 명이 살해되는 등 반인도 범죄가 자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제형사재판소(ICC)는 이러한 범죄에 대해 시급히 예비조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지난 2016년 6월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경찰에게 목숨을 잃은 사람만 수천 명에 이르지만, 지금까지 이러한 범죄로 처벌받은 경찰관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제임스 고메즈(James Gomez)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사무소장은 “이제는 국제사법메카니즘을 통해 책임자들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 필리핀 거리에서 벌어지는 대학살을 막아야 할 때가 되었다. 필리핀 법원과 경찰은 ‘마약과의 전쟁’을 이유로 살인을 저지른 범인들에게 책임을 물을 의지도, 능력도 없다는 점이 자명하게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제는 국제사법메카니즘을 통해 책임자들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 필리핀 거리에서 벌어지는 대학살을 막아야 할 때가 되었다.”

제임스 고메즈(James Gomez)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사무소장

고메즈 국장은 “국제형사재판소는 현지 상황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하고, 그 조사망을 넓혀야 한다. 직접 방아쇠를 당긴 사람들뿐만 아니라, 이러한 살인과 반인도 범죄를 저지르도록 지시하거나 장려한 사람들에게도 책임이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을 비롯한 필리핀 고위급 정부 인사들은 공개적으로 살인 행위를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이는 국제법상 형사책임을 물을 수도 있는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

국제앰네스티가 이러한 내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촉구하게 된 것은 최근 ‘마약과의 전쟁’에서 아동들을 대상으로 한 반인도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는 증거가 나날이 늘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6월 이후 마약 단속 작전 과정에서 숨진 어린이의 수는 최대 60명에 이른다.

그들의 가족은 살려달라고 비는 아이들에게 경찰이 근거리에서 총을 발사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앰네스티에 전했다.

“경찰들이 제 머리에 총을 겨누고는 저보고 밖으로 나가라고 했어요. 고함을 치는 소리가 들리더니 총성이 세 번 울렸고, 곧이어 세 번 더 울렸어요.” O는 파트너의 죽음을 그렇게 떠올렸다. 그의 파트너는 한밤중에 자다 깬 상태에서 경찰에게 살해됐는데, 사망 당시 그의 나이는 17세였다.

국제앰네스티 조사팀은 마약 관련 범죄의 용의자로 지목된 아동들이 수도 마닐라의 소년원에서 비좁고 불결한 환경 속에 구금되어 있는 모습을 직접 확인했다. 일부 증인들은 이 어린이들이 체포될 당시 경찰에게 심한 구타와 고문을 당했다고 밝혔으며, 경찰이 직접 마약을 준비해 약물을 들고 사진을 찍도록 강요하는 등의 방법으로 아이들에게 누명을 씌우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17세 소년 키안 델로스 산토스가 사망한 사건은 전국적인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경찰은 키안을 사살한 것이 정당방위라고 주장했지만, CCTV에 녹화된 영상과 목격자 증언을 통해 사복 차림의 경찰이 비무장상태의 키안을 좁은 골목으로 끌고 가서 사살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건이 세계적인 관심을 받게 되자 12명이 넘는 경찰관들이 조사를 받았지만, 지금까지 처벌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최근 국제형사재판소는 어린이 대상 범죄에 특별히 관심을 기울이고 조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2016년 이후 지금까지 수십 명의 아동들이 경찰과 무장한 경찰 관계자들에게 목숨을 잃었다. 또한 어린이들이 고문을 당하거나 끔찍한 환경 속에 구금되기도 하면서, 가족들의 마음은 찢어지고 있다.”

제임스 고메즈(James Gomez)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 사무소장

제임스 고메즈 사무소장은 “2016년 이후 지금까지 수십 명의 아동들이 경찰과 무장한 경찰 관계자들에게 목숨을 잃었다. 또한 어린이들이 고문을 당하거나 끔찍한 환경 속에 구금되기도 하면서, 가족들의 마음은 찢어지고 있다”면서  “키안 델로스 산토스 사건은 마땅히 공분을 살 만한 일이었다. 어린이들을 무자비하게 살해하고도 책임을 회피하려 뻔뻔한 거짓말을 늘어 놓는 경찰관들의 모습은 필리핀 경찰의 내사 과정을 신뢰할 수 없게 만든다”고 말했다.

국제형사재판소가 개입해야 할 때

지난 2017년 1월, 국제앰네스티는 필리핀 정부가 마약범죄 관련 살인을 중단시킬 중대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국제형사재판소가 직접 해당 범죄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권고한 바 있다.

또한, 국제앰네스티는 비사법적 처형을 즉시 중단하고,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급 관계자들이 이러한 살인을 선동하거나 장려하는 것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필리핀 당국에 불법살해로 의심되는 모든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고, 이러한 조사를 공정하게, 효율적으로 진행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필리핀 정부는 이러한 요구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제임스 고메즈 국장은 “국제사회는 필리핀 거리에 총탄으로 유린당한 시신이 얼마나 더 쌓여야 행동을 취할 것인가”라며 “국제형사재판소는 지금 즉시 행동에 나서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이 로마규정상 반인도 범죄의 구성요건을 총족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필리핀 정부가 마음을 돌리고 방침을 바꿀 때까지 국제적인 압력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Philippines: ICC must examine ‘war on drugs’ crimes as child killings go unpunished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ICC) must urgently open a preliminary examination into crimes against humanity, including the slaughter of dozens of children, committed during Philippine President Rodrigo Duterte’s murderous “war on drug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killed by police since Duterte took office in June 2016, yet not a single police officer has been held to account for any of the crimes committed.

“It is time for international justice mechanisms to step in and end the carnage on Philippine streets by bringing the perpetrators to justice. The country’s judiciary and police have proven themselves both unwilling and unable to hold the killers in the ‘war on drugs’ to account,” said James Gomez,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for Southeast Asia and the Pacific.

“The ICC must open a preliminary examination into the situation and cast its net widely. Responsibility is not just limited to those pulling the trigger, but also those who order or encourage murders and other crimes against humanity.

“President Duterte and other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have openly advocated for killings, which could amount to criminal responsibility under international law.”

Crimes against children

Amnesty International’s call on the ICC comes amid growing evidence of crimes against humanity committed against children in the “war on drugs”. As many as 60 children have been killed in anti-drug operations since June 2016.

Family member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y witnessed police shoot children dead at point-blank range as they were begging for mercy.

“They pointed a gun at my head [and] told me to get out… I heard shouting and three gunshots, then three more shots,” said O, the partner of a 17-year-old victim, who was killed after he was woken up in the middle of the night.

An Amnesty International research team witnessed how large numbers of children suspected of drug-related offences were kept in overcrowded and unsanitary holding centres for minors in the capital, Manila. Some said they had been beaten and tortured by police on their arrest, and claimed police had framed them by forcing them to pose in photographs with drugs that had been planted.

The killing of 17-year-old Kian delos Santos in August sparked a national outcry. Police claimed Kian had been shot in self-defence, but CCTV footage and eyewitness testimony showed how plainclothes officers dragged away the unarmed teenager and shot him dead in an alleyway.

More than 12 police officers have been investigated for the killing after the case received international attention, but no one has yet been held to account.

The ICC recently indicated that it will investigate and pay special attention to crimes against children.

“Police and armed persons linked to the police have killed dozens of children since 2016. Children have also been tortured and detained in appalling conditions, while families have been torn apart,” said James Gomez.

“The case of Kian delos Santos has rightly sparked outrage. The blatant lies by officers to try to cover up their role in the cold-blooded murder of a child shows that the police cannot be trusted to investigate themselves.”

Time for the ICC to step in

In January 2017, Amnesty International recommended that – unless Philippine authorities took key steps to end drug-related killings – the ICC should open a preliminary examination into the crimes.

The organization called for an immediate end to extrajudicial executions, plus an end to the incitement and encouragement of such killings by high-ranking officials, including the President. Amnesty also urged the authorities to launch an impartial and efficient investigation into all suspected unlawful killings.

However, the Philippine authorities have completely failed to heed any of these calls.

“How many bullet-riddled bodies must be found dumped on the streets befor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akes action?” said James Gomez.

“The ICC must act now. We believe the “war on drugs” meets the threshold of crimes against humanity under the Rome Statute, and international pressure is needed to persuade the Philippine authorities to change course.”

터키: 다시 체포된 앰네스티 이사장 타네르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